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6 요약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10.26 요약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09-12-14 19:10 조회26,81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10.26 요약


1979년10월26일, 오후 4시, 삽교천 방조제 준공식을 마치고 헬기로 돌아오는 도중 차지철은 김재규에게 전화를 걸어 궁정동 안가에서 각하 저녁식사를 준비하라 연락했고, 이때 김재규는 평소 마음먹었던 혁명을 하기 위해 정승화를 궁정동에 불러 대기케 했다. 자기는 각하를 시해할 권총을 준비하고 두 대령들에게는 권총소리가 나면 경호원들을 사살하라고 지시한다.


차지철에 반감을 가지고 있던 비서실장 김계원은 이 계획에 고개를 끄덕여 주었다. 만찬시간 1시간 40분만에 김재규는 차지철과 각하를 살해했다. 김계원은 각하의 시신을 국군병원에 옮겨놓고 군의관으로부터 각하가 확실하게 사망했음을 확인하고 청와대로 들어가 비상소집을 한다. 8시40분 최규하 총리는 김계원으로부터 은밀히 김재규가 차지철과 각하를 살해했다는 정보를 듣고도 각료들에게 일체 알리지 않고 김재규가 원하는 대로 비상국무회의를 열고 익일 아침 4시에 비상계엄을 선포할 것과 정승화를 계엄사령관으로 할 것을 결정하고 회의장 밖에 있는 김재규에게 이 사실을 귀띔까지 해주었다. 총리가 이러했으니 다른 국무위원들이야 오죽 눈치를 보았겠는가? 그 많은 국무위원들 가운데 범인이 누구냐를 따지는 사람이 없었고 모두가 쥐죽은 듯 눈치들만 보았다. 위기에서 국가를 생각하여 나서는 자가 일체 없었던 것이다.   


한편 김재규는 시해 후에 피범벅이 돼 가지고 정승화에게 맨발과 와이셔츠 바람으로 달려와 그를 김재규 차에 태우고 육군 B-2 벙커로 갔고, 가는 도중 정승화는 김재규의 말과 표정으로부터 김재규가 범인이라는 것을 알아차렸다. 벙커에 도착한 정승화는 국방장관을 제치고 장관의 소관사항인 병력을 동원하는 명령을 내리고 차지철의 부하인 경호실 차장을 지휘하여 경호병력을 현장으로 가지 못하도록 동결하는 명령을 내렸고, 현장 접근을 확실히 저지하기 위해 역시 차지철의부하인 수경사령관을 지휘하여 청와대를 포의하라 지시했다. 차지철이 대통령과 함께 죽었다고 생각하기 전에는 있을 수 없는 일이었다.


벙커에 온 김계원은 김재규에게 동조세력이 없다는 것을 간파한 후 노재현과 정승화가 있는 자리에서 김재규가 범행에 사용했던 권총을 내놓으면서 김재규가 범인이라는 사실을 알려준다. 약삭바른 배신이었다. 정승화는 장관으로부터 김재규를 체포하라는 명을 받고서도 그를 비호했지만 전두환의 순발력에 의해 김재규는 곧바로 서빙고 분실로 연행됐고, 거기에서 김재규는 자기가 범인이고 정승화와 함께 행동했다는 것을 털어놨다.


이학봉은 즉시 체포하자 했지만 불과 한 시간 정도의 시차로 정승화는 이미 계엄사령관으로 임명돼 있었다. 계엄사령관이 된 정승화는 김재규를 비호하고 자신의 개입 사실을 축소하려 갖가지 시도를 했다. 이학봉은 여러 차례에 걸쳐 정승화의 구속을 건의했지만 전두환은 12월6일에야 구속을 결심했고 D일을 12.12로 결정했다. 항간에는 전두환이 동경사로 발령 날 것을 눈치 채고 정승화 체포를 결심했다고 하지만 전두환에 대한 인사이야기는 12월9일 골프장에서 노재현과 정승화 두 사람 사이에 오갔던 말이다. 인사 이야기는, '12월6일 이미 체포를 결심하고 명령한지 3일 후'에 나온 말이었다.

2009.12.14.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39건 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629 [지만원의목요강좌] "현시국의 주요이슈" 관리자 2017-03-18 4248 72
13628 5.18역사학회 성명서 (2020.5.18.):총 7회 중 제6회… 지만원 2020-12-06 2049 72
13627 사랑방 이야기(1) 시스템tv 지만원 2021-02-13 2209 72
13626 북한의 5.18 가요 무등산의 진달래와 5·18 성명서의 진달래 시사논객 2021-02-16 1744 72
13625 모든길은 4대강으로 통한다. (새벽달) 새벽달 2010-01-18 18877 73
13624 5.18에 대한 97년 대법원의 "내란행위的" 판결(證人) 證人 2013-06-06 6960 73
13623 (제주4.3) 오라리 사건의 진실(6)-오라리사건의 반미주의(비바… 비바람 2013-12-23 5505 73
13622 제주도의 1947년(제주4.3반란사건) 지만원 2015-01-21 3967 73
13621 4·3 사건의 성격(제주4.3반란사건) 지만원 2015-01-30 3710 73
13620 여·순 반란사건(제주4.3반란사건) 지만원 2015-02-08 3628 73
13619 [무등산의 진달래] 가처분 광주변호사의 준비서면 지만원 2021-01-12 1920 73
13618 5.18, 아직도 끝나지 않은 모략전 지만원 2010-01-04 20838 74
13617 국가정체성 무엇이 문제인가?(나종삼) 지만원 2010-01-13 16657 74
13616 <애월면상황>'제주도인민유격대 투쟁보고서' 지만원 2011-02-14 16821 74
13615 <제주4.3> 가짜 희생자들(8)-탈옥수(脫獄囚)(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5-01-28 3717 74
13614 공비들의 만행(제주4.3반란사건) 지만원 2015-01-30 3891 74
13613 고무줄처럼 늘어나는 4·3 피해자 수-제주4.3반란사건- 지만원 2015-02-25 3600 74
13612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35] 지만원 2022-11-09 1848 74
13611 한미연합사 해체에 앞장서는 국방장관 파면하라(비전원) 비전원 2009-12-28 17641 75
13610 황석영과 전남대 학생회장 박관현 지만원 2010-04-04 26891 75
13609 해방 공간의 제주도 프로필 지만원 2011-03-25 16422 75
13608 1948년의 제주도 정세 지만원 2011-04-30 15181 75
13607 지만원의 강연(진보의 정체) 지만원 2012-05-21 13811 75
13606 지만원 강연(보수의 가치) 지만원 2012-05-21 14361 75
13605 (제주4.3)오라리 사건의 진실(8)-오라리사건과 김익렬 연대장(… 비바람 2013-12-26 5586 75
13604 지만원tv 제70화. 5.18상고이유서(2) 지만원 2019-07-20 3027 75
13603 10.26 직후의 북한 동향 지만원 2020-04-13 2385 75
13602 이동욱 조사관에게 증정하는 팩트 선물 제2탄 시사논객 2021-04-17 1575 75
13601 이주성과 이동욱의 60분 대화 분석 정리 지만원 2021-04-18 2422 75
13600 5.18답변서 -상해부분- 지만원 2021-07-14 1434 7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