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광주의 '혓바닥 광수'(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18광주의 '혓바닥 광수'(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8-05-08 01:39 조회6,34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5.18광주의 '혓바닥 광수'

 

 

"모든 범죄는 흔적을 남긴다" 20세기 초 프랑스의 범죄학자 에드몽 로카르가 남긴 말이다. 이 말은 범죄 현장과 증거에 대한 중요성을 함축한 말이다. 그래서 수사관들은 범죄현장에서 범인을 단정하기 위한 증거 수집에 심혈을 기울인다. 혈액이나 타액 같은 직접적 증거가 아니더라도 범인의 성별이나 인상착의, 기타 습관 같은 것을 특정할 수 있는 증거를 찾을 수 있다면 사건 해결은 쉬워진다.

 

 

완전 범죄 같았던 광주5.18도 광수라는 결정적인 증거를 남겼다. 완전 범죄를 꿈꾸었던 광수들도 사진을 남겼고 인상착의를 남겼다. 광수들 중에는 광주에서와 평양에서의 자리 위치까지 같은 세 명의 광수도 있었고, 광주에서는 존재할 수 없었던 경찰로 위장한 경찰복 광수도 있었다. 그리고 혓바닥 광수도 있었다.

 

 

혓바닥 광수는 광주의 폭도들 틈에서 우연히 사진에 찍혔다. 그가 조금만 일찍 지나갔더라면 카메라 렌즈를 벗어나 사진에 안 찍혔을 수도 있었다. 카메라 셔터는 그가 막 화면을 벗어나려는 순간에 그를 포착했다. 장발머리에 교련복을 입은 그는 20대 중반의 평범한 청년으로 보였다.

 

 

폭동의 일상을 보여주는 평범한 사진에 평범한 청년의 모습은 사진을 확대했을 때 찰나의 모습을 보여준다. 청년은 벌려진 입술 사이로 살짝 혓바닥을 내밀고 있었다. 카메라는 청년이 순간적으로 혓바닥을 내미는 찰나의 순간을 포착하고 있었다. 이런 장면은 아주 극소수의 확률로 일어나는 우연의 순간이었다.

 

 

그러나 광수 추적가 노숙자담요가 밝혀낸 진실에 의하면 혓바닥이 찍힌 사진은 찰나의 우연이 아니라 필연적인 일상이었다. 혓바닥을 내민 광수는 498광수로 홍콩 주재 북한 총영사 장성철이었다. 장성철은 80년 광주에서도 혓바닥을 내밀고 있었지만 2017년 홍콩에서도 여전히 혓바닥을 내밀고 있었다.

 

 

장성철은 '틱 장애자'였다. 틱 장애는 자신도 모르게 얼굴이나 목, 어깨 등의 신체 일부분을 아주 빠르게 반복적으로 움직이거나 이상한 소리를 내는 증상이다. 만약 장성철이 중증의 틱 장애를 가지고 있다면 장성철 옆에 있는 사람은 장성철이 킁킁거리는 소리를 들을 수도 있었을 것이다.

 

 

노숙자담요에 의하면 장성철이 홍콩 봉황TV에 나와서 약 28분간의 인터뷰 동안 32회나 혓바닥을 내밀었다고 했다. 498번 광수는 805월 광주에 들어와서 범죄 현장에 결정적 증거를 남기고 돌아간 것이다. 장성철이 남기고 간 증거는 안면인식 기술이 필요 없을 정도로 결정적인 증거이다.

 

 

평범한 사진 한 장의 평범한 모습에서 충격적인 진실을 찾아내는 노숙자담요의 노력도 소름끼칠 정도이지만, 의젓한 외양의 홍콩 주재 북한 총영사께서 19805월에 광주에 잠입하여 시민들에게 총을 쏘며 돌아다녔다는 것을 생각하면 더욱 소름이 끼쳐온다. 그리고 이런 사실이 밝혀져도 묵묵부답인 국가에 살고 있다는 사실에 더더욱 소름이 끼쳐온다.

 

 

비바람

 

   



 


싸인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853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67939 1040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14156 540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10238 431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0879 1573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1478 1061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8695 1005
공지 서적구입안내,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 지만원 2010-08-15 431190 1506
10846 이외수의 청구취지 확장에 대한 답변서 새글 지만원 2018-10-22 165 32
10845 참고서면(광주지방법원, 5.18영상고발) 새글 지만원 2018-10-22 330 89
10844 군계일학(群鷄一鶴) (stallon) 댓글(2) 새글 stallon 2018-10-22 746 145
10843 5.18 형사사건 종합답변서(5.18재판 백서 발간 자료-2) 지만원 2018-10-21 804 153
10842 5.18 형사사건 종합답변서(5.18재판 백서 발간 자료-1) 지만원 2018-10-21 688 157
10841 빨갱이들이 장악한 저질문화가 국가문화 퇴화시켜 지만원 2018-10-20 2513 374
10840 빨갱이 한겨레의 병적인 전두환 모략질 지만원 2018-10-19 1842 282
10839 임종석과의 재판 (후기) 지만원 2018-10-19 2157 408
10838 임종석 변호인에 대한 증인 신문 사항 지만원 2018-10-19 1230 241
10837 [뉴스타운TV] 임종석 고소 2차 공판 후 인터뷰 관리자 2018-10-19 876 151
10836 계엄군 5.18전사자 “전사”에서 “순직”으로 바꾸겠다는 국방차관 지만원 2018-10-17 2309 315
10835 우익 글 지워라, 구글 등 압박, 막가는 사상전쟁 지만원 2018-10-17 2074 335
10834 5.18, 계엄군의 자위권 발동에 대하여 지만원 2018-10-17 1314 236
10833 김정은 섬기기에 눈이 먼 문재인과 그 졸개들 지만원 2018-10-16 3077 495
10832 준 비 서 면 지만원 2018-10-16 1030 205
10831 그래도 착한 축에 드는 오마이뉴스 지만원 2018-10-16 2085 357
10830 소송사기꾼들 모아 가짜뉴스 제조하는 경향신문 지만원 2018-10-16 1406 245
10829 5.18 북한개입과 가방끈 지만원 2018-10-16 1577 305
10828 5.18유공자 혜택과 선정절차의 위헌성(국감 의원들에 제공 바람) 지만원 2018-10-15 1507 252
10827 전라도는 북한 땅, 그래서 전라도가 국가 장악 지만원 2018-10-14 2760 418
10826 10월 야외행사 및 재판일정 지만원 2018-10-14 1107 227
10825 5.18은 빨강 신기루, 영화 <김군> 제1광수 못 찾아 지만원 2018-10-14 1752 282
10824 5.18에 대해 강의하시는 분들께 지만원 2018-10-13 1468 33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