전쟁? 한반도와 중동에서 동시 발발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전쟁? 한반도와 중동에서 동시 발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7-12-10 18:53 조회8,34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전쟁? 한반도와 중동에서 동시 발발

 

트럼프가 비교적 조용하던 호수, 중동에 커다란 돌을 던졌다. 유럽을 향한 많은 나라들이 깜짝 놀라 정신 차릴 사이 없이 트럼프를 성토했고, 미국 국내에서도 트럼프에 대한 비난이 일고 있다. 그러나 이는 정신을 차리지 못했거나 분별력이 없는 사람들이 보이는 통상적인 모습이다. 미국은 언제나 이스라엘 편이다. 이스라엘이 없으면 중동은 조용할 것이다. 그래서 중동은 화약고이고 미국에 대한 원한이 사무친다. 9.11테러, 빈라덴이 중동의 반미감정을 상징적으로 표현한다. 트럼프는 이 세상에서 가장 배짱이 센 사람이다. 감히 그 누가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라고 밀어주는가? 이 하나만을 보아도 그는 엄청난 독고다이, 세기적인 독고다이다. 트럼프의 이번 조치에 대해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세계인구의 대다수인 모양이다. 그런데 나는 그의 속을 알 수 있을 것 같다. 세 가지 이유에서다.

 

1. 트럼프의 중동 이니시어티브는 한반도 전쟁의 일란성 쌍둥이

 

양다리가 아니라, 한 다리 선택한 트럼프: 이스라엘 민족은 민족만 있었지 나라가 없었다. 지금 이스라엘이 점령하고 있는 지역은 팔레스타인이 살고 있었던 지역이다. 팔레스타인 민족은 이스라엘 민족보다 열등하다. 양쪽은 세계적인 성지 예수살렘을 놓고 서로 자기들의 수도라고 다퉜다. 이대로 가면 분쟁은 영원히 지속되고 갈수록 화염의 크기가 자란다, 언젠가는 종지부를 찍어야 할 대상이었다. 미국이 아무리 잘해주어도 팔레스타인은 미국 편이 될 수 없다. 팔레스타인은 미국에게 쓰레기 같은 존재다. 그것도 영원히! 트럼프는 이것을 정확히 보았다.

 

트럼프는 쓸모 있는 이스라엘을 확실히 밀어준 것이다. 이 어찌 명쾌하지 않은가? 통일을 놓고 남북한이 으르렁거린다. 통일의 길이 열려 있는 한 남북한 간의 싸움은 영원무궁하게 지속된다. 미국이 어느 한쪽을 이기게 해주면 분쟁은 끝난다. 트럼프의 이스라엘 밀어주기는 한반도에 대한 트럼프의 선택을 점치게 한다.

 

2. 북한을 때리려면 중국과 러시아의 군사력 중동에 분산시켜야

 

중국이 미국에 드디어 흰 이빨을 드러냈다. 오늘 중국의 왕이가 미국에 조건부 선전포고를 했다. 북한을 치면 중국이 참전한다는 것이다. 바로 이것이었다. 미국이 북한만을 적으로 삼았다면 벌써 공격했을 것이다. 미국은 중국과 러시아의 참전을 이미 예측했다. 그래서 전쟁준비가 늦어지고 있는 것이다. 오늘에야 비로소 중국의 검은 속이 드러났다.

 

트럼프의 머리는 역시 빨리 돌아갔다. 중국과 러시아는 한반도 이상으로 중동에 엄청난 이해관계를 가지고 있다. 트럼프에게는 중동을 흔들 필요가 있었다. 착상이 매우 뛰어났다. 트럼프는 한국 언론들이 가벼운 입방아를 찧듯이 그냥 좌충우돌하는 사람이 아니다. 이스라엘에 힘을 실어주고 이스라엘로 하여금 중국과 러시아가 대들지 않을 수 없는 정국을 형성케 하는 것이다. 미북전쟁이 진행되고 있을 바로 그 시각에 이스라엘로 하여금 중동을 석권하게 해 버리는 것이다. 이스라엘에는 그런 능력이 있다.

