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는 제2의 전두환으로 가는 중 (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박근혜는 제2의 전두환으로 가는 중 (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8-04-09 00:01 조회4,432회 댓글3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박근혜는 제2의 전두환으로 가는 중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농단 의혹 재판 1심에서 징역 24, 추징금 180억 원을 선고 받았다. 추징금을 일당 10만 원 노역형으로 환산하면 박근혜는 500년 노역형을 받은 셈이다. 박근혜를 감옥에 넣은 세력이 원하는 뜻은 박근혜가 살아서는 바깥세상에 나오지 말라는 뜻임이 명백해졌다.

 

 

그러나 박근혜는 박근혜의 선배였던 전두환에 비하면 형편이 나은 편이다. 전두환은 사형선고를 받았던 김대중에게 되치기 당하면서 반란 및 내란수괴 등의 죄목으로 1심에서 사형을 선고받았다. 사형선고를 받았던 김대중을 사면시켜 준 사람은 전두환이었고, 박근혜를 감옥에서 죽게 만들겠다는 세력은 박근혜가 화합과 상생을 외치던 사람들이었다.

 

 

전두환의 사형은 항소심에서 무기징역으로 감형되었으나 추징금 2205억 원의 추징을 선고 받았다. 그리고 199712월에 전두환의 무기징역은 특별 사면이 되었지만 추징금의 그물에서는 벗어날 수가 없었다. 심심할 때마다 추징금의 딱지는 전두환을 괴롭히는 단골 메뉴가 되었다. 추징금은 항상 전두환의 목을 겨누고 있는 비수였다.

 

 

전두환에게 추징금을 먹인 세력이 원하는 뜻은 전두환이가 죽기 전까지 영원히 입을 다물라는 뜻임이 명백했다. 이런 엄명을 어기면서 5.18은 폭동이라고 했다가 전두환은 항상 난관에 직면해야 했다. 입을 잘못 놀리는 순간 국회에서는 전두환 추징법이 만들어지고, 언론에서는 유언비어로 전두환에게 비난을 퍼붓고, 국민들에게 전두환은 조롱감으로 전락해야 했다.

 

 

박근혜보다 더 원통하고 역사상 가장 억울한 대통령이 전두환이었다. 박근혜가 국정농단 죄목이라면 전두환은 반란 수괴로 몰려 사형 언도까지 받았으니 오죽하랴. 지금에야 감옥에 간 박근혜가 이제서야 전두환의 심정을 이해할까. 그러나 이런 황당한 모함에도 전두환은 대항하지 못했다. 대항하지 못한 정도가 아니라 아예 꼬리를 사타구니에 말아넣은 강아지 꼴이었다.

 

 

전두환은 자기 목을 겨눈 비수를 인식하고 있었다. 추징당하여 빈털털이가 되고 싶지 않다면 영원히 침묵하라는 무언의 협박을 전두환은 알고 있었던 것이다. 전두환을 협박하던 무형의 무기는 추징금이었다. 그러나 그 추징금을 추징했던 사람이 박근혜였으니, 이 장면은 웃어야 하는 것일까, 울어야 하는 것일까.

 

 

전두환의 추징금은 전두환을 침묵하게 하는 효과 외에도 다른 효과가 있었다. 전두환을 빈털털이로 만들어 정치판에서 재기를 불능하게 하는 것이었다. 전두환의 추징금으로 보수우파를 조롱감으로 만들면서 지지도를 하락시키고, 또한 5.18은 폭동이라고 주장하는 세력의 정치판 진입을 원천 차단하는 것이 전두환의 추징금의 효과였다.

 

 

박근혜의 추징금은 전두환의 추징금에 비해 적은 금액이지만 발휘되는 효과는 다를 것이 없다. 박근혜는 차후 사면되더라도 '정치적 시체'가 될 수밖에 없다. 추징금이 사시사철 박근혜의 목을 겨눌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박근혜가 입을 뻥긋할 때마다 언론들은 박근혜의 추문을 들추며 박근혜와 보수우파를 조롱할 것이고, 박근혜는 전두환처럼 꼬리를 말고 침묵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정치판에서 자금은 세력이다. 군자금이 없다면 세력도 없다. 지갑을 탈탈 털린 전두환도 세력이 없었고, 지갑을 닫아버린 이명박도 세력이 없었다. 박근혜의 지갑마저 털어버리면 보수우파는 설 땅이 없어진다. 보라, 지갑이 무사했던 김대중과 노무현은 그 후계 세력들이 얼마나 빵빵한가.

 

 

박근혜가 추징금을 선고받는다면 박근혜를 감옥에서 꺼내온다 해도 박근혜의 수족은 잘라지고 친박의 정치적 재기는 불가능하게 된다. 박근혜를 '정치적 송장'으로 만들어 국민들이 지나가며 실컷 조롱할 수 있게 길거리 전시를 하겠다는 것이 저들의 뜻임이 확실해졌다.

