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은 지금 피고인 신분, 민주화운동은 증명 안 된 유언비어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18은 지금 피고인 신분, 민주화운동은 증명 안 된 유언비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02-12 23:56 조회2,65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5.18이 민주화운동이라는 말, 증명 안 된 유언비어

 

                         5.18은 시작부터가 북한군에 의한 폭동 

 

저는 오늘 모든 국민들께 5.18을 민주화운동으로 부를 것을 보류해 달라는 말씀을 드리고자 합니다. 1980.5.16. 김대중이 제2차 민주화촉진선언문을 발표했습니다. 최규하 내각을 당장 해체하고 계엄령을 철폐한다는 약속을 519일까지 김대중에 고하지 않으면 522일을 기해 전국 학생, 군인, 경찰 모두를 동원해 전국시위를 벌이겠다 선전포고를 하였습니다.

 

이에 계엄당국은 5.17. 자정 김대중과 그 일당 24명을 체포했습니다. 이들은 3회에 걸쳐 북악 파크호텔 비밀모임을 통해 구성한 혁명내각 요원들이었습니다. 무시무시한 계엄령에 따라 전국 곳곳에서는 살벌한 예비검속과 체포작전이 전개됐고, 전국의 주요 보안시설과 주요대학들에 계엄군이 배치됐습니다. 고대 같은 곳에는 공수부대 4개 대대가 점령하였지만 전남대와 조선대에는 1개 대대씩만 배치됐습니다.

 

전남대학에는 7공수 제35대대 병력 350명 정도가 점거하고 있었습니다. 1980518() 오전 9:30, 전국의 다른 지역들에서는 젊은 사람들이 꼭꼭 숨어 있었습니다. 그런데 유독 전남대 앞에는 250명 이상의 젊은이들이 대학생을 가장하여 도서관에 가겠다며 공수부대 요원들에게 시비를 걸었습니다. 계엄령이 선포됐으니 집으로 돌아가라는 대대장의 말에 이들은 가방에 숨겨 온 돌멩이를 던져 7명에 공수대원에 피를 나게 했습니다. 이 공수부대 장병들의 40% 이상이 전라도 출신이었습니다.

 

이들은 곧장 충장로와 금남로로 달려가 차량, 파출소 등에 불을 질러 연기가 많이 나게 함으로써 광주시민들을 순식간에 모았습니다. 그리고 군중들에 준비해온 악성유언비어를 뿌렸습니다. 전라도 사람들의 분노를 일으키는 이간작전이었습니다. “전두환이 경상도 군인들만 뽑아 환각제를 먹여 전라도 사람 씨를 말리러 왔다. 여학생의 유방을 도려냈다. . .” 바로 이 순간이 5.18의 시작이었습니다. 처음부터가 민주화운동이 아니었던 것입니다. 이 내용은 민간검찰과 군검찰이 공동으로 14개월 동안 조사해서 정리해 발표한 보고서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에 명시돼 있습니다. 광주에는 폭동기간 내내 대학생들은 숨어 있었고, 개념 없는 공돌이-양아치-껌팔이들만 부나비처럼 부화뇌동하였습니다. 이런 천대받던 아이들이 250명씩이나 모여 이런 행동을 했다고 생각할 국민 없을 것입니다.

 

                                 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둔갑한 전말

 

5.181988년 광란의 청문회가 열리기전까지 폭동이었습니다, 198141, 당시의 대법원은 5.18김대중을 혁명내각 수반으로 만들기 위해 기획된 내란 목적의 폭동이라고 판결했습니다. 5.18이 민주화운동으로 공식화된 것은 199086일 노태우 시절에 국회를 장악한 빨갱이 의원들이 광주민주화보상법을 만든 순간부터였습니다.

 

치유와 화합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워 우선적으로 피해자들을 위로하자며 만든 법입니다. 국가가 보상을 해주는데, 그 대상을 폭도라 칭할 수는 없었습니다. “그래 그래 민주화운동이라 해주자이것이 바로 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공식화되는 순간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는 국회의원들이 거수수단을 통해 이름을 정한 것일 뿐, 5.18이 정말로 민주화운동이었느냐에 대한 과학적 조사결과에 의한 것이 아니었습니다. 그 후에도 여러 차례에 걸쳐 5.18 진상을 규명하는 과정들이 있었지만 그 진상 규명 범위에 “5.18이 과연 북한군 개입이 없는 순수한 민주화운동이었는가?” 라는 항목은 들어가 있지 않았습니다.

