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력시비에 대하여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학력시비에 대하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09-12-15 16:44 조회26,50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학력시비에 대하여


필자가 조갑제 기자의 학력에 대해 언급한 사실에 대해 더러의 사람들이 이의를 제기하는 모양이다. "고졸 출신이 열심히 애국하는 것은 훌륭한 일이다. 조갑제 기자는 열심히 애국운동을 하지 않았느냐?" "링컨도 노무현도 대통령까지 했지 않느냐?"  

그렇다. 고졸출신이 대통령을 한다는 것은 많은 국민들에 불만이겠지만 이는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이고 또 몇 차례 있었다.
그러나 12.12 및 5.18에 대한 역사를 바로 쓰는 일은 학문분야의 논문이다. 고졸 출신이, '논문 중에서도 가장 어려운 논문'을 쓴다는 것은 학문 질서 상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고졸 출신은 대통령은 될 수 있어도 논문만큼은 쓸 수 없다. 12.12 및 5.18 역사는 대학원생으로서도 참으로 쓰기 어려운 난제의 논문이다. 대학원생이 논문을 쓰려면 일정량의 코스워크를 이수한 이후에야 쓸 수 있다. 즉 학문적 라이선스가 있는 사람만이 논문을 쓸 자격이 있는 것이다.


이에 비추어 조갑제의 경우는 12.12 및 5.18에 대한 역사논문을 쓸 수 있는 라이선스가 없다. 그러하기에 그는 논문에 접근하는 법조차 모른다. 모든 주장에는 증거가 따라야 하고, 증거들을 논리적으로 연결하여 논리적 추론(Logical Inference)을 이끌어내는 논리전개(Reasoning out)가 있어야 한다. 논리력에 대한 상당한 훈련이 없으면 불가능한 능력인 것이다.


그런데 조갑제의 경우에는 겨우 정승화가 구술한 자료나 장태완이 쓴 자서전 등만을 가지고 그들의 입장을 일방적으로 대변하고 있다. 정승화와 장태완은 훌륭하고 정직한 군인이어서 그들의 말은 신빙성이 있다는 것이다. 논리전개((Reasoning out)가 없고, 인용자료(Reference)도 없다. 예리하지도 않은 직관(Intuition)과  주장만을  나열하는 식으로 역사를 기술하고 있다.  그리고 가끔은 수사기록에 있는 수기 등을 나열해 놓은 것이 그가 쓴 역사의 전부일 것이다. 이런 논문은 단 10분 만에 교수로부터 불합격 판정을 받게 된다.            


링컨도 김대중도 노무현도 마쓰시타 고노스케도 있다. 모두가 저학력으로 출세한 사람들이다. 이는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이다. 조갑제가 애국운동을 열심히 하고 선생님 소리를 듣고 있다. 이 역시 매우 고무적인 일이고 칭찬받아야 할 일이다. 그러나 조갑제가 역사 논문을 쓴다? 이것만은 허용될 수 없다. 이것은 학문사회의 룰을 유린하는 행위다.

더구나 조갑제의 역사쓰기에는 논문이 요구하는 모든 요건들이 충족돼 있지 않으며, 논리적 접근방법(Way of Approach)과 논리적 전개방법((Way of Reasoning out)이 투영돼 있지 않다. 한 마디로 논문을 쓸 수 있는 기초수업(Course Work)이 전혀 없는 것이다. 라이선스가 없는 데에는 없을만한 이유가 있는 것이다. 교수의 눈에는 이것이 금방 보인다. 이렇게 쓴 자료를 가지고 역사라며 많은 장소에 다니면서 역사 강의를 하고, 라이선스도 없이 왜곡된 견해를 인터넷을 통해 확산하는 것은 도덕률에 어긋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더구나 그의 옆에는 라이선스를 가지고 쓴 12.12 및 5.18에 대한 역사책이 있다. 이에 대한 반론 없이 그는 오직 그가 정승화로부터 들은 이야기만 전하고 다닌다. 이는 아카데미 세계에서 있을 수 없는 몰지각한 매너에 속한다. 아카데미언이 아님을 스스로 노출시키는 부끄러운 행위인 것이다.         


