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학살 책임으로 조병옥 흉상 건립 철회라니(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4.3학살 책임으로 조병옥 흉상 건립 철회라니(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8-01-17 00:02 조회1,29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4.3학살 책임으로 조병옥 흉상 건립 철회라니!

 

서울 강북구청에서 순국선열 및 애국지사 16위 흉상 건립사업을 추진했던 모양이다. 16위 중 한명이 조병옥이었다. 그런데 오늘 언론들은 흉상 건립 사업에서 조병옥을 제외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유는 조병옥이 제주4·3 민간인 학살 주요 책임자였기 때문이라고 한다.

 

 

조병옥 흉상 건립 사업이 알려지자 제주4·3희생자유족회와 제주4·3단체들은 조병옥 흉상 건립을 제외하라고 집요하게 요구했다. 그러자 전라도 광주 출신 구청장은 별 고민도 없이 조병옥을 제외해 버린 모양이다. 그러나 조병옥이 빠진 애국지사 흉상건립 사업이라면 앙꼬 없는 찐빵이라는 걸 강북구청장은 알기나 할까.

 

 

조병옥은 대한민국 건국사에서 중요한 위치에 있는 인물이다. 조병옥은 해방정국에서 공산주의와의 대결에 최첨병의 역할을 했던 반공의 아버지였고, 이승만 정부에서 경무부장을 지냈던 우익의 아버지였고, 한국민주당의 창당 멤버로서 민주당의 아버지이기도 했다. 그리고 한민당의 친일 인사들과 더불어 나중에 보수우파에게 '친일'이라는 비판의 원죄를 제공하는 '친일의 아버지'이기도 했다.

 

 

조병옥은 독립운동가였고 대한민국의 건국 유공자이고 했다. 그의 아버지 조인원도 독립운동을 하다가 옥고를 치르기도 했고, 그의 아들 조순형은 국회의원을 지낸 인물이다. 조병옥은 민주당의 아버지이면서도 민주당 세력들에게 '학살자'라는 오명을 쓰고 있고, 조병옥이 4.3학살자로 몰릴 때 그의 아들 조순형은 조병옥을 학살자로 만든 열우당에 있었으니, 조병옥의 더러운 팔자가 대한민국과 비슷한 것 같다.

 

 

대한민국 건국사에서 조병옥이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이유는 그가 공산주의에 대한 선지자적 혜안을 갖고 있던 몇 안 되는 인물 중 하나였기 때문이다. 오늘 대한민국의 이 풍요는 건국의 아버지들이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확고한 신념을 가지고, 목숨을 건 공산주의와의 대결에서 승리했기 때문이었다. 해방정국의 혼란 속에서 조병옥은 경무부장(지금의 경찰청장)으로서 빨갱이 척결을 최우선으로 삼았고 그렇게 행동했던 사람이었다.

 

 

해방정국에서 종로의 주먹왕 김두한이가 부하들을 이끌고 빨갱이들을 박살내러 다닐 때가 바로 경무부장 조병옥의 시대였다. 좌익에서 활동하던 김두한을 우익으로 전향시킨 사람도 조병옥이었고, 김두한을 정치계로 입문 시킨 사람도 조병옥이었다. 조병옥은 제주4.3에서 진압대의 최고위층에 있었고, 6.25 때에는 인민군의 대구 대폭격이 벌어질 때에도 후퇴를 거부하고 대구 각지를 돌며 민심을 안정시키는 연설을 했다.

 

 

제주4.3의 좌익들은 조병옥을 비판할 때 단골로 꼽는 메뉴가 있다. "대한민국을 위해서 제주도 온 섬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태워버려야 한다"는 발언을 조병옥이가 했다는 것이다. 이 주장은 근거가 빈약하다. 좌익서적들에서는 저런 발언을 했다는 사람이 이승만, 조병옥, 박진경 등등 여러 사람이기 때문이다. 세 사람은 4.3진압의 책임자로서, 박진경은 4.3진압을 성실히 수행했던 경비대 9연대장이었다. 즉 좌익들은 세 사람을 비난할 때 저런 메뉴를 번갈아가며 단골로 붙였지만 신빙성은 없는 것이었다.

 

 

제주4.3폭동의 실체를 가장 잘 알고 있던 곳도 해방정국의 경무부였다. 당시 경무부에서는 4.3폭동에 대해 이런 메세지를 발표했다.

 

제주폭동의 목표는 결코 제주도를 점령한다거나 정말 그들 소위 단정단선을 좌절시키는데 있는 것은 아니다. 그렇게 되었으면 그들에게 좋겠지만 그렇게 되지 않은 것을 모스크바도 잘 알고 있다. 그러면 이 유혈이 의도하는 바가 무엇인가?

