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산책세계 영문(물을 먹여 체중 늘려준 대령)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나의산책세계 영문(물을 먹여 체중 늘려준 대령)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7-12-30 22:50 조회1,18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물을 먹여 체중을 늘려준 낯선 대령

 

며칠 후, 경복고등학교 건물에서 필기시험이 있었다. 시험 첫날 아침, 홍시 하나로 아침을 때우고 용두동에서 버스를 타서 광화문에 내렸다. 너무 긴장해서인지 내리자마자 위경련이 시작됐다. 병원에 들려 진통제를 맞긴 했지만 위를 쥐어뜯고 골이 뻐개지듯 아팠다. 하필이면 가장 자신 있던 물리와 수학이 들어있는 날 이런 일이 일어났는가를 생각하니 불길한 생각이 앞섰다. 첫날의 시험을 잘 못 보고 나니 그 다음 이틀간의 시험이 시들해졌다. 마음속에 육사를 포기한 후, 후기대학 중의 하나인 성균관대학을 지망해서 합격통지서를 받긴 했지만 마음에 내키지 않았다. 하늘은 왜 내게 이토록 무심할까! 절망적이었다.

 

그런데 이 웬 일인가! 절망에 지쳐있던 어느 날, 육사로부터 합격통지서가 날아왔다. 참으로 상상할 수 없는 기적이 일어난 것이다. 긴장이 풀리면서 갑자가 독감이 찾아와 일주일씩이나 할퀴고 갔다. 어지러운 몸을 추슬러 가지고 제2차 체력검정 시험을 치러야 했다. 체력검정 내용은 신체검사를 다시 한 번 반복한 뒤에 턱걸이,역기,장거리구보,넓이 뛰기 등의 능력을 체크하는 것이었다. 제2차 신체검사는 육사 지구병원에서 치렀다. 또다시 그놈의 신장계가 크게 부각됐다. 바로 앞에 서있던 학생은 보기에도 나보다 키가 큰 것 같은데 키 부족으로 불합격 판정을 받았다. 그 광경을 본 나는 넋 나간 상태가 돼버렸다. 순간, 누군가가 나를 체중계 앞으로 밀었다. 키는 재지 말고 체중을 재라는 것이었다. 영문 모를 일이었다.

 

나중에 생각해보니 누군가가 와서 “야, 시간 없어, 빨리빨리 해” 하고 소리를 친 것 같았다. 신장 담당 하사관은 내 키가 충분한 수치로 기록돼 있어서 바쁜 마음에 재 볼 필요도 없다고 생각한 것 같았다. 아니면 옛날 육군병원에서 나와 실랑이를 벌였던 그 하사관이 나를 기억해 주었는지도 모를 일이었다. 나는 그 키 재는 하사관이 혹시라도 마음이 변해 나를 다시 잡아당길까 무서워 얼른 체중계 위에 올라섰다. 1차 신체검사 때 나는 체중에 대해서는 걱정이 없었다. 그러나 일주일간의 심한 독감으로 체중이 3㎏씩이나 증발됐다. 체중을 재는 하사관은 조금의 배려도 없이 “불합격!”을 외치며 도장을 찍어버렸다. 순간적으로 일어난 일이었다. 나는 또다시 넋 나간 상태가 되었다. 휑하게 뚫린 검은 눈에 순간적으로 눈물이 무겁게 고였다.

“야, 비켜.”

 

하사관이 소리를 쳤지만 나는 체중계 옆에 얼어붙어 움직일 수가 없었다.

“야, 안 들려? 비키라니까.”

바로 이때 키가 나만큼이나 작고 통통하게 생긴 대령 한 분이 나타났다.

“여기 요놈 무엇 때문에 그러냐?”

 

하사관이 사정을 설명했다.

 

“요놈 용지는 따로 뽑아놓아라. 내가 물 좀 먹여 가지고 올 테니.”

 

그분은 치과 사무실에서 주전자를 들고 나와서는 나를 화장실로 데려갔다.

“네놈은 이 물을 다 마셔야 해.”