필자가 학력을 언급한 것은 일반 생활공간에서 학력차별을 하려는 것이 아니라 엄연히 존재하는 학문계의 룰을 말한 것이다. 대학을 다닌 사람들이라면 필자의 학력 언급을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였을 것이다. 필자의 학력 언급을 학력차별이라고 반기를 드는 것은 학문세계를 잘 모르고 하는 행동임을 알아야 할 것이다. 학문적 라이선스가 존중받는 세상에 살고 있는 한, 이런 식의 학벌차별은 정당한 것이며, 학위 없는 사람들이  기분상해 할 대상이 아닌 것이다. 의사의 라이선스 없는 사람이 어떻게 의료행위를 할 수 있을 것이며, 운전 라이선스가 없는 사람이 어찌 자동차를 운전할 수 있겠는가? 논문 라이선스도 이와 같은 것이다. 


2009.12.15.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299건 9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059 김황식은 김태호보다 100배 더 더럽네~ 지만원 2010-09-21 26607 328
12058 한상렬과 동아일보, 세상 헷갈린다 지만원 2010-09-12 26597 266
12057 차별대우 지만원 2010-07-25 26558 250
12056 김정일의 천안함 음모 지만원 2010-04-08 26554 274
12055 이순실과 국정원의 내통 사례 지만원 2015-12-07 26551 478
12054 천신일이라는 사람, 이러면 안되지요 지만원 2010-10-26 26516 200
열람중 학력시비에 대하여 지만원 2009-12-15 26507 168
12052 참으로 오지게 걸려든 북한 지만원 2010-07-23 26492 457
12051 오늘(10.8)의 5.18 재판 결과 지만원 2010-10-08 26491 321
12050 600명의 연고대생 미스터리를 푸는 실마리 지만원 2011-05-28 26487 308
12049 이희호 재판의 다음 일정 지만원 2011-01-27 26485 130
12048 이~전라도 개새끼들, 들어라! 지만원 2013-03-29 26482 468
12047 이명박 인간성은 교활의 극치 지만원 2010-07-09 26481 302
12046 ‘민주화’ 라는 단어의 어원 지만원 2010-10-26 26457 127
12045 내년에 대법원장 포함 좌경 대법관 대거 퇴임 지만원 2010-12-17 26448 313
12044 시군구 단체장이 가진 배타적 인사권! 지만원 2010-06-06 26443 180
12043 105미리 포에 대한 필자의 생각 지만원 2011-02-16 26434 358
12042 광주가 타지역에 비해 민주화의식(?)이 높았던 이유 지만원 2010-04-03 26396 162
12041 괴상한 묘기를 발휘하는 530GP의 K-1소총 지만원 2010-09-26 26372 171
12040 6월 9일(목) 오후 3시에는 5.18재판 지만원 2011-06-07 26371 203
12039 5.18재판 진행의 혼선 지만원 2010-04-13 26369 163
12038 5.18재판, 서울고법(2심)에서도 승소 지만원 2012-08-23 26369 633
12037 “임을 위한 행진곡” 백과사전 식 정리 지만원 2010-03-06 26368 100
12036 후회막급한 북한 지만원 2010-07-25 26363 431
12035 SBS 윤정주, 이광훈 PD의 만행 다시보기 지만원 2012-02-19 26341 200
12034 탈북자들이 증언하는 김대중의 정체 지만원 2012-07-30 26340 649
12033 대한민국은 도둑놈이 최고인 나라(효월) 효월 2010-08-03 26308 197
12032 북한이 보낸 윤이상 흉상, 드디어 반입허용 지만원 2010-03-04 26305 165
12031 외교부 장관 0순위 김성환은 누가인가? 지만원 2010-09-04 26297 416
12030 5.18광주에 왔던 북한군 중좌출신, 서울교외에 거주중 지만원 2010-01-14 26295 18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