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장부대 방통심의위의 5.18글 삭제결정(한 위원의 내부고발)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완장부대 방통심의위의 5.18글 삭제결정(한 위원의 내부고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04-07 21:00 조회2,71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완장부대 방통심의위의 5.18글 삭제결정(한 위원의 내부고발)

 

 

방송통신심의위는 2개의 소위로 구성돼 있습니다, 하나는 방송소위, 다른 하나는 통신소위. 각기 5명씩입니다. 통신소위는 46, 지만원의 아래 글과 일베의 유공자혜택에 관한 피켓 사진을 삭제 결정했습니다. 통신소위의 한 위원인 이상로 교수가 이에 반대했지만, 나마지 4명이 눌렀다 합니다. 이들이 삭제시킨 제 글은 "이 세상에서 가장 부끄러운 역사는518역사입니다!"라는 제목의 아래 글인데 이는 제가 2014.10.에 내놓은 "5.18분석 최종보고서"의 에필로그입니다. 이 글은 그 책과 함께 영원히 남을 것입니다. 아래 프리덤뉴스에 이상로 위원이 직접 나와 동영상으로 이 야만적 사실을 모든 국민에 알려왔습니다. 방통심의위는 이상로 위원을 추방하려 할 것입니다. 내일부터 여러분들께서 방통위에 가서 이 비문명적 행패를 성토하시고 이상로 위원을 보호하는 노력을 전개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는 국민적 의무입니다.

프리덤뉴스

https://www.youtube.com/watch?v=mgVVKtKVgi8

 

        세상에서 가장 부끄러운 역사는518역사입니다!

              [5.18분석 최종보고서 에필로그] 

 

 

북한 대좌출신의 거물간첩이요, 북한에서 최고의 대우를 받던 공화국영웅김용규 선생이 19769, 동료 간첩 2명을 사살하고 귀순하였습니다. 그는 그의 저서 소리 없는 전쟁(1999, 도서출판 원민)의 표지말에서 남한의 크고 작은 모든 소요에는 반드시 북한의 배후조종이 있다. 그것은 의심할 수도 없고 의심해서도 안 되는 필연이다라는 매우 귀중한 증언을 해주었습니다.

 

같은 책에서 그는 419도 북한이 조종한 것이라고 증언하였습니다. 김용규 말고도 이석이라는 간첩 역시 419를 자기가 배후조종하였다는 증언을 하였습니다. 이명영 교수(서울대 졸업, 정치학 박사, 중앙일보 논설위원, 성균관대 교수)는 그의 저서 통일의 조건발상의 전환을 위하여(198911, 종로서적)라는 저서에 이런 내용을 담았습니다. “19721, 간첩 이석과 그의 공작망이 국군보안사령부에 의해 검거되자 그는 수사관 앞에서 담담하게 말했다. ‘419혁명의 도화선에 불을 지른 사람이 바로 나입니다.’”

 

이명영 교수에 의하면 간첩 이석은 남로당 경북도당 간부로 194610, 대구 폭동사건에 관여했고, 중앙당 간부로 자리를 옮긴 후 체포, 투옥됐다가 625전쟁 때 구출되어 인민군을 따라 평양으로 월북했습니다. 19554, 그는 다시 경기도 화성군 남양만 쪽으로 상륙, 경남 마산에 아지트를 구축하여 2개의 친목계 모임을 결성, 40명을 조직, 의식화 작업을 시켰습니다. 315부정선거를 규탄하는 움직임이 일자 그는 이 40명으로 하여금 마산 사태에 적극 개입하여 사태를 격화시키는 데 앞장서게 했습니다. 1968년 일망타진된 통일혁명당(통혁당) 사건은 이 40명의 조직을 확대한 것이었습니다.

