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광주의 '혓바닥 광수'(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18광주의 '혓바닥 광수'(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8-05-08 01:39 조회2,64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5.18광주의 '혓바닥 광수'

 

 

"모든 범죄는 흔적을 남긴다" 20세기 초 프랑스의 범죄학자 에드몽 로카르가 남긴 말이다. 이 말은 범죄 현장과 증거에 대한 중요성을 함축한 말이다. 그래서 수사관들은 범죄현장에서 범인을 단정하기 위한 증거 수집에 심혈을 기울인다. 혈액이나 타액 같은 직접적 증거가 아니더라도 범인의 성별이나 인상착의, 기타 습관 같은 것을 특정할 수 있는 증거를 찾을 수 있다면 사건 해결은 쉬워진다.

 

 

완전 범죄 같았던 광주5.18도 광수라는 결정적인 증거를 남겼다. 완전 범죄를 꿈꾸었던 광수들도 사진을 남겼고 인상착의를 남겼다. 광수들 중에는 광주에서와 평양에서의 자리 위치까지 같은 세 명의 광수도 있었고, 광주에서는 존재할 수 없었던 경찰로 위장한 경찰복 광수도 있었다. 그리고 혓바닥 광수도 있었다.

 

 

혓바닥 광수는 광주의 폭도들 틈에서 우연히 사진에 찍혔다. 그가 조금만 일찍 지나갔더라면 카메라 렌즈를 벗어나 사진에 안 찍혔을 수도 있었다. 카메라 셔터는 그가 막 화면을 벗어나려는 순간에 그를 포착했다. 장발머리에 교련복을 입은 그는 20대 중반의 평범한 청년으로 보였다.

 

 

폭동의 일상을 보여주는 평범한 사진에 평범한 청년의 모습은 사진을 확대했을 때 찰나의 모습을 보여준다. 청년은 벌려진 입술 사이로 살짝 혓바닥을 내밀고 있었다. 카메라는 청년이 순간적으로 혓바닥을 내미는 찰나의 순간을 포착하고 있었다. 이런 장면은 아주 극소수의 확률로 일어나는 우연의 순간이었다.

 

 

그러나 광수 추적가 노숙자담요가 밝혀낸 진실에 의하면 혓바닥이 찍힌 사진은 찰나의 우연이 아니라 필연적인 일상이었다. 혓바닥을 내민 광수는 498광수로 홍콩 주재 북한 총영사 장성철이었다. 장성철은 80년 광주에서도 혓바닥을 내밀고 있었지만 2017년 홍콩에서도 여전히 혓바닥을 내밀고 있었다.

 

 

장성철은 '틱 장애자'였다. 틱 장애는 자신도 모르게 얼굴이나 목, 어깨 등의 신체 일부분을 아주 빠르게 반복적으로 움직이거나 이상한 소리를 내는 증상이다. 만약 장성철이 중증의 틱 장애를 가지고 있다면 장성철 옆에 있는 사람은 장성철이 킁킁거리는 소리를 들을 수도 있었을 것이다.

 

 

노숙자담요에 의하면 장성철이 홍콩 봉황TV에 나와서 약 28분간의 인터뷰 동안 32회나 혓바닥을 내밀었다고 했다. 498번 광수는 805월 광주에 들어와서 범죄 현장에 결정적 증거를 남기고 돌아간 것이다. 장성철이 남기고 간 증거는 안면인식 기술이 필요 없을 정도로 결정적인 증거이다.

 

 

평범한 사진 한 장의 평범한 모습에서 충격적인 진실을 찾아내는 노숙자담요의 노력도 소름끼칠 정도이지만, 의젓한 외양의 홍콩 주재 북한 총영사께서 19805월에 광주에 잠입하여 시민들에게 총을 쏘며 돌아다녔다는 것을 생각하면 더욱 소름이 끼쳐온다. 그리고 이런 사실이 밝혀져도 묵묵부답인 국가에 살고 있다는 사실에 더더욱 소름이 끼쳐온다.

 

 

비바람

 

   



 


싸인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710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65523 1013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11660 490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8317 410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18801 1524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8763 1035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6276 985
공지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12와5.18압… 지만원 2010-08-15 428562 1470
10703 의견서(임종석 재판부) 지만원 2018-08-17 1278 212
10702 임종석과의 전쟁은 황산벌 성전 지만원 2018-08-16 2519 361
10701 임종석 답변서 지만원 2018-08-16 1712 185
10700 건국절에 대한 문재인의 반역적 주장 지만원 2018-08-15 3338 364
10699 문재인, 왜 종전선언에 저토록 촐싹대나? 지만원 2018-08-13 4022 512
10698 참고서면(2) -광주고등법원 지만원 2018-08-13 871 188
10697 국가의 장난질, 중국산 태양광이 발암물질 뿌린다 지만원 2018-08-12 3352 441
10696 핵심의혹: 북한석탄 밀수는 정부가 방조 이상의 행위 했을 것 지만원 2018-08-12 2226 339
10695 검찰의 백지 구형 지만원 2018-08-12 2563 342
10694 지만원 박사 정대협 고소 최후변론 북부지법 인터뷰 (뉴스타운T… 관리자 2018-08-10 1585 192
10693 준비서면(정대협 민사) 지만원 2018-08-09 905 124
10692 이럴수가 있을까 (Long) Long 2018-08-09 2850 515
10691 서정갑씨, 마지막으로 당부합시다(추태중지) 지만원 2018-08-09 3248 360
10690 최후 진술서(정대협 재판) 지만원 2018-08-08 858 125
10689 참고서면(광주고등법원) 지만원 2018-08-08 1010 163
10688 문재인, 역시 미국에 간첩질 의심 받고 있구나! 지만원 2018-08-07 4121 468
10687 부관병과 서정갑의 공개질의에 답한다 지만원 2018-08-07 2272 332
10686 트럼프의 고단위 전략 지만원 2018-08-06 3706 478
10685 북한과 ‘뒷구멍 거래’하는 주사파 정부 지만원 2018-08-05 3980 502
10684 답변서(임종석이 고소한 사건) 지만원 2018-08-04 1890 227
10683 준비서면(피고:방통심의위) 지만원 2018-08-03 1885 237
10682 한성주장군 주최 8월3일 오후2시 제2회 국민저항권 심포지엄 관리자 2018-07-26 3188 462
10681 [5.18역사전쟁]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일행 평양 퍼레이드 댓글(13) 김제갈윤 2018-07-28 3646 35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