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4일 한겨레 정유경 기자, '가짜뉴스' 썼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11월 4일 한겨레 정유경 기자, '가짜뉴스' 썼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11-04 14:24 조회1,65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114일 한겨레 정유경 기자, '가짜뉴스' 썼다   

 

114() 한겨레가“‘태극기 갈등에 기름 붓는 지만원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길게 썼다. 기사에 의하면 지만원이 한국당 의원들을 방마다 찾아다니면서 자기를 규명위원으로 선정해 달라고 로비를 하고 다녔다는 말을 한국당 사람들이 해주었다고 한다. 한겨레가 지어서 한 소리인지 진정 그런 사람이 있었는지는 한겨레 정유경 기자(edge@hani.co.kr)만 안다.

 

그런데 나는 정유경 기자 류의 상상 속에 있는 사람이 아니다. 나는 규명위원에 들어가도, 안 들어가도, 상관없는 사람이다. 곧 죽어도 나이 어린 정치인들의 방을 기웃거리며 찾아다니는 레밍족이 아니다. 5.18의 진실을 밝혀 놓은 상태에서 내가 왜 젊은 정치인들을 상대로 구걸을 하고 다닌다는 말인가? 나는 김대중이 장관을 하라고 여러 차례 사람을 보냈어도 하지 않은 사람이다. 2000년 총선 때에는 신한국당 부총재 홍사덕이 과천 호프 호텔 7층 커피숍에 두 차례나 찾아와 전국구를 하라, 정책위 위원장을 맡아 달라 했어도 정중히 거절했다. 빨갱이들은 모두가 다  양아치 수준이라 이 지만원도 그런 류의 사람이라고 상상하는 모양이다. 이 양아치 인간들아, 이 지만원은 곧 죽어도 고고하게 산다.

 

애국국민들이 자발적으로 나서서 한국당 사람들을 찾아다녔을 수는 있을 것이다. 나는 나의 공치사든 다른 사람들의 공치사든 공치사를 싫어하는 사람이다. 그래서 애국국민들은 나에게 알리지 않고 국가를 위해 애국활동을 할 수 있다. 한겨레 정유경 기자는 지만원이 로비를 했는지 다른 애국자들이 지만원을 위해 의원들을 찾았는지명확히 써라. 정유경 기자는 국회 의원회관에 가서 출입자 명단을 조사해보라, 지만원이 단 한 의원이라도 찾아갔는지. 아래는 한겨레 정유경 기자의 글이다,

 

다만 복수의 의원실 관계자들은 지씨가 국방위 소속 의원들의 방을 찾아다니며 자신을 진상조사위원으로 추천해달라는 로비를 꾸준히 펼쳐왔다고 말했습니다. “특별법이 통과된 뒤 지만원 박사가 국방위 위원들을 찾아와 ‘5·18의 진상을 밝힐 수 있게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의견이 엇갈려 위원 내정 단계까진 가지 못했다.” “당시 국방위원 방을 방문할 때면 일부 인사들과 함께 왔는데, 그걸 소위 이라고 부르는 것 같다. 만나주지 않는 것도 무리 아니었겠느냐.” “정확히 어떤 의원이 추천했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다.”

 

실제로 당 내에서는 지씨가 한국당 몫의 조사위원으로 거론되는 데 대한 우려 목소리가 컸다고 합니다. 군사평론가이자 극우 논객인 지씨는 “5·18은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라는 주장을 펼쳐 보수 진영 내에서도 갈등을 빚어 온 인물입니다. “북한군 개입 주장에 동조하는 것은 위험하다애국보수진영에 경고한 조갑제 <조갑제닷컴> 대표와 대립했습니다. (관련 기사 보기 : 지만원 조갑제 나와라안 나오면 내가 이긴 것”) “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bar/868689.html#csidx3432fec1eff67f3a98d62e7200f3e2a 

 

한겨레 정유경 기자, 이름을 보면 여성인 것 같은데, 여성의 생명인 깔끔함의 이미지를 지키려면 쌍것들처럼 가짜뉴스썼다는 오해를 받지 말아야 하지 않겠는가? 국회의원회관의 출입기록을 확인해서 지만원이 누구를 만나려고 출입했는지 확인한 후 기사를 다시 쓰기 바란다. 나는 정문으로만 다니는 사람이지 뒷문으로 다니는 사람 아니다. 그래서 왔소, 갔소가 분명한 사람이다.

 

2018.11.4.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553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7472 508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0180 1254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17262 642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6999 1835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8983 1232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6090 1177
공지 서적구입-안내 지만원 2010-08-15 439847 1699
11546 전라도 중(승려)에 속지 말아야 새글 지만원 2019-04-22 1546 254
11545 인생과 명상 새글 지만원 2019-04-22 872 182
11544 지만원TV, 일요방송-살길 제시 새글 지만원 2019-04-21 736 106
11543 사랑의 로망 지만원 2019-04-21 1387 279
11542 4.21. 지만원tv, “나라 살릴 구체대안” 제시할 것 지만원 2019-04-21 1411 314
11541 조갑제 총정리 지만원 2019-04-20 2472 369
11540 [지만원TV 실시간 라이브 제3화] 5.18 수사기록 18만 쪽,… 관리자 2019-04-20 542 125
11539 번지수 못 찾은 한국당의 김빠진 집회 지만원 2019-04-20 2006 385
11538 빨갱이 공부 합시다(임헌영과 이재오) 지만원 2019-04-20 1621 308
11537 지금 전쟁나면 우익 지휘관들 빨간 장병들이 사살할 것 지만원 2019-04-19 1839 366
11536 수사기록 제본 사진 지만원 2019-04-19 1053 232
11535 지만원TV. 극기의 계절 (인생극기, 국가극기) 지만원 2019-04-19 590 129
11534 세월호, 김정은은 침몰공작, 문재인은 정치공작 지만원 2019-04-18 2523 349
11533 헌변 행사 알려드립니다 지만원 2019-04-18 1260 269
11532 지만원tv 세월호는 북한 공작 지만원 2019-04-18 1317 165
11531 천하 무학 무식한 문재인과 언론쟁이들 지만원 2019-04-18 2561 459
11530 5월24일 시계방향 광주시민 조선일보 박래명 조광흠 서청원기자 지만원 2019-04-17 1721 287
11529 세월호, 분석과 평가는 내공의 함수 지만원 2019-04-17 2438 439
11528 6.25 북한 소년병 -9살짜리 광수가 어디 있느냐는 자들에게 지만원 2019-04-16 2352 274
11527 5.18 가짜 유공자 분석-김제갈윤 제공- 지만원 2019-04-16 1937 272
11526 조나단 지만원 (일조풍월) 댓글(3) 일조풍월 2019-04-15 1295 333
11525 조갑제의 검은 그림자 황장엽의 정체 지만원 2019-04-16 1892 337
11524 [지만원TV] 대한민국 20대 청년에게 (투표와 실업률) 관리자 2019-04-16 752 12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