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수호신 김대중의 사기-위선을 널리 알리자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민주수호신 김대중의 사기-위선을 널리 알리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07-08 14:21 조회2,52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민주수호신 김대중의 사기-위선을 널리 알리자

 

7.7.자 뉴스에 의하면 미국무부 관리가 말했다. “북한에 준 쌀과 달러가 북핵을 개발케 하여 오늘날 이 어려운 국면을 자초했다”. 바로 김대중으로부터 시발된 대북 퍼주기가 지금 우리나라 국민은 물론 미국국민들에게 그리고 전 세계인들에게 위험한 고통을 안겨준 원인이라는 것이다. 오늘날 대한민국을 장악한 빨갱이 완장세력이 번식하게 된 것은 5.18과 그것을 주도한 김대중이다. ‘민주화로 분장한 빨갱이들에게 5.18은 민주하의 성지요 북한의 힘으로 그걸 주도한 김대중은 민주화의 신으로 추앙받고 있다. 따라서 우리에게는 5.18과 그 반동의 두목인 김대중의 정체를 구체성을 들어 널리 알리는 것이 매우 필요하다.

 

     우익 애국자로 행세하는 자들의 위선을 바로 보자

 

               <전직 공안 변호사 고영주>

 

그런데 소위 우익의 장수를 자처하는 전직 공안검사 출신인 고영주는 2016106일의 국회발언 및 108일의 조선일보 인터뷰를 통해 문재인은 공산주의자가 맞지만 김대중 대통령은 종북자도 아니고 공산주의자는 더구나 아니다, 노무현을 가르켜 나는 이적행위자였다고 말하고 싶지 않다이런 취지의 말을 했다. 아래는 보도된 내용 그대로의 고영주 발언이다.

노무현이 이적행위를 저질렀다고 말한 적은 없지만 그를 민중민주주의자로 확신한다는 말은 한 적이 있다”.

 

문재인은 공산주의자라고 확신한다

 

"지금은 DJ가 공산주의자라고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김대중 대통령 때는 대미 관계가 좋았고 주한미군철수, 국보법폐지 같은 것이 없었다. 근거 없이 아무나 공산주의자라고 하면 안 된다"

 

그런데도 국민들은 고영주라는 나무는 보지 않고 문재인글씨가 쓰인 이파리 하나만 따다가 고영주를 따라야 할 애국자라 연호한다. 우리 시스템클럽의 대문에는 특별한 란이 마련돼 있다. “국부 박정희란과 역적 김대중란이다. 어느 우익은 열심히 수백 미터의 땅굴을 파서 조잡한 원석들을 캐 날라다가 매일 밤늦게까지 사람들이 쉽게 소화할 수 있도록 작품으로 가공하여 제발 읽어 주십시오“ ”제발 날라 주십시오호소하는 반면 또 다른 자칭 애국자들은 내가 애써 가공한 보물 위에 삽질을 하여 흙으로 덮어버리려 한다.

 

                          <서정갑과 조갑제>

 

한마디 더 하자면, 530GP5.18에 대해서도 화물차로 흙을 실어다 들이붓는 행동을 하는 위장 애국자들이 있다. 나는 심혈을 기울여 530GP에서 사망한 8명의 병사들이 어째서 북한이 저지른 만행이냐에 대해 정말 과학적으로 분석해 책을 썼다. 그런데 서정갑은 지난 517MBC에 나와 530GP 사건이 북한소행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우익의 3대 거짓말 중 하나라고 방송했다. 자식들을 잃고 지금까지도 울부짖고 있는 유가족들이 있는데.

 

우익이 3대 거짓말을 하고있다면 그럼 자기는 좌익이 돼 있다는 뜻인가. 530GP에 대해 나처럼 연구하지 않은 사람들이 함부로 아무런 근거도 내놓지 않고 단지 자기가 오랫동안 아스팔트에서 우익활동을 했다는 이유로 믿어 달라 방송을 한 것이다. 붉은 완장들이 사회를 뒤덮고 있는 이 시기에 영혼이라도 그들에 팔았다는 말인가. 같은 방송에서 서정갑은 광주에 북한군이 절대로 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는 조갑제를 대변한 발언이다. 내가 18년 동안 연구해서 9권의 책을 써낼 때까지 바친 고통이 얼마이고, 내가 바친 인생의 길이가 얼마인데 함부로 이런 몰지각한 행동을 하는 것인가.

