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가 북에 가는 목적, 북폭결심 굳히고 명분 얻으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폼페이오가 북에 가는 목적, 북폭결심 굳히고 명분 얻으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10-06 21:47 조회5,87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폼페이오가 북에 가는 목적, 북폭결심 굳히고 명분 얻으려

 

많은 언론들과 관측자들이 예측한다. 폼페이오가 종전선언을 손에 들고 평양에 가서 핵협상을 할 것이라는 종류의 예측들이다. 하지만 이제까지 나타난 바둑판을 보면 핵협상은 더 이상 진전될 수 없다. 폼페이오, 이번에는 핵 포기냐, 아니냐, 이에 대한 명확한 답변을 요구하러 가는 것이 아니겠느냐, 이런 생각이 든다. 이제까지 북으로부터 흘러나온 이야기들이나 태도들로부터는 핵포기에 대한 조금의 희망도 찾아볼 수 없었다. 북한이 내놓은 것도 없다. 오로지 종전선언을 얻어내려는 꼼수와 전력투구만 있었다. 문재인 측으로부터 발산되는 기운은 오로지 김정은과 손잡고 한편이 되어 미국을 속이고 적화통일하려는 기운뿐이었다. 중국-러시아-북한-남한이 한편이 되어 있다는 사실을 미국이 모를 리 없다. 종전선언은 주한미군을 당장 몰아내고 날치기식 통일을 획책하기 위한 악몽의 꼼수다.

 

    종전선언에 대한 올바른 정의는 북한의 5.18 게릴라전 이해해야 가능

 

많은 사람들은 종전선언을 느긋하게 보고 있다. “종전선언을 하게 되면 주한미군 철수로 이어지지 않겠느냐?” 이렇게 보는 것이다. 이런 식의 개념이면 종전선언 이후에 상당한 시간이 있고, 그 상당한 시간에 걸쳐 주한미군철수 문제가 이슈로 등장하여 티격태격할 것이라는 전망을 하게 한다. 이러한 생각은 참으로 느슨한 생각이고 그래서 가장 위험한 것이다. 나는 북한의 게릴라식 행동방식을 많이 연구했고, 그 방식이 5.18을 통해 어떻게 실행되었는지를 잘 안다. 이런 내가 보는 종전선언의 의미는 위의 의미와는 전혀 다른 차원에 있다. 종전선언이 무엇인가를 정의하는 데 있어, 5.18에서 북한이 벌인 게릴라전을 이해하고 있는 나와 그걸 모르는 일반 사람들 사이에는 차원적 격차가 난다.

 

   종전선언 선포되면 그 다음날 적화통일, 주한미군철수 공론화 과정 없어

 

지금 현재 문재인은 휴전선을 완전한 100m 달리기 운동장으로 변화시켜놓고 있다. 감시체제도 무력화시켜놓았다. 병사들은 야간에 외출을 다 나간다. 군 지휘체계를 모두 전라도 일색으로 바꾸어놓았다. 전라도는 북한 땅이지 남한 땅이 아니다. 이렇게 해놓고 종전선언에 올인하고 있다는 사실을 음미해야 한다. 앞의 다른 사람들은 휴전선과 군의 무력화 현상을 종전선언 문제와 결부시키지 않고, 종전선언이라는 문제만 따로 떼어놓고 생각했다. 이는 지극히 단순하고 순진한 생각이다. 종전선언이 떨어지기가 무섭게 북한군 수십만이 민간복을 입고 밤중에 달려 서울 등지에 올 것이다. 달려와도 감시할 수 있는 수단이 없다. 민간복장을 하고 내려온 북한군 수십만은 한국사람 행세를 하면서 남한의 빨갱이들과 어울려 피로 얼룩지는 폭동을 일으킬 것이다. 이는 내전으로 과대 선전될 것이고 이를 명분으로 하여 문재인과 김정은은 비상사태 선포와 함께 통일되었음을 선포할 것이다.

 

주한미군 철수는 이슈로 공론화되는 시간을 갖지 못하고 미국은 즉시 쫓겨나게 된다. 1989년 임종석이 국가의 공권력 전부를 마비시킬 정도로 엄청난 저지레를 쳤다. 그가 저지른 일들을 지금 설명해주어도 사람들은 설마~” 하고 피부로 느끼지 못할 것이다. 임종석과 김정은 집단이 함께 꾸미면 위에서 내가 상상한 시나리오가 충분히 현실화될 수 있다. 오늘(10.6) 유엔사 부사령관도 예측했다. “종전선언은 되돌릴 수 없는 비탈길을 내려 달리는 위험이라고.