갈증도 나지 않은데다가 몸살을 앓고 난 검부러기 같은 몸으로 물을 생으로 마신다는 것은 그야말로 고통이었다. 죽기 살기로 마셨다. 그 분도 안타까운 모양이었다. 안타까울 때마다 내 손목을 잡고 나와 체중계 앞에 세웠다.

 

“요놈 체중을 다시 재봐라.”

배가 터질 만큼 많이 마셨지만 겨우 1㎏ 남짓 보탰을 뿐이었다.

 

“아직 안되겠나?”

나를 다시 화장실로 데려갔다. 겨우 5백 미리 정도를 더 마셨다. 미달일 줄 뻔히 알면서도 그분은 나를 데리고 세 차례나 화장실과 체중계 사이를 왕복했다. 그때서야 그 하사관도 생각하는 바 있었던지 “대령님, 이제 됐습니다.” 하고 정정란에 도장을 찍어 주었다. 그분은 나의 등과 머리를 여러 번 쓰다듬어 주고는 어디론가 가버렸다. 신체검사의 최종 합격 여부를 결정하는 판정관 앞에 섰다. 그 판정관은 놀랍게도 키를 봐준 바로 그 미남 소령이었다. 구세주를 만난 것처럼 반가웠다. 토끼눈으로, 나는 그 소령에게 절을 꾸벅 했다.

“너 몸살 앓았구나. 입교해서 공부 잘해”

 

그는 웃는 얼굴로 신체검사 용지에 마지막 도장을 꾸-욱 눌렀다. 너무나 고마워 나는 그에게 허리를 두 번씩이나 굽히면서 뒷걸음으로 문을 나왔다. 꿈에서나 있음직한 아슬아슬한 악몽이었다.

목에까지 가득 찬 물배를 안고 병원에서 연병장으로 걸어갔다. 500m 거리. 발을 뗄 때마다 배에서 물이 출렁거리는 소리가 들렸다.

 

‘이 물배를 안고 어떻게 장거리를 뛰지?’

 

앞이 캄캄했다. 드디어 턱걸이부터 시작됐다. 얼마나 긴장을 했던지 턱걸이를 한다는 것이 배걸이를 했다. 턱이 걸려 있어야 할 철봉대에 배가 걸린 것이다. 지켜보던 사람들이 폭소를 터트렸다. 나는 어찌 할 바를 모르고 휑한 눈으로 대위님의 얼굴을 바라봤다. 얼굴이 원체 초췌해서였는지 대위 시험관이 조교에게 나를 내려주라고 지시했다.

 

“아, 그 학생은 됐다.”

 

남아있는 4회의 턱걸이를 면제시켜 주었다. 역기도 다섯 번을 들어 올려야 했지만 그 대위님은 한 번만 들게 해주었다. 첫 회를 들어 올리는 데 몸이 바들바들 떨렸다. 입교해보니 그분은 체육과의 명물로 통하는 차대위님이었다. 드디어 2㎞를 뛸 차례가 왔다. 20명 틈에 끼어 출발선상에 섰다.

 

‘뛰다가 뱃살이 꼿꼿해지고, 힘이 모자라 나도 모르는 사이에 졸도라도 하면 어떻게 하지? ……’

 

어렸을 때에는 손기정 선수처럼 되어보겠다고 동네 꼬마들과 곧잘 마라톤 연습을 했다. 갈증 나는 여름철이라 개울을 건널 때면 엎드려 물을 마셨다. 마시고 나면 여지없이 뱃살이 꼿꼿해져서 뛸 수가 없었다. 드디어 호루라기 소리가 들렸다. 물이 출렁이지 않도록 배를 잔뜩 안으로 집어넣고 뛰었다. 한 바퀴를 도는 동안에도 내 몸을 수십 번씩 꼬집었다. 그런데 어떻게 된 일인지 2㎞를 뛰는 동안 뱃속의 물이 내내 잠잠했다. 20명 중 6등으로 골인을 했다.

 

‘아! 이제는 끝났구나!’

 

대부분의 지망생들에게 신체검사는 하나의 요식 행위에 불과했다. 그들에게는 조금도 문제가 되지 않는 것들이 내게는 첩보영화의 주인공이나 겪을 수 있는 온갖 스릴과 고뇌의 장애물들이었다. 

