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비, 국비는 무엇인가?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국비, 국비는 무엇인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06-05 18:03 조회3,21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국, 국비는 무엇인가?

 

         대한민국 최악의 또라이 정체 (1)

 

내가 지금 이 글을 쓰는 이유가 있다. 이 나라에 박사는 아주 많다. 그 중에서도 나는 특별한 박사다. 한국에서는 과문한 탓으로 하버드나 스탠포드가 미국 최고의 학교라고 알고 있지만, 그 학교 졸업생들이라면 미국의 사정을 다 잘 알 것이고, 그렇다면 내가 나온 미해군대학원이 귀족학교라는 것을 잘 알 것이다. 그래서 한국의 유수 학교 교수들이라면 미해군대학원을 잘 알 것이다.

 

내가 왜 이 시점에서 치사하게 이런 미국의 상식을 구태여 부각하고 있는 것인가? 나 개인이 무시당하는 것은 개인적인 문제다. 하지만 내가 하고 있는 일들이 내 개인적 이익을 추구하는 데 있지 않고 국가의 미래를 열기 위해 하는 일이기에 구태여 쓰기 싫은 글을 쓰고 있다. 사람들은 이렇게 말한다.

 

지만원은 1990년대의 한국사회를 풍미했고, 여당과 야당으로부터 국회의원 자리와 장관 자리를 요청받았으면서 그 귀중한 기회를 다 뿌리치고 저렇게 또라이 짓을 하고 있는 것이며, 감옥에 가는 수모를 당하고, 광주사람들로부터 집단폭행을 당하고, 모든 언론에 이상한 인간으로 매도당하고, 자식들과 배우자에게 감내하기 어려운 고통을 안겨주면서, 귀중하다는 노년을 저토록 천하게 보낼까

 

하지만 나에게는 천하게 짓밟히면서 살아야만 할 이유가 있다. 그 이유는 한마디로 내가 국비로 공부를 했다는 것이다. 나는 국비로 학교를 다녔고, 국비로 박사학위를 받았기 때문에 국가를 위해 언제나 한 인생 바치는 아름다운 부나비가 되고자 한 인생 살고 있는 것이다. 이런 꼬리타분(?)한 나의 철학으로 인해 고통 받고 있는 인생들이 내 자식들이고, 내 아내다.

 

내 아내는 늘 이중 역할을 했다. 나에겐 활짝 웃어주고 뒤로는 울었다. “위아래 모르는 대한민국사회에서 사욕 없이 그리고 가정도 돌보지 않고 오로지 국비 장학생으로서의 빚을 갚기 위해 강요되지 않은 의무를 이렇게 충실히 이행하는 사람이 내 남편 말고 어디에 또 있을까.”

             

               또라이 정체 (2)

 

어두워지면 호랑이가 집 근처까지 온다는 강원도 횡성의 깊은 산골에서 화전민의 막내로 태어나 부초처럼 굴러다니다 공짜로 공부하는 육군사관학교에 갔다. 육사가 나를 품어주지 않았다면 내가 무슨 수로 대학을 나왔겠는가. 그리고 월남전에 가서 44개월이나 전투를 했다이 순간을 무를 수만 있다면할 정도로 공포와 죽음의 순간들을 맞았지만 결국 나는 살아났고, 군의 뭇 상관들로부터 귀여움을 받으면서 중령에까지 줄곧 특진도 했다.

 

미국의 군사원조로 해군대학원에 가서 경영학 석사 학위증도 받았고, 대한민국 정부가 학자금과 생활비를 대주어서 박사학위도 받았다. 그런데 국가가 나를 위해 지불한 학비는 이웃 스탠포드 대학 학비의 2.5배나 되었다. 교수들과 11로 학습을 받을 정도의 귀족 대우를 받았다. 나는 은혜가 너무 무거워 열심히 공부했고, 그 학교 창설 이래 최고의 학생으로 여겨져 그 학교 전설의 인물이 되어 있다. 나는 예의 바르고 사근사근하고, 남자로서의 애교가 넘치고, 상대방을 배려하고, 나비 같은 국제매너를 익혀 28개 국가 장교들이 모인 집단에서 스마일링 보이로 통했다. 미국 상류 사회에서 나는 아름다운 나비였다. 내가 구사하는 언어는 언제나 예의 바른 언어였고, 시적인 언어였다. 그래서 언제나 상류사회 부인들은 내가 가면 맨발로 뛰어 나와 포옹을 했고, 나를 마이 베이비라 불렀다.

