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6 요약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10.26 요약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09-12-14 19:10 조회26,85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10.26 요약


1979년10월26일, 오후 4시, 삽교천 방조제 준공식을 마치고 헬기로 돌아오는 도중 차지철은 김재규에게 전화를 걸어 궁정동 안가에서 각하 저녁식사를 준비하라 연락했고, 이때 김재규는 평소 마음먹었던 혁명을 하기 위해 정승화를 궁정동에 불러 대기케 했다. 자기는 각하를 시해할 권총을 준비하고 두 대령들에게는 권총소리가 나면 경호원들을 사살하라고 지시한다.


차지철에 반감을 가지고 있던 비서실장 김계원은 이 계획에 고개를 끄덕여 주었다. 만찬시간 1시간 40분만에 김재규는 차지철과 각하를 살해했다. 김계원은 각하의 시신을 국군병원에 옮겨놓고 군의관으로부터 각하가 확실하게 사망했음을 확인하고 청와대로 들어가 비상소집을 한다. 8시40분 최규하 총리는 김계원으로부터 은밀히 김재규가 차지철과 각하를 살해했다는 정보를 듣고도 각료들에게 일체 알리지 않고 김재규가 원하는 대로 비상국무회의를 열고 익일 아침 4시에 비상계엄을 선포할 것과 정승화를 계엄사령관으로 할 것을 결정하고 회의장 밖에 있는 김재규에게 이 사실을 귀띔까지 해주었다. 총리가 이러했으니 다른 국무위원들이야 오죽 눈치를 보았겠는가? 그 많은 국무위원들 가운데 범인이 누구냐를 따지는 사람이 없었고 모두가 쥐죽은 듯 눈치들만 보았다. 위기에서 국가를 생각하여 나서는 자가 일체 없었던 것이다.   


한편 김재규는 시해 후에 피범벅이 돼 가지고 정승화에게 맨발과 와이셔츠 바람으로 달려와 그를 김재규 차에 태우고 육군 B-2 벙커로 갔고, 가는 도중 정승화는 김재규의 말과 표정으로부터 김재규가 범인이라는 것을 알아차렸다. 벙커에 도착한 정승화는 국방장관을 제치고 장관의 소관사항인 병력을 동원하는 명령을 내리고 차지철의 부하인 경호실 차장을 지휘하여 경호병력을 현장으로 가지 못하도록 동결하는 명령을 내렸고, 현장 접근을 확실히 저지하기 위해 역시 차지철의부하인 수경사령관을 지휘하여 청와대를 포의하라 지시했다. 차지철이 대통령과 함께 죽었다고 생각하기 전에는 있을 수 없는 일이었다.


벙커에 온 김계원은 김재규에게 동조세력이 없다는 것을 간파한 후 노재현과 정승화가 있는 자리에서 김재규가 범행에 사용했던 권총을 내놓으면서 김재규가 범인이라는 사실을 알려준다. 약삭바른 배신이었다. 정승화는 장관으로부터 김재규를 체포하라는 명을 받고서도 그를 비호했지만 전두환의 순발력에 의해 김재규는 곧바로 서빙고 분실로 연행됐고, 거기에서 김재규는 자기가 범인이고 정승화와 함께 행동했다는 것을 털어놨다.


이학봉은 즉시 체포하자 했지만 불과 한 시간 정도의 시차로 정승화는 이미 계엄사령관으로 임명돼 있었다. 계엄사령관이 된 정승화는 김재규를 비호하고 자신의 개입 사실을 축소하려 갖가지 시도를 했다. 이학봉은 여러 차례에 걸쳐 정승화의 구속을 건의했지만 전두환은 12월6일에야 구속을 결심했고 D일을 12.12로 결정했다. 항간에는 전두환이 동경사로 발령 날 것을 눈치 채고 정승화 체포를 결심했다고 하지만 전두환에 대한 인사이야기는 12월9일 골프장에서 노재현과 정승화 두 사람 사이에 오갔던 말이다. 인사 이야기는, '12월6일 이미 체포를 결심하고 명령한지 3일 후'에 나온 말이었다.

2009.12.14.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61건 9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621 10.26 직후의 북한 동향 지만원 2020-04-13 2427 75
13620 이동욱 조사관에게 증정하는 팩트 선물 제2탄 시사논객 2021-04-17 1627 75
13619 이주성과 이동욱의 60분 대화 분석 정리 지만원 2021-04-18 2558 75
13618 5.18답변서 -상해부분- 지만원 2021-07-14 1519 75
13617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33] 지만원 2022-11-09 1673 75
13616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39] 지만원 2022-11-13 2796 75
13615 이념 목장의 결투 관리자 2024-04-22 3001 75
열람중 10.26 요약 지만원 2009-12-14 26855 76
13613 5.18진실규명이 평화회담 막는 지름길이다(새벽달) 댓글(3) 새벽달 2009-12-25 18067 76
13612 광주사태의 화해? 누구와 어떻게 하나?(조영환) 지만원 2010-01-15 21707 76
13611 황석영이 정의한 ‘광주학생세력의 성격’ 지만원 2010-04-04 19752 76
13610 제주4.3사건, 그 진실을 말한다(3부)-동영상 (비바람) 비바람 2013-07-31 7372 76
13609 <제주4.3> 가짜 희생자들(5)-불량 희생자 숫자(비바람) 비바람 2015-01-25 3665 76
13608 [지만원TV] 제225화, 지옥이 분만한 5.18(3) 지만원 2020-03-30 3003 76
13607 제226화, 지옥이 분만한 5.18(4) 지만원 2020-03-31 3143 76
13606 탈북자 답변서 -8 지만원 2021-10-15 1536 76
13605 정리된 상고이유서[3] 지만원 2022-03-07 911 76
13604 1월 8일, 유튜브 방송 지만원 2023-01-08 2439 76
13603 미북간 평화협정의 의미 지만원 2009-12-13 26398 77
13602 <한림면상황>'제주도인민유격대 투쟁보고서' 지만원 2011-02-14 17766 77
13601 [북한논문] 5.10단선을 반대한 제주도인민들의4.3봉기 지만원 2011-02-28 14536 77
13600 【제주4.3】김익렬의 미스테리 (2)(비바람) 비바람 2011-03-22 12980 77
13599 제주 4.3 무장반란 희생자 추념사 (김제갈윤) 댓글(1) 김제갈윤 2018-04-03 3367 77
13598 지만원tv 제137화 물밑을 흐르는 달 지만원 2019-11-12 3340 77
13597 [지만원TV]제224화, 지옥이 분만한 5.18(2) 지만원 2020-03-29 3221 77
13596 “나는 공산당이 싫어요”(인강) 댓글(3) 인강11 2020-04-12 2323 77
13595 한국가가 이상향이 되기 위한 전제조건 (3) 이상진 2021-02-05 1721 77
13594 지만원의 일편단심[ 천재수학박사의 구국의 일념 실천, 천명완성을 … 제주훈장 2021-05-30 1724 77
13593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34] 지만원 2022-11-09 1664 77
13592 "한미연합사 복원과 좌익척결에 나서야"(법철스님) 지만원 2010-01-12 19713 7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