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이 준 선물, 5.18 국회공청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하늘이 준 선물, 5.18 국회공청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7-12-13 14:54 조회7,65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하늘이 준 선물, 5.18 국회공청회

 

                   국방분과 소위에서 통과 되었다니

 

5.18특별법(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안)을 밀어붙이려 했던 빨갱이들이 한국당 의원들의 선방으로 좌절을 맞게 됐다. 공청회에 넘겨지기로 한 것이다. 지난 1211, 이 법안은 국방위 법률안심사소위원회를 거쳤다. 오늘(12.13) 국방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렸다. 저쪽 사람들은 소위 통과 사실을 내세워 곧바로 법안을 통과시키려 밀어붙혔지만 한국당 의원들이 의결 이전에 공청회부터 열자고 주장했다. “법안은 기존 법률을 개정하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법률을 만드는 것인 만큼 국회법 규정에 따라 공청회부터 열어야 한다

 

             한국당, 선방으로 탄생시킨 공청회 열매까지 맺게 해야

 

이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여야 합의로 법안소위를 통과한 법안들인 만큼 그대로 의결하자고 맞섰지만 김영우 국방위원장이 결론을 내렸다. “의원들의 의견이 다를 경우 공청회를 하지 않을 수 없다. 일정은 나중에 협의하도록 하겠다이에 따라 이 법안은 공청회라는 예기치 못했던 산을 넘어야만 심의단계에 접근할 수 있게 됐다.

 

공청회가 열리기로 되어 있는 이상 우리는 이 엄청난 호기를 놓칠 수 없다. 저쪽 세력은 지만원이 공청회에 참여하는 것을 적극 막으려 눈에 불을 켤 것이다. 한국당은 저들의 공세를 굳건하게 물리치고 남북한 공동 사기에 의해 조작한 오욕의 붉은 역사를 청산해 주기 바란다.

 

                     국회 공청회, 반드시 성공시켜야 

 

국회공청회, 저들에게는 엄청난 부메랑이다. 욕심이 너무 과해서 초치한 업보인 것이다. 2002년 광주가 나를 개 끌고 가듯 끌고 간 업보가 바로 지금까지 밝혀진 5.18진실이다. 입법의 욕심만 더 내지 않았어도 공청회는 열리지 않았을 것이다. 하늘의 선물처럼 내려진 공청회, 우리는 이 기회를 절대로 놓쳐서는 안 될 것이다.

 

2017.12.13.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052건 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022 국가를 위기에서 건진 국정원, 참 고맙다. 지만원 2013-08-30 13819 652
13021 탈북자들이 증언하는 김대중의 정체 지만원 2012-07-30 27048 649
13020 평화의 봄은 없다. 5월에 김정은 사라진다 지만원 2018-03-18 7790 648
13019 억세게 싸우다 무리죽음 당한 그들 지만원 2018-07-28 7737 647
13018 북한의 천지개벽-남빨들의 멘붕 지만원 2018-06-16 8615 644
13017 노숙자담요에 대하여 지만원 2015-11-11 8664 642
13016 눈물은 흘렸지만 울진 않는다 지만원 2018-12-16 6425 640
13015 오늘 광주재판은 전두환의 압승 지만원 2019-03-11 5916 637
13014 이런 쓰레기들이 종교 지도자들이라니! 지만원 2014-07-28 13518 636
13013 도둑질 하려다 들킨 해충들의 발광 지만원 2014-04-23 37930 636
13012 실력 있는 언론, 지만원을 공개묵사발 시켜보라 지만원 2018-05-18 7257 634
13011 5.18재판, 서울고법(2심)에서도 승소 지만원 2012-08-23 27063 633
13010 역시 김정은-문재인 독안에 든 쥐였다 지만원 2018-04-01 8287 631
13009 문재인을 죽이자 지만원 2017-10-07 8823 631
13008 내가 풀지 못한 5.18문제 하나 지만원 2019-02-16 5481 625
13007 트럼프는 곧 공격할 것 지만원 2017-10-15 8996 623
13006 5.18과의 전쟁, 눈물겹습니다. 지만원 2018-06-20 4852 622
13005 한국당 고민 풀어주는 파격 제안 지만원 2019-01-10 6950 621
13004 5.18재판, 대법원에서 최종 승리 지만원 2012-12-27 33648 621
13003 트럼프의 방향 선회, 북한에서 남한으로 지만원 2018-08-25 8835 619
13002 역시 박근혜, 그의 정신은 살아있다! 지만원 2013-09-13 16790 618
13001 내일 나는 언론들에 도배될 것 지만원 2018-07-26 7140 614
13000 대통령 향한 채동욱의 거사, 대검차장이 진압했다 지만원 2013-09-17 19524 614
12999 문재인 끌어내릴 순간의 카운트 다운 지만원 2017-10-09 9467 613
12998 천하의 개자식 이명박이 죽일 놈! 지만원 2011-11-27 20199 612
12997 기생오라비마네킹 황교안과 그에 홀딱 빠진 신혜식 영감 지만원 2019-03-08 6640 611
12996 나경원을 만난 결과 지만원 2019-01-05 6865 611
12995 9월의 희망, 임종석이 유엔제재 한국인제1호 지만원 2018-08-18 6642 610
열람중 하늘이 준 선물, 5.18 국회공청회 지만원 2017-12-13 7652 609
12993 폭격당한 빨갱이들의 성지 5.18 지만원 2012-08-26 21339 60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