 

 미국에서 이렇게 날리고, 사랑받던 사람들이 과연 이 나라에 얼마나 될까. 나는 내가 생각해도 나르시시즘의 환자는 아니다. 나는 현실의 인간이다. 나는 지금 사회로부터 험한 공격을 받지만 집에서도 사랑받고 밖에서도 사랑을 받는 어쩌면 가장 행복한 사람이다. 나를 공격하는 존재들은 단지 언론들이고 소통이 불가능한 DNA를 가진 빨갱이 원주민들이다

 

          빨갱이 앞에서만 초라한 석사-박사 학위중

 

 

     

              빨갱이 앞에서만 초라한 수학공식

 


      

            빨갱이 앞에서만 초라한 이력서 

.

                나의 프로필

 
인적사항
+ 성명 지만원 (池萬元)
+ 생년월일 1942.11.20
+ 출생지 강원도 횡성
+ 전공분야 경영학 (MBA) 및 시스템공학 (응용수학 분야)

경력사항
+ 1966 육사 22기 졸업
+ 1974~75 행정과학 (Administrative Science)석사 (U.S.NPS)
+ 1977~80 경영과학 (Operation Research)박사 (U.S.NPS)
+ 1967~71 월남 참전 : 관측장교, 작전장교, 포대장
+ 1972~74 정보본부 해외정보 모집장교
+ 1976~77 국방 PPBS 도입 연구요원
+ 1981~87 국방연구원 책임연구 위원
+ 1987 육군 대령 예편
+ 1987~89 U.S.NPS 부교수
+ 1990~현재 사회발전시스템연구소장, 군사평론가
   
+ 1998.7.2~99.10 서울시 시정개혁위원
+ 1998.11.1~99.10.30
국가안보정책연구소 자문위원


1947년, 내가 여섯 살 나던 해였다.

어느 겨울날 아침상에는 노란 좁쌀밥과 짠김치, 물김치 그리고 구수한 숭늉이 올라 있었다. 문풍지 사이로 뽀얀햇살이 들어와 김이 모락모락 피오오르는 좁살밥 위를 평화롭게 비추었다. 촌 겨울 의 아침상은 통상 10시경에차려졌다. 아침겸 점심이었다.

형들은 한참 먹을 나이라 마파람에 게눈 감추듯 밥을 해치우고 장난을 치기 시작했다. 군둥이에 손을 대고 입으로 방귀 소리를 낸 후 거무튀튀하고 투박한 손을 내 밥그릇 위에 갖다 덮었다. 나는 숱가락을 내팽개치고 발버둥을치며 신경질을 내기 시작했다.

어머니는 형들에게 눈을 흘기며 매 성미를 잘 알면서 그런다며 나를 달랬다. 내가 그치지 않자 어머니는 내 밥그릇을 가지고 부엌으로 나갔다가 다시 가져와서는 밥을 바꾸어 왔으니 어서 먹으라고 했다. 나는 밥을 검사해보고는 나를 속였다며 신경질을 더 부렸다. 어머니는 하는 수 없이 풀기 없이 부서지는 조밥을 커다란 바가지에 넣고 내가 보는 앞에서 씻어주었다. 김치쪽을 물에 헹궈서 밥숟갈에 올려주면 그제서야 몇 술 먹고는 말았다. 오돌오돌한 조밥이 어린 나에게 맛이 있을 리 없었다.

육사에서는 학과공부보다는 위인전과 고전 명작들을 읽는데 50% 이상의 자습시간을 사용했다.

좋은 책을 빌려다 놓으면 주말이 무척 기다려졌다. 매 10 페이지를 읽을 때마다 나는 저자가 나에게 무엇을 가르쳐주려 했는지를 찾아내려고 애썼다. 다시 10페이지를 읽고나면 한없는 상상력이 나래를 폈다. 읽는 시간보다 상상하고 요약하는 시간이 길었다.

