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인들의 영웅, 김대중 어록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전라인들의 영웅, 김대중 어록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03-10 08:14 조회2,63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전라도의 영웅, 김대중 어록

 

전라도의 신, 전라도의 영웅, 전라도의 대리만족 은인 김대중은 전라인 다웠다.

 

1. 196764일 오후 2시 목포역전 광장에서 행한 DJ의 국회의원 선거 유세 

"여러분 내 눈을 똑바로 보세요. 내 얼굴을 똑똑히 보십시오. 나는 내 장래에 대해서 큰 포부가 있습니다. 나는 돈 몇 푼 받아 가지고 내 장래를 망칠 사람이 아닙니다. 나는 내 꿈이 너무도 크기 때문에 더러운 돈 같은 것은 아무리 고통스럽고 괴로워도 안중에 없다는 것을 명백히 해둡니다"

 

2. 1997. 10. 8. 관훈클럽  

"저희는 이번에도 저희자식들 재산까지 다 공개했는데 앞으로 대통령이 되면 자식뿐 아니라형제의 재산까지도 공개를 하고 이렇게 해서 정말 무소유가 되겠습니다. 정말로 내 자식들에게는 미안한 이야기이지만 우리 가족은 무재산 가족이 될 것입니다. 돈은 먹고 살 만큼만 있으면 됩니다. 이번에 영등포의 땅과 경기도 수원의 땅은 장애인을 위해 내놓았고요 저

희 집 현재 살고 있는 것도 가족회의에서 이미 결정이 났습니다".

3. 1997. 10. 8일 관훈클럽   

"저는 일생에 거짓말한 일이 없습니다.(청중들 폭소) 저는 거짓말한 일이 없어요. 이것은 약속을 못 지킨 것이지 거짓말 한 것은 아닙니다. 거짓말한 것하고 약속했다가 못 지킨 것하고는 다릅니다".

 

4. 1980.3.26YWCA 초청연설문 

나는 내 일생의 교훈으로써,어떤 경우에도 국민을 배반하지 말고 어떠한 고난이 있더라도 국민의 편에 서라는 것, 이것이 내 인생과 정치의 신조입니다. 우리 집 가훈이 세 가지 있는데 그 중 첫째가 하느님과 국민에게 충실하라입니다. 둘째는자기 운명은 자기가 개척해야 된다이며, 셋째는절대로 부자가 되지 마라는 것입니다(박수, 옳소! 환호).

 

나는 내 자식들에게 말하기를돈과 하느님은 같이 섬길 수가 없고, 돈과 양심을 같이 섬길 수가 없다. 돈은 먹고사는 데 부족하지 않으면 되는 것이다. 그 이상의 부를 가지게 되면 부의 노예가 되고, 친구들로부터 멀어지고, 국민으로부터 격리되고, 그리고 교만해지고 타락한다. 따라서 만일 너희들이 경제계에 나가서 사장이 되고 회장이 되는 등등 경영자가 되는 것은 좋지만, 만일 부자가 되면 아버지와 너희들과는 관계가 끊어진다는 것을 나는 얘기하고 있습니다.

 

여러분! 나는 국민에게 충성을 다하는 것을 정치인으로서의 최대의 기본으로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나는 무엇이 되기 위해" 사는 사람이 아닙니다. 대통령은 둘째, 셋째입니다. 나는 무엇이 되기 위해서 사는 것이 아니라 국민과 내 양심에 충실하기 위해서 사는 사람입니다. 내 양심에 충실하다가 기회가 있어서 대통령을 맡게 되면 봉사할 것입니다(박수, 환호).

