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원에 등불이 꺼졌습니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대법원에 등불이 꺼졌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7-12-12 23:30 조회4,85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대법원에 등불이 꺼졌습니다

 

광주시장 윤장현과 5.18기념재단 김양래가

주축 되어

광주변호사 대부분과 338개 단체를 결집해

지만원 대책반을 만들었습니다

지만원을 위시하여

5.18역사를 왜곡하는 사람들을

소송으로 뿌리 뽑겠다는

범광주 조직입니다

 

당치도 않은 13명의 전라인들을 시켜

당신이 제 몇 번 광수라 하라며

형사와 민사 소송에 내 보냈습니다

형사재판 4건은

원칙대로 서울법원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그런데 민사사건 4개는 모두 광주법원이

불법 강탈해 갔습니다

민사소송법 제2조는 분명히 명령합니다

이 민사사건 서울에서 관할하라고

 

재판이 서울과 광주에서 나란히 진행됩니다

광주재판들에는 변호사님 두 분이 번갈아 가십니다

광주재판에 저는 갈 수 없습니다

갔다가는 누구의 발에 밟혀죽을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민사재판은 변호인이 대신 법정에 나갈 수 있지만

형사재판은 피고인이 법정에 꼬박꼬박 나가야 합니다

만일 형사재판까지 광주에서 하면

저는 제 집에서부터 광주법원까지

체포해 수송해 달라 하겠지요

그러면 아마도 광주법원은 저를

구치소에 가두고 재판을 할 것입니다

 

13명 중 대부분이 법정 증언대에 섰습니다

증인으로 나온 대부분은

위계사실을 드러냈습니다

소송사기에 해당하는 것입니다

 

서울의 형사재판은 아직도

3개월 정도 더 해야 끝날 거 같습니다

저들의 위계와 거짓이 거의 다 드러났기에

매우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평가합니다

문제는 광주입니다

 

광주 판사들은 이성을 상실한 사람들입니다

해남 사는 77세의 심복례

낫 놓고 자 모르고

천지분간이 안 되는 순진무구한 여성입니다

그는 제62광수 리을설이 자기라고 주장했습니다

광주판사들은 그녀의 그 주장을

옳다고 인용하여 판결했습니다

한 달 후 그녀는 판사의 판결을 뒤집었습니다

자기는 62광수가 아니라

523일 관을 붙잡고 우는 제139광수라고

다시 주장했습니다.

 

광주판사들은 12심 모두

그녀가 139광수인 것이 맞다고 판결해주었습니다

77새의 여인이 62광수라는 주장도 옳고

139광수라는 주장도 옳다고 판결해 준 것입니다

이런 게 무슨 부장판사들입니까

아무리 전라도 사람이라 해도

판사까지 이러면

전라도 판사 만난 국민

다 죽는 것 아니겠습니까

 

그녀는 남편이 죽었다는 사실을 529

면서기로부터 전해들었습니다

전남도청에 도착한 날이 530일 오전 8

도청 버스를 타고 남편이 가매장된 망월동에 가서

상한 시신을 처음 보았습니다.

530일에야 망월동 구덩이에서

남편의 관을 처음 접한 여인이

523일 도청에 있는 남편의 관을

붙들고 울었다는 것입니다

 

다른 사람들도 다 이런 식이었습니다

재판을 광주판사들에 맡긴다는 것은

자살행위 그 자체인 것입니다

그래서 민사소송법 제28조를 찾아내

광주법원은 사실상 5.18재판을

양심적 독립적으로 할 수 없다는

열한 가지 이유를 나열하여

관할법원지정신청서를 대법원에 냈습니다.

 

5월단체들로부터

제가 당했던 3회의 집단 폭행

두 개의 방송국이 당한 집단폭력

한 때 매주일 대치동 서울교회로 몰려와

예배를 방해한 행위

전두환과 지만원은

얼굴만 보아도 때려죽이고 싶다는 5월단체들의 정서

광주판사들의 소송사기 동조행위들

5.18유공자심사위원들에 대한 폭력

광주시장과 유력한 변호사들이 총집결한

5.18역사왜곡대책반의 명령을

거역할 수 없는 광주법관들의 위치

 

이런 것들을 광주법원 기피신청의 이유로

장장 30쪽에 걸쳐 자세히 적었습니다

그것도 서울대와 고법판사 출신 변호인이

대법원만큼은

사려 있고

정의와 원칙과 상식과 봉사정신이

있을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그게 아니었습니다

 

정확히 신청서를 제출한지 1개월만인

1211일 대법원은

기각한다는 결정문을 보냈습니다

기각이유 란에는이유 없음

이 네 글자만 보였습니다

 

