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은 한국당 수첩공주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나경원은 한국당 수첩공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11-04 21:48 조회2,01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나경원은 한국당 수첩공주

 

1030, 대한민국 대법원이 대형사고를 쳤다. 일제시대에 강제로 징용당한 피해자들이 신일철주금(옛 신일본제철) 등 일본 기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의 재상고심에서 일본 기업의 재상고를 기각하고 원고에 1억원씩 배상하라고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 대법원 판결은 한--일 삼각 안보협력 체제를 허물기 위한 빨갱이들의 숙원을 풀어준 매국적 판단이었다. 우리가 일본에 먹힌 것은 우리 선조들이 먹힐만한 행위들을 해서 약육강식 당한 것이다. 이는 당시의 국제사회에서 통용되는 자연스런 현상이었다. 자존심 있는 국민성을 가진 사람들이라면 세계가 창피해서라도 뼉다구 울궈 먹듯이 연년세세 징징거리며 손을 벌리지는 않을 것이다. 이런 더럽고 치사한 국민성을 가졌으니 일본에 먹힌 것이다.

 

우리는 일본으로부터 배상금 받아서 경제성장 했다. 치사하게도 20151228일에 110억원을 또 받았다. 그랬으면 그 돈으로 조용히 해결할 일이지, 이게 무슨 치사한 거지근성들인가? 수십조의 돈을 북한에 안겨주면서 돈이 필요하다는 징용자들에게 수십억원씩 왜 못 주는가? 이 징징대는 모습은 한국인인 나부터도 창피스럽고 지지리도 못나 보인다. 하물며 아쌀함을 국민성으로 삼는 일본인들 입장에선들 오죽하겠는가?

 

아베총리 입장에서라면 한국인들이 인간 이하로 보였을 수 있다. 당장 나부터도 이번 대법원 판결은 인간 이하의 치졸한 판결이라고 생각한다. 빨갱이들의 판결이기 때문일 것이다. 여기에는 정말로 돈이 필요해서가 아니라 일본을 몰아내서 한국경제를 파멸시키고, 한미일 삼각동맹체제를 깨자는 데 그 전략적 음모가 있는 것이다. 위안부를 들추는 것도 그것이 목적이고, 강제징용을 들추는 것도 오로지 그것이 묵적인 것이다.

 

통상적인 애국국민들은 이를 너무나도 잘 안다. 그런데 놀랍게도 나경원에게는 이런 보편적 개념 마저 없다. 그래서 나경원은 빨갱이 장단에 춤을 추고 있는 것이다. 아장거리는 어린 아이처럼 개념 없는 말을 내던졌다가 오히려 좌익계로 보이는 굿모닝충청의 정문영 기자로부터 얼르고 뺨치는 식의 조롱까지 당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달라진 것일까?”라는 제하에 “3일 보여준 나 의원의 모습은 분명 전과는 다른 분위기였다고나 할까?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역사 부인하는 치졸한 아베 총리, 사과부터 해야'라는 제목으로 종전과는 확연히 온도차가 느껴지는 사자후를 토해냈다. 그는 "대법원의 일본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 아베 총리가 '한반도 출신 노동자 문제'로 일축하며 강제징용을 사실상 부정하는 입장을 밝혔다"고 운을 뗐다. 이어 "한일협정의 국제법적 효력과 배상청구권에 대한 법적논란을 차치하고, 강제징용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부인하는 아베 총리의 발언은 치졸하기 짝이 없다"고 날을 세웠다. "아무리 국내정치와 국제재판에서 유리한 지위를 점유하기 위함이라고 하여도, 역사의 기본적인 내용을 바꿔 자발적 계약에 의한 모집 노동자라고 하는 것은 그들의 침략을 정당화 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한껏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그리고는 "아베 총리는 사과부터 해야 할 것"이라고 단호하게 나무랐다. . .바야흐로 나 의원에게 '친일 극우 정치인'이라는 불명예의 딱지가 떨이지는 긍정적 신호로 작용할지 주목된다.”

