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왜 종전선언에 저토록 촐싹대나?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문재인, 왜 종전선언에 저토록 촐싹대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08-13 23:23 조회6,40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문재인, 왜 종전선언에 저토록 촐싹대나?

 

오늘(8.13) 남한의 통일장관이라는 조명균과 제75광수 리선권(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남북정상회담을 열자는 주제로 회담을 했다. 조평통은 노동당의 대남전위대로 남한의 장관과 맞상대하여 회담하기에는 격이 한참 낮다. 남한을 한참 아래로 보는 것이다. 남한은 남북정상회담을 빨리 하자 조르고 북한은 여유를 부리며 일정조차 잡지 않았다.

 

날짜를 정하는 권한은 북한에 있지 남한에 있지 않다. 날짜가 언제로 잡혔느냐는 기자 물음에 대해 조명균 말 다르고 리선권 말 다르다. 조명균은 날짜는 북한과 협의해야 한다고 답했고, 리선권은 날짜는 잡혀 있지만 기자들 궁금하게 만들기 위해 말 안 한다이렇게 놀렸다. 이 말 한 마디에 날짜는 김정은이 잡기에 달렸다는 남한 멸시, 남한 조롱의 감정이 배어 있는 것이다.

 

이런 병신 노릇하면서 문재인은 왜 종전선언을 김정은보다 더 조급하게 채근하는 것일까? 918일에 유엔총회가 열린다고 한다. 보도에 의하면 문재인은 유엔에서 남북미 정상이 손을 치켜 올리고 종전선언하는 것을 꿈꾸고 있다한다. 보도대로라면 꿈이 참으로 유치하다. 이렇게 유치한 수준이라면 그가 왜 하루라도 빨리 김정은을 만나고 싶어 하는지 짐작이 간다. 미국에까지 날아갈 수 있는 전용기가 없는 김정은을 하루라도 빨리 만나서, 문재인 전용기에 남북한 수뇌가 그림 좋게 함께 타고, 오순도순 정담을 나누며 와인도 즐기면서 유엔총회에 함께 가자 말하고 싶었을 것이다. 그 꿈이 너무나 환상적이어서 볼일 급한 강아지처럼 저리도 촐랑댈 것이다.

 

미국은 지금 김정은에게 한계가 넘는 인내심을 보이고 있다. 북한석탄일 것이라고 미국이 알려주었는데도 10개월 동안 미국을 등 뒤에서 농락한 행위는 절대 용서받지 못할 것이다. 국무부와 트럼프는 북한이 선을 넘는 행동을 하는 줄 뻔히 보고 있으면서도 김정은의 신사도를 믿는다고 외교적인 표현을 했다. 국무부와 트럼프는 문재인이 김정은과 더블플레이를 하고 있는 줄 뻔히 알면서도 문재인의 신사도를 믿는다고 했다.

 

나는 미국의 군인 그리고 미국 정부 사람들과 10년 가까이 어울려 함께 공부하고 함께 일한 경험이 있다. 신사도를 믿는다는 미국인들의 말은 참으로 무서운 말이다. 배운 게 없는 청와대 주사파 것들이 이런 미국인들의 표현 속에 들어 있는 칼날을 어찌 볼 수 있겠는가? 더구나 청와대를 장악했다는 임종석은 미국이 비자를 거부해 미국사람들을 만날 기회마저 없었을 것이고, 미국 땅을 밟아 본 적도 없었을 것이니, 가장 잘 할 줄 아는 것이라고는 북쪽 미개인들과 어울리는 것뿐일 것이다. 한심한 것은 저들이 아니라 이 나라요 이 나라 국민이다.

 

종전선언을 하면 드러내 놓고 북한에 퍼주고, 남침 길 활짝 열어줄 것이다. 이것이 그리도 하고 싶어 저리도 촐랑대는 것이다. 하지만 꿈 깨라. 핵무기가 완전 폐기되기 전까지 트럼프는 종전선언 안 한다. 핵을 완전 폐기해도 종전선언이 적화통일이라는 사실을 잘 아는 미국은 문재인 따위에 속지 않는다. 운전자? 유능한 운전자가 다 죽어야 문재인 차례가 된다. 운전은 트럼프가 한다. 트럼프가 잠을 자고 있으면 그 다음의 운전자는 김정은이다. 운전자 쥐나 개나 하는 것인 줄 아는가?

