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착같이 지만원을 죽이겠다는 장진성에 대해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악착같이 지만원을 죽이겠다는 장진성에 대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04-11 09:39 조회2,60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악착같이 지만원을 죽이겠다는 장진성에 대해

 

장진성은 국정원과 조갑제가 키운 대형 풍선이었다. 노숙자담요는 2015.5.5.부터 2018.4. 까지 무려 3년에 걸쳐 561명의 광수를 찾아냈다. 그 중에는 탈북광수 55명이 끼어 있고, 이들의 얼굴과 이름들이 발표됐다. 55명 중 유독 장진성만이 나를 고소했고, 이어서 자기에 대한 모든 글들과 영상들을 지워달라는 가처분신청까지 냈다. 가처분신청은 본안 소송인 손해배상청구소에 대한 전주곡이다.

 

외국에 거주하는 노숙자담요가 장진성 한 사람을 콕 찍어 그의 명예를 훼손하려 했다는 증거는 없다. 561명의 광수를 찾아낸다는 것은 우리 일반인들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꿈같은 특수영역이요 시력 상실이라는 엄청난 위험성을 전제로 하는 강도 높은 몰두의 작업이다. 나라의 안녕을 생각하는 애국심 없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그런데도 이 자는 국과수가 감정하기를 기하학적 분석으로는 동일인 여부를 판독할 수 없다고 했다는 허위사실을 내세우며, 자기는 광수가 아니라고 극구 주장한다. 그가 이런 신념을 갖는 것은 아마도 국과수의 감정내용을 잘못 읽어서 형성한 신념 때문일 것이다. 그는 또 내가 그를 향해 위장탈북자라 주장한 사실에 대해 단지 다른 탈북자들의 말만 믿고 한 주장이라 했다. 여기까지를 보면 나는 한 탈북자로부터 집요하게 형사와 민사로 공격만 당하고 있는 처지가 됐다.

 

이제는 나도 그를 공격해야 할 때가 됐다. 나는 그를 고발할 것이다. 형법 제98(간첩) 1항이 있다. “적국을 위하여 간첩하거나 적국의 간첩을 방조한 자는 사형, 무기 또는 7년 이상의 징역에 처한다.” 장진성의 탈북스토리의 중요한 부분들이 비현실적인 스토리로 꾸며진 가공이다. 탈북스토리가 가짜라면 위장탈북인 것이다. 위장탈북자가 아니라는 것을 주장하기 위해 장진성이 내세우는 것은 오로지 국정원이다. 자기의 신분을 국정원이 보증한다는 것이다. 국정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소선임연구원으로 2004년부터 2010년 까지 근무했다는 것이 그에 대한 신분증인 것이다.

 

하지만 2017.11.30. 장진성이 법정에 나와 증언한 녹취록을 보면 그는 그의 본명은 위철현이고, 대동강변에는 그의 처와 아들이 있었고, 김일성종합대학을 정식으로 다닌 적이 없고, 대남공작부서인 통전부산하 101연락소에 근무한 실적이 없으며, 2개의 탈북스토리(2009, 2011)는 가짜다. 그런 그가 국정원의 신분세탁 사실만 내세우면서 지만원을 끝까지 파괴하겠다며 전투를 벌이고 있는 것이다. 이것 자체가 빨갱이라는 의미로 해석된 것이다.

 

남한에 왔으면 그동안 남한을 지켜온 한국국민들에 대해 감사하는 마음을 가져야 하는 것이 탈북자들의 기본 정신이어야 할 것이다. 장진성은 북한 정권에 충성하다가 34세에 서울로 들어왔다. 그리고 국정원의 도움으로 신분을 상승시켜 한국을 지켜온 한 모범적인 애국 전사를 끝까지 파괴하겠다며 창을 들이대고 있다. 그는 판사 앞에서 나에게 손가락질을 하면서 정신병자라 소리치며 증오에 찬 눈길을 쏘아댔다.

 

그런 그는 학력에서 가장 중요한 항목으로 내세우는 김일성종합대학출신이 아니다. 경력분야에서 가장 화려하게 내세웠던 통전부 출신도 아니다. 이는 그가 법정에서 스스로 증언한 사실들을 엮으면 도출된다. 그렇다면 그의 이 행위는 형법 제347(사기) 1항에 속할 수 있다. “사람을 기망하여 재물의 교부를 받거나 재산상의 이익을 취득한 자는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그가 특정인들로부터 금품을 취득한 사실들에 대해서는 누구도 증명할 수 없겠지만, 그가 이런 허위사실들을 앞세워 방송 등 보도를 통해 그의 몸값을 올려 돈을 많이 번 것은 포괄적인 사기에 해당할 수 있을 것이다. 나는 충분히 축적돼 있는 자료들을 가지고 그를 이 두 가지 혐의로 고발할 예정이다.

 

2018.4.11.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460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59038 947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6004 360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4519 349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14130 1432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2223 952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1129 920
공지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12와5.18압… 지만원 2010-08-15 422997 1433
10453 소수의견 낸 이상로, 마녀사냥하는 붉은 점령군 새글 지만원 2018-04-20 1032 194
10452 참수냐,항복이냐, 기로에 선 "김정은" (2018.4.20) 새글 관리자 2018-04-20 1300 117
10451 게릴라전의 필수품은 아이, 부녀자, 노인 지만원 2018-04-19 1955 292
10450 권영해와 권정달 지만원 2018-04-19 1931 354
10449 9살짜리 특수군이 어디 있느냐? 무식한 반격 지만원 2018-04-19 1396 251
10448 폼페이오가 김정은에 준 통첩: 단 둘이 만나자, 거기에서 곧장 망… 지만원 2018-04-19 3687 449
10447 홍경표 자격미달,당장 교체해야 (김제갈윤) 댓글(1) 김제갈윤 2018-04-19 949 199
10446 드루킹은 고정간첩 같아 보인다 (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8-04-18 2019 306
10445 4.21 태극기집회 참여 촉구문 (이상진) 이상진 2018-04-18 1502 310
10444 지금 들어난 것은 빙산의 일각! (광승흑패) 광승흑패 2018-04-17 2690 453
10443 탈북광수 영상분석 샘플 지만원 2018-04-17 1639 154
10442 정대협-심재환 Vs. 2명의 육사출신과 법정투쟁 (2018.4.1… 관리자 2018-04-17 1597 235
10441 지만원이 자기들보다 못한 사람이라 생각하는 사람들 지만원 2018-04-17 1914 289
10440 탈북광수들 5.18규명에 지만원 배제운동 (2018.4.16) 관리자 2018-04-16 1661 304
10439 김어준은 왜 드루킹을 저격했나?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8-04-16 4240 398
10438 광수과학, 얼굴인식 과학의 현주소 지만원 2018-04-15 2066 289
10437 곪은 이슈, 탈북자 문제 지만원 2018-04-15 2323 395
10436 탈북자 이주성, 한국당 홍경표 모두 위험 지만원 2018-04-15 2394 359
10435 [서울광수분류와 사형집행여부] (노숙자담요) 댓글(2) 노숙자담요 2018-04-14 2075 368
10434 미래한국 김범수 사장, 탈북자 검증한 후 숙주역할 해야 지만원 2018-04-14 2554 305
10433 탈북광수들의 반역적 모략행위의 심각성 지만원 2018-04-13 2619 355
10432 부탁합니다. - 북미간 평화협정과 미군철수 반대 서명.. - (… 한글말 2018-04-13 3067 465
10431 누가 저들의 뇌를 망가트려놓았나? (Evergreen) 댓글(1) Evergreen 2018-04-11 2285 34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