 

     폼페이오 북에 갔다 오면 찬바람 일 것

 

나는 존 볼튼과 트럼프가 이 사실을 충분히 다 알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트럼프의 넉살과 대북제재는 정반대로 가고 있다. 트럼프의 넉살이 심해질수록 대북제재는 더욱 강화되고 있는 것이다. 이번에 폼페이오가 북에 가는 것은 핵포기에 대한 좋은 소식을 받으러 가는 것이 아니다. 폼페이오가 북에 가면 북이 들려줄 수 있는 이야기, 이는 이미 강경화가 104(한국시간)에 말해주었다. 만일 이번 방북에서 김정은 측이 강경화가 했던 말과 똑같은 말을 하면 이는 중러북남 연합 사실을 확인해주는 스모킹 건이 될 것이다. 2차 미북회담이 열릴 것이라는 이야기는 하나의 기만작전일 것이다. 트럼프가 미국사회에서 환호를 받을 수 있는 길은 다시 강경노선으로 선회하여 북폭을 결행하는 것이다. 기습을 단행할 수 있는 그 순간까지 연기력 좋은 트럼프는 너스레를 떨며 시간을 벌 모양이다. 지금 트럼프는 시진핑과 김정은과 문재인을 한 도마 위에 놓고 칼질을 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미국편으로 돌아서려던 김정은을 시진핑과 문재인이 훼방했기 때문이다.

 

What Pompeio's Visit to North For, To Strengthen Determination to Bomb it, For Justification

 

Many journalist and observers make predicts, such as Pompeio is visiting Pyong-yang with 'declaration of ending the war' in his hand, and he will do negotiations on the matter of denuclearization. But if you look into the chess board to check the situations developed so far, the negotiations doesn‘t seem to move forward any further. It occurred to me that Pompeio is going there to ask for confirmative answer whether they will give up the Nuke or not. We are not able to find out any hope for denuclearization from their attitude or from what we have heard from the North so far. There is nothing that the North have given up, too. What they showed so far are only cheating and utmost struggles to get 'declaration of ending the war'. All the signs coming out from Moon Jae-In show a strong tendency that he is moving toward Kim Jong-Un to join hands with him, and deceive the US to go to communized unification. The US must have known that China, Russia, North Korea and South Korea have already become one in a group. The declaration is their cheating of nightmare by which they scheme to drive out the US Army right away and rush into communized unification by surprise.

 

For Correct Definition on Declaration of Ending the War, Understanding of North's May 18th Guerilla Tactics, A Prerequisite.

 

Many people are sitting easy with the matter of 'declaration of ending the war'. They are predicting that, "Isn't it possible the declaration may lead to withdrawal of the US Army". If you have this notion in mind, you might predict that we will have quite a long time after the declaration, and the matter of the withdrawal will make an issue for debate gradually, and there will be bickers and wrangles for a time. This is really an easy-going way of thinking, and consequently the most dangerous one. I have done pretty much research on the tactics of the North's guerilla maneuver, so I have a clear grasp of their tactics as to how it was implemented in the 'May 18th' real guerilla warfare. The conception I come to have about the declaration after this research is in a dimension quite different from that of others above. In making a definition on what 'declaration of ending the war' is, there exists inventable dimensional difference between me, who have full understanding of the guerilla warfare which the North brought into the 'May 18th Riot', and ordinary people who have no knowledge about it.

 

If End of War Declared, Next Day comes Communized Unification, No Procedure for Public Debate on US Army Withdrawal

 

Moon Jae-In has completed changing DMZ to 100 meters racing field. He also made our surveillance system effectless. Most soldiers are going out on evening leave. He changed military chain of command get controlled by the generals only from specific region of Jon-ra province. Jon-ra province is, though located in the South, belongs to the North regime actually, but to the South. One should read and appreciate carefully that Moon Jae-In, after completing all this, is now doing his utmost to steer toward the declaration of ending the war. The people I mentioned above took the declaration apart and thought over it as a single subject, not considering it in connection with the helpless and disarmed situation around DMZ and Armed Forces. This is very simple and naive thinking. As soon as the declaration is made, hundreds of thousand of the North troops will change in civilian clothes, and run through the night to Seoul and other cities. There will be no system or method remained intact which can keep watching them running in. This hundreds of thousands of the North troops who came down in civilian clothes, pretending South Korea citizens, will raise riots of bloodshed together with local communists in the South. This will be exaggerated as internal war, and Moon Jae-In and Kim Jong-Un will proclaim martial law using it as a justification, and then declare that the two Korea have been unified.

