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세게 싸우다 무리죽음 당한 그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억세게 싸우다 무리죽음 당한 그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07-28 08:03 조회5,89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억세게 싸우다 무리죽음 당한 그들

 

20151013, 나는 보신각에 무대를 차려놓고 5.18관련 집회를 했다. 그때 북한 여성 2명이 나와서 매우 귀한 증언을 했다. 초등생이었을 때 등교할 때마다 매일같이 학교에서 확성기를 통해 들려주던 노래라며 그 노래를 들려준 것이다. 키워드는 광주’ ‘무등산’ ‘억세게 싸우다가 무리죽음 당한 그들’ ‘하나로 잇자등일 것이다.

 

 1

광주라 무등산에 겨울을 이겨내고

연분홍 진달래가 곱게 피어나네

동강난 조국땅을 하나로 다시 잇자

억세게 싸우다가 무리죽음 당한 그들

사랑하는 부모형제 죽어서도 못 잊어

죽은 넋이 꽃이 되어 무등산에 피어나네

 

 2

광주라 무등산에 봄철을 부르면서

새빨간 진달래가 붉게 피어나네

찢어진 민족혈맥 하나로 다시 잇자

억세게 싸우다가 무리죽음 당한 그들

사랑하는 부모형제 죽어서도 못 잊어

젊은 넋이 꽃이 되어 무등산에 피어나네 


북한이 왜 매일 등교하는 어린 학생들에게 이 노래를 틀어줄까? 북한이 왜 광주를 노래하고 무등산에 흩어진 넋을 죽어서도 잊지 못한다 슬픈 곡조로 노래할까? 동강난 조국 땅과 민족의 혈맥을 다시 잇고자 광주에서 억세게 싸우다 무리죽음 당한 그들이 과연 광주의 양아치들일까? 북한이 어째서 광주의 천대받던 양아치들을 이토록 애간장 녹이듯 슬프게 노래할까? 무리죽음 당한 이들의 사랑하는 부모형제가 북한에 있다는 것인가, 남한에 있다는 것인가? 북한이 왜 광주와 무등산과 무리죽음을 이토록 애절하게 노래할까? 청주에 가매장돼 있던  430, 망월동에 신원불상자로 묻혀있는 12구가 곧 억세게 싸우다 무리죽음당한 그들인 것이다.

 

2018.7.28.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024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70522 1103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16386 629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11658 479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2628 1627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3145 1091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0413 1038
공지 서적구입안내,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 지만원 2010-08-15 433655 1548
11017 12.18. 오후 9:30분, 뉴스타운TV: 광주법원 사법농단 새글 지만원 2018-12-18 273 47
11016 전라도로부터 압박 받는 나경원 지휘부 새글 지만원 2018-12-18 1696 301
11015 눈물은 흘렸지만 울진 않는다 지만원 2018-12-16 3027 556
11014 메모해두자 김정은 환영위원회 이 종자들을!! 댓글(12) 현우 2018-12-14 2645 388
11013 28) 대법원 제1부 재판장 권순일, 대법관 이기백, 박정화, 김… 지만원 2018-12-14 1922 390
11012 사북탄광도 북한이 주도 지만원 2018-12-14 2113 382
11011 5.18은 북한군 소행(민족전선) 지만원 2018-12-14 1814 359
11010 대법원은 더 이상 대한민국 아니다 지만원 2018-12-14 1988 382
11009 5.18이 민주화운동이라는 것, 규명된 바 없다 지만원 2018-12-13 1543 340
11008 광주인들, 하루에 100번씩 지만원에 절해야 지만원 2018-12-13 1850 395
11007 광주판사김성흠: “청주유골430구는 공동묘지들에서 모은 것” 지만원 2018-12-13 1341 310
11006 광주판사김성흠: “안면인식은 육안으로 하는 거야, 컴퓨터는 무슨” 지만원 2018-12-13 1005 250
11005 광주판사 김성흠: “전두환-CIA 모르는 5.18, 니가 뭘알아” 지만원 2018-12-13 1054 269
11004 5.18에는 영웅이 없다, 택시기사가 영웅이다. 지만원 2018-12-13 1057 279
11003 광주부장판사 김성흠의 월권재판:"내가 노숙자담요보다 더 전문가" 지만원 2018-12-13 1285 277
11002 변호사 200명 긴급성명, 김명수 내려와라 지만원 2018-12-13 1384 277
11001 언론 도배한 “김사복 빨갱이”와 그 의미 지만원 2018-12-12 1938 365
11000 임종석과의 결전 12월 20일, 오후2시 지만원 2018-12-12 2491 359
10999 항소이유서(정대협) 지만원 2018-12-12 806 160
10998 2018년-500만야전군 송년의 밤 (2018.12.7) 관리자 2018-12-10 1766 198
10997 항소이유서 (시안) -광주고등법원- 지만원 2018-12-09 1692 245
10996 바르샤바 1944, 대한민국 2018. (비바람) 비바람 2018-12-09 1482 290
10995 마주앙 –시- 지만원 2018-12-09 1756 30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