 

    1999년 김정일은 김대중 약점 폭로하며 협박했다

 

다급한 김대중은 독일로 날아가 베를린 선언이라는 걸 했다. 이는 김정일의 입을 빨리 막기 위한 사실상의 접선 요청이었다. “이제까지 민간단체를 통해 북한을 도와주었지만 도와준 양이 변변치 못했다. 좀 넉넉하게 도와주려면 아무래도 정부가 앞장서야 할 것 같다. 그러려면 명분이 필요하다. 정상회담을 열자는 요지의 선언이었다. 미국에 의해 발각된 것만 해도 5억 달러, 이는 김대중이 국민 몰래 준 돈이었다. 이것이 의혹 단계에 접어 들었을 때 박지원은 눈을 똑바로 뜨고 김대중은 북한에 단 1달러도 주지 않았다 기염을 토했다. 하지만 그 일로 박지원은 감옥에 갔다

         

        1. 북한 부주석 김병식의 편지 폭로

 

1999.12,5. 김병식 북한 부주석이 1971년 김대중에게 20만 달러를 주면서 동지애로 뜨겁게 포옹했다는 편지를 공개했다.

 

선생과 처음으로 상면 하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26년 이라는 세월이 흘렀습니다. 요즘 텔레비죤 화면에서 선생의 모습을 볼 때마다 1971년 가을 일본 도꾜 플라쟈 호텔에서 서로 뜨겁게 포옹 하던 때가 생생히 떠오르곤 합니다. 그때는 물론 약소하였습니다. 선생의 민주화 운동을 위해 20만 딸라 밖에 보탬 해 드리지 못한 것 지금도 괴롭게 생각합니다. 그러나 그것이 선생을 오늘의 성공에로 이르도록 돕는데 밑거름이 되었다는 생각으로 보람을 찾습니다”.

 

                              이하 편지 전문

 

                           김대중 선생 귀하.

 

이번 대선의 큰 사업을 앞두고 분망하실 선생에게 따뜻한 인사를 보냅니다. 그 동안 어려운 길을 걸어온 선생의 오랜 소망과 뜻이 성공의 빛을 보게 된다고 생각 하니 선생과 협력해오던 지난 날이 회억 되면서 감개무량 함을 금할수 없습니다. 선생과 처음으로 상면 하던 때가 엊 그제 같은데 벌써 26년 이라는 세월이 흘렀습니다.요즘 텔레비죤 화면에서 선생의 모습을 볼 때마다 1971년 가을 일본 도꾜 플라쟈 호텔에서 서로 뜨겁게 포옹 하던 때가 생생히 떠오르곤 합니다. 그때는 물론 약소 하였습니다.선생의 민주화 운동을 위해 20만 딸라 밖에 보탬 해 드리지 못한 것 지금도 괴롭게 생각 합니다. 그러나 그것이 선생을 오늘의 성공에로 이르도록 돕는데 밑 거름이 되었다는 생각으로 보람을 찾습니다. 선생이 어느 회합에서 말씀 하셨지만 조국 통일의 앞길에는 의연히 많은 난관이 있습니다.지금에야 말로 이남에서 자주적인 민주 정권이 서야 북과 남이 민족 주체적 힘으로 통일의 길을 개척해 나가야 할 때이라고 간주 합니다. 나는 선생이 대선에서 꼭 승리 하시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선생과의 상봉을 확약 하면서 옥체 만강 하시기를 기원 합니다.

 

주체 86 (1997)125일 평양에서

조선 사회 민주당 중앙위원회 위원장 김병식

 

    2. 대남지령 조직, ‘한민전폭로

 

1999.7.19, 한민전이 김대중역도의 부정부패행위를 고발한다는 제목으로 먼저 포문을 열었다. <이하 한민전 고발내용 요약>

 

1982년 김대중은 미국망명 때 전두환에게 정치활동을 하지 않겠다고 서약하고 그 대가로 30만 달러의 돈을 받았다. 92년 대선 직전 그는 노태우로부터 20억원을 받았다. 전 평민당 창당자금으로 3백억원을 받았고 6공 정권에 대한 중간평가문제로 궁지에 몰렸던 노태우에게 그것을 유보한다는 대가로 5백억원을 받았다. 노태우로부터 모두 12백여억원을 받았다.

 

60년대말 업자로부터 뇌물을 받아먹고 코카콜라를 끌어들이게 하고는 그것이 문제시되자 재빨리 국회에서 업자를 비판해 이에 분격한 업자로부터 멱살을 잡히고 뺨을 얻어맞은 바 있다. 미국에 망명했을 때 김대중은 미국교포들이 광주학살희생자 유족들에게 전해달라고 기탁한 15만 달러와 한국민주화운동에 써달라고 모금해준 수백만 달러를 자기 주머니에 집어넣고 호화판생활을 해 교포사회의 지탄을 받았다.