이러한 훈련은 훗날 복잡한 사회현상에서 줄거리를 찾아내고 나의 전공인 응용수학을 깊이있게 음미하는 데 엄청난 도움이 되었다. 살아 있는 사람들 중에는 훌륭한 교사가 없었다. 그러나 내게는 분명 훌륭한 교사가 있었다.그 교사는 바로 책 속에 들어 있었다.나의 육사 시절, 사관학교 화장실 소변기 밑에는 언제나 소변방울이 떨어져 냄새가 났다.

금요일마다 염산으로 청소를 하려면 위험하기도 했지만 독한 염산 냄새 때문에 고통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화장실 사용에 대해 주의를 준다는 것은 좀스런 일로 치부되었다. 그래서 사관학교 창설이래 화장실의 고통은 계속돼왔다. 어느 날 나는 교실로 향하기 위해 집합해있는 하급생들에게 엎드려! 일어서!라는 얼차려를 반복시켰다. 머리끝까지 긴장한 채 용수철 처럼 기합을 받던 하급생들은 무슨 영문인지 모르고 상상만 분주했다. "귀관들!" 나는 천천히 입을 열면서 엄숙한 표정으로 생도들을 좌우로 둘러보았다. "무슨 심각한 지시가 떨어질까 아니면 무슨 불호령이 떨어질까!" 생도들의 눈망울이 나를 뚫어지게 주시했다.

"화장실에 가거든 한발짝 더 앞으로 전진하라. 그리고 최후의 한방울까지 철저히 관리하라". 겁을 잔뜩 먹고 있던 하급생들의 입이 한참 후에야 벌어지기 시작했다. 그 후로 화장실의 고통은 사라졌고 "최후의 한방울론"은 두고두고 나의 트레이드마크가 됐다.

월남전에서 나는 중위를 달자마자 포병 대대 상황실에서 포병화력을 지휘하는 사격지휘 장교가 됐다.

각종 정보 부대에서 전파돼오는 첩보내용이 날마다 수십 쪽의 상황일지를 채웠다. 다른 장교들은 상황일지를 한번 쭉 훑어보는 것으로 대략적인 상황을 파악했다. 그러나 나는 기록병들로 하여금 모든 상황을 지도위에 점으로 표시하게 했다. 초저녁 상황은 초저녁 상황판에, 밤중 상황은 밤중 상황판에 표시하도록 했다. 이렇게 표시된 점들이 모이자 각 시간대 마다 베트콩이 어떻게 움직이고 있는지가 눈에 보이기 시작했다. 이에 따라 포병사격을 퍼부었다.

나중에 수집한 베트콩 포로 문서에는 "한국군 포에는 눈이 달렸다"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중위 때, 나는 월남에서 포병화력을 지휘하는 사격통제 장교였다. 한국에서 고문관을 지냈다는 미군 소령이 내게 복종을 강요했다. 한국에서는 장군들도 자기에게 꼼작 못했는데 중위가 왜 말을 안듣느냐는 것이었다. 나는 내 병사들의 자존심을 자극해 그 친구 발뒷꿈치 모래 사장에 집중사격을 시켰다. 내게 큰 소리를 치던 그는 체면도 내던지고 삼쌀개 처럼 달아났다. 병사들은 달아나는 그에게 야유를 퍼부었다. 나의 상관은 내게 큰일을 저질렀다고 겁을 잔뜩 주었다. 미군이면 꿈벅 죽는 그런 선배 장교들이 정말 못나보였다. 그 다음날 미군 중령이 내게 찾아왔다. 겁을 잔득 먹고 있는 나의 상관 앞에서 그 미군 중령은 오히려 내게 정중히 사과를 표시했다.

30살 때, 나는 임시 대위로 월남에서 포대장을 했다.

어느 날 오후 늦게 내 병사가 헌병초소에서 C-레이숀을 빼앗기지 않으려다 헌병에게서 뺨을 맞고 들어왔다. 내가 분을 참지 못해 할 때, 상사와 중위들이 나를 위로했다. "포대장님 너무 속상해 하지 마십시오. 쫄병들은 원래 다니면서 헌병에게 얻어 밪고 다니게 돼 있습니다". 그 말에 나는 더욱 더 화가 났다. 덩치가 좋은 병사 열명을 뽑아 완전 무장을 시킨 후 트럭에 태우고 어두 컴컴한 길을 40분간 달려 갔다. 중간에 베트콩으로부터 공격을 받을 수도 있었다. 내 병사를 때린 헌병을 끌어내 내 병사에게 용서를 빌도록 했다. 그리고 그들에게 그가 빼앗으려 했던 것보다 더 많은 C-레이숀을 주었다.

