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이 민주화운동이라는 건 과학 아닌 흥정 결과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18이 민주화운동이라는 건 과학 아닌 흥정 결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01-19 12:58 조회2,51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5.18이 민주화운동이라는 건 과학 아닌 흥정 결과

 

            민주화 마패를 내걸고 기득권 차지한 사람들이 내 거는 민주화 근거

 

5.18이 왜 민주화운동으로 알려져 있는지 그 이유를 아는 국민 별로 없다. 대부분의 법조인들도 그 이유를 모른다. 5.18 성역을 지키려는 사람들은 5월 단체들을 포함해 5.18이 왜 민주화운동인가에 대해 답을 내놓고 있다.“5.18민주화라는 단어가 들어 가있는 법률 명칭이 3개나 되고, 1997년의 대법원 판결이 있다는 것이다. 4개의 존재가 곧 5.18이 민주화운동이라는 것을 규정했다고 주장하는 것이다.

 

이러한 주장에 대해 지만원과 5.18”관련 사건들을 재판한 판사들은 100% 다 동조를 했다. 5.18이 민주화운동이라는 것은 누구도 거역해서는 안 되는 하늘의 명령 즉 성역으로 고착된 것이다. 직접 재판을 담당했던 판사들이 이 정도면 여기에 관심을 두지 않았던 대부분의 법조인들이야 오죽하겠는가?

 

5.18민주화가 명칭에 붙어 있는 3개법률은 과학적 분석결과가 아니라 정치인들이 거수로 흥정한 것

 

1990.8.6. 노태우가 “5.18민주화운동관련자보상등에 관한 법률을 만들기 이전까지 5.18폭동” 또는 광주사태로 공식화돼 있었다. 그런데 1990년 총선에서 여소야대 현상이 발생함으로써 노태우가 코너로 몰려 3당합당을 추진했다. 김영삼과 김종필을 끌어넣은 것이다. 이때 광주 피해자들을 보상해주어야 한다는 야권과 386세대의 강력한 입김이 작용해 빨갱이들이 가장 싫어하는 낱말인 폭동민주화운동으로 순화시켜 주었다. “폭동민주화운동으로 순화 표현된 것은 과학적인 분석의 결과가 아니라 좋은 게 좋다식의 한국식 타협과 절충및 흥정의 결과였다.

 

1990.8.6.자 보상법에는 사망자와 부상자 등 피해에 대한 보상규정만 들어 있을 뿐, 5.18이 왜 폭동이 아니라 민주화운동인가에 대한 설명이 없다. 보상법이 이런 식으로 제정되다 보니 1995.12.21.에 김영삼이 제정한 “5.18민주화운동등에 관한 특별법민주화라는 단어를 명칭에 매달았다. 이 특별법은 일사부재리원칙과 형벌불소급을 규정한 헌법을 무시한 불법의 법이었다. 이어서 김대중은 망월동 묘지를 국립묘지로 승격시키는 것과 보상을 증폭시키는 것 등을 내용으로 하는 예우법( 5.18민주유공자예우에 관한 법률)2002.1.26.제정했다. 이상에서 본 바와 같이 “5.18민주화”라는 글자가 붙은 3개의 법률에는 5.18이 왜 순수한 민주화운동이냐에 대한 아무런 과학적 설명도 증명도 없다. 3개의 법률은 5.18이 민주화운동이라는 데 대한 아무런 증거능력이 없는 것이다.

1997의 대법원, 5.18이 왜 순수한 민주화운동이냐에 대한 판단 안 했다. 아무런 과학적 증명이 없는 민주화운동을 판결의 대전제로 삼았다. 이는 사법부의 범죄행위다.

 

대법원 판결은 [판시사항]에 대해서만 판단한다. 1997년 대법원 판결문에는 [판시사항]20개 있다. 그런데 이 20개의 [판시사항] 중에는 5.18폭동이 어째서 순수한 민주화운동이냐에 대한 판시사항이 없다. 대법원 판결은 “5.18은 민주화운동이다라는 증명되지 않은 여론에 신성불가침의 법적 권위를 부여했고, 그것을 판결의 대전제로 삼았다. 5.18은 순수한 민주화운동이었는데 내란목적으로 전두환 등이 이를 무력으로 진압했다는 것이 대법원 판결의 중심 줄거리다. 증명이 없는 사항을 판결의 대전제로 삼은 것은 법 상식에도 어긋나는 것이며 엄중한 불법행위라 아니할 수 없다.

 

          합심조만이 5.18에의 북한군개입 여부를 조사할 수 있는 유일한 국가기관

 

5.18에 북한군이 왔느냐 오지 않았느냐에 대한 판단은 이 대한민국에서 그 누구도 판단한 바 없다. 이에 대한 판단은 사법부의 소관사항이 아니라 행정부의 소관사항이었다. 국정원, 기무사, 검찰, 경찰로부터 대공전문가들을 차출하여 구성하는 합심조에 의해 조사돼야 할 대상이었다. 하지만 당시에는 최규하 대통령이 묻어라, 더 이상의 분열은 안 된다강력히 지시하는 바람에 합심조가 구성되지 않았다. 이 주제는 그야말로 무주공산이었고, 먼저 점령한 386주사파들이 임자가 된 것이다.

