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사단, 평화 쥐고 온 게 아니라 전쟁 쥐고 왔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특사단, 평화 쥐고 온 게 아니라 전쟁 쥐고 왔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03-06 21:30 조회6,04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특사단, 평화 쥐고 온 게 아니라 전쟁 쥐고 왔다.

 

                                  북한과 야합한 공작보따리

 

특사단이 돌아왔다. 한마디로 북한과 공작한 결과를 싸가지고 왔다. 우선은 한반도 주변에 집결된 미국의 전력자산을 미국으로 다시 돌려보내고 보자는 계략,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조선과 동아도 4월말 남북 정상회담을 메인 헤드라인으로 뽑았다. 남북정상회담은 그만큼 크게 생각되는 주제다. 큰 주제를 내세워 세계의 여론을 미국에 불리하게 조성하겠다는 꼼수가 보인다. 이런 내용을 가지고 중국과 러시아에도 특사를 보내 그 두 나라로 하여금 미국에 불리한 여론을 형성하도록 공작할 것이다.

 

                        미국의 전력자산 내보내고 시간 끌자는 꼼수

 

체제만 보장된다면 북한이 핵을 가질 이유가 없다는 말이 가장 속임수가 강한 말이다. 체제를 보장받기 위한 북한의 요구를 내놓으라 하면 미국으로서는 도저히 받아들을 수 없는 요구를 내놓을 것이다. 민주노총의 대화방식이 바로 이런 공산주의식 방식이다. 한 없이 시간을 끌겠다는 것이다.

 

미국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는 말은 하나마나 한 말이다. 대화를 하는 동안 미사일과 핵 도발을 하지 않겠다는 것은 대화를 질질 끌면서 시간을 벌겠다는 것이고, 한반도 주변에 전개한 전력자산을 일단 미국으로 돌려보내겠다는 술수다. 한미연합훈련에 북한이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지 않겠다는 것은 이번 특사단이 북에 코치해준 것이다. 미국이 그 엄청난 군비를 들여 훈련을 하는 이유 중 하나는 북한의 대응훈련을 유도하여 유류 등 북한의 자원을 고갈시키려는 것이다. 그런데 이번 특사단이 그렇게 하지 말라고 코치를 해준 것으로 보인다.

 

                  미국이 바라는 오직 하나 핵폐기”, 그건 보따리에 없다

 

이번 보따리에 북한이 핵을 포기하겠다는 똑 부러진 의향은 없다. 미국이 바라는 것이 없는 것이다. 2005.9.19.에도 미국의 전력자산이 한반도로 몰려왔다. F-22 편대들이 김정일 거처 위를 마구 비행했다. 그 때 김정일은 백기를 들었다. 무조건 핵을 포기하겠다고 한 것이다. 이것이 9.19합의였다. 그래서 천문학적인 비용을 들어 한반도에 전개했던 전력자산을 모두 철수시켰다, 이번에도 비슷한 속임수를 쓰고 있는 것이다.                 


               평화는 문재인 류의 얕은 꾀 위에 꽃피지 않는다


나는 믿는다. 트럼프는 절대로 문재인 팀의 요설에 놀아나지 않을 것이다. 특사단은 손에 평화를 쥐고 온 것이 아니라 조기전쟁을 쥐고 온 것이다. 평화는 문재인 류의 얕은 꾀 위에 꽃피지 않는다.

 

 

2018.3.6.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621건 10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351 나는 낭중지추, 대통령도 국정원장도 내가 통제한다 지만원 2015-06-24 7561 520
열람중 특사단, 평화 쥐고 온 게 아니라 전쟁 쥐고 왔다. 지만원 2018-03-06 6041 520
11349 북한군 600명 어디서 나왔나? -망언의 본질- 지만원 2019-03-28 3653 520
11348 점점 처참하게 무너지는 민주화성지 5.18광주 지만원 2013-12-19 10172 519
11347 사이비 애국자들, 노숙자담요를 닮아라 지만원 2015-12-11 7321 519
11346 지용의 얼굴, 제73광수 얼굴 아니다 지만원 2018-05-21 5819 519
11345 박지원도 나경원도 정의용도 동급의 무식자들 지만원 2019-04-05 2519 519
11344 남재준 시원하게 잘한다. 지만원 2013-06-23 12252 518
11343 돌아온 야인시대 지만원 2013-11-25 11060 518
11342 국민여러분께, 군-경 여러분께 간절히 호소합니다! 지만원 2014-05-09 8510 518
11341 대통령이 못 하는 일, 조선일보 폐간, 우리가 하자 지만원 2016-09-02 6778 518
11340 미군은 땅굴 위치 알고 있다 지만원 2018-01-10 6236 518
11339 지만원은 이 시대 영웅으로 부각돼야 합니다. 지만원 2018-11-25 3870 518
11338 5.18 총력전 위해 커밍아웃하는 붉은자들 지만원 2019-01-17 3278 518
11337 황장엽과 지만원 지만원 2019-02-28 3338 518
11336 공무원이 가축인가? 세종시 용도 변경 급선무 지만원 2014-07-02 7530 517
11335 조갑제와 전라도의 합창, “광수는 조작” 지만원 2015-07-21 9922 517
11334 나의 선언: 국정원이 간첩집단! 지만원 2017-02-05 9464 517
11333 인민군 판사들이 쓴 5.18 판결문 지만원 2012-08-09 18542 516
11332 전라도로부터 압박 받는 나경원 지휘부 지만원 2018-12-18 4702 516
11331 김무성, 다 된 밥에 재 뿌렸다! 지만원 2013-12-30 8664 515
11330 언론들 북에 떠는 이유: 사장들이 정조를 바쳤기 때문 지만원 2015-07-16 11180 515
11329 북한과 ‘뒷구멍 거래’하는 주사파 정부 지만원 2018-08-05 4999 515
11328 “5.18과 문재인”, 이 글자를 하늘 높이 띄웁시다. 지만원 2019-01-31 2985 515
11327 지만원 고소한 자들 무고로 고소할 것 지만원 2019-02-12 3713 515
11326 노무현 일당의 여적행위 지만원 2013-06-21 11477 514
11325 국가가 5.18역사의 진실탐구 노력에 가한 탄압-학대 사실 지만원 2015-12-26 6998 514
11324 문재인 좋다던 젊은이 전라인, 정신 좀 드는가? 지만원 2017-10-24 7038 514
11323 애국국민들께 호소합니다 지만원 2017-10-26 8223 514
11322 조갑제 정복하는데 15년 걸렸다 지만원 2019-03-19 4111 51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