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느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오늘의 느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06-09 21:27 조회6,32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오늘의 느낌

 

트럼프와 김정은이 610일 싱가포르에 다 같이 도착한다. 이는 우연이 아니라 합의된 계획일 것이다. 아마도 11, 싱가포르 총리가 주최하는 환영 만찬에서 두 사람이 역사적인 깜짝 랑데부를 할 것 같다. 가장 화려한 세기적 이벤트가 열릴 것이다. 만일 이렇게 시작하면 미북간에 합의의 윤곽이 이미 잡혔다는 뜻이다. 회담은 긴장감으로 시작하는 것이 아니라 화해로 시작하는 것이다. 일단 김정은이 시진핑의 품을 버리고 트럼프의 품안에 들어오겠다는 것이다. 이 이상 화려한 이벤트는 없을 것이다. 동서고금의 역사에서 이이상의 화려한 이정표는 없을 것이다.   

 

사람들은 즉각적인 CVID에 관전 포인트를 두지만 나의 관전 포인트는 사뭇 다르다. 김정은을 시진핑으로부터 트럼프의 품으로 데려오는 것이내 관전 포인트다. 김정은이 생각하고 있는 것은 핵무기를 포기하는 것에 대한 대주민 합리화다. 핵무기를 이제까지 개발해 온 것이 오늘날처럼 인민에게 풍성한 생활을 선물해주기 위한 것이었다고 정당화시키는 것이 가장 큰 숙제일 것이다.

 

그런 선물을 개방을 숙명으로 하는 자유진영의 오야봉인 미국으로부터 받으면서도 김정은이 살아남으려면 북한 인권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것이 필수다. 트럼프가 인권을 의제로 내놓는 것은 언론들의 비판처럼 회담을 깨려는 것이 아니라 김정은을 살리기 위한 조치인 것이다. 깁정은도 이에 동의했을 것이다. 김정은은 고정관념에 사로잡히지 않았을 나이이고 그래서 미국의 모든 설득이 진지하고 합리적이라고 생각했을 것이다.

 

여기까지의 나의 예측은 순전히 내 속에 쌓인 극히 제한된 지적 인프라에 기초해 상상을 한 것이다. 그래서 얼마든지 틀릴 수 있다. 확실한 것은 지금 나는 오로지 국가의 운명을 좌우할 싱가포르 회담에 상상력을 동원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그런데 나와 뉴스타운을 제외한 다른 우익선수들은 트럼프를 욕하고 반미감정을 부추기는 데 혈안이 돼 있다. 한국당이 선거에 패배하면 그것은 오로지 트럼프의 탓이라고 몰고 가는 사람들이 어이없게도 우익평론가들인 것이다. 이들은 반미를 가슴에 품고 사는 세작들일 것이다.

 

2018.6.9.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938건 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848 황장엽이 ‘광수’라 자기 입으로 말했다! 지만원 2019-02-27 4742 584
11847 전쟁, 언제 날까? 지만원 2017-12-16 9673 583
11846 미북관계 게임 끝 지만원 2018-09-04 5389 583
11845 문창극 사건이 이 나라 운명 가를 것! 지만원 2014-06-13 10394 580
11844 우익을 가장해 국민을 속여 온 거점 빨갱이 지만원 2015-09-19 9427 580
11843 문재인 땜에 창피해 못살겠다. 지만원 2017-12-15 7807 580
11842 빨갱이 때려잡기 전쟁의 첫 목표는 박지원 지만원 2016-09-11 7768 579
11841 소돔과 고모라의 불기둥, 코앞에 임박 지만원 2017-12-19 6703 579
11840 백지연의 소굴을 다녀와서 지만원 2011-02-27 23048 578
11839 청와대 참으로 잘 했다! 지만원 2013-09-15 11849 578
11838 흰 이 드러내며 실실 웃고 다니는 건 위험한 증후군 지만원 2017-12-17 7804 578
11837 과거(역사)로부터 배우지 못하는 민족 지만원 2011-03-01 17455 578
11836 영혼 잃은 정치 양아치들, 나랑 단단히 붙었다 지만원 2019-03-12 3116 577
11835 희대의 구경거리 채동욱은 소돔과고모라의 불기둥 지만원 2013-09-24 12107 576
11834 판문점 선언문, 주사파 임종석이 썼다 지만원 2018-04-27 7570 576
11833 김정은과 문재인의 수상한 접선 지만원 2018-05-27 5899 576
11832 대한민국이 참으로 한심하게 돌아갑니다. 지만원 2013-09-22 12853 574
11831 대한민국 국민에, 북한군 침략사실을 신고합니다. 지만원 2019-02-19 4103 574
11830 5.18에 대해 국민에 고합니다. 지만원 2011-01-18 20764 573
11829 문재인 세작인 거 다 안다. 그마 해라 지만원 2018-02-12 6099 573
11828 노숙자담요를 아는가? 지만원 2016-06-04 6449 570
11827 5.18역사의 진실 대국민보고회에 초청합니다 지만원 2015-03-11 7784 569
11826 손에 진흙 묻히지 않고 무슨 애국싸움 하나 지만원 2018-09-15 3364 569
열람중 오늘의 느낌 지만원 2018-06-09 6322 566
11824 5.18 사기극 온 국민에게 알 권리를 선포한다 지만원 2019-02-26 3603 566
11823 트럼프는 미친 것이 아니라 비범한 세기적 천재 지만원 2019-03-26 3629 566
11822 트럼프의 편지 선언(조용한 선전포고) 지만원 2018-05-25 5070 565
11821 지만원은 김진태를 지지합니다. 지만원 2019-01-19 3893 565
11820 박근혜 음산정치, 드디어 본색 드러내다. 지만원 2014-06-25 11461 564
11819 “A4문재인” 저질 역적질 하는 놈, 트럼프 상투 잡고 놀다 걸렸… 지만원 2018-10-11 4359 56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