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세작인 거 다 안다. 그마 해라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문재인 세작인 거 다 안다. 그마 해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02-12 15:56 조회5,32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문재인 세작인 거 다 안다. 그마 해라

 

영어에 enough is enough 라는 말이 있다. 지금 이 순간까지 보여준 문재인 패거리들의 족적만 보아도 문재인 패거리들은 북한과 한통속이라는 거, 창자까지 다 들여다보았다. 20-30대까지도 문재인 창자 구경 다했다. 일말의 지각이라도 남아 있다면 여기서 멈추는 것이 좋을 것이다. 속병 난 국민이 너무나 많기 때문에 하는 말이다. 김여정에 놀아나 특사를 보내느니 정상회담을 성공시키자느니, 여기까지 나가면 그 뒤에는 바로 무덤이 기다라고 있다.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는다는 것은 삼척동자까지 다 안다. 북한이 바짝 미소작전으로 나오는 것은 본심에서가 아니라 어려울 때면 늘 공산주의자들이 취하는 정해진 작전이라는 거 모르는 애국자 없다. 이번 북한의 전격적인 미소작전은 오로지 그 목적이 미국의 제재를 풀고 폭격을 지연-모면해 보려는 것이라는 사실 모르는 국민 없다. 하루가 지나면 수많은 생명과 인권들이 김정은 집단에 의해 짓밟히고 있다는 사실 모르는 사람 없다. 그런데 이런 악마들과 무슨 평화타령을 하고 있는 것인가? 문재인 패들이 이번에 북한과 어울려 놀아나는 꼴들 보고, 혀를 차지 않은 국민 없다. 골수빨갱이들 말고는.

 

우리는 하나다. 그런데 미국이 훼방을 논다

우리의 소원은 통일, 우리끼리 하자

참으로 소중한 만남이다. 이 만남 횃불로 키우자

여건을 반드시 조성하여 정상회담 성사시키자” 

  

문재인 패들은 온 세계인들이 악마로 돌려놓은 북한집단을 혈육이상으로 품었다. 귀 밑까지 올라붙은 입꼬리, 국민들은 아마도 문재인과 임종석 얼굴에서 처음 구경했을 것이다. 반면 미국의 부통령 펜스에게는 쌀쌀한 대접을 했다. 펜스는 북을 살려주기 위한 도구로 취급됐다. 펜스가 문재인에게 미리 나의 동선이 북의 동선과 마주치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요청해놓았지만, 문재인은 저잣거리 매너를 보였다. 은근슬쩍 펜스가 김영남과 마주보고 앉도록 좌석배치를 했다. 펜스가 떠나는 그 순간까지도 펜스에 매달려 남북단일팀의 아이스하키 경기를 같이 보자졸라댔다.

 

미국 부통령을 함정에 빠뜨리면서까지 북한을 살려주려 안간힘을 쓴 이런 행위는 대통령 직위에도 어울릴 수 없는 창피한 행실이지만 미국에게는 분노를 유발시킨 치졸한 자충수였다. 펜스가 미국에 돌아가면서 한 말이 있다. 미국도 대화를 원한다. 이 말을 단순하게 읽으면 안 된다. 핵을 포기한다는 백기를 들고 올 때만 대화하겠다는 뜻이다. 그러나 미국 정부에 북한이 백기를 들 것이라고 생각하는 얼간이는 없을 것이다.

 

2018.2.12.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674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64834 1003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10929 473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7811 403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17924 1515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7772 1026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5306 980
공지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12와5.18압… 지만원 2010-08-15 427725 1463
10667 한국군은 광주에서도, 베트남에서도 짐승이었다는 좌익세력 새글 지만원 2018-07-22 1102 217
10666 정의용 존 볼턴에게 추궁당하려 불려갔을 것 지만원 2018-07-22 1892 332
10665 단행본 “뚝섬 무지개”에 대하여 지만원 2018-07-21 1235 255
10664 각자는 각자 할 일 창조해야 지만원 2018-07-21 1606 292
10663 내 인생 자체가 현대사(나의산책) 지만원 2018-07-21 1318 201
10662 인격 살인 위해 끝없이 쏟아내는 언론 화살(나의산책) 지만원 2018-07-18 2494 328
10661 황혼에 드리운 먹구름 (나의산책) 지만원 2018-07-16 3485 403
10660 남한의 모든 폭동은 다 민주화운동(나의산책) 지만원 2018-07-14 3138 384
10659 5.18, 북한이 주도한 ‘침략작전’임을 증명하는 사실들(나의산책… 지만원 2018-07-14 2746 333
10658 5.18에 대한 나의 연구(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13 1954 293
10657 국방장관의 상당한 오해 지만원 2018-07-12 3742 419
10656 5.18이 폭동에서 민주화운동으로 둔갑한 과정(나의산책) 지만원 2018-07-12 1830 260
10655 노벨평화상 수상자가 나에 가한 야만(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11 2811 409
10654 김대중과의 인연(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11 1905 287
10653 휘파람 불던 계절(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10 2019 307
10652 저주의 계절에 지만원 2018-07-10 3271 456
10651 정대협 북부지법 7월 답변서 지만원 2018-07-09 1319 183
10650 제567광수 우간다파견 인민보안성 대표단 성명불상 지만원 2018-07-09 1504 224
10649 내 인생의 천사 -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08 2195 314
10648 대령 예편 후의 첫 공공 작품, F-16기(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08 2493 382
10647 민주수호신 김대중의 사기-위선을 널리 알리자 지만원 2018-07-08 2307 296
10646 김대중 내란역사 공소장 요약 (진리true) 진리true 2018-07-08 931 149
10645 기무사는 탱크를 몰고 오라 (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8-07-08 2052 26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