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거제출(박남선에 대한 증거)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증거제출(박남선에 대한 증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10-04 16:06 조회1,54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증거 제출

 

사건 2016고단2095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명예 훼손 등)

피고인 지만원

 

피고인측 변호인은 아래와 같이 증거를 추가 제공합니다.

 

증거자료

140. 567광수

141. 박남선에 대한 전교사계엄보통군법회의 검찰부 피의자신문조서(1,2)

142. KBS뉴스(2018.5.14. “평민당 광주광역시장 후보에 전 5.18시민군총사령관 확정

143. 경향신문, 2018.5.11. “단독. 5.18 3대 거짓왜곡 국방부가 직접 시작했다

144. “5.18민주화운동국가기록원

 

이 증거들을 제출하는 목적은 다음과 같습니다.

 

140은 노숙자담요가 현재까지 567명의 광수를 발굴했다는 것을 입증하기 위한 것이고 증141 내지 144는 박남선의 위증을 탄핵하기 위한 자료들입니다.

 

141은 박남선이 1980.8.18. 전교사 계엄보통군법회의 검찰부에 출두해 진술한 피의자신문조서’(1,2)입니다. 조서에는 아래 내용이 있습니다. 박남선은 "광수재판"의 5.18측 꽃입니다. 

 

141의 기록을 보면 박남선은 1) 1954. 생으로 중학교 2년 중퇴(141, 13)하였고, 1973.에는 절도죄, 1979.에는 협박죄로 각 징역형과 벌금형을 선고받은 바 있습니다(1411쪽 하단). 2) 1980.5.20. 계림동 산수동 풍향동 등 소요의 핵심지역이 아닌 변방들에서 사람들과 어울려 가두시위를 했고(2), 3) 5.23.1400.경부터 적십자병원에 있는 19구의 시체를 도청으로 운반하는 일에 동원되면서부터 전남도청에 비로소 처음 들어갔습니다. 그 후 전남도청에 집결해 있는 시체를 이웃의 상무관으로 옮기는 일에 동원당한 피동적 노무-부역자에 불과했습니다(3), 4)5.25.05:00, 당시까지 김창길이 위원장을 하고 있던 시민학생수습위원회의 부위원장인 김종배의 제의로 상황실장을 맡기 시작했습니다(3쪽 전반). 5) 상황실장을 제의를 받은 후에도 별로 하는 일 없이 45구경 권총을 어깨에 차고 돌아다니면서 눈에 보이는 대로 어린 학생 등을 상대로 산발적인 지시를 하였으며(4), 6) 5.26.1800, 김창길 등이 자기들을 계엄군에 넘겨주려 한다는 이야기를 김종배로부터 듣고, 회의를 하는 부지사실로 들어가 김창길을 권총으로 협박해 내 보냈고(5-6), 7) 5.27. 새벽 도청 2층 회의실에 있다가 투항하여 체포(7)된 행적 밖에 남기지 못했습니다. 8) 그가 5.25. 밤부터지휘했다는 상황실은 직원이 6”(8)이라 진술하였습니다.

 

박남선이 광주법원과 서울 법정에서 진술한 내용들 중에는 그가 시민군 총사령관이었고 시위 첫날부터 600명의 조직화된 시민군을 지휘했다는 주장이 있지만 이는 증141의 조서내용과는 매우 배치되는 것들로 그의 주장을 뒷받침할 증거는 없습니다. 박남선이 소요가간 중 소지했던 무기는 M16유탄발사기가 아니라 권총뿐이었으며, 무전기를 들었다는 데 대한 기록도 없고, 71광수처럼 행동했다는 데 대한 기록이 없습니다.

 

141의 제3쪽 후반 내지 4쪽 전반에는 이런 내용이 있습니다.

 

: “피의자가 상황실장을 맡기 전의 상황실장은 누구인가요?

: “제가 상황실에는 5.23. 저녁과 5.24. 낮에 잠깐 잠깐 들어갔다 나왔는데 그 때 책상 5개 중 가운데 책상이 상황실장이라 쓴 조그만 명패가 있었고, 거기에 김화성이가 앉아 무전기 등을 들고 뭐라고 지시하는 것을 볼 수 있어서 김화성이가 상황실장인 것으로 알고 있었고, 제가 상황실장이 된 뒤로는 김화성은 자칭 총사령관, 작전본부장이라면서 무전기를 들고 다녔는데도청 후문 경계라든가 순찰조에 지시 등을 한 것 같았습니다. 왜냐 하면 저는 상황실장이 된 뒤에도 도청 정문경비병만 통솔했기 때문입니다.”

 

: “상황실장의 임무는 무엇인가요?”

: “뭐라고 뚜렷이 정해진 것은 아닙니다만, 경비근무자를 배치 교체시키는 등 경비병들을 관장하였고, 기동타격대를 운영해 순찰, 계엄군동태파악 등을 하였으며, 무기회수 등의 일을 하였습니다.”

