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무사는 탱크를 몰고 오라 (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기무사는 탱크를 몰고 오라 (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8-07-08 00:44 조회1,884회 댓글1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기무사는 탱크를 몰고 오라

 

 

언론 보도에 따르면 국군기무사령부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판 당시에 계엄령을 검토하는 문건을 만들었다고 한다. 그리고 세월호 TF를 운영하면서 유가족들을 사찰해 성향별로 분류하고, 유병언 체포에 나서기도 했다고 보도하면서, 언론들은 기무사가 불법적으로 정권을 찬탈하기 위한 쿠데타 음모를 세웠던 것처럼 보도하고 있다.

 

 

좌익언론들의 기무사에 대한 보도는 악의적이다. 실제 팩트는 기무사가 촛불집회에 대항하여 정권 장악을 계획했던 것이 아니라, 대통령의 탄핵심판이 기각되어 혹시나 발생할 수 있는 경찰서 방화, 경찰 무기까지 탈취한 과격폭동 사태를 상정하여 어떻게 대응, 진압할 것인지 비상 계획을 준비, 검토한 것이었다.

 

 

기무사의 임무에는 기타 필요한 경우 민간인 조사도 가능한 것으로 규정하고 있다. 기무사의 비상 계획 수립은 기무사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게 작동하고 있었다는 증거였다. 초고층빌딩에 화재가 발생하는 경우를 상정하여 소방서가 비상계획을 세우듯, 대지진 발생을 상정하여 공무원들이 시민구난계획을 세우듯, 기무사도 돌발 상황에 대비하여 비상계획을 수립한 것이었다.

 

 

좌익언론들의 선동은 이런 것이었다. "기무사가 자국민에게 총구를 겨누는 계획을 세웠다" 이 얼마나 지겹게 보아오던 선동인가. 만약에 과격 폭동사태가 발생하여 군대가 출동했을 경우, 군대가 총구를 겨누는 상대방은 국민이 아니라 폭도들인 것이다. 국민과 폭도는 엄연히 다르다. 국민은 선량하고 비무장으로 보호해야 할 대상이지만 폭도는 얼굴을 가리고 총기를 휘두르는 범죄자로 사살 대상일 뿐이다.

 

 

좌익정권이 들어설 때마다 대한민국 군대는 멸시와 조롱의 대상으로 전락하곤 했다. 5.18폭도들을 진압하여 혼란을 평정한 것도 군인들이 광주시민을 무참히 살해한 학살자로 선동했고, 심지어 제주4.3폭동의 공산폭도들을 전투 중 사살한 것도 무고한 제주도민을 학살한 범죄로 선동했다. 월남전 참전용사들도 역시나 베트남 양민을 학살한 범죄자로 매도당하는 것을 벗어나지 못했다.

 

 

좌익정권의 근저에는 은은히 종북 사상이 흐르고 있다. 그래서 역대 좌익정권들은 대한민국 군대를 비하하고, 군대에게서 북한에 대항하는 무장을 해제하려는 시도를 멈추지 않았다. 이번 기무사에 대한 소위 '개혁'이라는 것도 기무사에게서 반국가 세력을 잡는 무기를 빼앗겠다는 의도,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대통령이 탄핵당하는 국가 대혼란의 상황에서 기무사가 비상계획을 수립했었다는 소식에 햔 편으로는 안도의 한숨이 나온다. 혼란의 와중에서도 국가 체제를 순환시키는 조직의 톱니바퀴가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있었다는 생각 때문이다. 더욱이 국가의 혼란을 불러들인 것은 정치인들이지만, 군대가 수습에 나서서 뒷처리를 할 것이라는 계획 때문이었다.

 

 

대한민국은 위대한 군인들의 전통이 이어지는 나라다. 민주당의 집권으로 나라가 혼란의 극치를 달릴 때 박정희는 탱크를 몰고 한강을 건너와 나라를 구출했고, 박정희의 유고로 김일성이 남침을 준비할 때 전두환이 혜성처럼 나타나 국방과 경제라는 두 마리의 토끼를 잡았다. 그래서 국가에 대혼란이 닥칠 때마다 대한민국에는 백마를 탄 武人이 혜성처럼 나타날 것이라는 국민들의 염원이 솟구친다.