 

그러나 국민과 양심을 버리고무슨 수단을 쓰든지 대통령이 되겠다는 것, 이것은 내가 죽으면 죽었지 추구할 수 없는 길입니다.(옳소! 박수). 여러분에게 솔직히 얘기한다면, 나는 다음 정권, 그렇게 대단한 매력이 없습니다. ? 첫째, 경제만 보더라도 박정희씨가 아주 망쳐 놓았습니다(박수. 옳소! 환호). 이것을 맡아 놓고 수습한다는 것은 마치 다 파먹은 김칫 독에다 머리를 집어넣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옳소! 박수). 4년 동안 뒷치닥거리나 하고 나면, 그것도 내가 좋아하지 않는 사람 뒷치닥거리를 하고 나면 4년은 끝나는 것입니다(웃음, 박수).

 

남북문제, 노동문제, 청년·학생문제, 군대를 통솔하는 문제 등등 다음 대통령의 짐이 여간 무겁지가 않습니다. 따라서 내 개인적인 생각을 하면,누가 한 4년쯤 해서 실컷 고생하고 난 뒤 그때쯤 내가 맡는 게 차라리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박수, 환호). 여러분! 나는 아직도 이와 같이 여러 가지 여기서 공개할 수 없는, 그 동안 많은 치욕과 고통과 괴로움을 당했지만 그러나 나는 믿습니다. 나를 바닷 속에 상어밥이 되게 던지려고 할때도,내가 여기서 죽더라도 국민은 나를 잊지 않을 것이다라고 생각했으며, 내가 법정에 섰을 때도 판사를 향해, 검사를 향해,당신들이 나를 지금 재판하지만 역사와 국민은 내 편이라는 것을 얘기했습니다(옳소! 박수).

 

누구에게 천대를 받건, 누구에게 멸시를 받건, 누구에게 박해를 받건, 아니 오늘 생명을 잃건, 내 국민만 나를 버리지 않고, 내 국민만 나와 같이 있고, 내가 내 국민을 위해서 봉사할 수 있는 한은, 김대중에겐 불행이 없고 김대중에겐 슬픔이 없다는 것을 여러분에게 말씀드립니다(박수, 옳소!). 따라서, 나는 지금 게딱지같은 국민주택에 살고 있지만(웃음), 국민을 배반하면서 부를 얻는 것보다는 하느님과 우리 국민을 택했습니다. 국민을 배반하면서 안전을 택하라고 한다면, 차라리 죽음을 택하겠습니다. 이 신념은 내가 죽는 그 날까지 변하지 않을 것입니다(박수).

 

여러분! 나는 기독교 신자이기 때문에, 예수의 제자입니다. 예수는 내 스승입니다. 나는 하나님의 아들이기 때문에 예수는 나의 형님입니다. 나는 그의 제자이기 때문에 스승의 말씀을 따라야 합니다. 여러분! 나의 스승 예수는 우리에게 이와 같이 우리들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이웃을 위해 모든 것을 헌신하도록 요구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내가 국민의 편에 서서 국민의 자유와 권리와 행복을 위해 싸운 것은, 예수를 믿는 사람으로서 당연한 의무라는 것을 여러분에게 말씀드립니다(박수).

 

북한은 한쪽으로는 대화를 하면서도 간첩선을 내려보냅니다. 폭력과 무력을 통해서 남한을 뒤집어엎겠다는 소위남조선 해방전략을 포기하지 않는 한, 우리는 국가의 안보와 반공의 태세를 조금도 늦출 수가 없다는 것을 나는 여러분에게 강조합니다(박수, 옳소!). 나는 반공주의자입니다. 그러나 국민에게 넘치는 자유와 정의와 안정을 줌으로써 국민들이 이 땅에 정을 붙이고, 대한민국에 사는 것을 기쁨으로 생각하고, 자발적으로 이 나라를 지키려고 하는, 공산당 침투의 여지가 없는 반공과 안보를 주장하는 것이 나의 정책이요 박정희씨와 다른 점인 것입니다(박수).