 

세계의 여론? 세계의 여론은 올 스톱이다. 세계 인구는 모두 다 패닉상태로 묻힐 것이다. 여기에 무슨 여론이 있다는 말인가? 중동에서는 이스라엘의 힘과 미국의 힘이 함께 간다. 미국이 가면 영국 등 유럽 나토국가들도 그리로 간다. 이렇게 되면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에만 올인 할 수 없다. 트럼프는 북한도 얻고 중동도 얻는 것이다. 나는 트럼프가 이런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3. 문재인계 의 마지막 발악

 

템포가 빠르다. 어제까지만 해도 청와대의 제1관심사는 미국이 평창에 참석하는가에 대한 확답을 미국으로부터 얻어내는 것이었다. 그런데 이제 제 정신이 든 모양이다. 미국은 절대로 확답해주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전쟁이 난다는 것은 중국이 이미 눈치 챘다. 청와대, 아마도 북으로부터 SOS가 온 모양이다. 당연히 그럴 수밖에. SOS를 받을 사람 남한에 누가 있을까? 임종석이 영순위다. 임종석은 비서실장이다. 외교의자도 모르는 문외한이다. 그가 갑자기 이스라엘의 적국인 레바논으로 떠났다. 청와대가 미국과 싸우겠다는 뜻이다. 트럼프의 전략을 깨부수기 위해 모종의 전략을 전해주려고 갔을 것이다. 어제(9) 벌써 떠났다. 아마도 북한이 나와 같은 진단을 했을 것이다. 미국이 바보인가? 나 같은 사람도 눈치 채고 있는 데.

 

2017.12.10.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539건 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359 평화의 봄은 없다. 5월에 김정은 사라진다 지만원 2018-03-18 5600 648
10358 붉으죽죽한 이석연이 홍준표의 비장무기였다니 지만원 2018-03-17 3194 408
10357 '탈북광수' 에 대한 경각심을 갖자 -동영상 (2018.3.16) 관리자 2018-03-16 1870 166
10356 4월3일(화) 5.18관련 형사재판 일정 지만원 2018-03-16 1436 187
10355 오늘 무단 접근한 탈북광수들로부터 당한 일 지만원 2018-03-16 4295 591
10354 광주5·18 유공자와 제주4·3 희생자 공통점 15가지 비바람 2018-03-15 1578 202
10353 제561광수 외무성 인권대사 리흥식 지만원 2018-03-15 1657 189
10352 5.18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96%가 폭동이라 생각 지만원 2018-03-15 3101 368
10351 전두환이 국사범? 문재인은 내우외환의 현행범 지만원 2018-03-14 2694 379
10350 5.18에 대한 모든 예우는 전면 중단되어야 한다(비바람) 비바람 2018-03-14 2092 295
10349 제558,559,560광수 지만원 2018-03-14 1808 203
10348 문재인의 헌법개정 초안은 '적화헌법' 이다 -동영상 (2018.3… 관리자 2018-03-14 1700 152
10347 문재인/김정은 독안에 든 쥐 -동영상 (2018.3.13) 관리자 2018-03-14 2142 169
10346 성폭력 당하라고 정부가 판 깔아줘 지만원 2018-03-13 3342 388
10345 전두환: 대한민국에서 가장 억울한 대통령 지만원 2018-03-12 4043 526
10344 마구잡이 광주판사들 인생 더럽게 살지마라 -동영상 (2018.3.… 관리자 2018-03-12 1751 183
10343 광주전체가 5.18당사자, 광주법원은 5.18재판에서 손 떼라 지만원 2018-03-12 2117 277
10342 내 황혼기 인생은 광주폭력과의 전쟁기 지만원 2018-03-11 2871 423
10341 새 전기 맞은 북한특수군 ;유튜브 등 방송인들에 경고 지만원 2018-03-10 4617 529
10340 참으로 우려되는 한국의 미래(Evergreen) Evergreen 2018-03-10 2619 310
10339 제555,556,557광수 지만원 2018-03-10 2011 221
10338 내가 사는 한국은 공산주의자들로 바람 잘 날 없는 나라 지만원 2018-03-10 2749 382
10337 전라인들의 영웅, 김대중 어록 지만원 2018-03-10 2507 314
10336 김정은, 트럼프에 무릎 꿇었다-동영상 (2018.3.9) 관리자 2018-03-09 3536 223
10335 트럼프 5월 회담의 뜻 지만원 2018-03-09 5588 505
10334 제548,549,550,551,552,553,554광수 지만원 2018-03-08 2071 241
10333 눈뜬사람 코베어 갈 '광주판사들' 동영상 (2018.3.8) 관리자 2018-03-08 1873 175
10332 그 어느 나라 대통령이 간첩을 존경한다 공개적으로 말할까요? 지만원 2018-03-08 7129 286
10331 준비서면(광주고법 민사사건) 지만원 2018-03-08 912 125
10330 5월 18일 14:00 서울현충원 광장 지만원 2018-03-08 1446 22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