 

 

박근혜를 구출하는 것이 무의미하다면 태극기 세력은 '박근혜 구출'보다 문재인 타도'에 깃발을 올려야 한다. 그것이 죽어가는 박근혜를 소생시킬 수 있는 길이다. 문재인을 타도하려면 단결해야 한다. 단결하지 못하면 보수우파는 전두환이 되고 박근혜가 된다. 조롱해도 항변하지 못하는 벙어리가 되고 대항하지 못하는 시체가 된다. 이제부터라도 단결하라, 그것이 박근혜를 살리고 대한민국을 살리는 길이다.

 

 

 

비바람

 

댓글목록

M38A1님의 댓글

M38A1 작성일

위대하신 전땅크각하와 비교하다니!! 이건 전혀 아닌듯... 비교 대상 자체가 아니다!!

jmok님의 댓글

jmok 댓글의 댓글 작성일

전두환과 박근혜를 비교한 글이 아닙니다.
박근혜의 몽매함이 나라를 위기로 몰아 넣었다는 통탄입니다.
동감입니다.

진리true님의 댓글

진리true 작성일

전두환씨는 지금이라도 살신성인의 정신으로 구국대열에 나서야 한다.
어짜피 죽을 목숨을 몇년 더 연장한 들, 망국의 국민과 하늘의 신에게 부끄럽다.
과감히 나서서,  한국 주사파정권의 등장과 적폐정책을 국민에게 폭로하라!
어짜피 죽을 못숨은 안방에서 죽으나, 감옥에서 죽으나, 피할 길이 없다.
사람은 죽어서, 이름 -값을 남긴다.
호랑이 가죽값만도 못한 소리를 들어서는 안된다.
산 송장이 될 바에야, 죽어서 이순신 장군처럼 몸값을 역사에 올리는 것이 더 낫다.
5/18 역사와 북한정권의 미국 핵무장 해체전쟁의 심판 역사가 맞물리는  시대이다.
노태우씨는 사경을 헤매는 중이나, 전두환씨는 거동이 가능다면,
국민을 위한 구국의 희망을 주기위해서라도, 전직대통령의 역사소명 발언을 반드시 남겨야 한다.
문정권의 친중종북주의 연방제 추진목적(헌법-개헌)을 결사적으로 막아야 하기 때문이다.
또한, 5/18 특별법 제정으로 반공민주 역사를 파괴한 "보문역적 -3인방" = 국보법 무력화 세력
"김영삼출산- 레밍세력(권정달/권영해/홍준표)"의 심판을 위해서도 마땅히 구국방향을 선언해야 한다.

최근글 목록

Total 10,676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64842 1003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10937 473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7818 403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17930 1515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7777 1026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5310 980
공지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12와5.18압… 지만원 2010-08-15 427734 1463
10669 한국당을 도마 위에 새글 지만원 2018-07-23 172 33
10668 '종북척결'의 시대는 저물 것인가 (비바람) 댓글(1) 새글 비바람 2018-07-23 635 109
10667 한국군은 광주에서도, 베트남에서도 짐승이었다는 좌익세력 새글 지만원 2018-07-22 1395 261
10666 정의용 존 볼턴에게 추궁당하려 불려갔을 것 지만원 2018-07-22 2097 363
10665 단행본 “뚝섬 무지개”에 대하여 지만원 2018-07-21 1331 276
10664 각자는 각자 할 일 창조해야 지만원 2018-07-21 1684 311
10663 내 인생 자체가 현대사(나의산책) 지만원 2018-07-21 1355 211
10662 인격 살인 위해 끝없이 쏟아내는 언론 화살(나의산책) 지만원 2018-07-18 2508 329
10661 황혼에 드리운 먹구름 (나의산책) 지만원 2018-07-16 3506 404
10660 남한의 모든 폭동은 다 민주화운동(나의산책) 지만원 2018-07-14 3149 385
10659 5.18, 북한이 주도한 ‘침략작전’임을 증명하는 사실들(나의산책… 지만원 2018-07-14 2750 333
10658 5.18에 대한 나의 연구(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13 1957 293
10657 국방장관의 상당한 오해 지만원 2018-07-12 3754 420
10656 5.18이 폭동에서 민주화운동으로 둔갑한 과정(나의산책) 지만원 2018-07-12 1832 260
10655 노벨평화상 수상자가 나에 가한 야만(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11 2815 410
10654 김대중과의 인연(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11 1912 287
10653 휘파람 불던 계절(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10 2022 307
10652 저주의 계절에 지만원 2018-07-10 3274 456
10651 정대협 북부지법 7월 답변서 지만원 2018-07-09 1322 183
10650 제567광수 우간다파견 인민보안성 대표단 성명불상 지만원 2018-07-09 1509 224
10649 내 인생의 천사 -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08 2200 314
10648 대령 예편 후의 첫 공공 작품, F-16기(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08 2498 382
10647 민주수호신 김대중의 사기-위선을 널리 알리자 지만원 2018-07-08 2318 29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