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6.판문점 만남은 패러다임 상 도둑접선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26.판문점 만남은 패러다임 상 도둑접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05-26 20:50 조회6,09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5.26.판문점 만남은 패러다임 상 도둑-세작 접선

 

상상 이상의 사건이 발생했다. 526일 뉴스는 이렇다.

 

아무런 예고 없이 문재인과 김정은이 북한 땅 통일각에서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정상회담을 열었다, 내용에 대해서는 내일 오전 10, 문재인이 직접 발표한다. 이 회담은 극비리에 진행된 뒤, 청와대가 오후 750분경 전격적으로 공개했다. 누가 만나자 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미국과 사전 협의가 있었는지도 알려지지 않았다.”

 

내일이면 미국의 회담준비 요원들이 북한의 회담준비 요원들과 협상하기 위해 싱가포르로 떠난다. 미국과 북한은 중개자가 필요 없이 직접 라이브로 통한다. 522일 및 23일 취한 트럼프의 조치는 문재인에게 더 이상의 간여를 허락하지 않는 조치였다. 트럼프는 문재인의 도움을 조금도 바라지 않는 수준을 넘어 문재인의 경거망동을 경고까지 했다. 오늘의 만남은 그래서 트럼프를 위한 만남이 아니라 김정은을 위한 만남이었다.

 

미국의 사전 양해를 얻지 않았다면 문재인의 이 행동은 돌출행동이고 동맹을 위반하는 행위이고 세작질이다. 이는 트럼프의 또 다른 분노를 사는 일이다. 이로 인해 김정은은 더 많은 의심을 받게 될 것이다. 국가의 운명을 가름하는 이 엄중한 시각에 미국 몰래 국민 몰래 한 이 행동은 세작질로 인정받기에 충분할 것이다

 

                                 나의 추측

 

내 추측으로는 만남은 김정은의 요청으로 이루어졌을 것 같고, 회담 전 트럼프에 전달해 허락을 받았을 것으로 추측한다. 이 시각 김정은은 매우 초조하고 불안하여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일 것이다. 이 시점에서 시진핑을 만나고 싶어도 시진핑이 만나주지 못할 것이고, 만만한 문재인을 불러 무슨 이야기든 일단 들어 보는 것이 다소나마 심리적인 안정을 취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문재인은 그의 목표를 회담 성사 그 자체에 두기 때문에, 전쟁보다는 일단 회담 쪽을 선택하라 조언했을 것이다. 내용은 별로 없겠지만 오늘 문재인으로부터 들은 이야기를 참작해가지고 김영철 등과 의논한 후 내일 모레 싱가포르에서 개최할 미국 실무회담에 지침을 하달할 것이다. 김정은은 이번 회담을 구걸한 처지에 있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저자세를 취할 수밖에 없다.

 

김정은은 이미 패장이다. 김정은은 이 시각 생각해야 할 것이다,. 무엇이든 챙기려 하면 다 잃을 것이라는 사실을, 깨끗하게 항복하고 트럼프의 자비(Mercy)에 맡기는 것이 많이 얻는 길이라는 사실을


숨기고 기만해서 얻을 것은 전혀 없다. 트럼프의 자비에 몸을 내맡기는 것이 세상을 다시 얻는 유일한 길임을 조용히 생각해야 할 것이다. 김정은은 트럼프의 손 아귀에 쥐어져 있다. 게임으로는 벗어날 수 없다. 감동을 시키고 마음을 얻어야 벗어날 수 있다

 

2018.5. 26.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655건 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475 박지원 망언은 주사파의 마지막 발악 지만원 2019-03-21 5255 542
12474 경고령! 서울 점령 D데이 가까이 왔다 지만원 2016-02-13 8629 541
열람중 5.26.판문점 만남은 패러다임 상 도둑접선 지만원 2018-05-26 6097 541
12472 한미간 모든 훈련 즉시 중단 지만원 2019-03-16 4358 541
12471 곽노현의 패가망신이 눈앞에 지만원 2011-08-28 22505 540
12470 채동욱, 시간끌면서 더 하고 싶은 일, 무언가? 지만원 2013-09-09 15184 540
12469 주접떠는 국방장관 지만원 2013-11-04 13726 540
12468 유병언 시체의 초보적 의미 지만원 2014-07-22 11377 540
12467 박근혜는 하야하라 지만원 2015-08-11 9654 540
12466 갑자기 웬 원시사회? 사무총장 김용태가 주범? 지만원 2019-02-13 4621 540
12465 인간말종들 위해 내 것 버리고 싶지 않다! 지만원 2013-03-04 16508 539
12464 신변보호 신청서 지만원 2016-09-23 6405 539
12463 미국과 경제전쟁 선포한 문재인 땜에 한국 거지된다 지만원 2018-02-19 12624 539
12462 낙랑공주 사고쳤다! 지만원 2014-07-06 10847 538
12461 문재인과 김정은 곧 냉동(시야시) 당할 것 지만원 2019-04-11 4568 538
12460 총리와 법무장관, 좌편에 서서 촐랑대지 말라 지만원 2013-06-10 12482 537
12459 내사한다 보도한 매체 및 경찰, 내가 소송한다 지만원 2014-04-23 10688 537
12458 남한접수 지하사령부 발견 지만원 2015-12-04 9035 537
12457 멸망의 절벽으로 달리는 나라⁠(Evergreen) 댓글(2) Evergreen 2017-10-16 6988 537
12456 치사해진 지만원, 오늘이 마지막이었으면 지만원 2019-04-01 4623 537
12455 5.18 선고공판에 몰려온 빨갱이 기자들 지만원 2012-08-24 17760 536
12454 5.18전선 최후의 전면전입니다 지만원 2016-04-24 5645 536
12453 김영삼, 박근혜, 박지만은 들어라! 지만원 2011-07-07 20631 535
12452 세월호 정국의 단상 지만원 2014-07-22 9293 535
12451 “5.18 영상고발” 화보에 대하여 지만원 2016-10-24 44179 535
12450 이겨도 지만원, 져도 지만원, 저와 함께 가십시다. 지만원 2019-02-18 5331 535
12449 한미훈련을 안 하는 이유 지만원 2019-03-04 4480 535
12448 정청래, 먼저 인간 축에 들어라. 지만원 2015-02-11 7142 534
12447 스파이 정권의 운명, 카운트다운 지만원 2018-02-18 7827 534
12446 정규재-조갑제는 5.18을 무장내란폭동이라 규정 지만원 2019-02-25 4931 53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