 

문재인은 지금 팔방에 지뢰를 깔아놓고 밟을 날만 기다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할 것이다. 휴전선의 방어 장벽 및 초소 일방적 철거, 군 조직 와해, 군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파괴, 경제파탄, 일자리 소멸, 기업 내쫓기, 국민연금, 석탄밀수, 간첩질, 태양광사업 들 모두가 터지면 위험한 지뢰밭이다. 그가 지금 서두르고 있는 것은 종전선언을 통한 적화통일이다. 그가 깔아놓은 지뢰를 회피하는 방법은 오로지 적화통일 한 가지뿐일 것이다. 그는 골수간첩 신영복과 윤이상을 가장 존경한다고 공언했다. 일국의 대통령이 간첩을 가장 존경하면 그의 영혼은 1,000% 간첩이다. 국보법 위반 정도의 수준이 아닌 것이다.

 

신영복 서화 청와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김정은에 보내는 충성 맹세 

 

2018.8.13.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20건 5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900 김정은의 숙명, 말려서 피할 일 아니다 지만원 2017-11-29 7039 563
11899 망연자실 속에 보이는 한 가닥 희망 지만원 2018-11-25 4749 563
11898 코피작전은 기만술 지만원 2018-02-04 5560 562
11897 2월 22일 광화문 5.18학습집회 후기 지만원 2019-02-23 4132 562
11896 ‘5.18전선’ 애국사령부 계보를 밝힌다. 지만원 2019-03-02 4498 562
11895 문재인의 내전 선포, 제2의 킬링필드 의지 드러내 지만원 2019-03-25 4170 561
11894 검찰에서도 병원에서도 전라인들에 포위된 지만원 지만원 2013-01-28 17275 560
11893 병신육갑하는 청와대 지만원 2013-05-13 19960 560
11892 원칙의 대통령, 도둑질 해온 광주티켓 반납하라! 지만원 2013-07-21 12623 559
11891 전쟁은 난다. 하지만 대비는 필요없다 지만원 2017-12-04 10096 559
11890 본적표시, 자동차번호판 지역표시 부활하자! 지만원 2013-10-29 13919 558
11889 말문이 막힌다 지만원 2017-12-16 7164 558
11888 지만원의 ‘10일 전투’ 출전 선언 지만원 2019-01-30 3914 558
11887 황교안은 위장한 문재인 부역자 지만원 2019-02-11 4781 558
11886 김병준, 대한민국 위해 목숨 바친 의인 처벌한 네놈, 내가 죽인다… 지만원 2019-02-15 5231 558
11885 빨갱이 세력, 별거 아니다. 국민은 일어나라 지만원 2016-08-01 5901 557
11884 부탁드립니다 지만원 2017-09-10 5805 557
열람중 문재인, 왜 종전선언에 저토록 촐싹대나? 지만원 2018-08-13 6404 557
11882 김진태는 패했는가? 그에게는 할 일 많다 지만원 2019-02-27 4161 557
11881 대통령님, 이게 뭡니까?(수정한 글) 지만원 2010-11-24 22945 556
11880 부천 원미경찰서로부터 받은 황당한 전화 지만원 2010-11-25 27231 556
11879 박근혜, 혼자만 원칙 하나? 현충원이 대통령 무시 지만원 2013-03-13 16153 556
11878 채동욱 더 이상 DNA 타령 말라, 게임은 끝났다 지만원 2013-10-01 14045 556
11877 박근혜와 맞짱 뜨자는 채동욱! 지만원 2013-09-16 12657 555
11876 5.18철옹성 호위하는 인민공화국과 펜과의 전쟁 지만원 2018-06-19 5499 555
11875 밀회 나눈 나경원과 변장군 지만원 2019-01-11 6061 555
11874 김장수-김관진, 가면 벗고 퇴장해야 지만원 2013-10-05 13429 554
11873 김정은 제거 작전 카운트다운에 돌입 지만원 2016-09-19 7495 554
11872 5.18유공자의 난잡성 지만원 2019-02-19 4604 554
11871 안철수 분석 지만원 2011-09-13 20617 55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