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세작인 거 다 안다. 그마 해라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문재인 세작인 거 다 안다. 그마 해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02-12 15:56 조회7,10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문재인 세작인 거 다 안다. 그마 해라

 

영어에 enough is enough 라는 말이 있다. 지금 이 순간까지 보여준 문재인 패거리들의 족적만 보아도 문재인 패거리들은 북한과 한통속이라는 거, 창자까지 다 들여다보았다. 20-30대까지도 문재인 창자 구경 다했다. 일말의 지각이라도 남아 있다면 여기서 멈추는 것이 좋을 것이다. 속병 난 국민이 너무나 많기 때문에 하는 말이다. 김여정에 놀아나 특사를 보내느니 정상회담을 성공시키자느니, 여기까지 나가면 그 뒤에는 바로 무덤이 기다라고 있다.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는다는 것은 삼척동자까지 다 안다. 북한이 바짝 미소작전으로 나오는 것은 본심에서가 아니라 어려울 때면 늘 공산주의자들이 취하는 정해진 작전이라는 거 모르는 애국자 없다. 이번 북한의 전격적인 미소작전은 오로지 그 목적이 미국의 제재를 풀고 폭격을 지연-모면해 보려는 것이라는 사실 모르는 국민 없다. 하루가 지나면 수많은 생명과 인권들이 김정은 집단에 의해 짓밟히고 있다는 사실 모르는 사람 없다. 그런데 이런 악마들과 무슨 평화타령을 하고 있는 것인가? 문재인 패들이 이번에 북한과 어울려 놀아나는 꼴들 보고, 혀를 차지 않은 국민 없다. 골수빨갱이들 말고는.

 

우리는 하나다. 그런데 미국이 훼방을 논다

우리의 소원은 통일, 우리끼리 하자

참으로 소중한 만남이다. 이 만남 횃불로 키우자

여건을 반드시 조성하여 정상회담 성사시키자” 

  

문재인 패들은 온 세계인들이 악마로 돌려놓은 북한집단을 혈육이상으로 품었다. 귀 밑까지 올라붙은 입꼬리, 국민들은 아마도 문재인과 임종석 얼굴에서 처음 구경했을 것이다. 반면 미국의 부통령 펜스에게는 쌀쌀한 대접을 했다. 펜스는 북을 살려주기 위한 도구로 취급됐다. 펜스가 문재인에게 미리 나의 동선이 북의 동선과 마주치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요청해놓았지만, 문재인은 저잣거리 매너를 보였다. 은근슬쩍 펜스가 김영남과 마주보고 앉도록 좌석배치를 했다. 펜스가 떠나는 그 순간까지도 펜스에 매달려 남북단일팀의 아이스하키 경기를 같이 보자졸라댔다.

 

미국 부통령을 함정에 빠뜨리면서까지 북한을 살려주려 안간힘을 쓴 이런 행위는 대통령 직위에도 어울릴 수 없는 창피한 행실이지만 미국에게는 분노를 유발시킨 치졸한 자충수였다. 펜스가 미국에 돌아가면서 한 말이 있다. 미국도 대화를 원한다. 이 말을 단순하게 읽으면 안 된다. 핵을 포기한다는 백기를 들고 올 때만 대화하겠다는 뜻이다. 그러나 미국 정부에 북한이 백기를 들 것이라고 생각하는 얼간이는 없을 것이다.

 

2018.2.12.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709건 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619 전쟁, 언제 날까? 지만원 2017-12-16 10992 583
12618 우익을 가장해 국민을 속여 온 거점 빨갱이 지만원 2015-09-19 10057 580
12617 문창극 사건이 이 나라 운명 가를 것! 지만원 2014-06-13 11057 580
12616 과거(역사)로부터 배우지 못하는 민족 지만원 2011-03-01 18975 579
12615 소돔과 고모라의 불기둥, 코앞에 임박 지만원 2017-12-19 7911 579
12614 빨갱이 때려잡기 전쟁의 첫 목표는 박지원 지만원 2016-09-11 8660 579
12613 흰 이 드러내며 실실 웃고 다니는 건 위험한 증후군 지만원 2017-12-17 9154 578
12612 청와대 참으로 잘 했다! 지만원 2013-09-15 12407 578
12611 백지연의 소굴을 다녀와서 지만원 2011-02-27 24113 578
12610 영혼 잃은 정치 양아치들, 나랑 단단히 붙었다 지만원 2019-03-12 4399 577
12609 김정은과 문재인의 수상한 접선 지만원 2018-05-27 7012 576
12608 희대의 구경거리 채동욱은 소돔과고모라의 불기둥 지만원 2013-09-24 12668 576
12607 대한민국 국민에, 북한군 침략사실을 신고합니다. 지만원 2019-02-19 5285 574
12606 대한민국이 참으로 한심하게 돌아갑니다. 지만원 2013-09-22 13451 574
열람중 문재인 세작인 거 다 안다. 그마 해라 지만원 2018-02-12 7109 573
12604 5.18에 대해 국민에 고합니다. 지만원 2011-01-18 21866 573
12603 노숙자담요를 아는가? 지만원 2016-06-04 7228 570
12602 손에 진흙 묻히지 않고 무슨 애국싸움 하나 지만원 2018-09-15 4669 569
12601 5.18역사의 진실 대국민보고회에 초청합니다 지만원 2015-03-11 8405 569
12600 트럼프는 미친 것이 아니라 비범한 세기적 천재 지만원 2019-03-26 5055 567
12599 5.18 사기극 온 국민에게 알 권리를 선포한다 지만원 2019-02-26 5025 566
12598 오늘의 느낌 지만원 2018-06-09 7346 566
12597 지만원은 김진태를 지지합니다. 지만원 2019-01-19 5153 565
12596 트럼프의 편지 선언(조용한 선전포고) 지만원 2018-05-25 6072 565
12595 “A4문재인” 저질 역적질 하는 놈, 트럼프 상투 잡고 놀다 걸렸… 지만원 2018-10-11 5654 564
12594 박근혜 음산정치, 드디어 본색 드러내다. 지만원 2014-06-25 12477 564
12593 ‘5.18전선’ 애국사령부 계보를 밝힌다. 지만원 2019-03-02 5372 563
12592 2월 22일 광화문 5.18학습집회 후기 지만원 2019-02-23 4849 563
12591 망연자실 속에 보이는 한 가닥 희망 지만원 2018-11-25 5398 563
12590 김정은의 숙명, 말려서 피할 일 아니다 지만원 2017-11-29 7706 56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