왔다 가는 사람들은 나그네들이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왔다 가는 사람들은 나그네들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0-11-09 23:02 조회25,33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왔다 가는 사람들은 나그네들이다!


 나는 대한민국에 와서 한 평생 취하고 먹고 놀다 가는 나그네가 아니다. 대한민국의 주인이 되어 힘이 자라는 데까지 가꾸다가 가는 사람이다. 나그네가 머물고 간 자리에는 세간이 남지 않지만 주인이 머물고 간 자리에는 세간이 있다. 대한민국에는 소수의 주인과 다수의 나그네가 있다. 최근 뉴스에 의하면 주인은 주인으로서의 DNA가 있고, 나그네는 나그네로서의 DNA가 있다고 한다.

나는 오늘 도서관에 가서 많은 시간을 보냈다. 나는 내가 대한민국의 주인이라고 생각했기에 도서관을 간 것이다. 좌익 대법원장 이용훈이 역대 간첩사건 22건을 모두 뒤집는 행진을 벌이고 있다. 가장 최근에는 민청학련 사건을 뒤집어 500여억원을 과거의 좌익들에게 안겨주었다. 좌익들이 부자가 되는 것이다.


이번에는 이용훈이 죽산 조봉암사건을 뒤집을 목적으로 재심을 명령했다. 조봉암이 간첩이 아니라는 것이다. 그래서 필자는 오늘 조봉암에 대한 북한자료를 찾으러 갔다. 찾아보니 조봉암은 확실한 간첩이었다. 조봉암의 시체는 망우리에 묻혀 있지만 그의 가묘는 평양 ‘애국열사릉’에 묻혀 있다. 이 하나 만으로 조봉암은 김일성의 사람이다.


그가 왜 북한의 애국열사릉에 묻혔는가를 설명하는 북한 자료들이 있다. 조봉암이 김일성에 충성하겠다고 쓴 편지도 있다. 필자는 이를 복사해 왔다. 그리고 이 귀한 자료를 한 애국 원로 어른께 보내기로 했다. 어른들이 팀을 짜서 이 자료를 검찰총장에게 가져다 줄 것이다. 이번에는 반드시 삽으로 두더지 앞길을 콱 막아야 할 것이다. 그래서 재심행진에 브레이크를 걸고, 국민에게 대법원장의 재심 행진이 근본적으로 잘못되었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주어야 할 것이다.


5.18단체들이 나를 걸어 고소를 했다. 안양지청 박윤희 검사가 기소를 했다. 그렇기 때문에 나는 예상 밖의 아주 큰 과실을 얻었다. 5.18이 북한이 기획-연출-지휘한 것이라는 결론을 얻은 것이다. 이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중요한 역사를 바꾸는 결론이었다. 박윤희 검사는 광주 편에 섰고, 나는 대한민국 편에 섰다.


마찬가지로 이번 이희호의 고소와 장기석 검사의 기소 역시 아주 좋은 결과를 가져 올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결론적으로 장기석 검사는 김대중 편에 섰고, 나는 대한민국 편에 세게 될 것이다.


5.18에 대한 것은 수사기록을 보아야 하고 전문적인 해석이 필요하고, 5년 이상의 연구가 필요한 것이었지만 이번 김대중에 관한 사건은 국민 모두가 전문가다. 그래서 이번 재판은 필자가 혼자 하는 재판이 아니라 우리 모두가 함께 하는 재판인 것이다.


함께 하는 재판? 게시판에 ‘힘내라’ 하는 글도 함께 하는 재판이겠지만 그보다는 한 사람 한 사람이 서까래 하나씩 날라다 쌓는 것이 함께 하는 재판일 것이다. 자료와 지혜!

필자는 530GP를 어제 인쇄소에 넘겼다. 10일 이내에는 책이 나올 것이다.
이 책 역시 위험한 책이다. 아주! 그러나 대한민국을 잘 가꾸기 위해 법적 물리적 위험을 무릅쓰고 이 책을 내는 것이다.

그 다음은 북한의 대남공작 역사책을 쓸 것이다. 그리고 그 다음은 전두환-노태우-김영삼-김대중-노무현-이명박의 역사를 쓸 것이다.


마지막 책을 쓰는데 가장 많은 도움을 기대할 수 있는 사람들은 아직은 금강야차-소강절-예비역2 같은 분들이다. 우리가 가장 준엄하게 써야 할 역사는 김대중 역사다. 김대중이 이 나라를 파괴한 행위들을 낱낱이 검색하여 게시판에 올려주시기를 간절히 바란다.