"앞으로 C-레이숀이 필요하면 내게 전화하라, 만일 내 병사에게 손을 또 한번 대면 그 때엔 주먹과 무력으로 다스릴 것이다". 전쟁터에서 존중돼야 할 전투병들이 옷이나 깨긋히 다려입고 지내는 헌병 따위에게 뺨을 맞고 다닌 다는 건 참을 수 없는 일이었다. 까불던 헌병들이 그날 전투병들의 맛을 톡톡히 본 것이다. 그후 그 초소를 지나는 내 부대 차량들은 언제나 기분좋게 프리패스됐다.

초급 지휘관은 매월 1회씩 병사들 한사람 한사람을 불러 신상면담을 하도록 규정돼 있었다.나는 일에 바쁜 병사들을 부르고 싶지 않았다. 그 대신 병사들이 보내는 편지를 읽기로 했다. 병사 개인별로 신상기록 파일을 만들어 놓고 그들이 보내는 편지를 요약해 놓았다. 그들의 편지는 지휘관이 직접 읽도록 규정돼 있었지만 대부분의 지휘관들은 그 일을 주임상사 등에게 맡겼다.

병사들에게 오는 편지는 보낸이의 주소와 이름만 기록했다. 이러한 기록의 한 개 한 개는 별로 의미가 없었다. 그러나 이것들이 쌓여지면 신상면담이라는 형식적인 방법으로서는 도저히 얻을 수 없는 깊은 내용들이 시의적절하게 파악될 수 있었다. 병사들의 고민도 즉시 즉시 파악됐다. 어느 한 운전병이 면허증 갱신 문제로 고민하고 있는 것이 포착됐다.날의 면허증은 지금처럼 쉽게 얻어지는 게 아닌데다 갱신기간을 넘기면 면허증이 송두리 채 날아가 버렸다. 그 병사의 면허증은 파월기간중에 갱신기간이 걸려 있었다. 나는 경남 도지사에게 앙청하는 편지를 썼다. 도지사로부터 약속장이 담겨진 편지가 날아왔다. 귀국해서 도지사의 편지를 교통운수과에 제출하면 문제 없이 해준다는 내용이었다. 나는 당번병을 시켜 그 편지를 병사에게 전달했다. 내가 직접 전달한다는 건 매우 쑥스런 일이었다.

나는 병사들의 어려움을 뒤에서 생색내지 않고 여러 건 처리해 주었다. 내가 그들에게 생색내지 않듯이 그들도 생색내지 않고 보이지 않는 곳에서 나를 위해 열심히 일했다. 병사들은 나를 귀신이라고 불렀다. 포대장이 비록 그들을 감시하고 있지는 않지만 그들의 일거수 일투족을 어디에선가 꿰뚫어 보고 있다고 생각한 것이다.취임시에 내개 들어내 놓고 반항하던 간부들이 불과 2-3개월이 지나자 과분하리 만큼 내게 충성을 다했다. 내가 내 사무실을 나가는 바로 그 순간 나를 본 병사들이 봉화 전달 식으로 주임상사에게 나의 거동을 알렸고 포대 귀퉁이에서 병사들과 함께 했던 나이 50이 넘은 상사는 땀을 있는대로 흘리면서 먼 거리를 달려와 차려 자세로 거수 경례를 했다. 나는 인구 150명의 조그만 부대에서 일종의 카리스마가 돼 있었다.

 

나는 한국 나이 37세에 박사과정을 치르기 위해 미국으로 떠났다.

