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김범수 사장, 탈북자 검증한 후 숙주역할 해야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미래한국 김범수 사장, 탈북자 검증한 후 숙주역할 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04-14 00:58 조회3,14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미래한국 김범수 사장, 탈북자 검증한 후 숙주역할 해야


2018.4.12. 미래한국신문 백요셉 기자가 다른 사람들도 아닌 위장으로 의심되는 탈북자들을 옹호한 반면 나를 이상한 사람, 소영웅주의에 침몰한 사람 정도로 헐뜯었다. 여러 개의 허위사실들도 동원했다. 나는 이런 무책임한 패싸움 성격의 기사를 허락한 사람이 누군가에 대해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알고 보니 김범수(1973), 고 김상철 변호사 사위였다. 그는  2016년, 이미  붉게 물든 SBS에 특별출연해 결혼생활을 공개하는 프로를 가질만큼 사교의 폭이 넓은 모양이다.  

 

내가 그에게 새삼 관심을 갖는 부분은 그가 5번 씩이나 탈북했다는 백요셉을 기자로 고용하고 있다는 사실, 백요셉으로 하여금 미래한국 지에 자유롭게 그의 파란만장”(?) 한 탈북스토리를 연재케 하고 있다는 사실, 그가 활동할 수 있는 탄탄한 배경을 제공해주고 있다는 사실이 위험해서다. 그 위험한 일은 바로 어제 쓴 그의 기사로 표출되었다. 조갑제는 망명자 신분을 끝까지 고수하다 죽은 황장엽과 위장탈북이 확실해 보이는 장진성에 대해 숙주노릇을 해주었다. 황장엽은 광수이고, 남한에서 줄곧 인간중심철학이라는 간판을 내세우고 많은 사람들에게 주체사상을 강론했다. 조갑제는 장진성의 내 딸을 백원에  팝니다라는 시집을 발간-선전 해주었고, ‘시를 품고 강을 넘다라는 가짜 탈북스토리를 발행-선전해 주었다. 누가 뭐라 해도 조갑제는 성분이 의심스러운 자들의 숙주가 돼 주었다.

 

알 수는 없지만 듣기로는 김범수 사장은 조갑제와 친분이 있다고 한다. 하지만 나와는 일면식도 없고 그의 이름도 오늘에야 처음 알았다. 어제 백요셉이 낸 기사에 대해서는 법적으로 도덕적으로 김범수 사장에 공동책임이 있다. 나는 김범수 사장 모르게 백요셉 혼자, 마음대로 기사를 내보냈으리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오늘 낮에는 멀리 북부지방법원에 가서 정대협이 고소한 사건에 대해 재판을 받고 왔다. 늦게 백요셉을 검색해 보니 글들도 뜨고 동영상들도 뜬다. 2017726일에는 정규재TV에 이애란 박사와 함께 백요셉이 등장해 2012년에 임수경 관련 사건을 확대재생산하면서 존재감을 부각했다. 그는 임수경과의 대화를 녹음한 21분 간의 녹취록이 있다고 말만 했지, 끝내 그 녹취록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공개하지 않은 것은 아마도 거기에 공개하고 싶지 않은 자기 자신의 험한 발언들이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

 

지난 번 정성산이 나에게 커터 칼을 포함해 저질스런 용어를 남발했고, 김유송이 입에 담지 못할 상욕들을 퍼부었듯이 백요셉의 발언들에도 총살, 수령님 등의 거친 용어들이 등장한다. 언론과 동영상 등에 등장하는 것을 보면 그는 남한 동갑내기들보다 한참 영웅으로 군림한다. 장진성이 영웅노릇을 하고 남한 사람들을 깔아보듯이, 몇 개의 동영상에서 내 눈에 비친 백요셉도 안하무인의 모습이다. 국정원이 보증하여 분양하면 조갑제나 김범수 같은 언론인들이 받아 고속성장을 위한 숙주노릇을 하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백요셉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ê¹€ë²”수 언론인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막말한 임수경도 잘못했지만 백요셉 이 인간 정말 의심스럽다.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booyaso&logNo=50142730761&proxyReferer=https%3A%2F%2Fwww.google.co.kr%2F

 

동영상   '북한군 출신' 백요셉씨의 파란만장 탈북스토리! <왕국의 역습>

https://www.youtube.com/watch?v=rQEeHDIJcE0&feature=youtu.be

 

 

 

2018.4.14.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848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67903 1040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14120 539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10216 431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0810 1573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1189 1060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8513 1005
공지 서적구입안내,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 지만원 2010-08-15 431097 1504
10841 빨갱이들이 장악한 저질문화가 국가문화 퇴화시켜 지만원 2018-10-20 1665 260
10840 빨갱이 한겨레의 병적인 전두환 모략질 지만원 2018-10-19 1356 216
10839 임종석과의 재판 (후기) 지만원 2018-10-19 1719 341
10838 임종석 변호인에 대한 증인 신문 사항 지만원 2018-10-19 1078 216
10837 [뉴스타운TV] 임종석 고소 2차 공판 후 인터뷰 관리자 2018-10-19 776 138
10836 계엄군 5.18전사자 “전사”에서 “순직”으로 바꾸겠다는 국방차관 지만원 2018-10-17 2211 302
10835 우익 글 지워라, 구글 등 압박, 막가는 사상전쟁 지만원 2018-10-17 1957 323
10834 5.18, 계엄군의 자위권 발동에 대하여 지만원 2018-10-17 1249 229
10833 김정은 섬기기에 눈이 먼 문재인과 그 졸개들 지만원 2018-10-16 2973 480
10832 준 비 서 면 지만원 2018-10-16 1001 200
10831 그래도 착한 축에 드는 오마이뉴스 지만원 2018-10-16 2029 349
10830 소송사기꾼들 모아 가짜뉴스 제조하는 경향신문 지만원 2018-10-16 1378 240
10829 5.18 북한개입과 가방끈 지만원 2018-10-16 1534 301
10828 5.18유공자 혜택과 선정절차의 위헌성(국감 의원들에 제공 바람) 지만원 2018-10-15 1481 249
10827 전라도는 북한 땅, 그래서 전라도가 국가 장악 지만원 2018-10-14 2672 411
10826 10월 야외행사 및 재판일정 지만원 2018-10-14 1076 223
10825 5.18은 빨강 신기루, 영화 <김군> 제1광수 못 찾아 지만원 2018-10-14 1724 278
10824 5.18에 대해 강의하시는 분들께 지만원 2018-10-13 1432 333
10823 유치무쌍의 공화국, 전두환이 왜 광주서 재판받아야 하나? 지만원 2018-10-13 1217 255
10822 지용의 얼굴, 제73광수 얼굴 아니다 지만원 2018-05-21 4913 505
10821 힌츠페터와 김사복의 정체 지만원 2018-10-13 1665 238
10820 핵보다 천배 이상 위험한 짓 자행하는 문재인(동영상) 지만원 2018-10-13 1786 187
10819 항구에 나도는 나라미 쌀 지만원 2018-10-13 1940 20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