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과연 북폭을 단행할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미국은 과연 북폭을 단행할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01-04 22:54 조회7,42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미국은 과연 북폭을 단행할까?

 

이 질문은 오늘의 우리 운명을 좌우하는 대단히 중요한 명제다. 나는 오늘 역사에 대해 매우 해박하고 깊이가 있는 교수출신 학자와 유익하고 재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역사 강의를 매우 재미있게 듣던 나는 그 학자에게 미국의 북폭 가능성에 대해 질문을 했다. 시스템클럽의 최근글을 거의 빠짐없이 읽고 시국진단까지 구독하시는 그 학자는 미국의 북폭 가능성에 대해 부정적이었다.

 

                                          역사학자의 진단

 

그가 북폭의 가능성을 부정하는 이유 중 하나는 트럼프가 미국 우선주의자이기 때문에 한국에서 피를 흘리겠느냐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키신저의 주장대로 제2의 애치슨라인을 그어 한반도 전체를 중국에 내주지 않겠느냐는 것 그리고 또 다른 하나는 미국이 북폭을 하면 중국과 러시아가 가만있겠느냐는 것이었다. 여기에서 나는 그분과 내가 왜 다른 판단을 하는가에 대해 매우 중요한 착안을 했다. 그 학자는 나라의 운명을 해박한 역사지식에 근거해 판단하는 반면 나는 나라의 운명을 경영학적 지식에 의해 판단하고 있다는 것이다.

 

                                       미래는 과거의 복사판일까?

 

역사학자와 통계학자가 범할 수 있는 공통적인 함정이 있다. 통계학에는 리그레션어낼리시스(Regression Analysis)라는 고단위 수학분야가 있다. 과거의 통계적 경향을 찾아내 가까운 미래를 예측하는 학문이다. 여기에는 미래가 과거의 반복(Replica of the Past)이라는 철학이 깔려 있다. 역사학자들 역시 미래의 패턴을 과거의 복사판으로 예측하는 경향이 있다. 오늘의 역사학자는 바로 미래를 과거의 반복이라는 철학 하에 트럼프 역시 키신저의 조언에 따라 제2의 애치슨라인을 긋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트럼프는 합리주의자인가 널뛰는 자인가?

 

미국의 선택은 곧 트럼프의 선택이다. 트럼프가 과연 합리적 의사결정을 하는 두뇌인가 아니면 기분에 따라 움직이는 사람인가에 대한 분석이 중요한 출발점이다. 트럼프가 어떤 사람인가에 대한 평가가 두 사람 사이에 달랐다. 서로 다른 견해를 주고받는 것도 매우 유익하고 재미있었다. 양쪽이 마음을 열고 학자적 매너에 익숙해있기 때문이었다.

 

역사학자는 이스라엘에 대한 트럼프의 조치를 비합리적인 조치로 보았다. 이스라엘을 제외한 거의 모든 나라들이 트럼프의 결정에 반대하고, 그래서 트럼프에 협조할 나라들의 수가 적어지는데 왜 그런 무모한 결정을 했느냐는 것이다. 매우 합리적인 분석이다.

 

그런데 나의 경영학적 분석은 좀 달랐다. 중동에 있는 반-이스라엘 세력은 미국이 아무리 잘 해주어도 미국에 적대적일 수밖에 없다. 어차피 적대적인 세력이 무서워 미국의 이익을 포기할 이유는 없다. 내가 트럼프라 해도 이스라엘에 힘을 화끈하게 실어주겠다. 그래야 이스라엘이 미국에 적대적인 중동 세력을 보다 잘 견제하고 통제할 수 있지 않겠는가?

 

그리고 북폭을 할 경우 이스라엘의 강화된 역할로 인해 중국과 러시아의 힘을 한반도와 중동으로 동시에 분산시킬 수 있을 것이 아니겠는가? 트럼프가 취임하자마다 가장 먼저 강행한 정책은 중동 사람들의 미국 입국을 폐쇄한 것이다. 이는 북한으로부터 밀수한 소형 핵을 가지고 미국으로 잠입하는 위험을 원천봉쇄하기 위한 것이었다. 미국의 수많은 발언자들이 이에 반대하고 저항했지만 나는 트럼프의 반-이민 정책을 이해할 수 있었다.

 

                               경영학자의 분석:확실한 북폭

 

가장 합리적인 의사결정자가 트럼프라면 그는 반드시 북폭을 실천할 것이라는 것이 내 생각이다. 중국이 핵무기를 소유하니까 라이벌인 인도가 핵을 소유했다. 인도가 소유하니 라이벌인 파키스탄이 소유했다. 이스라엘이 핵을 소유하니까 라이벌인 이란이 소유하려 발버둥을 치고 있다. 이란의 핵소유는 북한과 연결돼 있다. 이란과 북한이 핵을 동시에 소유하면 걷잡을 수 없는 시너지를 내며 미국을 위협한다. 이란의 핵을 제어하려면 봉쇄만으로는 부족하다. 이스라엘에 물리력을 강화해 주는 동시에 북한의 핵능력을 제거해야 한다. 이번의 예루살렘 조치는 그래서 매우 탁월한 의사결정이었다. 미치광이 범죄잡단인 북한에 핵을 안겨주면 미국은 시간이 갈수록 핵무기에 의한 9.11테러의 악몽에 시달려야 한다.

