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이 준 선물, 5.18 국회공청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하늘이 준 선물, 5.18 국회공청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7-12-13 14:54 조회5,59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하늘이 준 선물, 5.18 국회공청회

 

                   국방분과 소위에서 통과 되었다니

 

5.18특별법(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안)을 밀어붙이려 했던 빨갱이들이 한국당 의원들의 선방으로 좌절을 맞게 됐다. 공청회에 넘겨지기로 한 것이다. 지난 1211, 이 법안은 국방위 법률안심사소위원회를 거쳤다. 오늘(12.13) 국방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렸다. 저쪽 사람들은 소위 통과 사실을 내세워 곧바로 법안을 통과시키려 밀어붙혔지만 한국당 의원들이 의결 이전에 공청회부터 열자고 주장했다. “법안은 기존 법률을 개정하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법률을 만드는 것인 만큼 국회법 규정에 따라 공청회부터 열어야 한다

 

             한국당, 선방으로 탄생시킨 공청회 열매까지 맺게 해야

 

이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여야 합의로 법안소위를 통과한 법안들인 만큼 그대로 의결하자고 맞섰지만 김영우 국방위원장이 결론을 내렸다. “의원들의 의견이 다를 경우 공청회를 하지 않을 수 없다. 일정은 나중에 협의하도록 하겠다이에 따라 이 법안은 공청회라는 예기치 못했던 산을 넘어야만 심의단계에 접근할 수 있게 됐다.

 

공청회가 열리기로 되어 있는 이상 우리는 이 엄청난 호기를 놓칠 수 없다. 저쪽 세력은 지만원이 공청회에 참여하는 것을 적극 막으려 눈에 불을 켤 것이다. 한국당은 저들의 공세를 굳건하게 물리치고 남북한 공동 사기에 의해 조작한 오욕의 붉은 역사를 청산해 주기 바란다.

 

                     국회 공청회, 반드시 성공시켜야 

 

국회공청회, 저들에게는 엄청난 부메랑이다. 욕심이 너무 과해서 초치한 업보인 것이다. 2002년 광주가 나를 개 끌고 가듯 끌고 간 업보가 바로 지금까지 밝혀진 5.18진실이다. 입법의 욕심만 더 내지 않았어도 공청회는 열리지 않았을 것이다. 하늘의 선물처럼 내려진 공청회, 우리는 이 기회를 절대로 놓쳐서는 안 될 것이다.

 

2017.12.13.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674건 3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614 발상의 전환을 위하여 지만원 2018-06-30 2159 293
10613 문재인의 기력 왜 증발했을까, 미국에 들켰나? 지만원 2018-06-29 5805 580
10612 내가 아는 주사파 일반 지만원 2018-06-29 2128 359
10611 418호 검사실 추가의견 제출하니 자꾸 호출하지 말라 지만원 2018-06-29 1934 309
10610 서울중앙지검 418호 검사 “추가조사에 출두하라” 지만원 2018-06-28 2034 326
10609 전향한 주사파들, 임종석에 아부 지만원 2018-06-28 2553 347
10608 국가진단서 (2018.6.27) 관리자 2018-06-27 1900 125
10607 전향했다는 골수주사파 최홍재 홍진표, 동시에 지만원 고소 지만원 2018-06-26 2894 349
10606 트럼프-김정은의 2년사 지만원 2018-06-26 2868 350
10605 국가진단서 지만원 2018-06-26 3536 483
10604 세우면 무엇 하나, 빼앗기는 것을 지만원 2018-06-25 3180 462
10603 회원님들께 드리는 7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18-06-25 2341 351
10602 전직 전여옥, 현직 정종섭.(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8-06-25 2813 348
10601 노근리 사건은 치졸한 사기극 지만원 2018-06-24 2921 309
10600 전두환 우려먹고 사는 전라도 쌍것들 지만원 2018-06-24 2828 392
10599 SBS의 개버릇- ‘일단 허위사실로 죽여놓고보자’(위안부-문근영 … 지만원 2018-06-24 2572 303
10598 6.25 브리핑(1950년 한국은 2018년 한국과 쌍둥이) 지만원 2018-06-24 2268 330
10597 내가 트럼프를 비상한 지휘자로 보는 이유 지만원 2018-06-23 4488 583
10596 우익이 살고 한국당이 사는 길 지만원 2018-06-22 3868 544
10595 6월 21일 5.18재판 결과 지만원 2018-06-22 3358 501
10594 망국의 첨병 언론 (Evergreen) 댓글(1) Evergreen 2018-06-20 2061 311
10593 이북도민회-안보강연 (2018.6.20) 관리자 2018-06-21 1854 172
10592 내 황혼기 인생은 광주폭력과의 전쟁기 지만원 2018-06-21 2883 434
10591 5.18과의 전쟁, 눈물겹습니다. 지만원 2018-06-20 2786 617
10590 5.18철옹성 호위하는 인민공화국과 펜과의 전쟁 지만원 2018-06-19 4064 552
10589 열혈 애국지사 전병철 선생님 타계 지만원 2018-06-19 2597 437
10588 한국 경제 위기를 ....(Long ) Long 2018-06-19 3426 436
10587 Despondency and Disappointment are B… 댓글(4) stallon 2018-06-16 2075 120
10586 북한의 천지개벽-남빨들의 멘붕 지만원 2018-06-16 6459 641
10585 정대협 형사사건 답변서(검사 공소장 변경) 지만원 2018-06-16 1439 18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