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리부동한 인간들 (Evergreen)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표리부동한 인간들 (Evergreen)

페이지 정보

작성자 Evergreen 작성일18-01-08 10:53 조회2,02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5.18민주화운동’의 탄생은 노태우 비자금 폭로의 여파로 화급하게 변심을 한 김영삼이 ‘5.18특별법’을 만들어 각색하여 만든 산물이다. 노태우에게 20억을 받은 김대중이 기자회견을 하면서 내가 20억을 받았는데 김영삼은 얼마나 많이 받았겠느냐며 불씨에 풍로를 돌려 활활 타오르게 했다. 그렇다면 그 불씨는 누가 만든 것인가?

 

당시 민주당의 국회의원인 박계동이다. 의인으로 봐야 할 지 역적으로 봐야 할 지 모를 그의 폭로가 김영삼의 악마 성을 불러 일으켜 전두환과 노태우가 구속되고 그로부터 지금까지 국가 위에 5.18이 군림하게 된 것이다. 이 비자금 문제는 1994년 서석재 총무처 장관이 제기하였으나 민정계의 반발로 경질되면서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그러나 이듬해 박계동이 다시 제기하여 제대로 언론을 탔던 것이다. 나중에 박계동은 공로를 인정받아 1998년에 5.18 광주 민주화 유공자 표창을 받는다. 그런데 그전 1997년에 박계동은 한나라당에 입당하여 의원이 되었다. 좌익에게 성전 터를 마련해 준 인물이 반대당 우익 한나라당으로 이사를 간 것이다. 이게 바로 한국의 정치판 풍속도다.

 

김대중도 그렇다. 김영삼은 많이 받았을 것이라고 흘리기 전에 정치와 이념적으로 노태우와 반대편에 서 있던 자신의 입장에서 어찌 노태우가 주는 돈을 받을 수가 있느냐는 말이다. 그가 받은 금액이 얼마든, 평소 그들은 노태우를 두고 군부 쿠테타의 핵심 일원이고 5.18민주화 운동을 탄압한 인물 중 하나라고 이를 갈았다.

 

그런 사람에게 5.18민주화운동의 화신이요, 노벨평화상을 받은 김대중이 뒷돈을 받다니 좀 우습지 않나? 그 돈을 받아 기부를 하였다면 몰라도 당에 쓰고, 선거자금에 썼다고 하는 불의하고 모순 된 자신의 행각을 생각하지 않고 김영삼이 자기보다 더 많이 돈을 받았으니 그를 반드시 조사해야 한다는 뻔뻔함을 보였다.

 

예전에는 정권이 야당의원에게도 정치 자금을 뒤로 주기도 하였다고 한다. 하지만 김대중과 노태우 사이는 얘기가 다르다. 그런 표리부동한 사람을 좌익들은 청렴한 넬슨 만델라에 비교하고 비폭력주의자 마하트마 간디에 비교한다. 심각하게 거론되어야 할 이런 문제가 대두되지 않고 오히려 그를 존경하는 이 나라 정서다.

 

나라 자체의 DNA가 그 지경이라면 이런 나라의 국민들은 계몽되기 보다는 세뇌되는 것이 더 빠를 것이다. 동양인이 서양인 보다 합리성이 부족하다. 거기에 한국은 +알파다. 진중하게 생각하고 사리를 분별하기 보다는 누가 불씨를 지피면 후다닥 섶에 피어오르는 불길 같고, 부글부글 양은냄비에서 끓는 물 같다.

 

그래서 우리은행이 나 같은 바보국민을 우습게 알아 좌편향적인 그림을 마구 찍어대는 것이다. 청와대가 빨갱이인데 어디 은행뿐이겠는가? 이제 전국적으로 빨간 꽃이 막 피어 날 것이다. 홍준표의 가슴에 만개한 빨간 넥타이처럼. 그렇다, 우익 보수당의 로고 자체가 빨갛다는 것이 애당초 글러먹은 박근혜의 정치적 그림이었다.

 

옛날 해방 당시에 국민의 70%가 좌익 성향이었다고 한다. 그때는 이념에 대해 잘 몰라서 그렇다고 본다. 그래서 박정희도 김대중도 남로당원이었다. 그때는 그렇다 치자, 그런데 70년이 지난 지금 다시 빨갱이 밭이 되어 있다. 우리나라가 자본주의로 출발하여 잘살게 되었고 사회주의는 망했는데 왜 거꾸로 말 머리를 돌려 그 잘난 진보를 하고 있는가?

