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내가 어떻게 이 깡통에 오줌을!”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전두환, “내가 어떻게 이 깡통에 오줌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12-03 20:57 조회2,68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전두환, “내가 어떻게 이 깡통에 오줌을!”

 

             정권의 더러운 개: 최환, 김기수, 안우만

 

1995122일 오전 9, 전두환은 연희동 자택 앞에서 소위 골목성명을 발표했다. 그 광경이 TV를 통해 생방송으로 중계됐다.

 

국민 여러분, 저는 오늘 이 나라가 지금 과연 어디로 가고 있고 또 어디로 가고자 하는 데 대한 믿음을 상실한 채 심히 비통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 우리 모두가 잘 기억하고 있는 대로 현재의 김영삼 정권은 제5공화국의 집권당이던 민정당, 신민주공화당, 통일민주당 3당이 과거사를 모두 포용하는 취지에서 연합해 구국의 일념이라고까지 표현하며 이뤄진 것입니다. . 그런데 취임 후 3년이 다 되어가는 지금에 와서 김대통령은 갑자기 저를 내란의 수괴라 지목해 과거역사를 전면 부정하고 있습니다. 만일 제가 국가의 헌정질서를 문란케 한 범죄자라면 이러한 내란세력과 야합해온 김영삼 대통령 자신도 응분의 책임을 져야 순리가 아니겠습니까?”

 

그는 그 길로 고향 경남 합천으로 내려갔고, 검찰은 그날 밤 1120분에 사전구속영장을 발부받아 123일 새벽 557분 그의 5촌 조카 집에서 잠들어 있던 전두환을 연행해 안양교도소에 구속수감해버렸다. 선영에 성묘를 하러간 전직대통령을 쫓아가 새벽에 구속한 것이다. 꼭 이렇게까지 해야 했었는가?

김영삼의 특기인 깜짝쇼였다고 하지만 그 상대는 일국의 대통령을 지낸 사람이었다. 법을 집행하는 데에도 인격이 있고 예우가 있다. 김영삼은 상류사회의 덕목을 갖추지 못한 개자식이다. 참모총장을 하루아침에 해임하면서 참모들 앞에서놀랬재이하며 자랑한 몰상식한 잡놈이었다. 대통령직을 수행함에 있어 우아함이나 품위 같은 건 아예 없었다. 홍준표가 신으로 여기는 인간이 이 잡놈인 것이다.

 

1996년 인터넷 동아에는 동아일보 사회부 3명 명의의 법조 출입기자가 쓴 전두환.노태우 수사비화라는 제목의 글이 올랐다. 아래에 그 내용 일부를 발췌 요약한다.

 

수사관들이 고향사람들과 실랑이를 벌이는 모습이 TV로 생중계됐다. 전두환은 세수를 하느라 몇 분간의 시간을 지체했다. 이 얼마 안 되는 시간을 경찰총장이 견디지 못해 검찰수뇌부로 전화를 했다. ‘왜 빨리 안 나오는 겁니까. 어른(김영삼)이 보면 저한테 날벼락이 떨어집니다김영삼을 극도로 의식한 것이었다. 남총련(전라남도대학총학생회연합회) 소속 대학생들(체포결사대)이 합천으로 가고 있었다.”

 

박청장의 전화가 끊긴 5분 후 전두환이 방에서 나왔다. 이때 검찰수뇌부는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전두환이 밖으로 나오자 마당에서 초조하게 기다리던 고향 주민들이 각하, 안됩니다라며 울었다. 이런 주민들 앞에서 수사관들은 굳이 전두환의 양쪽 팔짱을 잔뜩 끼었다. 김영삼이 보리라는 것을 의식했을 것이다. 참으로 비참한 모습이었다. 팔짱을 끼지 않아도 그는 조용히 갔을 것이다. 그러나 집행관들은 이렇게 극적인 모습을 연출해야 김영삼의 눈에 들 것이라고 생각했을 것이다.”