 

겨우 2018.2.6. 국회국방위원회 공청회에서 “5.18이 과연 북한군개입이 없는 순수한 민주화운동이었는가?”라는 항목을 5.18역사상 처음으로 진상규명범위에 등재하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5월단체는 물론 전국의 붉은 정치인들과 일반 좌익들은 ‘5.18이 무슨 민주화운동이냐하고 의문을 표현하는 사람들에게 이지매를 하였고, 물리적인 폭행과 법률적 린치를 가하였습니다.

 

그런 그들의 대표들이 이번 26일 공청회에서 “5.18이 과연 북한군 개입이 없는 순수한 민주화운동이었는가?”라는 항목을 진상규명범위에 등재하기로 합의하였습니다. 만장일치였습니다. 이는 엄청난 의미를 내포하고 있습니다.

 

                                       5.18은 현재 피고인 신분

 

앞으로의 조사결과 5.18에 북한군의 개입이 있었다는 결과가 도출되면 5.18은 민주화운동이기는커녕 북한과 공동한 여적행위요 내란폭동이 되는 것입니다. 민주화운동이냐, 내란폭동이냐, 앞으로의 조사결과에 달린 것입니다. 5.18은 순전히 억지와 세에 밀려 민주화운동이라고 불려왔지만 지금 이 순간부터는 5.18이 피고인 입장이 되어 있는 상태입니다. 어느 날 판사 앞에 서서 선고를 받아야 하는 입장에 있는 것입니다. 그런데 언젠가 판사는 “5.18은 내란목적의 폭동이다이런 선고를 할 것입니다. 저는 확신합니다. 앞으로 누가 5.18을 민주화운동이라고 하거든 그 말이 사기꾼들이 유포시킨 유언비어라 당당히 말씀해 주시기 바랍니다. 판사의 선고를 기다리는 피고인 입장에 서있다고 말씀해 주십시오.

 

2018.2.12.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941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69139 1065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15201 574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10885 452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1647 1594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2035 1073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9367 1017
공지 서적구입안내,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 지만원 2010-08-15 432010 1528
10934 위기에는 위장애국자 번성한다 새글 지만원 2018-11-18 203 47
10933 빨갱이 없는 세상 살고파 만든 폭탄, 왜 외면하나? 새글 지만원 2018-11-18 640 151
10932 인력동원 긴급공지 새글 지만원 2018-11-18 898 144
10931 소장(최진봉-이현종) 손해배상청구의 소(3) 새글 지만원 2018-11-18 310 85
10930 소장(최진봉-이현종) 손해배상청구의 소(2) 지만원 2018-11-16 821 177
10929 소장(최진봉-이현종) 손해배상 청구의 소(1) 지만원 2018-11-16 730 174
10928 5.18호위무사 정규재의 정체를 심히 의심한다 지만원 2018-11-15 3012 420
10927 5 .18유공자들, 사익 위해 반국가 카르텔로 뭉쳤다 지만원 2018-11-15 2269 415
10926 종북반역간첩 정부, 김자점 이래 최초의 능지처참 대상 지만원 2018-11-15 2034 413
10925 김성태 규탄 논리를 전파합시다 (일조풍월) 일조풍월 2018-11-15 1037 217
10924 김성태 대표의 편향적이고 극단적인 5.18관련 주장 진실한사람 2018-11-15 951 149
10923 오늘 한국당 공모에 신청서를 냈습니다 지만원 2018-11-15 2106 390
10922 김성태의원 2차 규탄집회 실시간방송(GZSS TV) 관리자 2018-11-14 1142 180
10921 지만원 Vs. 김성태, 귀족-천민 전쟁(11.14.오후2시) 지만원 2018-11-14 1702 371
10920 최진봉-이현종 각 1억원 소장 결론 지만원 2018-11-13 1144 263
10919 김성태 머리 어떻게 이 정도로 나쁠 수 있나? 지만원 2018-11-13 2370 425
10918 한국당 김성태의원 2차 규탄집회 안내!(11/14일) 현우 2018-11-12 1479 289
10917 김성태 주거지 및 지역구 1개월 규탄시위 동참바람 지만원 2018-11-12 1582 326
10916 지만원 배제한 5.18위원회, 법적으로 불성립 지만원 2018-11-11 2019 382
10915 5.18진상규명의원회 발족정지가처분신청(초안) 지만원 2018-11-11 1301 274
10914 우리는 왜 5.18에 생사를 걸어야 하는가? 지만원 2018-11-10 2828 390
10913 문재인에 부역질하는 김성태,빨리 쫒아내야 (김제갈윤) 댓글(2) 김제갈윤 2018-11-09 1526 306
10912 11.10.태극기집회 안내 (이상진) 이상진 2018-11-10 1112 23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