 

첫째는 선전 자료를 만드는 것이다.

'보라 조선 인민은 죽음으로써 단선단정을 반대하고 있지 아니한가'라는 프라우다지의 논평 일편과 모스크바 방송의 하루밤 자료를 공급하자는 것이 크레믈린의 의도요, 이 의도를 조선 출신 소련인들이 충성스럽게 실행하고 있는 것이다.

그들은 우리 동포와 아까운 혈육을 스탈린의 회심의미소를 사기 위한 접시 찬거리로 진상하려는 것이다.

 

 

조병옥의 시각이 담긴 이 경무부의 메세지는 지금까지 나온 4.3의 학설 중에 가장 예리하고 정확하게 4.3의 정체를 밝히고 있는 명문 중의 명문이다. 제주4.3폭동의 주체세력인 공산주의의 실체를 정확하게 알고 있었기에 조병옥은 진압을 결정했고, 이 덕택에 대한민국은 무사하게 태어날 수 있었다.

 

 

그러나 조병옥의 아들들은 조병옥을 학살자로 만들고 있다. 큰 아들인 우익세력은 무능하게 쳐다보고 있고, 작은 아들인 좌익세력은 조병옥을 철저히 짓밟고 있다. 반면에 4.3폭동의 주동자들은 4.3특별법 개정안에서 군사재판의 무효로 인해 무고한 희생자로 탈바꿈할 준비를 하고 있다. 대한민국 건국의 아버지들은 무고한 희생자를 학살한 학살자로 바뀔 예정인 것이다. 그 예고편이 강북구청이 애국지사 흉상 건립에서 조병옥을 제외한 사건이다.

 

 

 

비바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707건 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617 전향했다는 최홍재 홍진표의 골 때리는 무식 지만원 2018-07-01 1691 223
10616 병역거부를 양심적이라 말하지 말라 (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18-06-30 1184 183
10615 CVID가 뭐 길래 지만원 2018-06-30 2576 366
10614 발상의 전환을 위하여 지만원 2018-06-30 2226 294
10613 문재인의 기력 왜 증발했을까, 미국에 들켰나? 지만원 2018-06-29 6392 596
10612 내가 아는 주사파 일반 지만원 2018-06-29 2205 359
10611 418호 검사실 추가의견 제출하니 자꾸 호출하지 말라 지만원 2018-06-29 2010 309
10610 서울중앙지검 418호 검사 “추가조사에 출두하라” 지만원 2018-06-28 2091 326
10609 전향한 주사파들, 임종석에 아부 지만원 2018-06-28 2612 347
10608 국가진단서 (2018.6.27) 관리자 2018-06-27 1967 125
10607 전향했다는 골수주사파 최홍재 홍진표, 동시에 지만원 고소 지만원 2018-06-26 2941 349
10606 트럼프-김정은의 2년사 지만원 2018-06-26 2933 350
10605 국가진단서 지만원 2018-06-26 3603 484
10604 세우면 무엇 하나, 빼앗기는 것을 지만원 2018-06-25 4173 462
10603 회원님들께 드리는 7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18-06-25 2402 351
10602 전직 전여옥, 현직 정종섭.(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8-06-25 2891 350
10601 노근리 사건은 치졸한 사기극 지만원 2018-06-24 3014 309
10600 전두환 우려먹고 사는 전라도 쌍것들 지만원 2018-06-24 2905 392
10599 SBS의 개버릇- ‘일단 허위사실로 죽여놓고보자’(위안부-문근영 … 지만원 2018-06-24 2669 303
10598 6.25 브리핑(1950년 한국은 2018년 한국과 쌍둥이) 지만원 2018-06-24 2357 330
10597 내가 트럼프를 비상한 지휘자로 보는 이유 지만원 2018-06-23 4581 584
10596 우익이 살고 한국당이 사는 길 지만원 2018-06-22 3948 546
10595 6월 21일 5.18재판 결과 지만원 2018-06-22 3439 501
10594 망국의 첨병 언론 (Evergreen) 댓글(1) Evergreen 2018-06-20 2138 311
10593 이북도민회-안보강연 (2018.6.20) 관리자 2018-06-21 1942 172
10592 내 황혼기 인생은 광주폭력과의 전쟁기 지만원 2018-06-21 2957 434
10591 5.18과의 전쟁, 눈물겹습니다. 지만원 2018-06-20 2873 618
10590 5.18철옹성 호위하는 인민공화국과 펜과의 전쟁 지만원 2018-06-19 4138 552
10589 열혈 애국지사 전병철 선생님 타계 지만원 2018-06-19 2661 437
10588 한국 경제 위기를 ....(Long ) Long 2018-06-19 3508 43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