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거제출(박남선에 대한 증거)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증거제출(박남선에 대한 증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10-04 16:06 조회1,23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증거 제출

 

사건 2016고단2095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명예 훼손 등)

피고인 지만원

 

피고인측 변호인은 아래와 같이 증거를 추가 제공합니다.

 

증거자료

140. 567광수

141. 박남선에 대한 전교사계엄보통군법회의 검찰부 피의자신문조서(1,2)

142. KBS뉴스(2018.5.14. “평민당 광주광역시장 후보에 전 5.18시민군총사령관 확정

143. 경향신문, 2018.5.11. “단독. 5.18 3대 거짓왜곡 국방부가 직접 시작했다

144. “5.18민주화운동국가기록원

 

이 증거들을 제출하는 목적은 다음과 같습니다.

 

140은 노숙자담요가 현재까지 567명의 광수를 발굴했다는 것을 입증하기 위한 것이고 증141 내지 144는 박남선의 위증을 탄핵하기 위한 자료들입니다.

 

141은 박남선이 1980.8.18. 전교사 계엄보통군법회의 검찰부에 출두해 진술한 피의자신문조서’(1,2)입니다. 조서에는 아래 내용이 있습니다. 박남선은 "광수재판"의 5.18측 꽃입니다. 

 

141의 기록을 보면 박남선은 1) 1954. 생으로 중학교 2년 중퇴(141, 13)하였고, 1973.에는 절도죄, 1979.에는 협박죄로 각 징역형과 벌금형을 선고받은 바 있습니다(1411쪽 하단). 2) 1980.5.20. 계림동 산수동 풍향동 등 소요의 핵심지역이 아닌 변방들에서 사람들과 어울려 가두시위를 했고(2), 3) 5.23.1400.경부터 적십자병원에 있는 19구의 시체를 도청으로 운반하는 일에 동원되면서부터 전남도청에 비로소 처음 들어갔습니다. 그 후 전남도청에 집결해 있는 시체를 이웃의 상무관으로 옮기는 일에 동원당한 피동적 노무-부역자에 불과했습니다(3), 4)5.25.05:00, 당시까지 김창길이 위원장을 하고 있던 시민학생수습위원회의 부위원장인 김종배의 제의로 상황실장을 맡기 시작했습니다(3쪽 전반). 5) 상황실장을 제의를 받은 후에도 별로 하는 일 없이 45구경 권총을 어깨에 차고 돌아다니면서 눈에 보이는 대로 어린 학생 등을 상대로 산발적인 지시를 하였으며(4), 6) 5.26.1800, 김창길 등이 자기들을 계엄군에 넘겨주려 한다는 이야기를 김종배로부터 듣고, 회의를 하는 부지사실로 들어가 김창길을 권총으로 협박해 내 보냈고(5-6), 7) 5.27. 새벽 도청 2층 회의실에 있다가 투항하여 체포(7)된 행적 밖에 남기지 못했습니다. 8) 그가 5.25. 밤부터지휘했다는 상황실은 직원이 6”(8)이라 진술하였습니다.

 

박남선이 광주법원과 서울 법정에서 진술한 내용들 중에는 그가 시민군 총사령관이었고 시위 첫날부터 600명의 조직화된 시민군을 지휘했다는 주장이 있지만 이는 증141의 조서내용과는 매우 배치되는 것들로 그의 주장을 뒷받침할 증거는 없습니다. 박남선이 소요가간 중 소지했던 무기는 M16유탄발사기가 아니라 권총뿐이었으며, 무전기를 들었다는 데 대한 기록도 없고, 71광수처럼 행동했다는 데 대한 기록이 없습니다.

 

141의 제3쪽 후반 내지 4쪽 전반에는 이런 내용이 있습니다.

 

: “피의자가 상황실장을 맡기 전의 상황실장은 누구인가요?

: “제가 상황실에는 5.23. 저녁과 5.24. 낮에 잠깐 잠깐 들어갔다 나왔는데 그 때 책상 5개 중 가운데 책상이 상황실장이라 쓴 조그만 명패가 있었고, 거기에 김화성이가 앉아 무전기 등을 들고 뭐라고 지시하는 것을 볼 수 있어서 김화성이가 상황실장인 것으로 알고 있었고, 제가 상황실장이 된 뒤로는 김화성은 자칭 총사령관, 작전본부장이라면서 무전기를 들고 다녔는데도청 후문 경계라든가 순찰조에 지시 등을 한 것 같았습니다. 왜냐 하면 저는 상황실장이 된 뒤에도 도청 정문경비병만 통솔했기 때문입니다.”

 

: “상황실장의 임무는 무엇인가요?”

