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판사, 돌 머리 아님 빨갱이 머리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요즘 판사, 돌 머리 아님 빨갱이 머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12-02 20:42 조회1,49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요즘 판사, 돌 머리 아님 빨갱이 머리

 

내 생각에 극소수의 지조 있는 판사, 숨어 있는 판사 말고는 대부분의 판사들이 돌 머리이고 빨간 머리들이다. 1997년 전두환이 대법원에서 내란죄로 처벌받은 사실하고 광주에 북한군 온 거 하고 무슨 인과관계가 있는가? 전두환이 내란죄로 처벌받으면 그것이 곧 광주에 북한군이 오지 않았다는 증거가 되는 것인가? 증거가 된다고 생각하는 국민 또라이와 저능아 말고는 없을 것이다.

 

돌 머리 아님 빨간 머리 판사: 이창한, 김동규, 박길성, 김상연, 노경필, 최인구, 김성흠 그리고 서울 판사 김국현, 김재옥, 김흥준, 이원

 

그런데 광주 부장판사 이창한, 김동규, 박길성, 김상연, 노경필, 최인구, 김성흠 그리고 서울 판사 김국현, 김재옥, 김흥준, 이원 들이 전두환이 처벌받은 사실이 곧 북한군 개입 사실을 원천적으로 배제하는 것이라는 논리를 폈다. 돌 머리 아니면 빨갱이 머리인 것이다. 이들이 돌 머리라면 판사가 되지 못했을 것이다. 그렇다면 이들의 머리는 빨간 머리라는 결론을 얻는다. 광주판사들이 얼마나 빨간 머리인지 두 가지만 간단히 제시한다.

 

    광주 부장판사 이창한은 도둑재판까지

 

광주의 저질 변호사 18명이 팀을 만들어 네가 광수라 해라 하면서 광주-전남 하류 인간들을 소송에 내보냈다. 모든 재판 서류를 변호사들이 작성했다. 그런데 모두가 사기에 해당했다. 상황적 알리바이, 시간적 알리바이가 형성된 인간들이 단 1명도 없다. 얼굴은 나이테부터 달랐다.

 

 몬도가네 코미디 해남의 80대 노파 심복례 줄줄이 빨아댄 광주부장판사들

 

해남에 사는 80대 문맹 여성 심복례를 내세웠다. 심복례의 이름은 광주법원 이창한 부장판사에게 제출된 뉴스타운 호외지 발행 중지 가처분 신청서에 올랐다. 가처분신청서류를 접수하지마자 이창한 판사는 도둑재판을 했다. 923일 접수했는데 3일 만인 25일에 판결서(결정서)를 써서 익일특급으로 나와 뉴스타운에 보냈다. 판사가 아니라 도둑놈이다.

 

 80대 노파 심복례는 제62광수도 되고 제139광수도 된다는 미친 광주판사들 

 

이 가처분 신청서에서 심복례는 제62광수(리을설)가 자기 얼굴이라 주장했다. 물론 변호사들이 그렇게 꾸민 것이었다. 심복례는 의사소통 자체가 불가능한 노파이기 때문이다. 이창한 판사는 결정문에 이런 취지의 문장을 썼다. 그래요, 할머니 말이 옳소, 할머니는 제62광수 얼굴과 정확히 일치하요 인용결정을 한 것이다. 내가 판사 기피신청을 하고 가처분이의를 제기하자 심복례는 1개월도 안 돼서 아니랑께로. 우째 날 놓고 62광수라 하요, 나는 523일 도청에서 관을 잡고 울고 있는 제139광수(홍일천)랑께로 물론 이렇게 주장을 바꾼 사람도 광주변호사들이다. 이 변경된 주장을 접수한 김동규 부장판사는 아따, 참말로 심복례 할무니 제139광수 꼭 닮았당께요 하면서 심복례의 변경된 주장을 매우 설득력 있고 상세하다며 인용 결정을 내렸다. 재판이 아니라 몬도가네 개판이다.     

광주 판사들, 5.30. 부패한 남편 처음 본 심복례가 5.23일 도청에서 울고 있는 여자라 판결

 

더욱 기가 찰 일은 시간적 알리바이가 엉터리라는 사실이다. 62광수가 촬영된 날짜와 제139광수가 촬영된 날짜는 다 같이 1980523일이었다. 그런데 3가지 증거자료에 의하면 심복례가 해남에서 시누이 및 동네 어른들과 함께 배를 타고 목포를 향해 광주로 떠난 날이 530일 새벽이었다. 심복례의 남편 김인태는 519일에 광주로 갔고, 523일 황장엽 조에 붙들려 프락치로 의심받아 수많은 매를 맞고 머리에 권총을 맞아 사망했다. 남편이 519일 해남을 떠난 후 심복례가 그 다음 김인태를 만난 날은 530일이었다. 5.30. 그녀가 만난 김인태는 이미 망월동 가매장 구덩이에서 썩은 시체로 변해 냄새를 풍기고 있었다. 이는 심복례의 표현 그대로다. 이런 심복례의 주장, 아니 심복례의 껍데기를 이용해 거짓 소송을 낸 광주 변호인단의 주장을 무조건 옳다고 인용해준 판사들이 광주 부장판사 나으리들이다.