 

There will be no time allowed for public debate on the subject of 'withdrawal of the US Army', and the US Army will be driven out right away. In 1989, Lim Jong-Suk made a real mess to the extent of paralyzing almost all the functions of governmental authority. Even if I explain to people about the mess, they would be saying, "hardly possible . It's not likely ", and possibly unable to realize the actual riots there. If Lim Jong-Suk and Kim Jong-Un jointly plot a scheme, it's very possible their scenario can be actualized as I imagined. Today October 3rd, Deputy Commander of UN Forces predicted, too. "Declaration of ending the war is a real danger like running down the irreversible slope".

 

When Pompeio Back from North, Cold Wind Expected

 

I think Trump and John Bolton both are well aware of it. Trump's sassy joke and sanctions on the North are going the opposite. The sassier the jokes are getting, the harder the sanctions are getting. The purpose Pompeio is going to the North for is not to get a good news on denuclearization. Kang Kyong-Wha already said everything in the US on October 4th(Korean time) about what the North would have to say to Pompeio when he is in there. If Kim Jong-Un and his men repeat what Kang Kyong-Hwa have already said, this will be a smoking gun that confirms the fact that China, Russia and the two Koreas have made an alliance. The talks in the US, prospecting 2nd US-North Korea summit meeting to be held, seem only to be a tactical trick. The way Trump can restore cheers of Americans is to turn around to hard line and carry out bombing of the North. Until the moment he can start his surprise attack, Trump, with his splendid acting skill, looks to gain time for it, speaking offhand jests at times. Maybe Trump is chopping Si-Jin-Ping, Kim Jong-Un and Moon Jae-In now on a kitchen board. That's because Si-Jin-Ping and Moon Jae-In interfered with Kim Jong-Un when he was moving toward the US.

 

2018.10.6.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614건 9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374 진빨갱이 임종석, 지만원과 뉴스타운 직접 고소 지만원 2018-03-19 12613 526
11373 한국 운명, 새 지평 열린다 지만원 2018-11-21 4037 526
11372 광주사태는 여성장군이 진두지휘하고 있다는 소문(지조) 댓글(1) 지조 2019-03-10 3349 526
11371 김영삼, 형편없는 개자식 지만원 2011-02-24 27314 525
11370 청와대는 대남 점령군 사령부 지만원 2017-09-10 7585 525
11369 이럴수가 있을까 (Long) Long 2018-08-09 3959 525
11368 하태경, 나와 1:1 토론 못하면 다 거짓말 지만원 2019-02-21 3592 525
11367 야비하고도 악랄한 생쥐 같은 SBS 지만원 2012-08-29 14924 524
11366 광주에 북한특수군 개입한 것이 120% 확실한 이유 지만원 2013-01-15 23620 524
11365 게임 끝, 문재인은 정계 은퇴해야 지만원 2013-06-30 11462 524
11364 나는 매카시보다 강하다 지만원 2015-12-10 6013 524
11363 5.18유공자 이런 식으로 마구 늘어났다! 지만원 2017-04-02 8105 524
11362 우익진영에 희소식 전합니다 지만원 2019-03-09 5637 524
11361 한미정상회담을 보는 눈 지만원 2019-04-13 3909 524
11360 안철수는 박원순을 띄우기 위한 소모품! 지만원 2011-09-05 19364 523
11359 통진당은 반드시 해체돼야 지만원 2013-03-09 13878 523
11358 광주검찰 등에 대한 탄원서(대통령 등 18명에 우송) 지만원 2013-11-17 11515 523
11357 유족 존재 무시하고 특별법 중단하라 지만원 2014-08-21 7546 523
11356 항복이냐 전쟁이냐, 6월 12일 이전에 결판 지만원 2018-05-26 5035 523
열람중 폼페이오가 북에 가는 목적, 북폭결심 굳히고 명분 얻으려 지만원 2018-10-06 5879 523
11354 문재인은 이적-역적 범죄 혐의자 지만원 2019-02-21 3397 523
11353 5천년 최고령장수 지만원 최일선에 선다 지만원 2019-03-06 3261 523
11352 박근혜 당선은 천우신조의 기적 지만원 2012-12-23 21617 522
11351 국방부에 5.18 공개토론을 제안한다 지만원 2013-05-28 13025 522
11350 박근혜 시구의 의미 지만원 2013-10-28 12887 522
11349 국과수 동원을 가능케 해준 박남선과 심복례 지만원 2015-12-28 6640 522
11348 최선희 발언의 의미와 파장 지만원 2019-03-15 4095 522
11347 박근혜, 정신 바짝 차려야 지만원 2014-04-22 25466 521
11346 불안해 못 살겠다. 총리에 자리내주고 물러나라 지만원 2015-08-14 7712 521
11345 트럼프에 팽당한 퇴물기생 문재인 지만원 2018-06-07 5228 52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