 

나는 나경원을 꼬집기 위해 이 글을 쓰는 것이 아니다. 나경원의 사례를 들어, 한국당이 리더 없는 오합지졸이라는 진단을 내리고 싶은 것이다. 한국당에 이념이 없다. 중요한 이슈에 대한 한국당 입장이 없다. 그 누구도 의원들에게 설교 한번 한 적이 없는 오합지졸 당이 바로 한국당인 것이다. 당의 지휘자가 누구인지는 알 수 없지만 지휘자가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지팡이로 목표를 가리키는 것이다. 주요 이슈에 대한 당 차원의 철학을 제시하고 학습을 시켜야 모든 의원들이 응용력을 발휘해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당을 결속시키는 시멘트 역할인 것이다


그런데 한국당은 한심하게도 시멘트 처방을 내릴 생각은 하지 못하고, 전원책이라는 예초기를 구매해 버렸다. 시멘트를 처방해야 할 곳에 풀 깎는 기계를 처방한 것이다. 딱하고 한심하기 이를 데 없다. 경영학과 리더십 이론, 어떻게 이렇게 제대로 배운 사람이 단 1명도 없는지 그게 기적이라는 생각마저 든다. 광화문 태극기 집회에 나와보라. 연사들이 무엇 때문에 연설을 하는가? 같은 생각을 갖도록 학습시키는 것이 아니던가? 내가 매월 발간하는 월간 시국진단, 그 책을 읽으시는 수천명의 회원들은 비록 나를 만나지 않더라도 우리가 가야 할 방향에 대해 똑같은 생각들을 한다. 그래서 내가 원하는 것들을 다 들어 주신다. 바로 이것이 리더십에 절대로 필요한 학습이라는 것이다. 이게 내가 말하는 시멘트라는 것이다. 정치 꾼들 참 한심하다.  

 

Nah Kyong-Won, Liberty Korea Party's Pocket Notebook Princess

 

The Supreme Court of Korea made a big trouble. In the final appeal to the Supreme Court in which the sufferers, who were forcibly commandeered during the Japanese rule, claimed for compensation against Japanese firms including New Japan Steel Co., the Supreme Court confirmed the original decision to be right that ordered the Japanese firms to pay a hundred million won to plaintiffs. The Supreme Court's decision is an act of treachery against the nation that realized their evil-hearted desire wishing to break down the tri-partite safety cooperation treaty between Korea, Japan and America. When Korea was eaten by Japan, it was because our grandfathers committed critical follies. So they became a victim in the world where the weak fall prey to the strong. It was a natural trend internationally accepted at that time. If a nation have any self-respect, they would not loose it to beg Japan years after years whining like decocting the bones again and again for cooking. Because of this kind of dirty and disgraceful mindset of Korean traits, they were eaten by Japan.

 

We achieved our economic growth with the compensation money from Japan. But to our disgrace, we got paid another eleven billion won from them on December 28, 2015. Once all are settled like that, we ought to have found a quiet solution to this matter. But what sort of disgraceful and mean disposition of a beggar is it? While showering tens of trillion won upon North Korea, can't the government give billions won to the commandeered sufferers who say they need the money? I feel shamed at the sight of their whining, as I am one of Korean, and it looks an awful lot of ugly scene. Furthermore, how much more despicable Japanese may think about it who take 'clean solution and no aftereffect' for their national traits.

 

In Abe's place, Koreans might have looked to him just things below human grade. I myself think that the Supreme Court's decision is a humiliating one of below human grade, because the decision might have been made by the Reds. What they really want is not money itself, but they have other strategic conspiracy in it. That is to destroy Korean economy by driving Japan out, and to break down tri-partite alliance system between Korea, Japan and America. The reason they have been digging up war comfort women, and the reason they have been digging up forcible commandeering, that is all because they have this purpose in them.

 

This is a well-known fact to normal patriotic people. Surprisingly however, the National Assembly Member Nah Kyong-Won does not have general conception about it. So Nah Kyong-Won is playing into the Red's hands. When she spat out words of no conceptual meaning like a child toddling along, she was even ridiculed by a reporter Jung Moon-Young, who looked leftist, in a way of trying to please a baby and then boxing its ears.

 

Below is the reporter Jung M.Y's report under the title of "Has Nah Kyong-Won of Liberty Korea Party changed from what she was?"

 

May we call it a quite different atmosphere than her previous days that she showed on November 3rd? She wrote an inflammatory article (like the roar of a lion) on her Facebook that is far more heated up than previous ones with the title, "Non-sensical Abe denying history, he ought to begin with an apology". She began with the line, "Concerning the Supreme Court's decision in relation to the compensation for forcible commandeering during Japanese rule, Premier Abe revealed his standpoint of materially denying the fact of forcible commandeering by downplaying it to 'labors matters from Korean Peninsula'. She went on sharpening her voice, "Apart from controversial dispute on legitimacy as to the effect of international law and rights to claim compensation around Korea-Japan General Agreement, Premier Abe's remarks denying historical fact of forcible commandeering is the most absurd nonsense. She heightened her criticism further to the limit, "However much we may yield to think they are only trying to take advantage in internal politics and international court, his remarks distorting fundamental contents of history and insisting to call them recruited labors on voluntary contract is no different than justifying their invasion". --- Now it is worthy to note whether this will function a positive signal that can take off the dishonorable label of 'pro-Japan politician" from National Assembly member Nah Kyong-Won.