 

: “피의자가 상황실장으로서 한 일을 이야기 해 보시오

: “ 5.25.10:00경 도청에 학생 20여명이 왔길래 그 중 10여 명을 도청 정문에서 경계근무를 서고 있는 사람들과 교체시켜 경계근무 하도록 한 일이 있고, 그 외는 별 하는 일 없이 45구경 권총을 어깨에 찬 채 돌아다녔는데, 시체 입관하는 곳에 술을 따라주는 등의 일을 하였고, 도청 앞에서 돌아다니는 차를 도청 안에 들여 놓기도 하였으며, 하는 일 없이 총을 들고 다니는 사 한테서는 총을 뺏아 무기고에 갖다 주기도 하였습니다.”

위 문답 내용을 보면 박남선의 역할을 매우 미미합니다. 2018.6.21.의 박남선 편 녹취서 내용과는 천지차이입니다. 이러했기에 박남선은 2018.6.21. 증언에서 유공자 서열이 1급으로부터 14급까지 있는데 자기는 후순위인 10급이라 했던 것입니다.

 

1425.18시민군 총사령관이 김종배였다는 사실과 평민당이 김종배를 2018.6. 지방선거 광주시장 후보로 선정했다는 사실이 기재된 기사입니다.

 

143은 경향신문 기사로 제1쪽에는 당시 군이 작성한 폭도 조직체계”(:시민학생수습위원회) 도표인데 박남선이 운전사”, “상황실장으로 표시돼 있고, 3-4쪽 참고부분은 피고인이 저술한 수사기록으로 본 12.125.18”에 기록된 것으로 이를 뒷받침하는 내용입니다.

 

144는 국가기록원 자료로 5.25.에 강경파가 도청에 진입했다는 내용을 포함해 대체적인 시위 시간표가 담겨 있으며, 이 소요 시간표는 피고인의 연구결과와 배치되지 않는 내용들입니다.

 

2018.10. 4.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312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4197 393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77726 1194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15567 579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5411 1735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6040 1167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4099 1115
공지 서적구입-안내 지만원 2010-08-15 437099 1632
11305 5.18 기념돌판에 새겨진 또다른 이름들!(충격) 댓글(4) 새글 현우 2019-02-18 434 61
11304 "이런 요상한 '민주화 운동' 본 적 있는가?" 댓글(4) 새글 국검 2019-02-18 348 75
11303 이겨도 지만원, 져도 지만원, 저와 함께 가십시다. 새글 지만원 2019-02-18 429 95
11302 김병준-설훈-민병두-최경환을 고소하는 동영상 새글 지만원 2019-02-18 951 113
11301 영상 채증 부탁드립니다 새글 지만원 2019-02-18 2110 306
11300 광주5.18, 폭도인가, 북한군인가.(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19-02-17 1742 301
11299 지만원 박사님은 대단한 학자이십니다.(겨울바람) 댓글(5) 겨울바람 2019-02-17 1422 306
11298 지만원 애절시 동영상에 올린 장문의 댓글을 소개합니다.[하모니십T… 댓글(2) 제주훈장 2019-02-17 1039 122
11297 광주 518 유공자 돌판 명단에 문익환, 문재인! 현우 2019-02-17 3599 399
11296 기자회견 보도문 (2.18) 지만원 2019-02-17 1894 315
11295 2월16일,광화문 교보문고 앞,강연(하모니십TV) 지만원 2019-02-17 1156 204
11294 지만원은 광주의 불명예를 씻어준 사람 지만원 2019-02-17 1701 312
11293 슬픔이여 내 가슴에 가득하라 지만원 2019-02-17 2258 432
11292 월요일2시-기자회견 - 고소장제출(김병준 설훈 민병두 최경환) 지만원 2019-02-17 1756 333
11291 제633, 634광수 지만원 2019-02-16 1839 237
11290 문재인 김정숙 특검 댓글조작 당선무효 문재인 퇴진 광화문 집회 -… 관리자 2019-02-16 1741 274
11289 "5.18의 의혹은 풀어야 한다"(광주시민의 글) 지만원 2019-02-16 2811 480
11288 내가 풀지 못한 5.18문제 하나 지만원 2019-02-16 3105 591
11287 2월 22일부터 온 국민 광화문에 집결시켜 주십시오 지만원 2019-02-15 2780 442
11286 김병준, 대한민국 위해 목숨 바친 의인 처벌한 네놈, 내가 죽인다… 지만원 2019-02-15 3798 521
11285 만인을 위한 만인에 대한 지만원의 5.18전쟁(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9-02-15 1493 324
11284 제632광수 체육인 박두익 지만원 2019-02-15 2076 274
11283 이해찬, '광주에 가 본 적 없는' 사꾸라 유공자(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19-02-14 1489 29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