 

 

그러나 대한민국에는 정치와 이 엄격하게 분리되어 있고 군인들에게는 정치개입이 금지되어 있다. 이 정치를 넘보지 않는 대신에 정치도 에 개입해서는 안 된다. 은 대한민국을 수호하는 최후의 집단이자 국민들이 믿을 수 있는 유일무이한 안보세력이다. 믿을 수 없는 정치인들이 믿을 수 있는 을 난도질하는 것을 국민들은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기무사의 비상계획 수립에 트집 잡는 세력이야말로 반국가세력이다. 기무사는 이런 세력들이 준동에 대비한 계획도 수립해야 한다. 반국가 세력들이 국가를 난도질할 때, 여의도의 정치인들이 국민보다 자기들 이권에 패싸움 할 때, 그리하여 나라는 어지럽고 국민들은 도탄에 빠질 때 국민들은 구세주처럼 을 쳐다보게 될 것이다. 그때를 대비해서도 기무사는 비상계획을 수립해둬야 한다.

 

 

아마추어 화염병 세력의 국가 운영으로 국가 기반은 흔들리고 국민들은 불안하고 초조하다. 군대에 가보지 못한 세력들이 을 개혁하는 것보다 차라리 이 이들을 개혁하는 것이 정상이다. 은 항상 은인자중하고 있어야 한다. 언젠가 한강다리를 건널 그날을 대비하여 탱크에는 항상 기름을 채워두어야 한다. 정치가 혼란스러울 때마다 국민들은 백마 타고 오는 武人을 기다리게 된다.

 

 

 

 

비바람 

 

댓글목록

멸공공수님의 댓글

멸공공수 작성일

간첩이 민주당의 탈을쓰고 간첩질하면 군의 정치개입 불가 때문에 간첩을 못잡는게 아니고,,,
민주당의 간첩질을 먼저 잡아야 되는게 순서인데,,,,그럴려면,,,,,
민주당질과,,,간첩질의 경계가 어디인가를 경계를 그어야 됩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668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64640 999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10731 469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7667 401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17748 1514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7589 1026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5113 979
공지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12와5.18압… 지만원 2010-08-15 427513 1463
10661 황혼에 드리운 먹구름 (나의산책) 새글 지만원 2018-07-16 411 77
10660 남한의 모든 폭동은 다 민주화운동(나의산책) 지만원 2018-07-14 2271 327
10659 5.18, 북한이 주도한 ‘침략작전’임을 증명하는 사실들(나의산책… 지만원 2018-07-14 2087 291
10658 5.18에 대한 나의 연구(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13 1663 269
10657 국방장관의 상당한 오해 지만원 2018-07-12 3198 395
10656 5.18이 폭동에서 민주화운동으로 둔갑한 과정(나의산책) 지만원 2018-07-12 1559 242
10655 노벨평화상 수상자가 나에 가한 야만(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11 2555 399
10654 김대중과의 인연(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11 1705 278
10653 휘파람 불던 계절(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10 1893 300
10652 저주의 계절에 지만원 2018-07-10 3106 449
10651 정대협 북부지법 7월 답변서 지만원 2018-07-09 1213 180
10650 제567광수 우간다파견 인민보안성 대표단 성명불상 지만원 2018-07-09 1366 218
10649 내 인생의 천사 -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08 2058 310
10648 대령 예편 후의 첫 공공 작품, F-16기(나의 산책) 지만원 2018-07-08 2367 374
10647 민주수호신 김대중의 사기-위선을 널리 알리자 지만원 2018-07-08 2164 291
10646 김대중 내란역사 공소장 요약 (진리true) 진리true 2018-07-08 819 148
열람중 기무사는 탱크를 몰고 오라 (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8-07-08 1885 261
10644 김대중의 내란 음모 사건 지만원 2018-07-07 1656 235
10643 김대중 내란음모 공소장 전문 지만원 2018-07-07 1052 175
10642 제566광수 김채성, 최고인민회의 상임위 부부장 지만원 2018-07-07 1645 256
10641 정대협 답변서(초고) 지만원 2018-07-06 883 129
10640 제565광수 리봉원(인민군 대장) 지만원 2018-07-06 1774 254
10639 임종석이 확실한 주사파인 이유 지만원 2018-07-06 2072 25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