 

87년부터 청와대 권좌에 오르기 전까지 조성하여 친인척명의로 관리해온 비자금은 8천여억원에 달한다. 집권하자마자 개혁의 구호를 들고 재벌들과 기업주들로부터 막대한 자금을 뜯어냈다. 재벌구조조정에서 살아남느냐, 죽느냐 하는 기로에서 재벌들은 살아남기 위해 울며 겨자먹기로 저마다 돈뭉치를 들고 청와대로 찾아갔다. H그룹회장은 150억원을 청와대에 상납했다. 이렇게 기업주들로부터 챙긴 검은 돈이 5천억원이다.

 

구조조정을 한다는 명분으로 기업체들과 은행을 외국투자가들에게 매각하면서 또한 큰 돈벌이를 하고 있다. 김대중은 미국의 에이에스회사가 한국화학의 발전사업을 헐값으로 매입할 수 있게 해준 대가로 5백억원의 사례금을 받았고 한국의 유망 기간산업의 주식을 헐값으로 팔아 넘기기로 하고 사례금을 받았다. 소로스에게 단기채권시장을 내주고 서울증권을 헐값으로 매입할 수 있게 해준 대가로 4백억원의 사례금을 받은 것을 비롯해서 외국투자가들에게 온갖 이권을 보장해준 대가로 지금까지 받아먹은 돈이 2천억원이다.

 

199810, 독도의 영유권을 포기하고 황금어장을 팔아 넘기는 것을 골자로 한 한일간의 어업협정을 발효시키기로 한 대가로 막대한 돈을 받았다.

 

전두환, 노태우를 잘 보살펴주면서 그들로부터 막대한 돈을 뜯어내고 있다. 비자금문제와 추징금징수를 무마시켜주기로 하고는 그들로부터 각각 2천억원씩의 사례금을 받았다. 전 대통령의 예우를 받을 수 없게 된 전두환에게 외교관여권을 주어 방일행각을 하도록 한 대가로 5백억원의 사례금을 받았다.

 

[금모금운동]이라는 것을 벌여놓고 막대한 돈을 착복하였다. 국민들로부터 수집한 금붙이들 가운데 일반적인 금붙이는 금괴로 만들어 팔고 값비싼 금패물들은 그대로 외국의 보석상들에게 넘겨 돈벌이를 했는데 그 금액은 대략 2억 달러에 이른다.

 

인사는 곧 돈줄이었다. 김대중의 인사를 통한 돈 사냥은 주로 장남 김홍일을 통해 벌어지고 있다. 김홍일은 애비의 권세를 등에 업고 정치권은 물론 군과 검찰, 경찰의 인사권에까지 개입하여 돈벌이를 톡톡히 하고 있다. 장성별 한 개의 공정가격이 1억원이라는 것은 공개된 비밀이다. 김대중 부자가 군과 경찰인사를 통해서만 착복한 돈이 6백억원은 넘는다.

 

김대중의 여섯째 처남 이성호는 해외여행 알선업체인 평화관광을 경영하면서 김대중을 등대고 해외 특혜여행을 미끼로 여행자들로부터 막대한 자금을 걷어들이는 한편 유학시절 미국 에리모 대학과 조지 워싱턴대학원에서 친교를 맺었던 인맥들과 짜고 미국현지에 진출한 한국재벌업체들에게 이권을 보장해 준다고 하면서 막대한 돈을 뜯어내 김대중의 금고를 채워주고 있다.

 

이형택과 이세작 등 처조카들까지 발동해 막대한 비자금을 긁어들이고 있다. 김대중의 처조카인 동화은행 영업1본부장 이형택은 금융계에 손을 뻗쳐 신탁통치로 인해 생사기로에 놓여있는 은행들과 종금사들을 살려주겠다는 담보로 수백억원의 비자금을 걷어들였다.

 

김대중의 둘째 처남 이경호의 차남인 이세작은 변호사의 간판을 걸고 각종 비리에 걸려든 정계와 재계의 거물들을 살려준 대가로 막대한 돈을 거두어 들였다. 김대중은 대통령후보 경선 당시 소유한 재산이 94천만원인 것으로 신고했고 대선 후의 재산공개 시에는 88천만원으로 6천 만원이 줄어든 것으로 공개했지만 지금 실제로 소유하고 있는 재산은 알려진 것만 해도 1조원이 넘는다.