 

지난 37년 동안 5.18이 민주화의 성지로 굳어져 온 상태에서, “5.18은 북한특수군이 주도했다는 명제에 대해 17년씩이나 학문적으로 연구한 사람은 오로지 지만원 한 사람뿐이었다. 5.18을 북한이 저질렀다는 것을 증명하는 자료는 매우 많다. 하지만 5.18에 북한군이 절대로 오지 않았다는 증거는 단 한 개도 없다. 그 증거들이 소책자 “5.18, 팩트들로만 구성된 북한특수군이다.

 

                                         참고

 

* 5.18민주화운동관련자보상등에 관한 법률:(1990.8.6. 제정) -- 노태우 정부

http://www.law.go.kr/%EB%B2%95%EB%A0%B9/5%C2%B718%EB%AF%BC%EC%A3%BC%ED%99%94%EC%9A%B4%EB%8F%99%EA%B4%80%EB%A0%A8%EC%9E%90%EB%B3%B4%EC%83%81%EB%93%B1%EC%97%90%EA%B4%80%ED%95%9C%EB%B2%95%EB%A5%A0

* 5.18민주화운동등에 관한 특별법:(1995.12.21. 제정)-- 김영삼 정부

http://www.law.go.kr/lsInfoP.do?lsiSeq=103866&efYd=20100324#0000

 

* 5.18민주유공자예우에 관한 법률(2002.1.26. 제정) --김대중 정부

http://www.law.go.kr/lsInfoP.do?urlMode=lsInfoP&lsId=009289#0000

 

2018.1.19.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312건 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222 준비서면(국방장관-합참의장) 지만원 2019-02-05 1430 304
11221 북한이 만든 기록영화 475명의 수수께끼 지만원 2019-02-05 2463 412
11220 제621광수 노동당 부부장, 성명불상 지만원 2019-02-05 1267 230
11219 황교안의 결정적 문제점:“전두환과 지만원을 증오한다” 지만원 2019-02-04 3303 466
11218 7명의 광주판사, 황교안-홍준표 이 잡것들아 지만원 2019-02-04 3127 450
11217 [지만원-TV] "5.18광주 북한이 말한다" (2019.2.3) 관리자 2019-02-03 1199 179
11216 [지만원-TV] 5.18 광주는 폭력으로 말한다 (2019.2.3… 관리자 2019-02-03 879 169
11215 『5.18과 문재인』지만원의 10일 大전투 출전선언! 현우 2019-02-03 2251 299
11214 대한민국 사기꾼들의 3대 집단 (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9-02-03 1476 290
11213 사기 복장 착용한 부관(빈대)병과 대령 서정갑 지만원 2019-02-03 1559 352
11212 오는 2월 22일은 제2의 인천상륙작전 지만원 2019-02-03 2702 329
11211 광주시청-보훈처, 5.18유공자 수, 축소 발표 지만원 2019-02-03 1667 300
11210 제619광수, 제620광수(놀라운 귀신 같은 발견) 지만원 2019-02-03 3287 285
11209 5.18퀴즈, 광주교도소는 누가 공격했나? 지만원 2019-02-03 1483 338
11208 5.18 시체장사에 동원된 방대한 엑스트라의 정체 지만원 2019-02-03 1646 312
11207 광수들 중 좌익딱지 달린 내국인 13명 발견 지만원 2019-02-03 1933 371
11206 조갑제= “위장보수 프락치 (fraktsiya) ” 종결 … 댓글(7) 만리경 2019-02-02 1786 371
11205 제618광수-성명불상 지만원 2019-02-02 1142 233
11204 비판 자격 없는 서정갑, 비판의 도 넘었다. 지만원 2019-02-02 1565 288
11203 김진태 지지선언 지만원 2019-02-02 2534 448
11202 노숙자담요로부터 온 편지 지만원 2019-02-01 3042 665
11201 홍준표와 안철수, 대선무효소송 왜 안 나서나? 지만원 2019-02-01 2210 434
11200 날치기 장물아비 대통령 문재인은 하야하라!(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19-02-01 1464 333
11199 제617광수 김원복 지만원 2019-02-01 1915 333
11198 “5.18과 문재인”, 이 글자를 하늘 높이 띄웁시다. 지만원 2019-01-31 2466 513
11197 시대가 김진태를 부른다 지만원 2019-01-31 2296 449
11196 법관기피 신청 지만원 2019-01-31 1791 379
11195 제613광수~616광수 지만원 2019-01-30 1756 301
11194 지만원의 ‘10일 전투’ 출전 선언 지만원 2019-01-30 2936 557
11193 광수 612명의 의미 지만원 2019-01-30 1656 31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