 

국민이 있는 곳에, 여러분이 있는 곳에, 김대중이가 있습니다. 국민이 필요로 하는 데 김대중이는 있습니다. 김대중이는 천 번 죽어도 국민을 떠나지 않습니다. 만일 여러분이 필요로 하면, 우리 민족의 혼이 내게 명령하면, 나는 다시 열 번 납치당하는 한이 있더라도, 백 번 감옥에 가는 한이 있더라도, 천 번 연금 당하는 한이 있더라도 나는 여러분에게 봉사할 것을 다짐합니다!(옳소! 환호, 박수)

 

5. 1997. 10. 8. 관훈클럽 

"하나 첨부하면 제가 집권하게 되면 청와대 비서실을 대폭 축소해서 그것을 문자 그대로 비서실로 만들고 모든 국정은 국무위원들과 협의해서 하겠습니다. 지금 보면 이 나라에서는 청와대 비서관 회의가 국정을 좌지우지하고 국무회의라는 것은 있으나마나 해요. 청와대에서 국민이나 누구에 대해서도 책임을 안지는 청와대 수석 비서관이 장관에게 전화 한 통 하면 쩔쩔매고 그대로 따라가야 해요. 이건 이 나라 헌법 질서가 잘못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런 점도 앞으로 시정할 것이기 때문에 비서들 자신들이 정치를 농단하는 일은 저희 집권하에서는 없을 것이다, 이것도 말씀드리겠습니다".

 

6. 1997. 10. 8. 관훈클럽 

"저는 김정일을 대단히 위험한 사람으로 보고 있습니다. 오만하고 독선적이고 호전적인 사람, 어렸을 때부터 안하무인으로 컸고 71년부터 막강한 권력을 장악해 왔고 그래서 대단히 위험한 사람이다. 따라서 우리가 정말 깊이 생각해야 할 것은 이런 위험한 사람을 다루는 데 있어서 정말 슬기롭고 지혜로운 자세가 필요하다. 저는 김정일에 대해서 조금도 방심하지 않습니다".

 

7. 1997.10.8. 관훈클럽 

"저는 집권하면 북한에 대해서 분명히 따질 것 따지고 짚을 것 짚고 그래가지고 필요하다고 생각할 때 남북정상회담을 하겠습니다. 그 가장 전제조건이 노동당 규약을 개정해서 그러한 자세를 우리가 분명히 믿을 수 있게 바꿔야 합니다. 여러분이 아시는 대로 노동당 규약은 북한에 있어서 헌법 이상이기 때문에 아주 중요한 것입니다".

 

8. 200029일 도쿄방송   

"김정일 총비서는 지도자로서의 판단력과 식견 등을 상당히 갖추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9. 2000. 2.28. 독일 슈피겔지 

"김정일 총비서는 실용주의자라고 생각합니다".

 

10. 2000.12.11. 중앙일보 

"노벨평화상은 한국국민 모두의 업적으로 받은 상이니 만큼 저는 상금(112,222만원)을 노벨상 취지에 맞게 사용하겠습니다. 상금을 국가에 내놓겠습니다.“

 

11. 2001. 12.10 조선일보

노벨평화상 상금은 이 김대중의 것입니다"

 

12. 2002.5.20 중앙일보, 세계일보

"노벨상금과 그 이자를 평양과학기술대학에 기탁할 것입니다. 그들은 6.15 기념관을 지을 것입니다".

 

[] 상금의 향방: 2011. 11. 26. 경향신문 

2009116일 아태재단은 재단 해산을 결의하면서 김대중 전 대통령이 재단에 기부했던 노벨평화상 상금 등에 대해 그 동안의 이자를 포함, 135400만 원을 김 전 대통령에게 반환했다

 

13. 2002.6.21 일간지 일동   

 "저는 지금 고개를 들 수 없는 참담한 심정으로 국민 여러분 앞에 섰습니다. 국민 여러분의 성원으로 대통령에 당선된 이후 저는 자식들이나 주변의 일로 걱정을 끼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여러 차례 약속드렸으나 결국 저는 국민 여러분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 했습니다”.

