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증스런 ‘양심적 애국자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가증스런 ‘양심적 애국자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12-04 03:49 조회3,03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가증스런 양심적 애국자들 

 

1993~1999 김정일은 고난의 행군이라는 이름으로 300만을 굶겨 죽였다. 이에 대한 비난이 알자 김정일에게는 희생양이 필요했다. 중앙당농업비서 서관희와 백설희(167광수) 등이다. 김정일은 이 두 사람을 불륜관계로 몰아쳤다. 이후 경찰(사회안전성)로 하여금 심화조라는 완장부대를 만들게 하여 25천명을 숙청했다. 이들은 공산당 간부들 중 어렸을 때부터의 이력이 빈틈없이 꽉꽉 찬 사람은 살려주고, 빈 공간이 있는 사람은 어디 가서 간첩질을 하고 왔다며 숙청했다. 오늘날 문재인 것들이 추진하는 적폐청산이 바로 여기에서 본을 딴 것이다.

 

            이력서 내놓고 애국장사 하라

 

이런 기준에 의하면 나의 이력은 한 순간도 빈 공간 없이 오로지 국가에 헌신한 기록들만 있다. 그래서 내가 쓴 뚝섬무지개’는 떳떳한 이력서다. 한 순간이나마 국가를 배신한 경력이 없는 것이다.

 

2004년 봄은 국회의원을 뽑는 총선의 계절이었다. 당시만 하더라도 아직은 한국사회에 우익이 좌익보다 더 많았던 시절이었다. 그래서 수많은 주사파 및 그 아류 빨갱이 자식들이 우익의 표를 얻기 위해 전향의 쇼를 벌이면서 한나라당에 대량 침투했다. 최홍재 홍진표 하태경 등 대표적 얼굴마담들이 마음을 바꿔 애국자가 되겠다며 전향쇼를 벌였다. 전향 발표와 함께 이들은 -라이트라는 조직을 만들어 지지층을 확대했다.

 

     불편한 진실에 눈 감는 야비한 비겁자들, 전향한 주사파들과 뭐 다른가?

 

모든 언론들이 이들을 프리마돈나로 띄웠고, 모든 우익들이 탕아가 돌아왔다며 환호했다. 12명이 국회의원이 되었고, 150여명이 국회의원 보좌관으로 들어가 국회를 사실상 장악했다. 오늘날 한국당까지 빨갱이당으로 변한 것은 이들 때문일 것이다. 심화조의 기준에 의하면 이들 모두는 간첩들이다. 어제까지도 대한민국을 파괴하는 것이 영웅적 업적이라며 여성들과 몰려다니면서 나쁜 짓 하고 공부와는 거리를 멀리했던 인간들이 오늘 날 애국자 행세를 하고 있는 것이 이 나라의 일반적인 형세다.

 

언론들이 너무 붉게 물이 들었다. 의식 있는 국민들은 TV라는 걸 아예 보지 않고 유튜브를 본다. 세태에 감이 빠른 사람들, 살아가는 기술이 뛰어난 사람들이 각자 양심적 애국자임을 자랑하며 성금 경쟁을 한다. 과연 이들은 양심적인가? 애국자들인가? 심화조 개념에 의하면 이들 대부분은 뿌리가 없는 간첩들이다. 이력서가 애국의 경력으로 채워지지 않는 것이다. 누구는 노사모 출신이고 누구는 김대중을 빨던 자이고 누구는 계파행위로 5.18집단에 부역하고 누구는 빨갱이었고, 누구는 위장한 간첩 정도로 의심을 받는다.

 

       나라 살릴 방안 연구할 시간 없이 돈 구걸하기에 여념 없는 유튜버들

 

이들은 눈에 띄게 나타나는 어떤 사회적 병리현상을 하나씩 잡아 가지고 입심으로 까발리면서, 그것이 곧 애국이라며 돈을 달라 한다. 그러나 정말로 애국을 하는 사람은 물밑에 흐르는 악의 시스템을 탐구해야 한다. 이런 탐구를 하려면 장기간에 걸쳐 연구를 해야 한다., 그런데 이들에게는 그럴만한 시간이 없다. 공부 안 하고 돈을 벌려면 눈에 나타난 정권의 결점들을 들추어내는 얍삽한 행동을 해야 한다. 문제만 떠벌리며, 돈을 달라 할 뿐, 국가가 사는 길은 제시하지 못한다. 그래서 애국장사를 한다는 것이다.