 

      A colonel, a stranger who made me drink tons of water        

 

A few day later, the KMA entrance exam took place at Kyōngbok High School. I had a persimmon for breakfast, took a bus from Yongdu-dong heading for Kwanghwamun. When I got off the bus, my stomach cramps started by being too nervous. Although I popped into a nearby hospital and got a pain killer injection though my stomach and headaches wouldn’t go away. An ominous feeling came over me by being unwell when I had to take those Mathematics and Physics exams with which I had been so confident but didn’t do well. Because of a bad start, my following exams weren’t that good either. I didn’t expect the positive outcome of it and applied for Sōnggyungwan University. Although I was successful with Sōnggyungwan I felt in despair and bitter in blaming the heaven thinking for the failure of the KMA entry. 

        

Then, what on earth? The notice of preliminary acceptance from the KMA came in the post which was a miracle beyond my understanding. At the end of my tether, flu took me over for a week when I was facing fitness test for the next hurdle. That consisted of a second physical examination, fitness tests; pull-up, weight lifting, and long distance running and long jump etc. which was done again at the Army hospital. Above all, the height was the key to my pass which was my least advantage. It was the same sergeant inspector I recognised from the previous check-up. One boy standing in front of me looked taller than me but failed which shocked me. In that despondent moment, someone pushed me a weight scale and said, “step on it” which totally lost me. Why not the height scale? Thinking back, the inspection judge might’ve shouted at the sergeant, “hurry up, skip the height measure”. Or, did the sergeant recognise me thinking my height had been acceptable? I stepped straight on the weight scale in case he would put me down by changing his mind. My weight had been OK in the previous test so I didn’t worry about it this time. But the flu obviously caused my weight loss by 3Kg. The sergeant shouted mercilessly “fail” and stamped on the paper which happened so quickly. This time, I really was stunned and tears from my dark sunken eyes kept on falling.  

        

“Make way!” the sergeant shouted though I was too stupefied by the shock to move and just leaning against the scale. “Can’t you hear me? make move right away”, the sergeant shouted louder. At that time, a colonel who looked about my height but tubby approached. “What’s wrong with this boy?” He asked the sergeant who explained. The colonel ordered the sergeant, “leave his paperwork aside till I come back”. He first brought a pitcher out of the dental department and took me to the bathroom. Then, he ordered me, “now, you drink all of it”. Drinking that much water was a sheer agony. I wasn’t that thirsty at all nor that strong either after the flu but had to force myself and drank all the way down. The colonel was obviously feeling sorry for me and took me to the scale. It was only 1Kg up. He said, “not yet” and took me back to the bathroom again and I managed 500ml more. He knew I was still under but took me back to the bathroom three times. Then the sergeant evidently got the message and told the colonel. “Sir, I got it”, he stamped on the amendment ‘pass’.  

The colonel stroked my head a few times and disappeared. Then, I was eventually taken to the judge who had the final decision. To my amazement, it was the handsome major who had told the sergeant to skip my height measurement. I felt like I’d met my saviour and bowed down at him. “You’ve suffered from flu, haven’t you? Good luck at the KMA”, he smiled and pressed the final stamp down on my paper. I was eternally grateful to him and bowed down twice then walked backwards out of the place. This whole process was so dramatic that it would usually happen in one’s dream. But my stomach was still full of water that lapped up to my neck. I could hear the slopping noise along with each step towards the physical test ground which was 500m away. “How can I run that long distance with this water?”, I questioned myself and couldn’t figure out how. I started with a pull-up. I was so worked up and pulled up my stomach above the push bar instead of my neck that made everyone laugh. I didn’t know what to do with myself and looked at the inspector captain who told his assistant to take me down.  