 

14. 2002.07.10., 일간지 일동 

국민 여러분께 한없는 죄송함을 금할 길 없습니다

 

[] 2011. 11. 26. 일간지 일동

위 말은 김대중이 박선숙 대변인을 통해 차남 홍업이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상 알선수재, 조세포탈 및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되고 홍업 관련 의혹에 대한 검찰수사 결과가 발표된데 대해 한 말이다. 검찰은 홍업이 기업들로부터 48억을 받았다고 공소했다. 현대에서 16, 삼성에서도 5억을 받았고, 2개 업체들로부터 매달 5천만원을 받았다.국정원장 임동원한테서도 때때로 2,500만원, 신건 한테서도 1,000만원씩의 상납을 받았다. 홍업은 10억원을 아파트 베란다 창고 안에 숨겨 놓고 그 앞에 가구를 쌓아 놓고 지냈다. 그러면서도 "부정한 돈은 한 푼도 받지 않았다"고 거짓말을 해왔다. 이 사실들은 빙산의 일각, 당시 대통령과 국무총리가 나서서 송정호 법무장관에게 수사를 중단하라는 압력을 넣었는데도 이 정도가 불거져 나왔다. 6.11일 오전, 국무회의가 끝난 직후 이한동 총리가 법무장관에게 이런 말을 했다. "어른이 매우 섭섭해하십니다. 어떻게 한 집안에서 두 자식을 구속할 수 있느냐고 하시더군요. 불구속 수사는 도저히 안 되는 건가요?“

 

 

2018.3.10.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597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63636 985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9803 442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6968 392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16877 1492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6478 1013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4107 966
공지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12와5.18압… 지만원 2010-08-15 426185 1456
10590 5.18철옹성 호위하는 인민공화국과 펜과의 전쟁 새글 지만원 2018-06-19 382 75
10589 열혈 애국지사 전병철 선생님 타계 새글 지만원 2018-06-19 599 115
10588 한국 경제 위기를 .... 새글 Long 2018-06-19 1318 229
10587 Despondency and Disappointment are B… 댓글(4) stallon 2018-06-16 1492 96
10586 북한의 천지개벽-남빨들의 멘붕 지만원 2018-06-16 5221 582
10585 정대협 형사사건 답변서(검사 공소장 변경) 지만원 2018-06-16 1130 154
10584 한국당 해체와 정계은퇴 필수 5인방 (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18-06-16 3142 377
10583 6월의 재판일정 지만원 2018-06-15 1831 240
10582 북한의 변화, 미북회담 기록 영상 지만원 2018-06-15 3303 241
10581 싱가포르 합의문 은 "항복문서" (2018.6.14) 관리자 2018-06-14 3227 212
10580 싱가포르 미북회담 분석 지만원 2018-06-13 6223 520
10579 트럼프, 오늘도 나는 낙관한다 지만원 2018-06-13 5382 524
10578 김정은 제2의 고르비 되기를 지만원 2018-06-12 5094 442
10577 세기의 아이러니-김정은의 굴복 (2018.6.11) 관리자 2018-06-11 3894 253
10576 오늘의 느낌 지만원 2018-06-09 5207 559
10575 트럼프에 대해 논리보다 비논리를 더 믿는 우익들 지만원 2018-06-09 3697 459
10574 한국당 법사위에는 정의감도 없는가 지만원 2018-06-08 2909 438
10573 "싱가포르 회담을" 낙관한다! (2018.6.8) 관리자 2018-06-08 2448 181
10572 5.18진실 알려지지 못하게 별짓 다하는 빨갱이들 지만원 2018-06-08 3374 320
10571 싱가포르 회담을 매우 낙관한다 지만원 2018-06-08 3479 355
10570 트럼프에 팽당한 퇴물기생 문재인 지만원 2018-06-07 4114 511
10569 문재인은 위험물, 홍준표는 오물 지만원 2018-06-07 3435 451
10568 트럼프 속을 읽는 전문가는 없다 지만원 2018-06-07 3570 44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