우리 홈페이지 이야기다. 여기에 와서 어쩌다 자기 취향에 맞는 몇 개의 글을 발견한 사람들이 있다. 갑자기 애정을 표한다. 그리고는 한두 개, 자기 생각과 다른 글을 발견하는 즉시 떠나는 사람들이 있다. 이들은 국가를 지키는 주인이 아니라 여기 저기 유람하는 나그네들일 것이다.


한번 떠난 나그네들은 영원히 떠나기를 바란다. 똑같은 장소에서 태어났으면서 나그네처럼 살아가는 모습을 보는 것은 한 번 만으로도 족하기 때문이다.


우리 시스템클럽은 정신적 귀족을 추구하는 곳이다. 정신적 품위가 없는 글을 계속해서 쓰는 사람은 이곳의 정신에 어긋나기 때문에 차단한다, 이곳 시스템클럽은 많은 사람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존재하는 곳이 아니라 소수의 바른 영혼을 가진 사람들과 함께 귀족사회를 만들기 위해 존재하는 곳이다. 정치꾼들에는 다수가 좋겠지만 혁명가들에는 다수가 곧 ‘쓸모 있는 바보’들인 것이다.


시스템클럽은 소수정예주의를 지향한다. 대한민국을 살리고 가꾸려는 주인들만을 환영하는 곳이다.


2010.11.9.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39건 415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419 구제역 피해는 줄일 수 있었다. (블루) 블루 2011-01-07 17208 111
1418 무책임한 복지 포퓰리즘, 쓰나미 공격 받을 것 지만원 2011-01-07 17580 146
1417 金大中 軍복무 개드립 (대마왕) 대마왕 2011-01-07 19170 191
1416 허위 유언비어는 국가의 존망이 걸린 문제다.(안케) 안케 2011-01-07 17305 150
1415 인간의 품질 지만원 2011-01-07 16576 246
1414 전교조와 붉은 교육감들, 이명박의 헛공사(만토스) 댓글(2) 만토스 2011-01-07 14269 112
1413 전관예우가 나라 망친다. 이들이 바로 개자식(東素河) 댓글(2) 東素河 2011-01-07 14516 149
1412 공익(公益)을 모르는 헌법재판관들(정재학) 정재학 2011-01-07 14485 124
1411 천하게 살았어도 대통령됐으면 대통령답게 굴어야 지만원 2011-01-06 20969 367
1410 北, 연합회의 제안 철저히 묵살해야 (소나무) 소나무 2011-01-06 15027 125
1409 YS가 진짜 갚아야 할 빚, 그 빚 갚고가라! (만토스) 댓글(1) 만토스 2011-01-06 17279 255
1408 감사원장 내정자로 정동기는 안 된다. 절대로! 지만원 2011-01-06 20727 215
1407 천추의 한 (심대흥) 東素河 2011-01-06 13736 145
1406 물가를 잡으라면서 물가 주범인 공기업은 방만하게? 지만원 2011-01-06 24669 127
1405 박지원이 보훈연금을 받는다? (5부)(정재학) 댓글(3) 정재학 2011-01-06 14630 127
1404 나라말아 먹는 더러운 삽질(대마왕) 댓글(1) 대마왕 2011-01-06 17085 108
1403 필자가 생각하는 일반 복지 정책 지만원 2011-01-05 19210 127
1402 필자가 생각하는 장애인 복지 정책 지만원 2011-01-05 14745 99
1401 차기선거에 끼어들 북괴의 장난질 지만원 2011-01-05 18979 226
1400 필자가 생각해온 교육정책 지만원 2011-01-05 15501 171
1399 헛물켜는 노후보장과 복지 지만원 2011-01-05 25986 187
1398 독도공동수역을 우리수역으로 환원하려면? 지만원 2011-01-05 24459 217
1397 박정희는 독재자였는가? 지만원 2011-01-04 25540 315
1396 무상급식을 통해본 오세훈과 김문수의 차이 지만원 2011-01-04 21968 270
1395 천정배 내란 반역죄 적용 극형으로 다스려야(이계성) 지만원 2011-01-04 19018 233
1394 차우셰스쿠 악몽에 가위눌린 김정일(소나무) 소나무 2011-01-04 14031 134
1393 탈북자 마영애씨와 서석구 변호사님(만토스) 만토스 2011-01-04 15298 178
1392 박지원이 보훈연금을 받는다? (4부)(정재학) 댓글(1) 정재학 2011-01-04 14081 113
1391 한걸레의 막장 (대마왕) 대마왕 2011-01-03 19379 163
1390 빨갱이 윤영관 교수, 조선일보가 대 환영! 지만원 2011-01-03 22618 26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