 

                                미국은 문재인을 제거하고라도 한국 포기 안 해

 

미국이 남한을 북한에 내주고 한반도 전체를 중국에 내주게 되지 않겠느냐는 염려들이 우리 사회에 꽤 많이 퍼져 있는 것 같다. 이는 미국이 아시아에서의 패권국 지위를 중국에게 고스란히 양보하는 것이다. 그렇게 하면 바로 그날부터 미국은 아시아에서 뿐만 아니라 세계에서 발언권을 잃고 중국에 1류를 내주고, 2류 국가로 내려앉는다, 있을 수 없는 선택이다.

 

                              중국과 러시아가 군사적으로 미국을 대적할 것인가?

 

중국과 러시아는 절대 미국에 군사적 도발을 하지 못한다. 미국 군사력이 가는 곳에는 언제나 수많은 미국 연합국들의 군사력이 간다. 영국, 호주, 일본, 캐나다, 나토제국 모두가 간다. 이들의 합동군사력을 상대로 군사력을 동원할 나라는 없다. 미국이 북한을 폭격하는 시간에 중국과 러시아는 숨을 죽이고 결과만 기다릴 수밖에 없다. 두 나라는 북으로 날아드는 폭탄들을 요격할 수 없다. 미국을 공격하기에는 미국 본토는 너무 멀리 있다. 미국은 단 한 번도 미국 본토에서 전쟁을 해 본 적이 없다.

 

이번 116, 캐나다 밴쿠버에서 미국과 캐나다가 주최하는 외무-국방장관 회담이 열린다. 6.25참전 16개국을 포함한 19개국의 외교 및 국방 장관들이 모인다. 유사 이래 이런 대규모 회의는 처음이다. 중국과 러시아는 감히 대적할 꿈도 꾸지 말라는 무언의 엄포가 여기에 들어 있다. 미국 함정에 중국이나 러시아에서 단 한발의 포탄이라도 날아오면 그것으로 그 나라는 쑥대밭이 된다. 운명은 이렇게 정해져 있다. 지금은 폭풍의 전야다.

 

2017.1.4.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476건 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446 드루킹은 고정간첩 같아 보인다 (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8-04-18 17167 394
10445 4.21 태극기집회 참여 촉구문 (이상진) 이상진 2018-04-18 1694 321
10444 지금 들어난 것은 빙산의 일각! (광승흑패) 광승흑패 2018-04-17 2904 466
10443 탈북광수 영상분석 샘플 지만원 2018-04-17 1829 162
10442 정대협-심재환 Vs. 2명의 육사출신과 법정투쟁 (2018.4.1… 관리자 2018-04-17 1738 244
10441 지만원이 자기들보다 못한 사람이라 생각하는 사람들 지만원 2018-04-17 2097 300
10440 탈북광수들 5.18규명에 지만원 배제운동 (2018.4.16) 관리자 2018-04-16 1770 309
10439 김어준은 왜 드루킹을 저격했나?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8-04-16 4658 414
10438 광수과학, 얼굴인식 과학의 현주소 지만원 2018-04-15 2137 293
10437 곪은 이슈, 탈북자 문제 지만원 2018-04-15 2409 400
10436 탈북자 이주성, 한국당 홍경표 모두 위험 지만원 2018-04-15 2500 366
10435 [서울광수분류와 사형집행여부] (노숙자담요) 댓글(2) 노숙자담요 2018-04-14 2148 376
10434 미래한국 김범수 사장, 탈북자 검증한 후 숙주역할 해야 지만원 2018-04-14 2611 310
10433 탈북광수들의 반역적 모략행위의 심각성 지만원 2018-04-13 2659 357
10432 부탁합니다. - 북미간 평화협정과 미군철수 반대 서명.. - (… 한글말 2018-04-13 3206 481
10431 누가 저들의 뇌를 망가트려놓았나? (Evergreen) 댓글(1) Evergreen 2018-04-11 2312 344
10430 5.18에 대한 기본 지식 지만원 2018-04-11 2508 349
10429 정대협 사건, 서부법원 판결에 대한 반론요지 지만원 2018-04-11 992 172
10428 애국상 주는 김길자 회장, 돈 똑바로 써야 지만원 2018-04-11 2111 321
10427 악착같이 지만원을 죽이겠다는 장진성에 대해 지만원 2018-04-11 2626 426
10426 장진성 가처분 사건 답변서 지만원 2018-04-10 1369 251
10425 통합태극기집회 안내 (이상진) 댓글(2) 이상진 2018-04-10 2179 334
10424 박근혜는 제2의 전두환으로 가는 중 (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18-04-09 4087 353
10423 정대협 형사사건 변론요지 지만원 2018-04-09 1323 174
10422 전라도 상류사회 광주법관들의 인격해부 지만원 2018-04-08 2542 265
10421 5.18 유공자 명단공개 청원 (청와대). 댓글(1) 용바우 2018-04-08 2387 495
10420 인터넷 게시글 삭제결정에 대한 번복신청(방통심의위) 지만원 2018-04-08 1632 288
10419 완장부대 방통심의위의 5.18글 삭제결정(한 위원의 내부고발) 지만원 2018-04-07 1908 322
10418 복장 터진다! (광승흑패) 댓글(1) 광승흑패 2018-04-07 2350 262
10417 정대협과의 소송 일체 지만원 2018-04-07 1281 16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