Then, he said, “OK, you’ve done more than enough” as if he figured out that I would look so haggard. In weight lifting, it was meant to be five times lifting though he must’ve taken a pity on me as I was so shaking in my first attempt when he said “OK, that’s enough”. I knew later in the KMA, he was the captain Ch’a who was well known in the Sport department. This time, I joined another twenty boys who were standing aligned on a starting line for 2Km running. “Will my stomach cramps return in the middle of running or I might collapse from lack of energy?” Back in my village, we little boys often had a mini marathon and I wanted to be like the Son, Ki-jōng, the Berlin Olympics winner. It was always the same, when we were crossing the stream, I got thirsty and drank the water that brought stomach cramps. Those thoughts worried me. At last, the whistle sounded. I pulled my stomach muscle deep inside for preventing slopping. Whilst I was on the track, frequently I pinched myself to remind me that I was serious. Somehow, at the end, the water didn’t cause any trouble and I came through 6th. “Phew! It’s all over”. The medical checkup and physical strength test were just a formality for most candidates though it was like I was going through a thriller/ spy film.    

2017.12.30. Jee, Man Won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172건 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142 삼학사가 개탄한다. 호로(胡虜)자식들아(Evergreen) Evergreen 2018-01-17 1312 221
10141 4.3학살 책임으로 조병옥 흉상 건립 철회라니(비바람) 비바람 2018-01-17 670 126
10140 5.18관련 가처분 및 손해배상사건 담당한 광주판사들 명단 지만원 2018-01-17 1254 170
10139 경상도 하동에도 5.18유공자 2명, 놀면서도 잘 산다 지만원 2018-01-17 1658 160
10138 문재인이 들쑤신 말벌 벌집 지만원 2018-01-16 3098 397
10137 제482광수 육해운성 참모장 차선모 지만원 2018-01-16 1469 242
10136 미-북 전쟁 앞당겨졌다 지만원 2018-01-16 4790 489
10135 제481광수 내각 부총리, 재정성 상 박수길 지만원 2018-01-16 1439 250
10134 제480광수 체육성 부상 원길우 지만원 2018-01-16 1477 242
10133 [지만원의시국진단] 장진성 은 위장탈북자 (2018.1.15) 관리자 2018-01-15 1549 138
10132 1월 18일, 오후 5시, 목요대화 있습니다 지만원 2018-01-15 951 119
10131 절라도와 5.18의 진수. 바로 이것 (마르스) 마르스 2018-01-13 2832 213
10130 장진성 정체 밝히기 위해 130여 시간 썼다 지만원 2018-01-14 3599 327
10129 사랑은 어디에 지만원 2018-01-14 1917 248
10128 전라도의 5.18증후군 퍼레이드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8-01-12 2309 339
10127 이니와 좀비들 (Evergreen) 댓글(1) Evergreen 2018-01-12 2209 376
10126 제479광수 평창대표단 조평통 부장 황충성 지만원 2018-01-12 2655 345
10125 코너로 몰리는 5.18 반란-사기세력의 몸부림 지만원 2018-01-11 4642 477
10124 처절하게 조롱당하는 한국, 북대표단 속 광수 2명 지만원 2018-01-10 3752 342
10123 국민이 못살겠다 5/18 역사규명하라!- 장여사 출격 댓글(2) 진리true 2018-01-10 2348 317
10122 박정희 Vs.문재인 (2부-동영상) 관리자 2018-01-10 1139 96
10121 양쪽으로부터 뺨 맞을 짓만 골라하는 문재인 지만원 2018-01-10 2800 338
10120 박정희 Vs.문재인 (1부-동영상) 관리자 2018-01-10 1106 104
10119 미군은 땅굴 위치 알고 있다 지만원 2018-01-10 4219 506
10118 순종의 한일 합방조약문 지만원 2018-01-10 1904 212
10117 엄마, 나도 크면 저렇게 훌륭한 위안부 될래 지만원 2018-01-09 3688 438
10116 전두환Vs.박근혜 (2018.1.8) 관리자 2018-01-08 2622 173
10115 광주대교구 천주교 조직 빨갱이 조직 지만원 2018-01-08 2603 365
10114 5.18 관련 판사들은 다 사기꾼들(5.18바이블) 지만원 2018-01-08 1608 251
10113 표리부동한 인간들 (Evergreen) Evergreen 2018-01-08 2040 31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