3년이라는 짧은 기간 내에 시스템 수학의 기초과정부터 시작해서 박사 논문까지 끝내야 했기 때문에 나는 첫학기부터 중압감으로 인해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으며 이는 나의 위장병을 더욱 악화시켰다. 반팔로 1년을 지낼 수 있는 지중해성 기후였는데도 무릎과 발이 시리고 쩌릿해서 차라리 다리가 없는 편을 선택하고 싶을 만큼 고통스러웠다. 뒷골이 무거워 지고 나른해서 잠만 쏟아졌다. 몇 차레 한국 교포로부터 침을 맞긴 했지만 부담이 이만 저만이 아니었다. 한 차례에 20달러씩 지불하는 것도 커다란 부담이었지만 가는 데 20분, 오는데 20분, 침맞는데 20분이라는 시간은 더욱 더 감수할 수 없었다.

나는 그 침술사에게 사람하나 살려달라고 간청을 했다. 그가 싸준 침뭉치를 가지고 그가 가르쳐 준 요령에 따라 배, 손 그리고 발에 침을 놓기 시작했다. 배에 꽂는 실침의 수는 30개 내외였다. 침을 맞으면 체력이 소모됐다. 가누지 못할 만큼 몸이 까부러졌다.나는 엉금엉금 기다시피 하여 2층 계단을 내려와서는 비틀거려지는 몸을 가누며 뛰기 시작했다. 3년을 하루 같이 뛰었다. 뛰고 나면 지쳤던 몸에 생기기 돌았다. 박사과정이 끝난 시점에서의 내 건강은 그때까지의 내 일생 중에서 가장 건강했다.

비가 와도 뛰었고, 새벽 두시가 돼도 뛰었다. 매일 같이 뛴다는 것은 체력 향상에도 도움이 되지만 나태해지는 것을 막아주었다. 하루를 거르면 열흘을 걸르게 된다. 열흘을 거르지 않기 위해서는 하루를 거르지 않아야 했다. 뛸 때에는 반드시 생각할 거리를 미리 준비했다. 뛰면서 수많은 수학 이론을 터득했다. 뛰면서 수학문제 푸는 과정을 칠판에 표시한다면 칠판 한 두 개쯤은 수학기호들로 빼곡히 들어찼을 것이다.,이러한 훈련은 상상력과 논리력을 훈련시키는 데 있어 최고의 방법이었다. 그러는 동안 생각하는 습관이 길러졌다.

새로운 이론을 공부할 때마다 나는 3~5권의 책을 도서관에서 빌려왔다.

같은 이론이라 해도 이를 다루는 석학들에 따라 시각을 달리 하고 다루는 요령 및 기법을 달리 한다는 것은 학문의 희열을 느끼게 해주었으며, 이 희열은 주말 공부를 위한 충분한 에너지원이 되었다.

남들은 교과서 하나도 다 소화할 시간이 없는데 그렇게 많은 책을 언제 다 보느냐고 했다. 이러한 사람들은 학문이 주는 희열을 알지 못한 채 성적과 학위만 딸 뿐이다. 처음부터 큰집으로 시작하면 큰집을 지을 수 있었다. 이러한 공부 방법은 수학에 대한 해석력을 낭만적이라 할만큼 매우 풍부하고 화려하게 길러주는 거의 유일한 방법이었다.

 

내가 만든 수학공식, 세 개의 정리, 알고리즘은 각기 나의 성을 따서
[Jee's Formula], [Jee's Theorem], [Jee's Algorithm] 으로 인용되고 있다.


          미 해군대학원 도서관에서.

                 

Mathematical models for operational availability.

 

     

지만원의 모교 미해군대학원 ( Naval Postgraduate School)  (글쓴이: 교양과정)

다소의 이론이 있을 수 있겠으나 교육의 질과 국력을 비례관계로 본다면, 미국은 세계 최강의 대학군을 거느리고 있음이 틀림없다. 국가는 아낌없는 지원으로 준재들을 길러내고, 그 준재들이 다시 국가를 살찌운다. 이러한 선순환의 메커니즘이 계속 작동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요인은 바로, 건실한 교육환경과  합리적인 신입생 선발 시스템에 있다 할 것이다.

대체로 미국 명문대학의 입학 난이도별 등급(college admission selector)은 1. most competitive, 2. highly competitive, 3. very competitive, 4. competitive, 5. less competitive, 6. non competitive 이상 6 등급으로 나눔이 보통인데, 최상위 most competitive 급에는 대략 30 여 개의 대학이 포함된다.