 

I am not writing this essay to find fault with Nah Kyong-Won. I want to make a diagnose of Liberty Korea Party that they are only a disorderly crowd that has no leader. Liberty Korea Party has not established standpoints to important issues. The Party is the very Party of disorderly crowd that no leader has ever made a preach to the National Assembly Members in it. I don't know who the Director of the Party is. But I know what the Director has to do first of all. It is to point to the goal with his staff. He has to set out lofty political philosophy of the Party, make the members to study about it. Then all the National Assembly Members can move forward to the goal by giving full play to their application ability. This is the role of cement that can solidify the Party.

 

But it is a pity that the Liberty Korea Party failed to think out the prescription of cement. They purchased grass mower of Jon Won-Chaek instead. They prescribed grass mower to the place where they should prescribe cement. That's too bad, too much deplorable. How is it possible that there is not a single man in the Party who learnt business administration or leaders theory? I even come to think it has to be a kind of miracle. I recommend you to come and see the national flag (Taekuk-ki) rally in Kwangwha-moon. What do you think the speakers are making the speech for? Isn't it true that they are trying to make the audience to have a same way of thinking? I issue a monthly magazine 'Shikuk-Jindan'(diagnosis on national situation). Thousands of subscription members who read it have the same way of thinking as to the direction we should take, even though they are not meeting me. So they comply with my request whatever. This is the very study that is absolutely necessary to a leadership. This is the cement that I am talking all about. The gang of politicians, -- what a deplorable beings they are! 

 

2018.11.4.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944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69192 1065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15252 576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10935 452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1697 1594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2081 1073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9405 1018
공지 서적구입안내,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 지만원 2010-08-15 432073 1528
10937 지만원은 한국판 갈릴레오 새글 지만원 2018-11-20 321 71
10936 11.25(일) 채명신사령관 제5주기 추모식에 나갑니다 새글 지만원 2018-11-20 473 132
10935 이봉규TV-지만원박사 출연 새글 관리자 2018-11-19 1102 165
10934 위기에는 위장애국자 번성한다 지만원 2018-11-18 2077 400
10933 빨갱이 없는 세상 살고파 만든 폭탄, 왜 외면하나? 지만원 2018-11-18 2017 394
10932 인력동원 긴급공지 지만원 2018-11-18 2122 326
10931 소장(최진봉-이현종) 손해배상청구의 소(3) 지만원 2018-11-18 549 135
10930 소장(최진봉-이현종) 손해배상청구의 소(2) 지만원 2018-11-16 929 190
10929 소장(최진봉-이현종) 손해배상 청구의 소(1) 지만원 2018-11-16 831 191
10928 5.18호위무사 정규재의 정체를 심히 의심한다 지만원 2018-11-15 3327 454
10927 5 .18유공자들, 사익 위해 반국가 카르텔로 뭉쳤다 지만원 2018-11-15 2376 424
10926 종북반역간첩 정부, 김자점 이래 최초의 능지처참 대상 지만원 2018-11-15 2118 426
10925 김성태 규탄 논리를 전파합시다 (일조풍월) 일조풍월 2018-11-15 1071 229
10924 김성태 대표의 편향적이고 극단적인 5.18관련 주장 진실한사람 2018-11-15 988 157
10923 오늘 한국당 공모에 신청서를 냈습니다 지만원 2018-11-15 2169 397
10922 김성태의원 2차 규탄집회 실시간방송(GZSS TV) 관리자 2018-11-14 1160 182
10921 지만원 Vs. 김성태, 귀족-천민 전쟁(11.14.오후2시) 지만원 2018-11-14 1730 376
10920 최진봉-이현종 각 1억원 소장 결론 지만원 2018-11-13 1169 269
10919 김성태 머리 어떻게 이 정도로 나쁠 수 있나? 지만원 2018-11-13 2403 431
10918 한국당 김성태의원 2차 규탄집회 안내!(11/14일) 현우 2018-11-12 1490 290
10917 김성태 주거지 및 지역구 1개월 규탄시위 동참바람 지만원 2018-11-12 1600 328
10916 지만원 배제한 5.18위원회, 법적으로 불성립 지만원 2018-11-11 2036 386
10915 5.18진상규명의원회 발족정지가처분신청(초안) 지만원 2018-11-11 1312 27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