 

518광주사건은 수많은 이석과 북으로부터 파견된 특수군 600명이 또 다른 수백 명의 광주 부나비들을 도구로 이용하여 감히 계엄군을 한껏 농락하고 대한민국을 능욕한 특수작전이었습니다. 이들 북한군은 계엄군과 직접 싸우기 위해 내려온 것이 아니라 광주 시민들을 선동하여 남남전쟁을 유도하고, 이런 전쟁을 전국으로 확대함으로써 남침의 구실을 마련하려 한 것이었습니다.

 

전향한 거물간첩 김용규의 적극적인 당부의 말이 뒷받침하듯 북한의 대남공작 역사책들은 한결같이 남조선의 역사는 진보와 보수반동’, ‘인민과 미제사이에 벌어진 대결이라고 기술하고 있습니다. 이제까지 발생한 남한의 민주 시위를 보셨을 것입니다. 반미, 반파쇼, 반재벌로 일관되어 있지 않았습니까? 1948년 제주도에서 대한민국에 선전포고를 했던 제주도 무장폭력배들을 민주화 열사로, 1980년 정부의 무기고를 털어 정부군을 향해 쏘았던 북한 특수군에 부역한 20대 양아치급 부나비들을 민주화 열사로 대우해 온 것만 해도 피가 끓을 일인데 이런 기현상이 영원히 굳어지는 것을 그냥 바라만 보고 있어서야 어디 서로 얼굴을 들고 나는 애국자다이렇게 말할 수 있겠습니까?

 

얼마 전까지만 해도, 저는 광주인들 주도의 시위대가 광주에 존재했다는 것을 막연한 사실로 믿었습니다. 1981년의 대법원 판결과 1997년의 대법원 판결도 광주인들 주도의 시위대가 광주에 존재했다는 것을 사실로 인정하고, 그에 대한 해석을 각기 틀리게 내렸습니다. 2010년부터 저는 광주에 북한특수군 600명이 참전하여 광주 작전을 기획연출기록하고 돌아갔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광주에는 광주인들 주도의 시위대가 존재했고, 이와는 별도로 북한특수군 600명의 작전이 병행되었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를 놓고 북한특수군 개입론이라 말할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201491, 제가 마지막으로 내린 결론은, ‘북한군 600명 개입설이 아니라 “518은 북한군 600명 주도의 대한민국 전복작전이었다는 것과 광주인들이 구성한 시위대는 없었다는 것입니다. 시위대의 대장도 없고 시위대의 실체도 없었습니다. 518의 실체는 정확히 북한특수군 600명과 이 작전에 이용된 사회 사회불만세력입니다. 결론적으로 광주에는 1980518일 이후 민주화운동도 없었고 민주화 시위대도 전혀 없었습니다. 이는 “518민주화운동에 북한군이 개입했다91일 이전까지의 결론을 완전히 뒤엎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 작전이 실패하자 북한은 또 남한에서 부화뇌동하는 부나비들을 통해 미국과 남한 당국을 모략하고 적화통일을 열망하게 만드는 소설을 만들어 성가 높은 황석영 이름으로 ‘518’ 역사책을 발간케 해서, 실패한 북한의 작전을 민주화운동으로 미화하고, 광주인들을 국가의 성골집단으로 등극시켜 온 것입니다. 다행인 것은 지금 현재 반수 이상의 국민들이 “518은 폭동이다. 민주화운동이 아니다라는 정서를 가지고 있고, 이러한 정서는 계속 확장돼 가고 있다는 것이 제 판단입니다.

 