 

        지만원 죽기를 고대하는 "양심적 애국자들"

 

이들은 내가 법원에 재판을 받으러 갔다가 광주에서 올라온 폭력집단에 집단 폭력을 당했는데도 침묵했다. 아니 오히려 폭력배들에 따뜻한 시선을 주었다. 지만원이 당하는 꼴을 보고 희열을 느꼈을 것이다. 김성태가 반국가 망동을 부릴 때에도 그에게 회심의 미소를 보냈을 것이다. 형사소송법 2개를 어기면서 전두환을 광주에 끌어다 재판을 하려는 광주의 무법행위가 누구의 눈에나 명확하게 나타나 보이는데도 그것을 문제 삼는 자들이 없다. 이런 자들이 무슨 양심가이고 무슨 애국자이던가?

 

이들에게 지만원은 뜨거운 감자다. 속으로는 지만원이 죽기를 바라면서 겉으로는 내색을 하지 못한다. ‘빨갱이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18년의 세월을 바쳤다 호소하는데도 애써 외면하고 뒷구멍으로 다니면서 광수가 어쩌니수군대면서 내 등에 칼을 꽂는다. 지만원 한 사람만 증오하는 것이 아니라 ‘5.18의진실로 이 나라를 살려보려는 국민들의 등에도 칼을 꽂는 음산한 악의 축들이다.

 

      5.18에 눈감고 전두환에 눈감는 유튜버들, 다 사기꾼

 

5.18은 지역정서와 이념갈등이 첨예하게 대립돼 있는 주제다. 5.18에 관한한 광주와 전라도는 당사자 지역이다. 그런 5.18관련 재판을 구태여 광주로 끌어가 광주에서만 하겠다는 것이 상식적으로 법리적으로 논리적으로 타당한 것인가? 대한민국 위에 군림하려는 이러한 광주의 작태에 대해 양심적 애국자임을 자처하는 인간들은 따져 줄 의무가 없는 위치에 있는 것인가? 더럽고 냄새 나는 인간들아, 양심 장사 하지 말고 애국장사 하지 마라. 이런 인간들이 애국사회를 어지럽히고 있다는 점, 많은 국민이 깨닫기 바란다. 5.18에 침묵하고 전두환에 침묵하는 자, 절대로 애국자 아니다. 사기 치는 놈들이다.

 

2018.12.4.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134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72725 1137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17812 661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12870 507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3702 1663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4156 1118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1669 1060
공지 서적구입안내,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 지만원 2010-08-15 434918 1567
11127 법원에서 집단폭행당하는 지만원, 5.18의 정체성 새글 지만원 2019-01-16 167 26
11126 5.18 사기극 증명할 사람은 오로지 지만원 새글 지만원 2019-01-16 651 149
11125 3만 탈북자 여러분 제보바랍니다. 새글 지만원 2019-01-16 1066 177
11124 제586, 587, 588광수 새글 지만원 2019-01-16 889 201
11123 대한민국 일부러 파괴세력 있다! [지만원] 이봉규-TV (2019… 새글 관리자 2019-01-15 1617 208
11122 5.18 대국민공청회 연속2회 개최 합니다. 지만원 2019-01-15 2006 401
11121 광우병 촛불집회가 게릴라 심리전의 전형 지만원 2019-01-15 1614 344
11120 광주에 왔던 북한 유명 영화배우 지만원 2019-01-15 2391 422
11119 프레스센터 행사-공지 (2019.1.18) 관리자 2019-01-14 1904 379
11118 나경원 규탄집회-뉴스타운TV (2019.1.14) 관리자 2019-01-14 1629 224
11117 나경원의 기습 반격 지만원 2019-01-14 3844 242
11116 광주폭동의 5.18 광수베스트5,(뉴스타운TV) 관리자 2019-01-14 1956 245
11115 5.18당시 전남도청 보건과 구료담당(시체-부상) 실무자 증언 지만원 2019-01-14 2580 261
11114 하태경이 알아야 할 '10대 소년 특수병'(비바람) 비바람 2019-01-13 2360 384
11113 하태경과 위장광수들 지만원 2019-01-13 2611 356
11112 1월14일, 나경원 거주지 집회의 주제 지만원 2019-01-13 1826 248
11111 한국당, 지만원 검증용 공청회 열라 지만원 2019-01-13 1966 402
11110 SOS, 1.14(월). 나경원 거주지로 총집결 앙청, 지만원 2019-01-13 2894 437
11109 ‘김씨 아줌마’ 나경원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9-01-12 2180 441
11108 한국당 주최 공청회, 부탁한다 지만원 2019-01-12 1348 312
11107 한국당 신문고에 올린글 : 나경원대표는 5.18 특별법에 감춰진 … 댓글(2) 샤론의장미 2019-01-11 2216 435
11106 나경원 변길남 추모헌시 (김제갈윤) 김제갈윤 2019-01-12 1881 362
11105 밀회 나눈 나경원과 변장군 지만원 2019-01-11 4626 54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