최상위 30 개 대학의 수준은 우리나라의 서울대가 400 위 정도로 평가받은 전력이 있음을 생각해 볼 때, 그 교육의 질과 학생 수준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이 최상위의 30 개 대학은 어떤 대학들이 포진해 있을까? 저 유명한 예일과 하버드, 프린스턴과 스텐포드 그리고 그 이름도 생소한 라이스(Rice)나 스미스(Smith) 등등, 총 등록 학생 수가 불과 2~3천명 안팎의 소규모 귀족명문 대학도 다수 포함되어 있다. 그런데 다소 놀라운 것은, 최상위의 30 개 대학 중에 무려  6개의 군사관련 대학이 포함되어 있다는 사실이다.

군사관련 대학은 신입생 선발 조건에 있어서 일반 명문대학들과는 비교도 되지 않을 만큼 엄격하다. 일반적으로 요구되는 학교성적과 봉사활동 경력뿐 아니라, 리더십, 체력, 기타 국가의 동량이 될 자질과 자세를 고루 갖출 것을 요구하고 있다. 거주지역 상원의원의 추천도 필수다. 가장 고난도의 입학 요건을 요구하는 학교들이 바로 군사관련 대학인 것이다. 이들 군사관련 6개교를 나열해 보면,

1. United States Air Force Academy........................... [ 공군 사관학교 ]
2. United States Military Academy............................... [ 육군 사관학교 ]
3. United States Naval Academy................................... [ 해군 사관학교 ]
4. United States Coast Guard Academy........................ [ 연안경비 사관학교 ]
5. United States Merchant Marine Academy................. [ 상선 사관학교 ]
6. Webb Institute of Naval Architecture........................ [ 웹 해군 조선공과 대학 ]  

인데, 여기서 또 하나 주목되는 것은, 6개 군사학교 중에서 4개가 해군관련 학교라는 사실이다. 총 6개의 군사학교 중에서 해군이 차지하는 비율이 무려 67%에 이른다. 이는 전체 미국 대학의 상위 1% 중에서 군사학교가 차지하는 비율이 압도적이고, 또 그 군사학교 중에서는 해군이 차지하는 비율이 압도적이니, 대학만 두고 보더라도, 과연 "미국은 해군의 나라"라 불릴만하다. 

물론, 미 국방예산의 소모 퍼센티지를 보더라도 해군예산이 압도적이니 당연한 현상이라 말할 수도 있지만, 미국 정부와 전체 미국민의 정신에 자리한 해군의 위상은 참으로 대단하다. 미국의 가시적인 힘은 항공모함 전단으로 그 위용을 드러내지만, 보이지 않는 실질적인 힘은 미해군 천문대에 의해 행사된다. 매해 신년, 세계 각국은 미해군 천문대에세 제공되는 자료로 새해 책력을 작성하게 되는데, 바로 이 점이 미국이 세계를 지배하고 있는 명백한 증거가 된다 할 것이다. 우주와 항공기술도 공군을 능가하며, 의료설비와 기술 수준도 최강이다. 미 대통령의 건강검진과 의료처치는 주로 베네쓰다 해군 병원에서 이루어진다.

사관학교 졸업생의 경우, 대다수는 일선의 초급장교로 근무하게 되지만, 일정 요건을 충족하는 소수의 장교들은 MIT등 미국 유수의 전문연구대학원에 진학하여 연구요원이 되거나 교수요원의 길을 걷는다. 이런 MIT 같은 전문연구대학원 중의 하나가 바로 미해군대학원NPS(Naval Postgraduate School)이다. 전문연구대학원의 교과과정은 실무중심으로 이루어지며, 그 난이도와 철저함은 수재들에게 조차 엄청난 스트레스를 준다. 예전 MIT 유학기를 읽다 가슴 아팠던 대목이 있다. 성실하고 총명한 학생이었지만, 결국 중도 탈락되어 눈물을 뿌리며 짐을 꾸리는 장면이었다. 문과계통은 열심히 노력하면 못 따라 갈 일이 없는 '의지의 문제'이지만, 이과계통은 노력 만으로서는 해결이 불가능한 '재능의 문제'이기에 이과 탈락생은 "하는 수 없이 하버드에 가서 경영학 석사 과정 MBA나 이수해야겠다고 했다. MIT 석사과정에서 중도탈락한 사람들이 눈물을 뿌리면서 차선으로 택하는 곳이 하버드 경영대학원 정도가 된다는 말이다. 하버드 MBA가 우습다는 것이 아니라, MIT의 수준이 그만큼 높다는 말이다.