: “뭐라고 뚜렷이 정해진 것은 아닙니다만, 경비근무자를 배치 교체시키는 등 경비병들을 관장하였고, 기동타격대를 운영해 순찰, 계엄군동태파악 등을 하였으며, 무기회수 등의 일을 하였습니다.”

 

: “피의자가 상황실장으로서 한 일을 이야기 해 보시오

: “ 5.25.10:00경 도청에 학생 20여명이 왔길래 그 중 10여 명을 도청 정문에서 경계근무를 서고 있는 사람들과 교체시켜 경계근무 하도록 한 일이 있고, 그 외는 별 하는 일 없이 45구경 권총을 어깨에 찬 채 돌아다녔는데, 시체 입관하는 곳에 술을 따라주는 등의 일을 하였고, 도청 앞에서 돌아다니는 차를 도청 안에 들여 놓기도 하였으며, 하는 일 없이 총을 들고 다니는 사 한테서는 총을 뺏아 무기고에 갖다 주기도 하였습니다.”

위 문답 내용을 보면 박남선의 역할을 매우 미미합니다. 2018.6.21.의 박남선 편 녹취서 내용과는 천지차이입니다. 이러했기에 박남선은 2018.6.21. 증언에서 유공자 서열이 1급으로부터 14급까지 있는데 자기는 후순위인 10급이라 했던 것입니다.

 

1425.18시민군 총사령관이 김종배였다는 사실과 평민당이 김종배를 2018.6. 지방선거 광주시장 후보로 선정했다는 사실이 기재된 기사입니다.

 

143은 경향신문 기사로 제1쪽에는 당시 군이 작성한 폭도 조직체계”(:시민학생수습위원회) 도표인데 박남선이 운전사”, “상황실장으로 표시돼 있고, 3-4쪽 참고부분은 피고인이 저술한 수사기록으로 본 12.125.18”에 기록된 것으로 이를 뒷받침하는 내용입니다.

 

144는 국가기록원 자료로 5.25.에 강경파가 도청에 진입했다는 내용을 포함해 대체적인 시위 시간표가 담겨 있으며, 이 소요 시간표는 피고인의 연구결과와 배치되지 않는 내용들입니다.

 

2018.10. 4.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848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67897 1040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14114 538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10212 431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0766 1573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1162 1060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8476 1005
공지 서적구입안내,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 지만원 2010-08-15 431092 1504
10841 빨갱이들이 장악한 저질문화가 국가문화 퇴화시켜 새글 지만원 2018-10-20 1421 221
10840 빨갱이 한겨레의 병적인 전두환 모략질 지만원 2018-10-19 1221 197
10839 임종석과의 재판 (후기) 지만원 2018-10-19 1638 327
10838 임종석 변호인에 대한 증인 신문 사항 지만원 2018-10-19 1023 210
10837 [뉴스타운TV] 임종석 고소 2차 공판 후 인터뷰 관리자 2018-10-19 753 133
10836 계엄군 5.18전사자 “전사”에서 “순직”으로 바꾸겠다는 국방차관 지만원 2018-10-17 2190 299
10835 우익 글 지워라, 구글 등 압박, 막가는 사상전쟁 지만원 2018-10-17 1933 321
10834 5.18, 계엄군의 자위권 발동에 대하여 지만원 2018-10-17 1236 227
10833 김정은 섬기기에 눈이 먼 문재인과 그 졸개들 지만원 2018-10-16 2953 479
10832 준 비 서 면 지만원 2018-10-16 999 199
10831 그래도 착한 축에 드는 오마이뉴스 지만원 2018-10-16 2019 348
10830 소송사기꾼들 모아 가짜뉴스 제조하는 경향신문 지만원 2018-10-16 1370 239
10829 5.18 북한개입과 가방끈 지만원 2018-10-16 1529 300
10828 5.18유공자 혜택과 선정절차의 위헌성(국감 의원들에 제공 바람) 지만원 2018-10-15 1475 248
10827 전라도는 북한 땅, 그래서 전라도가 국가 장악 지만원 2018-10-14 2664 409
10826 10월 야외행사 및 재판일정 지만원 2018-10-14 1072 223
10825 5.18은 빨강 신기루, 영화 <김군> 제1광수 못 찾아 지만원 2018-10-14 1721 278
10824 5.18에 대해 강의하시는 분들께 지만원 2018-10-13 1429 332
10823 유치무쌍의 공화국, 전두환이 왜 광주서 재판받아야 하나? 지만원 2018-10-13 1214 255
10822 지용의 얼굴, 제73광수 얼굴 아니다 지만원 2018-05-21 4908 504
10821 힌츠페터와 김사복의 정체 지만원 2018-10-13 1660 238
10820 핵보다 천배 이상 위험한 짓 자행하는 문재인(동영상) 지만원 2018-10-13 1782 186
10819 항구에 나도는 나라미 쌀 지만원 2018-10-13 1929 20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