 

동이 트기 전인 새벽 637분 전두환은 검찰승용차를 타고 고향인 합천을 뒤로 했다. 호송승용차는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로 줄곧 시속 100가 넘는 속도로 달렸다. 전두환은 소변을 호소했다. 수사관들이 깡통을 내밀었다. '내가 어떻게 여기에 오줌을!' 전직 대통령은 차마 깡통을 사용할 수 없었다. 오전 1037분 안양교도소에 도착했다. 승용차에서 내리자마자 제일 먼저 달려간 곳이 화장실이었다."   

 

언론들에 의하면 당시 최환 서울지검장은 전두환에 대한 신병처리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대검찰청에 올라갔다. 그가 가졌던 안은 전두환이 선영에 성묘를 마치고 동해안을 거쳐 며칠 후 돌아오기로 돼 있으니 그때 정식으로 소환장을 보내 검찰청사로 불러들인 뒤 구속하는 것이었다. 안우만 법무장관도 같은 의견이었다고 한다. 김기수 검찰총장도 같은 생각이었다 한다. 그런데 이게 한 순간에 바뀐 것이다. 최환 지검장이 김기수 총장에게 가자마자 김기수 검찰총장이 일방적으로 즉시 구속하라고 명했다 한다.”

 

2018.12.3.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312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4195 393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77723 1194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15566 579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5409 1735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6038 1167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4098 1115
공지 서적구입-안내 지만원 2010-08-15 437096 1632
11305 5.18 기념돌판에 새겨진 또다른 이름들!(충격) 댓글(4) 새글 현우 2019-02-18 403 56
11304 "이런 요상한 '민주화 운동' 본 적 있는가?" 댓글(4) 새글 국검 2019-02-18 322 68
11303 이겨도 지만원, 져도 지만원, 저와 함께 가십시다. 새글 지만원 2019-02-18 384 88
11302 김병준-설훈-민병두-최경환을 고소하는 동영상 새글 지만원 2019-02-18 941 112
11301 영상 채증 부탁드립니다 새글 지만원 2019-02-18 2101 304
11300 광주5.18, 폭도인가, 북한군인가.(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19-02-17 1733 301
11299 지만원 박사님은 대단한 학자이십니다.(겨울바람) 댓글(5) 겨울바람 2019-02-17 1417 306
11298 지만원 애절시 동영상에 올린 장문의 댓글을 소개합니다.[하모니십T… 댓글(2) 제주훈장 2019-02-17 1031 122
11297 광주 518 유공자 돌판 명단에 문익환, 문재인! 현우 2019-02-17 3593 399
11296 기자회견 보도문 (2.18) 지만원 2019-02-17 1889 315
11295 2월16일,광화문 교보문고 앞,강연(하모니십TV) 지만원 2019-02-17 1155 204
11294 지만원은 광주의 불명예를 씻어준 사람 지만원 2019-02-17 1700 312
11293 슬픔이여 내 가슴에 가득하라 지만원 2019-02-17 2257 432
11292 월요일2시-기자회견 - 고소장제출(김병준 설훈 민병두 최경환) 지만원 2019-02-17 1755 333
11291 제633, 634광수 지만원 2019-02-16 1834 237
11290 문재인 김정숙 특검 댓글조작 당선무효 문재인 퇴진 광화문 집회 -… 관리자 2019-02-16 1740 274
11289 "5.18의 의혹은 풀어야 한다"(광주시민의 글) 지만원 2019-02-16 2809 480
11288 내가 풀지 못한 5.18문제 하나 지만원 2019-02-16 3102 591
11287 2월 22일부터 온 국민 광화문에 집결시켜 주십시오 지만원 2019-02-15 2779 442
11286 김병준, 대한민국 위해 목숨 바친 의인 처벌한 네놈, 내가 죽인다… 지만원 2019-02-15 3794 521
11285 만인을 위한 만인에 대한 지만원의 5.18전쟁(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9-02-15 1492 324
11284 제632광수 체육인 박두익 지만원 2019-02-15 2074 274
11283 이해찬, '광주에 가 본 적 없는' 사꾸라 유공자(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19-02-14 1488 29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