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가 김정은에 준 통첩: 단 둘이 만나자, 거기에서 곧장 망명하라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폼페이오가 김정은에 준 통첩: 단 둘이 만나자, 거기에서 곧장 망명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04-19 15:37 조회8,91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문재인을 향해 날아가는 2개의 화살

 

                             드루킹 화살

 

하나는 드루킹 화살이고, 다른 하나는 판문점 화살이다. 한국당과 애국국민들은 이 문제의 본질을 찾아내 그동안 문재인을 비롯한 빨갱이들이 어떻게 국민을 기만해왔는지 만천하에 보여주어야 한다. 사기에 의해 대통령이 되었고, 사기에 의해 지지도를 확보했고, 국민적 지지를 내세워 억울한 사람들을 적폐로 몰아 숙청작업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까발려 보여줘야 한다. 드루킹이라는 것을 화살로 만들어 문재인을 쏘아야 한다는 것이다.

 

                      문재인의 민중민주주의 정치

 

민중은 개돼지이 말이 딱 맞는 세상이 지금의 세상이다. 평화협정에 찬성하는 국민이 80%라 한다. 개돼지들이 평화협정의 뜻이 무엇인지나 알고 찬성했겠는가? 바로 이런 것이 북한이 하고 있는 민중민주주의다. 다수가 찬성하면 억울한 사람들을 마구 만들어 돌로 쳐 죽이는 세상이 바로 인민민주주의 세상인 것이다. “사람중심민주주의가 곧 민중민주주의라는 뜻이다.

 

                                판문점 화살

 

427일 회담 결과는 민중민주주의 실현의 일환일 것이다. 미국을 속이고 적화통일의 꼼수를 내놓을 것이다. 회담을 이용해 문재인이 내놓을 꼼수는 평화 너스레를 떠는 것이다. DMZ로부터 중화기를 철수한다, NLL에 평화를 심자, 적대행위 금지를 선언하자, 불가침, 평화선언을 하자, 종전을 선언하고 평화협정 체제로 가자. . 이런 것을 부각시킬 것이다. 벌써 한국사회에는 이런 말들이 대세를 이루고 있다.

 

하지만 427일 문재인이 내놓을 회담결과는 문재인의 목을 겨누는 화살이 될 모양이다. 이것을 빨리 눈치 챈 트럼프가 자신의 심복을 먼저 김정은에 보냈다. 그런데도 많은 애국국민들은 폼페이오-김정은이 접촉한 사실에 대한 의미를 따질 생각은 하지 않고, 문재인 패거리들이 벌이는 선동에 넘어가고 있다. 지금 이 시각에도 방송들에 나와서 시국진단을 한다는 사람들은 본질을 흐리고 문재인이 원하는 대로 평화무드를 확산시키고 있는 중이다.

 

평화협정 체결하고 미군이 철수한다는 소문이 널리 확산되고 있다. 빨리 짐 싸서 외국으로 도망가야 한다는 말, 트럼프 믿었다가 배신당했다는 말도 떠돈다. 이런 생각들은 문제의 본질로 직접 접근하지 않고, 입술들만 바라보다가 형성된 뿌리 없는 생각들이다. 바로 이런 모습들이 빨갱이들의 선동에 놀아나고 있다는 증거일 것이다.

 

                폼페이오가 문재인보다 먼저 김정은을 만난 이유

 

폼페이오와 김정은이 평양에서 만났다. 문제의 본질은 만났다는 사실에 있는 것이 아니라 트럼프 심복이 김정은을 문재인보다 먼저 만났다는 사실이다. 이 사실은 음미할 가치가 매우 큰 것인데도 사람들은 여기에 포커스를 맞추지 않는다. 트럼프는 시간을 재촉하고 있고, 문재인을 믿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외교적 새치기에 해당하는 것이다. 이 돌출 행동에는 두 가지 큰 의미가 들어 있다.

 

1) 427일로 예정돼 있는 김정은-문재인 회담에 대한 불신이 깊기 때문이다. 판문점 회담에서 나올 이야기에 휘둘리지 않고 직접 김정은과 먼저 회담해서 문제의 본질로 직통 접근하겠다는 뜻이다.

 

2) 저들의 시간 끌기 작전에 말려들지 않고 미리 군사옵션을 대기시키겠다는 뜻이다. 트럼프의 의중을 가장 빨리 김정은에 알릴 수 있는 사람은 문재인이 아니라 자신의 심복이다. 폼페이오는 김정은에 선택지를 쥐어주고 언제까지 확답을 달라 했을 것이다. 트럼프는 지금 그것을 기다리고 있는 것이다.

 

                 문제의 본질, 김정은이 과연 핵을 포기할 것인가?

 

결론부터 말하자면 절대로 포기 못한다. 핵을 포기하는 대가로 평화협정을 맺어 주한미군을 철수시키려 할 것이라고 염려하는 분석가들이 많다. 핵을 포기하는 대가, 북한주민이 받을 것인가 아니면 김정은 개인이 받을 것인가? 주민에게 아무리 좋은 선물이라 해도 김정은은 자기의 목숨과는 절대 바꾸지 않는다.

