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의 편지 선언(조용한 선전포고)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트럼프의 편지 선언(조용한 선전포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05-25 01:39 조회5,04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트럼프의 편지 선언 (조용한 선전포고)

 

한국시간 524일 자정, 트럼프가 성명서 형태가 아니라 편지의 형태로 회담의 취소를 선언했다. 편지의 요지는 이렇다.

 

따지자는 건 아니지만 회담을 먼저 제의한 건 너다. 그 후 회담의 성공을 위해 너와 나는 많은 인내, 노력, 시간을 투입해 왔다. 그러나 최근 네가 보인 대미 증오감(분노와 적대감)을 대하고 보니 화담에서 얻을 게 없다고 생각했다. 이 편지를 통해 회담의 취소를 공식적으로 전한다. 너와 세계를 위해 참으로 좋은 기회였는데 참 슬프다. 핵을 가지고 경거망동하지 말라. 대화만이 중요하다. 앞으로 마음이 바뀌면 언제든지 대화를 요청하라.”

 

내가 읽은 자간은 이렇다.

 

김정은 너, 미국의 전략자산 전개에 겁을 먹고 대화하자 해서 나는 진지하게 응했다. 일단 시간을 벌고 급한 불을 끄고 난 후 너는  시진핑을 만났고, 그후 네 마음이 바뀌었다. 너와 내가 부딪치는 과정에 핵 가지고 경거망동하지마라. 그 때에는 가차 없이 핵에 의한 초토화가 이루어진다. 앞으로 곧 네가 진정으로 매우 다급해 질 때가 올 것이다. 그때 살려달라 애원하고 싶으면 다시 연락해라. 고맙게도 인질을 석방해 줘서 공격하는 내 마음이 한결 가볍구나”

 

이제 이 나라에 무슨 변화가 일어날지 충분히 예측이 간다. 트럼프가 2중 모사꾼 문재인을 어떻게 다룰지 충분히 짐작이 간다. 준비해왔던 대규모 공중 화염방사기들이 화염을 뿜어내는 순간이 재빠르게 다가올 것 같다. 이제부터 이 땅의 빨갱이들은 각자 도생하기에 바빠질 모양이다.

 

2018.5. 25.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828건 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738 황장엽이 ‘광수’라 자기 입으로 말했다! 지만원 2019-02-27 4672 584
11737 전쟁, 언제 날까? 지만원 2017-12-16 9642 583
11736 미북관계 게임 끝 지만원 2018-09-04 5346 583
11735 문창극 사건이 이 나라 운명 가를 것! 지만원 2014-06-13 10385 580
11734 우익을 가장해 국민을 속여 온 거점 빨갱이 지만원 2015-09-19 9423 580
11733 문재인 땜에 창피해 못살겠다. 지만원 2017-12-15 7783 580
11732 빨갱이 때려잡기 전쟁의 첫 목표는 박지원 지만원 2016-09-11 7752 579
11731 소돔과 고모라의 불기둥, 코앞에 임박 지만원 2017-12-19 6683 579
11730 백지연의 소굴을 다녀와서 지만원 2011-02-27 23042 578
11729 청와대 참으로 잘 했다! 지만원 2013-09-15 11844 578
11728 흰 이 드러내며 실실 웃고 다니는 건 위험한 증후군 지만원 2017-12-17 7780 578
11727 영혼 잃은 정치 양아치들, 나랑 단단히 붙었다 지만원 2019-03-12 3066 577
11726 희대의 구경거리 채동욱은 소돔과고모라의 불기둥 지만원 2013-09-24 12100 576
11725 판문점 선언문, 주사파 임종석이 썼다 지만원 2018-04-27 7547 576
11724 김정은과 문재인의 수상한 접선 지만원 2018-05-27 5867 576
11723 대한민국이 참으로 한심하게 돌아갑니다. 지만원 2013-09-22 12847 574
11722 대한민국 국민에, 북한군 침략사실을 신고합니다. 지만원 2019-02-19 4045 574
11721 5.18에 대해 국민에 고합니다. 지만원 2011-01-18 20750 573
11720 문재인 세작인 거 다 안다. 그마 해라 지만원 2018-02-12 6082 573
11719 노숙자담요를 아는가? 지만원 2016-06-04 6437 570
11718 5.18역사의 진실 대국민보고회에 초청합니다 지만원 2015-03-11 7780 569
11717 손에 진흙 묻히지 않고 무슨 애국싸움 하나 지만원 2018-09-15 3337 569
11716 오늘의 느낌 지만원 2018-06-09 6292 566
11715 5.18 사기극 온 국민에게 알 권리를 선포한다 지만원 2019-02-26 3551 566
11714 트럼프는 미친 것이 아니라 비범한 세기적 천재 지만원 2019-03-26 3546 566
열람중 트럼프의 편지 선언(조용한 선전포고) 지만원 2018-05-25 5044 565
11712 지만원은 김진태를 지지합니다. 지만원 2019-01-19 3844 565
11711 과거(역사)로부터 배우지 못하는 민족 지만원 2011-03-01 17320 565
11710 박근혜 음산정치, 드디어 본색 드러내다. 지만원 2014-06-25 11456 564
11709 “A4문재인” 저질 역적질 하는 놈, 트럼프 상투 잡고 놀다 걸렸… 지만원 2018-10-11 4306 56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