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멸되는 솔로몬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소멸되는 솔로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0-11-07 16:00 조회27,32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소멸되는 솔로몬 


 어느 대학생이 ‘솔로몬 앞에 선 5.18’을 정독하면서 좀처럼 진도가 나가지 않는다고 했다. 새로운 페이지로 넘어갈 때마다 새로운 내용이 나왔고, 새로운 내용이 나올 때마다 그 내용을 믿을 수도 없고 안 믿을 수도 없고, 한 동안씩 충격과 비통에 잠긴다고 한다.

이 책의 내용을 보면 분명한 증거가 제시돼 있어 믿지 않을 수가 없지만, 그걸 믿자 하니 우리 사회 전체가 매우 중요한 역사에 대해 어떻게 이토록 감쪽같이 속아올 수 있는 것이며, 한 국가가 어떻게 어린 학생들에게 조직적으로 거짓 역사를 가르칠 수 있는가에 대한 충격에 휩싸여 진도가 나가지 않는다는 것이다. 하늘이 땅이 되고 땅이 하늘로 뒤바뀌는 엄청난 충격 때문에 다른 동료들에게 감히 읽어보라 권할 용기가 나지 않는다고 한다.


대전에 계시는 한 열성회원님은 여러 개의 책을 주문하여 주위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셨는데 그 중 한 분이 대학교수였다고 한다. 이 책을 읽은 교수님 역시 한동안 허탈해 하였다고 한다. 어떻게 온 사회가 이렇게 감쪽같이 속아올 수가 있는가에 대한 충격에 깊은 상처를 받고 분노했다고 한다.


그 교수님은 이런 책을 대한민국의 모든 대학 교수들이 볼 수 있도록 대량 보급되어야 한다며 독지가를 찾지 못함을 안타까워했다고 한다. 필자는 역사를 바로 잡는 책을 쓰는 일 하나만으로도 큰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다른 책도 아니고 역사를 바로 잡는 책이기에 일단 써놓기만 하면 누군가들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이 책을 널리 보급해 줄 것이라고 믿었다. 

그런데 지금은 교보문고 ‘정치/사회’ 분야 베스트셀러 서열에서도 권역 밖으로 밀려나 있을 정도로 모멘텀을 잃고 사회에서 소멸될 위기를 맞고 있다. 필자 역시 이제는 한해 한 해가 다르게 느껴진다. 필자가 소멸될 시간도 그리 멀지 않은 것 같다.


2010.11.7.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456건 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276 천안함 보고서는 한번 보고 던지는 그림책인가? 지만원 2010-09-14 27594 115
12275 우파 노인을 쥐 잡듯 했던 남팔도의 정체(꼭 보세요) 지만원 2011-08-09 27555 230
12274 충격적인 한겨레신문 광고 지만원 2009-12-23 27553 178
12273 돈 많고 인재 많은 5.18, 고소질 밖에 할 게 없는가? 지만원 2010-01-13 27529 150
12272 조현오 경찰청장에 가르침을 바란다! 지만원 2010-11-01 27518 340
12271 한나라당과 박근혜의 운명 지만원 2010-08-01 27515 303
12270 왜 하필 박원순부터인가? 지만원 2010-09-16 27504 260
12269 ‘5.18전문클럽’의 첫 모임 지만원 2009-12-02 27492 40
12268 노동당 출장소 보훈처를 해체하라 지만원 2010-06-30 27468 337
12267 김관진 내정자는530GP진실 밝혀라(프리존뉴스) 관리자 2010-12-04 27429 151
12266 지독한 친북사상 간직한 김황식 지만원 2010-10-01 27425 308
12265 노회찬, 독도문제 제기 지만원 2010-03-01 27416 117
12264 김정남의 변수 지만원 2010-10-15 27394 228
12263 5.18단체 백주대낮에 법원서 폭력행사 (프리존뉴스) 지만원 2010-10-30 27384 333
12262 자유북한방송 탈북자 김영남의 경우 지만원 2010-09-30 27376 142
12261 황석영에 1:1 목장결투를 신청한다! 지만원 2010-08-30 27353 309
12260 6.2일 투표를 계기로 개성공단 인력 탈출해야 지만원 2010-05-27 27343 252
12259 ‘님을 위한 교향시’와 ‘임을 위한 행진곡’ 지만원 2011-10-26 27340 245
12258 대통령의 5.18 역적 사랑! 안 될 말입니다 지만원 2010-02-23 27337 176
열람중 소멸되는 솔로몬 지만원 2010-11-07 27321 317
12256 한상렬 지지자들은 손들어 봐라! 지만원 2010-07-22 27305 327
12255 애국자가 매우 드문 나라, 누가 지키나? 지만원 2010-06-22 27301 319
12254 전쟁은 없다! 지만원 2010-08-19 27287 330
12253 5.18 재판 선고일은 1월 19일(수) 지만원 2011-01-14 27286 348
12252 옛날이야기 지만원 2010-07-20 27263 312
12251 이번 5.18재판은 7월 14일(목) 오후 3시! 지만원 2011-07-11 27252 179
12250 한상렬은 시국의 초점 지만원 2010-07-18 27238 290
12249 "DJ는 친일파" 비방한 지만원씨 법정 선다 지만원 2010-11-17 27231 202
12248 5.18주도자들의 이실직고 “5.18은 적화통일 무장반란” 지만원 2012-12-28 27204 337
12247 4.3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지만원 2011-04-05 27193 19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