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광주의 '혓바닥 광수'(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18광주의 '혓바닥 광수'(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8-05-08 01:39 조회2,25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5.18광주의 '혓바닥 광수'

 

 

"모든 범죄는 흔적을 남긴다" 20세기 초 프랑스의 범죄학자 에드몽 로카르가 남긴 말이다. 이 말은 범죄 현장과 증거에 대한 중요성을 함축한 말이다. 그래서 수사관들은 범죄현장에서 범인을 단정하기 위한 증거 수집에 심혈을 기울인다. 혈액이나 타액 같은 직접적 증거가 아니더라도 범인의 성별이나 인상착의, 기타 습관 같은 것을 특정할 수 있는 증거를 찾을 수 있다면 사건 해결은 쉬워진다.

 

 

완전 범죄 같았던 광주5.18도 광수라는 결정적인 증거를 남겼다. 완전 범죄를 꿈꾸었던 광수들도 사진을 남겼고 인상착의를 남겼다. 광수들 중에는 광주에서와 평양에서의 자리 위치까지 같은 세 명의 광수도 있었고, 광주에서는 존재할 수 없었던 경찰로 위장한 경찰복 광수도 있었다. 그리고 혓바닥 광수도 있었다.

 

 

혓바닥 광수는 광주의 폭도들 틈에서 우연히 사진에 찍혔다. 그가 조금만 일찍 지나갔더라면 카메라 렌즈를 벗어나 사진에 안 찍혔을 수도 있었다. 카메라 셔터는 그가 막 화면을 벗어나려는 순간에 그를 포착했다. 장발머리에 교련복을 입은 그는 20대 중반의 평범한 청년으로 보였다.

 

 

폭동의 일상을 보여주는 평범한 사진에 평범한 청년의 모습은 사진을 확대했을 때 찰나의 모습을 보여준다. 청년은 벌려진 입술 사이로 살짝 혓바닥을 내밀고 있었다. 카메라는 청년이 순간적으로 혓바닥을 내미는 찰나의 순간을 포착하고 있었다. 이런 장면은 아주 극소수의 확률로 일어나는 우연의 순간이었다.

 

 

그러나 광수 추적가 노숙자담요가 밝혀낸 진실에 의하면 혓바닥이 찍힌 사진은 찰나의 우연이 아니라 필연적인 일상이었다. 혓바닥을 내민 광수는 498광수로 홍콩 주재 북한 총영사 장성철이었다. 장성철은 80년 광주에서도 혓바닥을 내밀고 있었지만 2017년 홍콩에서도 여전히 혓바닥을 내밀고 있었다.

 

 

장성철은 '틱 장애자'였다. 틱 장애는 자신도 모르게 얼굴이나 목, 어깨 등의 신체 일부분을 아주 빠르게 반복적으로 움직이거나 이상한 소리를 내는 증상이다. 만약 장성철이 중증의 틱 장애를 가지고 있다면 장성철 옆에 있는 사람은 장성철이 킁킁거리는 소리를 들을 수도 있었을 것이다.

 

 

노숙자담요에 의하면 장성철이 홍콩 봉황TV에 나와서 약 28분간의 인터뷰 동안 32회나 혓바닥을 내밀었다고 했다. 498번 광수는 805월 광주에 들어와서 범죄 현장에 결정적 증거를 남기고 돌아간 것이다. 장성철이 남기고 간 증거는 안면인식 기술이 필요 없을 정도로 결정적인 증거이다.

 

 

평범한 사진 한 장의 평범한 모습에서 충격적인 진실을 찾아내는 노숙자담요의 노력도 소름끼칠 정도이지만, 의젓한 외양의 홍콩 주재 북한 총영사께서 19805월에 광주에 잠입하여 시민들에게 총을 쏘며 돌아다녔다는 것을 생각하면 더욱 소름이 끼쳐온다. 그리고 이런 사실이 밝혀져도 묵묵부답인 국가에 살고 있다는 사실에 더더욱 소름이 끼쳐온다.

 

 

비바람

 

   



 


싸인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542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62021 967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8589 409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6109 370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16056 1474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5630 1000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3173 958
공지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12와5.18압… 지만원 2010-08-15 425121 1445
10535 "트럼프" 전투복 입었다 (2018.5.25) 새글 관리자 2018-05-25 1974 192
10534 정영모, 서정갑고발( 기부금품법위반 등 혐의) 새글 지만원 2018-05-25 996 169
10533 정대협 형사사건 답변서(북부지법) 새글 지만원 2018-05-25 687 118
10532 트럼프의 편지 선언(조용한 선전포고) 지만원 2018-05-25 3423 509
10531 전두환 우려먹고 사는 하이에나 새끼들 지만원 2018-05-25 2285 404
10530 사이비우파척결을 외치는 서정갑,조갑제 누가 사이비우파인가? 댓글(1) 김제갈윤 2018-05-24 1115 152
10529 회원님들께 드리는 6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18-05-24 1697 322
10528 <성명서> 국민행동본부의 '경로당 애국'을 규탄한다!(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8-05-24 1226 216
10527 운명 가를 2018년 6월 지만원 2018-05-24 2925 421
10526 조갑제-서정갑, 공개토론에 임하라 지만원 2018-05-24 1494 273
10525 지용, 반공인사 지갑종씨 이름 더럽히지 말라 지만원 2018-05-23 2090 293
10524 특별기에 돈 가져 갈 것 지만원 2018-05-23 3175 472
10523 한미정상회담의 비디오 지만원 2018-05-23 3017 398
10522 전두환은 영웅, 경찰청장은 살해교사한 제2의 버러지 지만원 2018-05-22 2584 422
10521 서울현충원 5.18행사 사진 모음(현우님 제공) 지만원 2018-05-22 2018 222
10520 주사파 전향은 기만작전 -하태경·최홍재·홍진표 지만원 2018-05-22 1511 223
10519 양아치 5.18영웅들 우려먹는 쓰레기 언론들(시사IN) 지만원 2018-05-22 1812 258
10518 주사파 전대협출신 최홍재가 전향을 했다?(김제갈윤) 댓글(1) 김제갈윤 2018-05-21 1057 136
10517 전향했다는 전 주사파 최홍재, 지만원을 고소하다니 지만원 2018-05-21 2062 296
10516 5월 30일 오전 10시 정대협 관련 재판 지만원 2018-05-21 804 158
10515 지용의 얼굴, 제73광수 얼굴 아니다 지만원 2018-05-21 2382 279
10514 제5회 5.18 군경 전사자 추모행사를 마치고..! 댓글(1) 현우 2018-05-21 1665 278
10513 5.18행사에 동참해 주신 분들께 깊은 감사를 지만원 2018-05-20 2797 40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