 

김정은 가문은 지금까지 핵무기를 가지고 주민들의 피를 강요했다. 미국을 증오케 함으로써 체제를 결속시켜 왔다. 따라서 김정은이 미국에 굴복하고 핵-포기를 선언하는 바로 그 순간부터 김정은의 리더십은 종결된다. 김정은이 목숨을 부지하는 방법은 이조 말기에 고종이 취했던 방법이다. “나만 살려주면 조선을 바치겠다는 것이다. 입만 열면 나라를 사랑한다던 김구도 김일성에게 황해도에 조그만 과수원이나 주시면 평생 모시겠다고 했다.

 

                김정은 망명, 나 트럼프와 시진핑이 보장해 주겠다

 

시진핑이 김정은을 극진히 환대하고 폼페이오가 김정은에 간 이유들 속에는 좀 엉뚱하게 들릴지는 모르지만 이런 이유도 들어 있을것이다. 트럼프가 배석자 없이 통역만 두고 단둘이 얘기하자는 말에 숨어 있는 뜻 중의 하나에도 이런 이유가 들어있을지 모른다. 말만 떼어내 판단해 보면 매우 엉뚱하게 들릴지 모르지만 지금 현 상태에서 김정은이 살 수 있는 길은 이 한길 밖에 보이지 않는다.

 

핵을 버려라, 버리지 않으면 공격할 것이고 너도 참수당할 것이다. 오사마빈 라덴과, 후세인과, 카다피처럼! 너와 사랑하는 네 가족이 살 수 있는 유일한 길은 핵을 버리고 망명하는 길 뿐이다. 그럴 의사가 있다면 나 트럼프와 시주석이 보장해 주겠다. 나를 만나는 그 순간까지 충분히 생각해 보라. 그리고 만날 때는 배석자 없이 하자

 

트럼프가 선정할 회담장소, 망명길로 곧바로 통하는 장소가 될 모양이다

종전논의를 축복한다는 트럼프의 이 말, 트럼프의 너스레일 뿐이다.  

 

2018.4.19.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821건 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611 정청래, 먼저 인간 축에 들어라. 지만원 2015-02-11 6552 534
11610 스파이 정권의 운명, 카운트다운 지만원 2018-02-18 6665 534
11609 이겨도 지만원, 져도 지만원, 저와 함께 가십시다. 지만원 2019-02-18 3744 534
11608 5.18 마녀사냥에 부화뇌동하다 소송당한 그들 지만원 2019-04-04 2905 534
11607 언론들, 함량미달 전문가 팔며 김정은 옹호말라 지만원 2013-03-09 16583 533
11606 경찰청장 이 개자식아! 너 같은 빨갱이를 박근혜가 임명했더냐? 지만원 2014-05-26 10172 533
11605 싱가포르 미북회담 분석 지만원 2018-06-13 7732 533
11604 정신 차리자, 종전선언은 곧 주한미군 철수 지만원 2018-09-05 5491 533
11603 정규재-조갑제는 5.18을 무장내란폭동이라 규정 지만원 2019-02-25 3551 533
11602 어제 오늘의 필자 생각 지만원 2010-12-07 21197 532
11601 새누리당 철저히 망가져야, 지랄병 끝날 것 지만원 2014-07-03 9588 532
11600 정규재-이영훈-박관용-서정갑-조갑제-김진 지만원 2018-06-05 5351 532
11599 트럼프, 오늘도 나는 낙관한다 지만원 2018-06-13 6580 532
11598 한국당에 보내는 SOS 지만원 2019-01-09 3820 532
11597 밤새 안녕이라는데 지만원 2017-12-17 6883 531
11596 새 전기 맞은 북한특수군 ;유튜브 등 방송인들에 경고 지만원 2018-03-10 6112 531
11595 김병준, 간신 김용태에 놀아나지 말게 지만원 2019-02-13 3177 531
11594 죽고 싶어도 죽으면 안 되는 더러운 팔자 지만원 2019-04-27 3820 531
11593 전라도 현상은 심각한 사회문제 지만원 2011-02-25 21792 530
11592 청와대 Vs. 뉴스타운, 승자는 이미 정해졌다 지만원 2018-02-03 4240 530
11591 북한군의 진실 지만원 2019-04-05 4086 530
11590 단원고 유족의 횡포, 더 이상 용인 못한다 지만원 2014-05-24 14481 529
11589 전두환: 대한민국에서 가장 억울한 대통령 지만원 2018-03-12 5214 529
11588 역모의 고장 전라도가 여적죄 단죄하면 폭동 일으켜? 지만원 2015-07-08 8061 528
열람중 폼페이오가 김정은에 준 통첩: 단 둘이 만나자, 거기에서 곧장 망… 지만원 2018-04-19 8917 528
11586 제 발등 단단히 찍는 5.18세력 및 유사세력 지만원 2013-05-20 13473 527
11585 이 나라 현역과 예비역 모두에게 지만원 2019-03-17 3201 527
11584 세월호사고, 북한공작원과 간첩이 주도했다 지만원 2019-03-24 4815 527
11583 ‘5.18진실 전국알리기 본부’ 발대식 및 토론회 공고 지만원 2013-06-28 13422 526
11582 빨갱이들의 시체장사 사례들 지만원 2014-04-23 18467 52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