 

김대중은 온갖 부정한 방법으로 뜯어낸 돈을 스위스와 싱가포르를 비롯한 외국은행들에 있는 자기의 비밀구좌에 입금시켜 놓았는데 그 규모는 10여억 달러에 달한다.

 

 

       3. 일본 유명 월간지 문예춘추를 통한 연속 압박

         (2000.12. 문예춘추에 실린 김정일 육성녹음 발췌)

 

(1999.2).

 

"지금 정권을 쥐고있는 김대중은 야당 시절을 아득히 먼 옛날처럼 잊어버리고 미제의 등에 업혀 반사회주의 책동에 음양으로 혈안이 돼있다".

 

"김일성 수령님은 김대중이 민족주의자이면서 동시에 애국주의자라고 말씀하셨다. 이런 말씀에 그리고 수령님의 사랑과 배려, 동지적 신뢰에 대해 오늘의 김대중은 배신으로 대답하 고 있다".

 

"김대중은 야당 시절 민주화를 외치며 우리들에게 접근했으면서도 신뢰와 의리를 버리고 반 사회주의·반통일 책동에 광분하고 있다".

 

"김대중을 두목으로 하는 남조선 당국자는 동포와 민족을 위한다는 구실로 태양정책을 실시하고 있으나 사실은 우리 공화국을 혼란시키려는 기만정책에 불과하다"

 

(1999.11)

   

"그도 한때는 민족자주와 미군철수를 주장, 민족주의자임을 자칭했으나 민족의 존엄과 양심 을 저버리고 악랄한 친미·친일의 사대매국 행위에 열을 올리고 있다".

 

2018.7.8.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777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67174 1031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13437 519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9712 424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0045 1556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0419 1049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7632 999
공지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12와5.18압… 지만원 2010-08-15 430270 1485
10770 문재인 능라도 발언은 확실한 항복선언 김제갈윤 2018-09-22 1445 202
10769 광주신부들의 고소 내용에 대한 답변 지만원 2018-09-22 1002 174
10768 '북한군 개입' 연구결과가 왜 광주의 불명예가 되는가? 지만원 2018-09-22 1057 221
10767 Third Summit Talks Between South and… 지만원 2018-09-22 861 149
10766 600쪽 ‘넘어 넘어’에 북한 개입 암시돼 있다 지만원 2018-09-21 1641 287
10765 지만원 건드리면 반드시 망한다 지만원 2018-09-21 2462 426
10764 난공불락의 성은 5.18 아니라 지만원 지만원 2018-09-21 1869 406
10763 임종석-문재인의 붉은 영혼을 대입해서 해석한 능라도 연설의 진의 지만원 2018-09-20 2111 318
10762 능라도에서 ‘항복선언’ 감행한 역도 놈을 북송하자 지만원 2018-09-20 2250 366
10761 남북 반역자들이 벌인 통일선포 사전 행사 지만원 2018-09-20 2264 376
10760 530쪽 분량의 ‘뚝섬 무지개’ 증보판이 9.23.에 발간됩니다. 지만원 2018-09-20 1128 272
10759 적과의 전쟁은 소송입니다 지만원 2018-09-20 1159 254
10758 3차 남북정상회담, 가장 위험한 적화통일 사기 쇼 지만원 2018-09-20 2950 389
10757 공익적 소송에 모두 참여해 주십시요!! 관리자 2018-09-18 2144 313
10756 군사시설 철거 등 전투력 일방감축 처분취소 청구의 소 지만원 2018-09-17 1849 228
10755 참고사항 제출(임종석 가처분사건) 지만원 2018-09-17 1384 224
10754 6명 광주판사들의 난잡한 판결 지만원 2018-09-17 2054 346
10753 북한의 5.18 주도사건에 대하여(이용빈) 지만원 2018-09-16 1697 265
10752 손에 진흙 묻히지 않고 무슨 애국싸움 하나 지만원 2018-09-15 2587 556
10751 5.18연구의 결론 지만원 2018-09-15 2497 398
10750 고발장(필명 임종석을 수배해 처벌할 것) 지만원 2018-09-15 1750 310
10749 송영무,정경두 고발장 영문번역(이윤수) 지만원 2018-09-15 1105 185
10748 국방장관 · 합참의장 고발 기자회견 [뉴스타운TV] 관리자 2018-09-14 1212 14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