우리 변호인은 11가지 이유를

증거자료들을 담아 성실하게 제출했습니다

민주적인 대법관들이라면

그 이유 하나하나에 대해

어째서 각 이유들이 부당한 것인지

답변해야 할 것입니다

이것이 국민에 봉사하는 법관일 것입니다

그런데 이번 사건에 대해

4명의 대법관들이

우리가 제출한 열한 가지 이유에 대해

아무런 논거 없이

무조건 이유 없으니 기각한다 하네요

 

국민은 이유가 11가지라 했는데

대법관 4 명은 이유가 하나도 없다 합니다

심복례에 대한 코미디 판결도 이유가 안 되나요

집단폭력도 이유가 안 되나요

5.18에 대한 광주의 집단적 정서도 이유가 안 되나요

이해관계의 상충 이것도 이유가 아닌가요

 

폭력성이 물씬거리는 이 한심한 결정문

제가 최근글에 올렸습니다

집 사람이 그걸 보더니 한마디 하네요

 

대법원에 등불이 없네요

그래도 대법원에만큼은

등불이 꺼지지 않았으리라 믿었는데요

세상이 갑자기 어둡다는 생각에

하루 종일 우울했어요
에이 세상 더러워

대법관 놈들

그래도 좀 고상한 데가 있는 줄 알았더니

잡놈들이네

대법관 좋아들하시네

소법관도 못되는 천박한 주제에

 

이 사건을 이유 없는 사건으로 합의한

네 명의 대법관

이기택은 미상

박보영은 순천여성

김창석은 나주남자

김재형은 임실남자    

대법원 제3부가 다 전라도군요

 

이기택대법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재판장 이기택 

김재형 대법관.jpg     김창석 대법관.jpg   박보영 대법관.jpg  

    김재형 임실           김창석 나주             박보영 순천             

 

 

2017.12.12.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300건 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120 광주에 왔던 북한 유명 영화배우 지만원 2019-01-15 2927 462
11119 프레스센터 행사-공지 (2019.1.18) 관리자 2019-01-14 2075 399
11118 나경원 규탄집회-뉴스타운TV (2019.1.14) 관리자 2019-01-14 1860 237
11117 나경원의 기습 반격 지만원 2019-01-14 4156 255
11116 광주폭동의 5.18 광수베스트5,(뉴스타운TV) 관리자 2019-01-14 2158 260
11115 5.18당시 전남도청 보건과 구료담당(시체-부상) 실무자 증언 지만원 2019-01-14 2927 270
11114 하태경이 알아야 할 '10대 소년 특수병'(비바람) 비바람 2019-01-13 2592 406
11113 하태경과 위장광수들 지만원 2019-01-13 2977 373
11112 1월14일, 나경원 거주지 집회의 주제 지만원 2019-01-13 2000 253
11111 한국당, 지만원 검증용 공청회 열라 지만원 2019-01-13 2091 406
11110 SOS, 1.14(월). 나경원 거주지로 총집결 앙청, 지만원 2019-01-13 3110 440
11109 ‘김씨 아줌마’ 나경원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9-01-12 2337 451
11108 한국당 주최 공청회, 부탁한다 지만원 2019-01-12 1436 314
11107 한국당 신문고에 올린글 : 나경원대표는 5.18 특별법에 감춰진 … 댓글(2) 샤론의장미 2019-01-11 2328 443
11106 나경원 변길남 추모헌시 (김제갈윤) 김제갈윤 2019-01-12 2008 366
11105 밀회 나눈 나경원과 변장군 지만원 2019-01-11 4975 552
11104 5.18진상규명, 개인이 하는 게 아니라 팀웍이 하는 것 지만원 2019-01-11 2452 411
11103 나경원 거주지 집회, 1.14부터 계속합니다 지만원 2019-01-10 2578 360
11102 제585광수와 <어린이 광수 증명> 지만원 2019-01-10 4463 444
11101 김진태와 mbc 지만원 2019-01-10 3861 354
11100 한국당 고민 풀어주는 파격 제안 지만원 2019-01-10 5021 620
11099 금요일(1.11.) 이후 집회 취소, 내일 서울재판 지만원 2019-01-09 2011 366
11098 기자회견 보도자료(1.9.14:00) 지만원 2019-01-09 2699 418
11097 한국당에 보내는 SOS 지만원 2019-01-09 3440 531
11096 우리가 나경원을 성토하는 이유 지만원 2019-01-09 3282 421
11095 1월9일 나경원 아파트 앞 기자회견 지만원 2019-01-08 2273 319
11094 변희재 대표 잘 있습니다 지만원 2019-01-08 3133 495
11093 제584광수 주 미얀마 북한대사관 외교관 성명불상 지만원 2019-01-08 1650 221
11092 조갑제와 대화통로 생겼다. 공개토론 하자 지만원 2019-01-08 3860 451
11091 1월 집회일정 및 공지사항 관리자 2019-01-08 1109 21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