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 정권의 운명, 카운트다운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스파이 정권의 운명, 카운트다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02-18 15:13 조회7,85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스파이 정권의 운명, 카운트다운

 

                             평창에서 재확인한 스파이 정체 

 

평창에서 자제력 잃고 금지선 마구 넘은 문재인 패거리들의 운명이 드디어 카운트다운 단계에 도달했다. 평창을 통해, 미국은 문재인 정권이 스파이 정권이라는 것을 확실하게 파악했다. 북한의 핵무기 놀음은 감히 미국을 대적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그것으로 한국과 미국을 협박해 남한을 적화시키기 위한 것이라 확실하게 정의(define)했다.

 

이에 미국은 그동안 꾸준히 준비해왔던 공격준비와 공격결심에 마지막 종지부를 찍었다. 다음에 할 일은 기습이다. 기습을 달성하기 위해 미국은 코피작전 하지 않을것, 대화의 문을 활짝 열 것이라는 기만용 애드벌룬을 띄우고 있다. 이런 심리전으로 남북한은 물론 세계의 긴장된 여론을 희석시키고 있다. 트럼프는 문재인과 김정은이 한 패임을 확인하고 북한과 남한을 하나로 묶어 사실상 적국으로 분류했다. 문재인에 정보를 제공하면 곧바로 김정은에게 넘어간다는 것도 매우 중요한 상수로 확보했다.

 

  평창 이후의 돌출전략, 북한에 돈 주지 못해 환장하는 한국경제부터 붕괴시켜야

 

북한을 공격할 때 연합사를 사용하면 공격계획은 곧바로 문재인을 거쳐 김정은에 넘어간다. 그래서 이번에는 태평양사령부에서 직접 전쟁을 지휘한다, 이런 마당에 트럼프는 문재인에 아쉬울 것이 전혀 없다. 달랠 필요도 없다. 오로지 문재인을 제거하기만 하면 되는 것이다. 문재인을 제거하기 위해서는 민심에 가장 자극적인 한국경제를 작살내야 한다. 53%의 상상을 초월한 보복관세는 철강 분야, 자동차 분야뿐만 아니라 모든 분야에 걸쳐 가해질 것이다. 미국이 이렇게 하면 미국의 동맹국들도 미국을 따른다, 미국의 듬직한 동맹국인 영국, 독일, 일본 등 여러 나라들에 대해서는 사랑스런 눈길을 주고 있다. 미국으로부터 우정의 특혜를 받은 서구 제국들은 미국에 보은하기 위해 덩달아 한국경제를 이지매할 것이다. 개같이 쳐 죽일 놈들,

 

                                쓰나미 급 실업사태 눈앞에 

 

GM 철수는 수십만 일자리를 일거에 소멸시킨다. 그로 인한 심리적 충격이 경제의 건강을 실제 수치 이상으로 해칠 것이다. 미국 자본은 물론 해외자금들이 미국에 동조하여 빠져나갈 것이다. 중국을 미국 이상으로 섬겨온 데 대한 배신감이 괘씸죄의 형벌로 나타날 것이다. 여기에 기업을 적대시하는 빨갱이들의 속성이 나타나면서 국내기업 외국기업들이 해외로 피난을 갈 것이다. 최저임금제와 귀족노조 양성 정책으로 인해 일자리가 기하급수적인 속도로 줄어들 것이다. 북한 여자들에 침 흘리는 청와대 및 통일부 인간들의 주접 떠는 모습을 보고 자존심 상한 국민들 엄청 많다.

 

           북한 인간들 보는 앞에서 미국 부통령을 불청객 취급한 괘씸죄

 

북한 인간들이 빤히 보는 앞에서 펜스 부통령을 불청객으로 취급했다. 이를 지켜 본 트럼프는 분노했을 것이다. “그래 대화를 그토록 원하면 시작하자”, ”북한이 대화준비완료 했으니 만나자. 이런 말을 해오기 학수고대하고 있다“. 하지만 천지개벽이 없는 한 이런 일은 발생하지 않는다. 김정은 역시 나는 미국과의 대화에 목말라하지 않는다고 응수했다.