 

   6.30. 아들 유품 처음 접한 김진순이 522일 도청에서 울고 있었다 거짓 주장한 18명의 광주 변호인단

 

목포에 사는 90대 노파 김진순도 광주변호사들이 이용했다. 김진순은 아들 이용충을 잃었다. 그는 521일 페퍼포그 차를 몰고 교도소를 습격하다가 총살됐다. 기록들에 의하면 그의 아버지는 배낭을 메고 광주와 전남 일대를 돌아다녔지만 아들을 찾지 못했다. 그런데 630일 광주 경찰서에서 연락이 왔다. 경찰서에 와서 사진과 유품들을 확인하라는 전화였다. 김진순은 630일에 경찰서에 가서 아들이 죽었다는 사실을 처음 확인했다. 그런데 광주 변호사들은 522, 도청에서 관을 잡고 우는 여인(리을설)이 바로 김진순이라고 사기를 쳐서 소송을 했다. 법조인의 탈을 쓰고 이런 사기꾼 잡놈 짓을 하는 쓰레기들이 광주의 변호사들이고 부장판사놈들이다. 광주는 쓰레기인간들이 들끓는 똥통이다.

 

2018.12.2.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025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70552 1103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16405 629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11675 481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2647 1627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3169 1092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0442 1039
공지 서적구입안내,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 지만원 2010-08-15 433690 1550
11018 서정갑-조갑제-최진봉-이현종, 한 줄로 꿰맨 친북 카르텔 새글 지만원 2018-12-19 282 61
11017 5.18 광주재판이 진짜 사법농단이다-뉴스타운-TV (2018.1… 지만원 2018-12-18 1429 217
11016 전라도로부터 압박 받는 나경원 지휘부 지만원 2018-12-18 2700 430
11015 눈물은 흘렸지만 울진 않는다 지만원 2018-12-16 3351 593
11014 메모해두자 김정은 환영위원회 이 종자들을!! 댓글(12) 현우 2018-12-14 2786 397
11013 28) 대법원 제1부 재판장 권순일, 대법관 이기백, 박정화, 김… 지만원 2018-12-14 2124 402
11012 사북탄광도 북한이 주도 지만원 2018-12-14 2205 390
11011 5.18은 북한군 소행(민족전선) 지만원 2018-12-14 1897 365
11010 대법원은 더 이상 대한민국 아니다 지만원 2018-12-14 2062 387
11009 5.18이 민주화운동이라는 것, 규명된 바 없다 지만원 2018-12-13 1569 343
11008 광주인들, 하루에 100번씩 지만원에 절해야 지만원 2018-12-13 1890 400
11007 광주판사김성흠: “청주유골430구는 공동묘지들에서 모은 것” 지만원 2018-12-13 1376 316
11006 광주판사김성흠: “안면인식은 육안으로 하는 거야, 컴퓨터는 무슨” 지만원 2018-12-13 1027 253
11005 광주판사 김성흠: “전두환-CIA 모르는 5.18, 니가 뭘알아” 지만원 2018-12-13 1089 273
11004 5.18에는 영웅이 없다, 택시기사가 영웅이다. 지만원 2018-12-13 1078 283
11003 광주부장판사 김성흠의 월권재판:"내가 노숙자담요보다 더 전문가" 지만원 2018-12-13 1302 281
11002 변호사 200명 긴급성명, 김명수 내려와라 지만원 2018-12-13 1408 282
11001 언론 도배한 “김사복 빨갱이”와 그 의미 지만원 2018-12-12 1988 369
11000 임종석과의 결전 12월 20일, 오후2시 지만원 2018-12-12 2538 368
10999 항소이유서(정대협) 지만원 2018-12-12 819 163
10998 2018년-500만야전군 송년의 밤 (2018.12.7) 관리자 2018-12-10 1778 201
10997 항소이유서 (시안) -광주고등법원- 지만원 2018-12-09 1701 247
10996 바르샤바 1944, 대한민국 2018. (비바람) 비바람 2018-12-09 1489 29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