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이 준 선물, 5.18 국회공청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하늘이 준 선물, 5.18 국회공청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7-12-13 14:54 조회5,90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하늘이 준 선물, 5.18 국회공청회

 

                   국방분과 소위에서 통과 되었다니

 

5.18특별법(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안)을 밀어붙이려 했던 빨갱이들이 한국당 의원들의 선방으로 좌절을 맞게 됐다. 공청회에 넘겨지기로 한 것이다. 지난 1211, 이 법안은 국방위 법률안심사소위원회를 거쳤다. 오늘(12.13) 국방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렸다. 저쪽 사람들은 소위 통과 사실을 내세워 곧바로 법안을 통과시키려 밀어붙혔지만 한국당 의원들이 의결 이전에 공청회부터 열자고 주장했다. “법안은 기존 법률을 개정하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법률을 만드는 것인 만큼 국회법 규정에 따라 공청회부터 열어야 한다

 

             한국당, 선방으로 탄생시킨 공청회 열매까지 맺게 해야

 

이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여야 합의로 법안소위를 통과한 법안들인 만큼 그대로 의결하자고 맞섰지만 김영우 국방위원장이 결론을 내렸다. “의원들의 의견이 다를 경우 공청회를 하지 않을 수 없다. 일정은 나중에 협의하도록 하겠다이에 따라 이 법안은 공청회라는 예기치 못했던 산을 넘어야만 심의단계에 접근할 수 있게 됐다.

 

공청회가 열리기로 되어 있는 이상 우리는 이 엄청난 호기를 놓칠 수 없다. 저쪽 세력은 지만원이 공청회에 참여하는 것을 적극 막으려 눈에 불을 켤 것이다. 한국당은 저들의 공세를 굳건하게 물리치고 남북한 공동 사기에 의해 조작한 오욕의 붉은 역사를 청산해 주기 바란다.

 

                     국회 공청회, 반드시 성공시켜야 

 

국회공청회, 저들에게는 엄청난 부메랑이다. 욕심이 너무 과해서 초치한 업보인 것이다. 2002년 광주가 나를 개 끌고 가듯 끌고 간 업보가 바로 지금까지 밝혀진 5.18진실이다. 입법의 욕심만 더 내지 않았어도 공청회는 열리지 않았을 것이다. 하늘의 선물처럼 내려진 공청회, 우리는 이 기회를 절대로 놓쳐서는 안 될 것이다.

 

2017.12.13.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941건 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761 남북 반역자들이 벌인 통일선포 사전 행사 지만원 2018-09-20 2711 401
10760 530쪽 분량의 ‘뚝섬 무지개’ 증보판이 9.23.에 발간됩니다. 지만원 2018-09-20 1490 301
10759 적과의 전쟁은 소송입니다 지만원 2018-09-20 1585 276
10758 3차 남북정상회담, 가장 위험한 적화통일 사기 쇼 지만원 2018-09-20 3495 414
10757 공익적 소송에 모두 참여해 주십시요!! 관리자 2018-09-18 2484 335
10756 군사시설 철거 등 전투력 일방감축 처분취소 청구의 소 지만원 2018-09-17 2155 241
10755 참고사항 제출(임종석 가처분사건) 지만원 2018-09-17 1631 234
10754 6명 광주판사들의 난잡한 판결 지만원 2018-09-17 2370 357
10753 북한의 5.18 주도사건에 대하여(이용빈) 지만원 2018-09-16 1994 275
10752 손에 진흙 묻히지 않고 무슨 애국싸움 하나 지만원 2018-09-15 2883 569
10751 5.18연구의 결론 지만원 2018-09-15 2942 410
10750 고발장(필명 임종석을 수배해 처벌할 것) 지만원 2018-09-15 2012 317
10749 송영무,정경두 고발장 영문번역(이윤수) 지만원 2018-09-15 1339 191
10748 국방장관 · 합참의장 고발 기자회견 [뉴스타운TV] 관리자 2018-09-14 1458 150
10747 지만원 박사님을 칭송하는 벌레소년(banabas ) banabas 2018-09-14 2045 161
10746 답변서(이외수 사건) 지만원 2018-09-13 1678 208
10745 이외수가 제기한 명예훼손 손배 민사소송 재판 후 지만원 박사 인터… 관리자 2018-09-13 1650 164
10744 목표 없는 애국집단은 오합지졸 지만원 2018-09-12 2666 427
10743 역겨운 꼴불견 문재인 때문에 토할 지경 지만원 2018-09-12 3611 488
10742 군사시설 일방철거 및 병영내무생활 부분 폐지 중지 가처분신청 지만원 2018-09-12 3310 340
10741 문재인의 이적행위 사진 모음(형법제96조 해당) 지만원 2018-09-11 5693 453
10740 軍事남침로,방호벽-철거현장/긴급취재1.2부 ( 2018.9.10-… 관리자 2018-09-11 2232 204
10739 대전차 방호벽 철거 소식들(전방으로들 가 주십시오) 지만원 2018-09-10 2605 219
10738 평양 가지 마라, 미인계로 코 꿴다. 지만원 2018-09-10 3757 500
10737 국방장관-합참의장 고발 기자회견 지만원 2018-09-10 1708 202
10736 모두 전방으로 가 주십시오 지만원 2018-09-10 2064 254
10735 국방장관 합참의장 고발장(군사시설 파괴 이적죄) 지만원 2018-09-10 1310 149
10734 [뉴스타운TV]국방장관과 합참의장을 이적죄로 고발한다. 관리자 2018-09-06 2963 295
10733 전-현직 국방장관에 대한 이적죄 고발장 지만원 2018-09-06 3700 492
10732 정신 차리자, 종전선언은 곧 주한미군 철수 지만원 2018-09-05 4921 53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