가장 중요한 것이 논리와 팩트가 아니겠습니까? 그런데 이 중요한 자산이 광주 사람들에 없습니다. 그들에게 있는 것은 518시절에 나돌던 유언비어들과 넘어 넘어에 실려 있는 북한의 속삭임들뿐입니다. 국민을 속이기 위해 발간된 넘어 넘어에는 허위로 구성된 모략들만 있고, 품위가 없습니다. 하지만 518분석 최종보고서에는 논리와 팩트들이 가득 차있습니다. 광주 사람들이 이기느냐 지느냐는 오직 518분석 최종보고서를 뛰어넘느냐 못하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그리고 518광주 사람들에 부탁합니다. 더 이상 조사천조천호 부자사진 내걸고 눈물에 호소하는 일 그만 두십시오. 더 이상 야당 정치인들과 정부관계자들을 끌어들여 불공정하고 비민주적인 파워게임하지 마십시오. 다른 지역 국민들에 신사도를 보여주십시오. 떼로 몰려다니며 폭력행사를 하는 등 비정상적이고 부적절한 게임하지 말고 논리와 팩트를 가지고 518을 신사적인 방법, 민주적인 방법으로 지켜보려는 자세라도 한번 보여주시기 바랍니다. 솔직히 이제 당신들의 사기놀음에는 조종이 울렸습니다. 국가와 국민에 깊이 사죄하는 길만이 용서받는 길이며 국민 통합에 이르게 하는 길일 것입니다.

 

이제는 모든 국민들이 알아야 합니다. 북괴와 좌익들이 얼마나 대한민국을 농락해왔는지 그리고 우리가 그동안 518 광주 사람들을 포함한 영악한 공산주의자들에게 얼마나 어수룩하게 당해 왔는지 반드시 알아야 합니다. 적을 경계하는 국민적 안목과 경계하는 마음의 수위를 한층 높여야만 우리는 생존할 수 있습니다

2018.4.8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022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70462 1101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16329 626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11627 478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2584 1627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3109 1090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0311 1037
공지 서적구입안내,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 지만원 2010-08-15 433576 1546
11015 눈물은 흘렸지만 울진 않는다 새글 지만원 2018-12-16 645 159
11014 메모해두자 김정은 환영위원회 이 종자들을!! 댓글(12) 현우 2018-12-14 1957 307
11013 28) 대법원 제1부 재판장 권순일, 대법관 이기백, 박정화, 김… 지만원 2018-12-14 1499 332
11012 사북탄광도 북한이 주도 지만원 2018-12-14 1781 331
11011 5.18은 북한군 소행(민족전선) 지만원 2018-12-14 1499 309
11010 대법원은 더 이상 대한민국 아니다 지만원 2018-12-14 1703 344
11009 5.18이 민주화운동이라는 것, 규명된 바 없다 지만원 2018-12-13 1427 317
11008 광주인들, 하루에 100번씩 지만원에 절해야 지만원 2018-12-13 1700 373
11007 광주판사김성흠: “청주유골430구는 공동묘지들에서 모은 것” 지만원 2018-12-13 1244 291
11006 광주판사김성흠: “안면인식은 육안으로 하는 거야, 컴퓨터는 무슨” 지만원 2018-12-13 953 237
11005 광주판사 김성흠: “전두환-CIA 모르는 5.18, 니가 뭘알아” 지만원 2018-12-13 989 251
11004 5.18에는 영웅이 없다, 택시기사가 영웅이다. 지만원 2018-12-13 1017 270
11003 광주부장판사 김성흠의 월권재판:"내가 노숙자담요보다 더 전문가" 지만원 2018-12-13 1236 266
11002 변호사 200명 긴급성명, 김명수 내려와라 지만원 2018-12-13 1336 267
11001 언론 도배한 “김사복 빨갱이”와 그 의미 지만원 2018-12-12 1881 357
11000 임종석과의 결전 12월 20일, 오후2시 지만원 2018-12-12 2364 348
10999 항소이유서(정대협) 지만원 2018-12-12 794 155
10998 2018년-500만야전군 송년의 밤 (2018.12.7) 관리자 2018-12-10 1751 194
10997 항소이유서 (시안) -광주고등법원- 지만원 2018-12-09 1674 240
10996 바르샤바 1944, 대한민국 2018. (비바람) 비바람 2018-12-09 1464 285
10995 마주앙 –시- 지만원 2018-12-09 1735 293
10994 광주 부장판사 김성흠의 절룩이-곱추 판결 지만원 2018-12-08 2037 381
10993 2018년 송년행사는 사랑이었습니다 지만원 2018-12-08 1978 40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