NPS는 위에 열거한 군사학교 출신 장교를 포함한 고급장교를 대상으로 하는 엘리트 군사교육 기관이다. 미국군 뿐 아니라 미국과 군사동맹을 맺고 있는 전 세계에서 선발된 영관급(대개 소,중령급)장교를 그 교육 대상으로 한다. 미 정부의 예산으로, 강도 높은 교육으로 미래 자유세계를 지켜낼 엘리트를 배출하는 곳이 바로  미 해군대학원인 것이다. 대충 이정도면 미국의 군사관련 교육기관의 수준이 어느 정도 되는지 알게 되었을 것이다.

지만원 박사의 모교가 바로 이 Naval Postgraduate School 이다. 1980년 그가 졸업하던 해, 그는 NPS가 그 해 배출한 유일한 이학박사였다. 3년의 짧은 수학 기간 중, 문과 석사에서 이과박사로 과정 변경하여 박사를 단 한 번에 따낸, 미해군대학원 사상 유례 없는 최우수 생도였다.

             -교양과정-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853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67939 1040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14156 540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10238 431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0879 1573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1478 1061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8695 1005
공지 서적구입안내,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 지만원 2010-08-15 431190 1506
10846 이외수의 청구취지 확장에 대한 답변서 새글 지만원 2018-10-22 177 33
10845 참고서면(광주지방법원, 5.18영상고발) 새글 지만원 2018-10-22 336 90
10844 군계일학(群鷄一鶴) (stallon) 댓글(2) 새글 stallon 2018-10-22 754 146
10843 5.18 형사사건 종합답변서(5.18재판 백서 발간 자료-2) 지만원 2018-10-21 805 153
10842 5.18 형사사건 종합답변서(5.18재판 백서 발간 자료-1) 지만원 2018-10-21 689 157
10841 빨갱이들이 장악한 저질문화가 국가문화 퇴화시켜 지만원 2018-10-20 2515 374
10840 빨갱이 한겨레의 병적인 전두환 모략질 지만원 2018-10-19 1843 282
10839 임종석과의 재판 (후기) 지만원 2018-10-19 2157 408
10838 임종석 변호인에 대한 증인 신문 사항 지만원 2018-10-19 1230 241
10837 [뉴스타운TV] 임종석 고소 2차 공판 후 인터뷰 관리자 2018-10-19 876 151
10836 계엄군 5.18전사자 “전사”에서 “순직”으로 바꾸겠다는 국방차관 지만원 2018-10-17 2309 315
10835 우익 글 지워라, 구글 등 압박, 막가는 사상전쟁 지만원 2018-10-17 2074 335
10834 5.18, 계엄군의 자위권 발동에 대하여 지만원 2018-10-17 1315 236
10833 김정은 섬기기에 눈이 먼 문재인과 그 졸개들 지만원 2018-10-16 3078 495
10832 준 비 서 면 지만원 2018-10-16 1030 205
10831 그래도 착한 축에 드는 오마이뉴스 지만원 2018-10-16 2085 357
10830 소송사기꾼들 모아 가짜뉴스 제조하는 경향신문 지만원 2018-10-16 1406 245
10829 5.18 북한개입과 가방끈 지만원 2018-10-16 1577 305
10828 5.18유공자 혜택과 선정절차의 위헌성(국감 의원들에 제공 바람) 지만원 2018-10-15 1508 252
10827 전라도는 북한 땅, 그래서 전라도가 국가 장악 지만원 2018-10-14 2760 418
10826 10월 야외행사 및 재판일정 지만원 2018-10-14 1107 227
10825 5.18은 빨강 신기루, 영화 <김군> 제1광수 못 찾아 지만원 2018-10-14 1752 282
10824 5.18에 대해 강의하시는 분들께 지만원 2018-10-13 1468 33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