 

                                        홍준표가 길 비켜야

 

언론들과 팔푼이 평론가들은 대화의 계절이 올 것이다” “코피 작전은 없다그들만의 희망사항을 뿜어낸다. 그러나 코피의 계절이 아니라 잿더미 계절이 오리 밖에서 이리로 날아오고 있다. 문제는 이렇게 넝쿨째 굴러오는 호박을 감당할 인간이 한국당에 없다는 사실이다. 설사 한국당에 그런 인물이 있다 해도 홍준표라는 협박꾼이 가로 막고 있어서 문제다.

 

 

2018.2.18.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727건 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547 정동년-5.18단체에 TV공개토론 제안한다! 지만원 2013-02-24 17467 542
12546 한미간 모든 훈련 즉시 중단 지만원 2019-03-16 4369 541
12545 5.26.판문점 만남은 패러다임 상 도둑접선 지만원 2018-05-26 6111 541
12544 경고령! 서울 점령 D데이 가까이 왔다 지만원 2016-02-13 8641 541
12543 갑자기 웬 원시사회? 사무총장 김용태가 주범? 지만원 2019-02-13 4630 540
12542 박근혜는 하야하라 지만원 2015-08-11 9676 540
12541 유병언 시체의 초보적 의미 지만원 2014-07-22 11393 540
12540 주접떠는 국방장관 지만원 2013-11-04 13738 540
12539 채동욱, 시간끌면서 더 하고 싶은 일, 무언가? 지만원 2013-09-09 15196 540
12538 곽노현의 패가망신이 눈앞에 지만원 2011-08-28 22527 540
12537 미국과 경제전쟁 선포한 문재인 땜에 한국 거지된다 지만원 2018-02-19 12640 539
12536 신변보호 신청서 지만원 2016-09-23 6415 539
12535 인간말종들 위해 내 것 버리고 싶지 않다! 지만원 2013-03-04 16524 539
12534 문재인과 김정은 곧 냉동(시야시) 당할 것 지만원 2019-04-11 4590 538
12533 낙랑공주 사고쳤다! 지만원 2014-07-06 10862 538
12532 치사해진 지만원, 오늘이 마지막이었으면 지만원 2019-04-01 4646 537
12531 멸망의 절벽으로 달리는 나라⁠(Evergreen) 댓글(2) Evergreen 2017-10-16 7000 537
12530 남한접수 지하사령부 발견 지만원 2015-12-04 9047 537
12529 내사한다 보도한 매체 및 경찰, 내가 소송한다 지만원 2014-04-23 10703 537
12528 총리와 법무장관, 좌편에 서서 촐랑대지 말라 지만원 2013-06-10 12504 537
12527 5.18전선 최후의 전면전입니다 지만원 2016-04-24 5658 536
12526 5.18 선고공판에 몰려온 빨갱이 기자들 지만원 2012-08-24 17806 536
12525 한미훈련을 안 하는 이유 지만원 2019-03-04 4502 535
12524 이겨도 지만원, 져도 지만원, 저와 함께 가십시다. 지만원 2019-02-18 5370 535
12523 “5.18 영상고발” 화보에 대하여 지만원 2016-10-24 44217 535
12522 세월호 정국의 단상 지만원 2014-07-22 9317 535
12521 김영삼, 박근혜, 박지만은 들어라! 지만원 2011-07-07 20660 535
12520 5.18 마녀사냥에 부화뇌동하다 소송당한 그들 지만원 2019-04-04 4267 534
12519 정규재-조갑제는 5.18을 무장내란폭동이라 규정 지만원 2019-02-25 4949 534
열람중 스파이 정권의 운명, 카운트다운 지만원 2018-02-18 7856 53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