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에 집단 특채된 500명의 전라도 사람들 나가라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국정원에 집단 특채된 500명의 전라도 사람들 나가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0-11-14 10:36 조회30,37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국정원에 집단 특채된 500명의 전라도 사람들 나가라


 유명환 외교부장관의 따님이 외교부에 특채되었다 하여 사회가 온통 벌집을 건드려놓은 것처럼 요란법석을 떨더니 이내 특채 사정으로 이어졌다. 특채된 사람들은 대부분 사퇴를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보도에 의하면 김대중은 대통령으로 취임한지 불과 33일 만인 1998년 4월 1일, 국정원 소속 대공요원 581명을 일거에 숙청했다고 한다. 국정원 요직에 있는 경상도 사람들을 지하실로 끌고 가 팬티까지 벗겨놓고 심리적 고통을 주면서 내보낸 후 그 자리에 절차도 거치지 않고 500명 규모나 되는 전라도 사람들을 집단적으로 특채했다고 한다.


보도들에 의하면 선별기준은 1)김대중 반대파 2)한나라당 당직자들과의 친분 관계자 3)이회창 지지자를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대부분이 경상도 출신이 대상자로 몰렸다. 해직시킬 사람을 가려내기 위해 인사카드를 대외로 유출시키는데 깊숙이 간여했던 사람은 국정원 직원 중 전라도 대부로 일컬렸던 엄모(당시 직책 북한차장/작고)씨이며 엄씨는 전주출신으로 인사 관계와는 동떨어진 사람이었다고 한다.


그는 인사자료를 국정원 밖으로 빼내다가 비밀장소에서 선별작업을 했다고 한다. 학살 작업에 나선 사람들은 학살에 반발하는 경상도 출신 현직 1급 부서장급 간부들을 지하실로 끌고 가 팬티까지 벗기는 등 가혹한 고문을 감행했고, 그 결과 피해자 중에는 이 충격에 ‘실어증세’까지 일으키는 등 중증장애로 일생 고통을 받고 있는 사람들도 있다 한다.


집단해직의 방편으로 ‘재택근무’에 명한다는 기상천외한 비정상 조치까지 동원됐다고 한다. 그들은 581명을 해고시킨 자리에 민변출신 변호사들을 집어넣었고 , 주로 호남출신 등 검증도 되지 않은 500여명을 특채라는 편법으로 채워 국정원 요직을 장악하게 했다. 이러한 인사는 자유당 시절에도, 박정희 시대에도, 5공시절에서도 꿈조차 꿀 수 없는 파행이었다. 강제해직 작업에 직접 관여했던 사람은 당시 인사담당 보임계장 박씨였으며, 그는 곧 계장에서 일약 총무관리실장(1급)에 올랐고, 조사과정에서도 그는 끝까지 조사에 협조하지 않으면서 조사를 지연시켰다고 한다.


소씨라는 사람은 DJ시절 국정원에 검사로 파견돼, ‘이강래 당시 기조실장과 함께’ 핵심역할을 하다가 법무부로 옮겨 기획관리실장직에까지 승승장구하다가 2009년에 사표를 내고 물러났다 한다. 그러나 김만복 전 원장 직계로 보안법 철폐를 주장했던 김씨는 국정원의 요직 중의 요직인 수사국장자리에까지 승승장구했다 한다.


이는 국정원의 사례다. 김대중은 집권하자마자 국정원, 경찰, 기무사, 검찰에 근무하는 대공 전문요원들을 대거 숙청했고, 이 숙청 결과 국가에는 전문실력을 가진 대공 전문가들이 거의 다 멸종됐다. 국정원에서 581명, 기무사에서 900명, 경찰에서 2,500명, 검찰에서 40명, 모두 4,000 여명의 전문가들이 일거에 사라지고 없는 것이다.


유명환 전 외교부 장관에 관련한 특채는 이런 무자비한 전라도 특채에 비하면 아무 것도 아니다. 사람들은 어째서 큰 것은 보지 못하고 손톱처럼 작은 것에만 흥분할까? 이 글을 읽는 모든 분들은 국정원에 집단 특채된 500명 규모의 전라도 사람들에 대해 계속하여 문제를 삼고 물고 늘어져야 할 것이다. 한꺼번에 여러 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는 없다. 가장 먼저 국정원의 전라도 특채에 대해서만 “우리도 집단적으로 ” 물고 늘어질 것을 제안한다.



2010.11.14.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727건 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697 김정은 남한 오면 죽는다, 내가 폭탄 될 것이다 지만원 2018-12-04 33088 723
12696 발칙한 여교사 장희민에 체벌 있어야 지만원 2010-07-26 32740 430
12695 5.18재판, 8월 13일 오전 11:20분 지만원 2010-08-09 32568 138
12694 역시 최승우 장군 지만원 2010-07-13 32533 275
12693 솔로몬 앞에 선 5.18 목차 지만원 2010-07-07 32496 161
12692 이것이 5.18공화국영웅 메달인지요? 지만원 2010-06-11 32473 191
12691 징역1년 구형한 박윤희검사는 항소를 할 것인가? 지만원 2011-01-23 32228 329
12690 육사총동창회 홈페이지, 누가 점령했나? 지만원 2010-09-11 32172 361
12689 5.18역사책은 황석영과 북한당국만 쓸 수 있다? 지만원 2010-08-02 31575 215
12688 김태호가 최고 지만원 2010-08-25 31517 379
12687 5.18이 프랑스혁명이다? 지만원 2010-08-01 31448 200
12686 조선/동아,지만원을제2의한승조로 매도하라 지만원 2009-11-12 31381 99
12685 이명박정부 대북송금액 역대 최고(집정관) 댓글(10) 집정관 2010-11-30 31380 159
12684 황장엽-김덕홍의 비밀증언: 5.18 북한이 저질렀다 지만원 2013-04-22 31370 275
12683 황석영의 역사책과 비슷한 탈북자 증언 지만원 2010-11-05 31298 225
12682 5.18재판 판결요지 지만원 2011-01-25 31239 228
12681 이희호가 건 재판 최후진술:김대중은 빨갱이입니다! 지만원 2013-01-29 31018 503
12680 박지원의 가족사에 대한 오해를 풀자 지만원 2010-10-12 30946 215
12679 왕의 남자 박지원과 이재오, 두 빨갱이들의 서열 지만원 2010-08-25 30933 318
12678 오늘의 5.18재판 지만원 2010-08-13 30931 213
12677 5.18무사고정시견인초과운동(북한사진) 지만원 2010-05-12 30923 176
12676 국가 어른으로 부상한 인명진 목사님! 지만원 2010-07-19 30718 253
12675 조선일보 눈에 황석영이 진보문인으로 보이는가? 지만원 2010-08-20 30691 234
12674 5.18 고등법원 사건 공판기일 연기예정 지만원 2011-03-15 30673 140
12673 대한민국의 천안함 탈출작전 지만원 2010-07-17 30672 323
12672 이제껏 구경해보지 못한 쓰나미 사회 올 것 지만원 2010-06-25 30646 359
12671 5.18 변호인 의견서(서석구) 지만원 2010-09-19 30637 88
12670 전라도에 번번이 얻어터지는 경상도 지만원 2011-05-12 30400 298
열람중 국정원에 집단 특채된 500명의 전라도 사람들 나가라 지만원 2010-11-14 30378 447
12668 김대중 재판 3월 8일(화) 지만원 2011-03-04 30225 25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