 

2012년 대선 당시 문재인이 대통령으로 당선되면 나라가 급격하게 위험에 빠져 대한민국 간판이 내려질지 모른다는 위기감을 우익적인 국민들은 민감하게 피부로 느꼈었다. 그래서 평생 투표장에 가지 않던 사람도 비록 박근혜가 마음에 들지 않았으나 한 표라도 몰아주어 문재인을 막으려고 노구를 이끌고 투표장에 갔었다.

 

그러나 결국 문재인이 박근혜를 강제로 끌어 내리고 말았다. 그리고 국가는 빠른 속도로 적화되고 있다. 국민 모르게 물밑에서 작업하는 소리가 들릴 지경이다. 8부 능선도 넘었다. 대통령 문재인, 그의 아버지의 고향 북조선이 가까이 왔다. 핵도 필요 없고, 땅굴도 필요 없다. 이제 퍼주고 바치는 일만 남았고 그들이 접수하는 절차만 남았다.

 

죽음의 길로 향하는 이상한 민족인데 원수로 생각하는 정적에게 뒷돈을 받고도 추앙 받는 인면수심 김대중의 대북한 반역 질을 누가 막을 수 있으며 배은망덕한 김영삼의 ‘5.18특별법’을 누가 파기시킬 수 있겠나. 이런 나라에서 실세 김대중에게 빨갱이라 소리치고 지금껏 5.18과 사투를 벌이는 의인이 있다는 것은 기적이다. 새누리당의 10%만 그런 결기가 있었어도 이렇게 정권을 빼앗겨 망국으로 가지 않았을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163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09936 1276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54446 848
공지 5.18가산점전단지, 청주유골 전단지 파일(최종) 첨부파일 관리자 2017-04-24 32768 737
공지 제71광수 황장엽, 기하학적 분석 댓글(1) 노숙자담요 2015-08-05 168672 569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8190 894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76954 829
공지 "신간 5.18 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솔로몬 앞… 지만원 2010-08-15 418537 1368
10156 마식령스키장과 박승원 상장 새글 지만원 2018-01-20 1131 145
10155 장진성: 김일성종합대학 박사원, 교수로 승격 새글 지만원 2018-01-20 937 171
10154 제485광수 문화상,국가영화위원회 위원장 홍광순 새글 지만원 2018-01-20 888 136
10153 제484광수 김정남 독살배후 주 말레이지아 대사 강철 지만원 2018-01-19 1484 181
10152 지만원의/시국진단 (2018.1.18) 관리자 2018-01-19 1298 108
10151 히틀러의 올림픽, 문재인의 올림픽.(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18-01-18 1311 214
10150 제483광수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장 최휘 지만원 2018-01-19 1286 177
10149 5.18이 민주화운동이라는 건 과학 아닌 흥정 결과 지만원 2018-01-19 1116 181
10148 "제주4.3은 공산주의 폭동" - 4.3규명연대(비바람) 비바람 2018-01-17 971 162
10147 남북실무회담 수석대표 147광수 권혁봉 지만원 2018-01-17 1955 256
10146 청와대, 자기들만 살려고 백신 확보하고도 언론에 재갈? 지만원 2018-01-17 1930 298
10145 호외지 발행 배포금지 가처분에 대한 상고 지만원 2018-01-17 1181 169
10144 광주 8,200만원 배상 판결에 대한 준비서면 지만원 2018-01-17 819 131
10143 광주 8,200만원 배상 판결에 대한 항소이유서 지만원 2018-01-17 673 121
10142 삼학사가 개탄한다. 호로(胡虜)자식들아(Evergreen) Evergreen 2018-01-17 1248 218
10141 4.3학살 책임으로 조병옥 흉상 건립 철회라니(비바람) 비바람 2018-01-17 628 125
10140 5.18관련 가처분 및 손해배상사건 담당한 광주판사들 명단 지만원 2018-01-17 1198 167
10139 경상도 하동에도 5.18유공자 2명, 놀면서도 잘 산다 지만원 2018-01-17 1595 156
10138 문재인이 들쑤신 말벌 벌집 지만원 2018-01-16 3016 393
10137 제482광수 육해운성 참모장 차선모 지만원 2018-01-16 1434 241
10136 미-북 전쟁 앞당겨졌다 지만원 2018-01-16 4569 485
10135 제481광수 내각 부총리, 재정성 상 박수길 지만원 2018-01-16 1415 249
10134 제480광수 체육성 부상 원길우 지만원 2018-01-16 1441 24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