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산된 ‘태극기집회’에 대한 의견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분산된 ‘태극기집회’에 대한 의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11-04 16:39 조회2,48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분산된 태극기집회에 대한 의견

 

서울역에서 열리는 애국당 집회에 대해서는 의견이 아직 없습니다. 그 외에 교보문고, 면세점, 대한문 집회가 있습니다. 저는 드문드문 했지만 이 후자 3개 집회에 공평하게 다니면서 연설을 한 바 있습니다. 그 동안 집회 주최 측들에 대한 잡음들이 꽤 있었지만, 저는 섣불리 끼어 들 수 없어서 신중하게 관망만 해왔습니다.

 

최근 김성태가 5.18진실 규명 찬스에 지만원을 무단으로 그리고 독단으로 배제시키면서 태극기 세력과 한국당 사이에 심각한 균열이 생기고 있습니다. 이런 차제에 한국당 일각에서는 태극기 포용론이 일고 있는 모양입니다. 여기에는 두 가지 측면이 있습니다.

 

1. 애국국민의 한국당 대거 입당: 많은 애국국민들이 한국당에 입당원서를 내고, 매월 1,000원씩 3개월을 내면 발언권과 투표권이 있다 합니다. 한국당을 개조시키려면 애국국민들이 한국당에 대거 가입하여 악화를 구축하는 길이 매우 좋을 것 같습니다.

 

2. 지만원과 500만야전군과  뉴스타운 그리고 5.18 진실 관련 모임들은 교보문고 집회 선택: 태극기 단체들 중에는 제가 어느 단체라고 적시할 수는 없지만, 집회의 규모를 무기 삼아 주최 측 간부들이 정당과 정치적 딜을 하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규모가 커지만 그 모임을 주도하는 한-두 사람이 그걸 업고 정치적 딜을 하는 모습은 우리가 과거에 늘 보아왔던 추태였습니다. 결국 애국하려고 모임에 왔던 분들은 이용만 당한 결과가 되는 것입니다. 

 

걸레는 빨아도 걸레, 한번 빨갱이는 영원한 빨갱이, 이는 제가 신봉하는 빨갱이 이론입니다. 그런데 어느 한 모임이 최근 몸집을 불리기 위해서인지 과거에 골수 빨갱이 하던 사람들과 손을 잡고 있는 것을 확인하였습니다. 더구나 주최자는 걸레는 빨아도 걸레라는 사실을 늘 주장해 왔으면서도 그 걸레들을 영입하여 모임의 규모를 키우고 있습니다. 이는 참으로 위험한 현상입니다.

 

저와 500만야전군과 여러 개의 5.18진실 관련 단체들 그리고 뉴스타운은 이제까지 관망한 결과를 토대로 매주 토요 집회에 나가기로 하였습니다. 그런데 참여할 집회는 교보문고집회입니다. 거기에는 500만야전군 회원들이 많이 있고, 육사 22기 동기생들이 많이 있고, 같은 동기인 이상진 박사가 500만야전군 핵심 발기인이자 간부입니다. 그래도 저는 지난 여러 달 동안 이런 사사로운 인연에 연연하지 않고 냉정하게 거리를 두면서 관찰만 해왔습니다. 그리고 어제(11.3)까지의 관찰 결과를 토대로 이런 결심을 하게 되었습니다. 뉴스타운도 매주 나와 현장 중계를 할 것입니다.

 

교보문고 집회는 행진을 하지 않습니다. 구호를 외치는 것도 최소한으로 하고, 냉철하게 시국을 진단하는 학습 모임의 성격으로 운영하기로 방침을 정하였기에 기꺼이 참여하는 것입니다. 저와 뉴스타운은 모임의 운영에 절대 관여하지 않습니다. 학습에 조금이라도 기여하기 위하고 이를 유튜브 방송을 통해 널리 전파하기 위해 참여하는 것입니다.

 

옛날 히틀러는 거리 연설 22개월 만에 총통이 되었습니다. 독일 사람들이 왜 그를 따랐습니까? 구호가 아니라 신선한 내용이 있는 학습 때문이었습니다. “거기에 가면 들을 게 있다. 신선하다루즈벨트 대통령의 노변정담도 유명하지 않습니까? 그들이 구호를 외치고 거리행진을 하였나요? 아닙니다. 학습이었습니다. 교보문고 모임이 학습의 명소가 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2018.11.4.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458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6571 469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79535 1240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16777 623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6470 1805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7202 1207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5407 1160
공지 서적구입-안내 지만원 2010-08-15 438956 1674
11451 3월23일 광화문 파이낸스 빌딩앞 5.18지만원 박사 실시간 새글 관리자 2019-03-23 291 57
11450 혼자 우는 가을소리 새글 지만원 2019-03-23 1156 274
11449 북한 김정은, 항복이냐 죽음이냐 카운트다운 시작되었다 새글 지만원 2019-03-22 1342 180
11448 박지원 고소 기자회견 3.27. 새글 지만원 2019-03-22 954 198
11447 [지만원TV] 미-북회담결렬 관리자 2019-03-21 1800 248
11446 박지원 망언은 주사파의 마지막 발악 지만원 2019-03-21 2849 488
11445 트럼프는 해상봉쇄 전쟁 중 지만원 2019-03-21 2554 505
11444 지옥의 악마 박지원, 너 잘 걸렸다-낼 고소한다- 지만원 2019-03-20 3286 569
11443 준비서면(최진봉, 이현종) 지만원 2019-03-20 1194 243
11442 증거자료 제출(방통심의위) 지만원 2019-03-20 948 200
11441 킬링필드 간 문재인, "내전 이기는 길 알려달라“ 지만원 2019-03-19 3051 434
11440 조갑제 정복하는데 15년 걸렸다 지만원 2019-03-19 3060 481
11439 미 CIA 기밀문건은 5.18 북한군 개입을 경고했다!! 지만원 2019-03-19 2204 293
11438 참고서면(2) -방통심의위- 지만원 2019-03-19 673 150
11437 [지만원tv] 5.18 광주사태 무적논리 관리자 2019-03-18 1769 265
11436 참고서면 (방통심의위의 절차법 위반) 지만원 2019-03-18 913 249
11435 제649광수 최창수, 유명한 북한배우 지만원 2019-03-18 1697 326
11434 5.18유공자, 아버지가 유공자면 가족 모두가 동등한 유공자 지만원 2019-03-18 1989 371
11433 어느 날 전라도에서 태어난 5.18유공자(비바람) 비바람 2019-03-17 1705 339
11432 이 나라 현역과 예비역 모두에게 지만원 2019-03-17 2708 511
11431 적화해방군 민노총의 뿌리 지만원 2019-03-17 2286 415
11430 한국당 지휘부에 보내는 글 지만원 2019-03-17 2180 443
11429 JTBC의 위험한 인터뷰? "전두환, 헬기 타고 광주 와“(손상대… 지만원 2019-03-17 1720 32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