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착같이 지만원을 죽이겠다는 장진성에 대해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악착같이 지만원을 죽이겠다는 장진성에 대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04-11 09:39 조회2,96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악착같이 지만원을 죽이겠다는 장진성에 대해

 

장진성은 국정원과 조갑제가 키운 대형 풍선이었다. 노숙자담요는 2015.5.5.부터 2018.4. 까지 무려 3년에 걸쳐 561명의 광수를 찾아냈다. 그 중에는 탈북광수 55명이 끼어 있고, 이들의 얼굴과 이름들이 발표됐다. 55명 중 유독 장진성만이 나를 고소했고, 이어서 자기에 대한 모든 글들과 영상들을 지워달라는 가처분신청까지 냈다. 가처분신청은 본안 소송인 손해배상청구소에 대한 전주곡이다.

 

외국에 거주하는 노숙자담요가 장진성 한 사람을 콕 찍어 그의 명예를 훼손하려 했다는 증거는 없다. 561명의 광수를 찾아낸다는 것은 우리 일반인들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꿈같은 특수영역이요 시력 상실이라는 엄청난 위험성을 전제로 하는 강도 높은 몰두의 작업이다. 나라의 안녕을 생각하는 애국심 없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그런데도 이 자는 국과수가 감정하기를 기하학적 분석으로는 동일인 여부를 판독할 수 없다고 했다는 허위사실을 내세우며, 자기는 광수가 아니라고 극구 주장한다. 그가 이런 신념을 갖는 것은 아마도 국과수의 감정내용을 잘못 읽어서 형성한 신념 때문일 것이다. 그는 또 내가 그를 향해 위장탈북자라 주장한 사실에 대해 단지 다른 탈북자들의 말만 믿고 한 주장이라 했다. 여기까지를 보면 나는 한 탈북자로부터 집요하게 형사와 민사로 공격만 당하고 있는 처지가 됐다.

 

이제는 나도 그를 공격해야 할 때가 됐다. 나는 그를 고발할 것이다. 형법 제98(간첩) 1항이 있다. “적국을 위하여 간첩하거나 적국의 간첩을 방조한 자는 사형, 무기 또는 7년 이상의 징역에 처한다.” 장진성의 탈북스토리의 중요한 부분들이 비현실적인 스토리로 꾸며진 가공이다. 탈북스토리가 가짜라면 위장탈북인 것이다. 위장탈북자가 아니라는 것을 주장하기 위해 장진성이 내세우는 것은 오로지 국정원이다. 자기의 신분을 국정원이 보증한다는 것이다. 국정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소선임연구원으로 2004년부터 2010년 까지 근무했다는 것이 그에 대한 신분증인 것이다.

 

하지만 2017.11.30. 장진성이 법정에 나와 증언한 녹취록을 보면 그는 그의 본명은 위철현이고, 대동강변에는 그의 처와 아들이 있었고, 김일성종합대학을 정식으로 다닌 적이 없고, 대남공작부서인 통전부산하 101연락소에 근무한 실적이 없으며, 2개의 탈북스토리(2009, 2011)는 가짜다. 그런 그가 국정원의 신분세탁 사실만 내세우면서 지만원을 끝까지 파괴하겠다며 전투를 벌이고 있는 것이다. 이것 자체가 빨갱이라는 의미로 해석된 것이다.

 

남한에 왔으면 그동안 남한을 지켜온 한국국민들에 대해 감사하는 마음을 가져야 하는 것이 탈북자들의 기본 정신이어야 할 것이다. 장진성은 북한 정권에 충성하다가 34세에 서울로 들어왔다. 그리고 국정원의 도움으로 신분을 상승시켜 한국을 지켜온 한 모범적인 애국 전사를 끝까지 파괴하겠다며 창을 들이대고 있다. 그는 판사 앞에서 나에게 손가락질을 하면서 정신병자라 소리치며 증오에 찬 눈길을 쏘아댔다.

 

그런 그는 학력에서 가장 중요한 항목으로 내세우는 김일성종합대학출신이 아니다. 경력분야에서 가장 화려하게 내세웠던 통전부 출신도 아니다. 이는 그가 법정에서 스스로 증언한 사실들을 엮으면 도출된다. 그렇다면 그의 이 행위는 형법 제347(사기) 1항에 속할 수 있다. “사람을 기망하여 재물의 교부를 받거나 재산상의 이익을 취득한 자는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그가 특정인들로부터 금품을 취득한 사실들에 대해서는 누구도 증명할 수 없겠지만, 그가 이런 허위사실들을 앞세워 방송 등 보도를 통해 그의 몸값을 올려 돈을 많이 번 것은 포괄적인 사기에 해당할 수 있을 것이다. 나는 충분히 축적돼 있는 자료들을 가지고 그를 이 두 가지 혐의로 고발할 예정이다.

 

2018.4.11.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676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64842 1003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10937 473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7818 403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17930 1515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7777 1026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5310 980
공지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12와5.18압… 지만원 2010-08-15 427734 1463
10669 한국당을 도마 위에 새글 지만원 2018-07-23 177 33
10668 '종북척결'의 시대는 저물 것인가 (비바람) 댓글(1) 새글 비바람 2018-07-23 635 109
10667 한국군은 광주에서도, 베트남에서도 짐승이었다는 좌익세력 새글 지만원 2018-07-22 1395 261
10666 정의용 존 볼턴에게 추궁당하려 불려갔을 것 지만원 2018-07-22 2098 363
10665 단행본 “뚝섬 무지개”에 대하여 지만원 2018-07-21 1331 276
10664 각자는 각자 할 일 창조해야 지만원 2018-07-21 1685 311
10663 내 인생 자체가 현대사(나의산책) 지만원 2018-07-21 1355 211
10662 인격 살인 위해 끝없이 쏟아내는 언론 화살(나의산책) 지만원 2018-07-18 2508 329
10661 황혼에 드리운 먹구름 (나의산책) 지만원 2018-07-16 3506 404
10660 남한의 모든 폭동은 다 민주화운동(나의산책) 지만원 2018-07-14 3149 385
10659 5.18, 북한이 주도한 ‘침략작전’임을 증명하는 사실들(나의산책… 지만원 2018-07-14 2750 333
10658 5.18에 대한 나의 연구(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13 1957 293
10657 국방장관의 상당한 오해 지만원 2018-07-12 3754 420
10656 5.18이 폭동에서 민주화운동으로 둔갑한 과정(나의산책) 지만원 2018-07-12 1832 260
10655 노벨평화상 수상자가 나에 가한 야만(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11 2815 410
10654 김대중과의 인연(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11 1912 287
10653 휘파람 불던 계절(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10 2022 307
10652 저주의 계절에 지만원 2018-07-10 3274 456
10651 정대협 북부지법 7월 답변서 지만원 2018-07-09 1322 183
10650 제567광수 우간다파견 인민보안성 대표단 성명불상 지만원 2018-07-09 1509 224
10649 내 인생의 천사 -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08 2200 314
10648 대령 예편 후의 첫 공공 작품, F-16기(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08 2498 382
10647 민주수호신 김대중의 사기-위선을 널리 알리자 지만원 2018-07-08 2318 29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