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증스런 ‘양심적 애국자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가증스런 ‘양심적 애국자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12-04 03:49 조회4,63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가증스런 양심적 애국자들 

 

1993~1999 김정일은 고난의 행군이라는 이름으로 300만을 굶겨 죽였다. 이에 대한 비난이 알자 김정일에게는 희생양이 필요했다. 중앙당농업비서 서관희와 백설희(167광수) 등이다. 김정일은 이 두 사람을 불륜관계로 몰아쳤다. 이후 경찰(사회안전성)로 하여금 심화조라는 완장부대를 만들게 하여 25천명을 숙청했다. 이들은 공산당 간부들 중 어렸을 때부터의 이력이 빈틈없이 꽉꽉 찬 사람은 살려주고, 빈 공간이 있는 사람은 어디 가서 간첩질을 하고 왔다며 숙청했다. 오늘날 문재인 것들이 추진하는 적폐청산이 바로 여기에서 본을 딴 것이다.

 

            이력서 내놓고 애국장사 하라

 

이런 기준에 의하면 나의 이력은 한 순간도 빈 공간 없이 오로지 국가에 헌신한 기록들만 있다. 그래서 내가 쓴 뚝섬무지개’는 떳떳한 이력서다. 한 순간이나마 국가를 배신한 경력이 없는 것이다.

 

2004년 봄은 국회의원을 뽑는 총선의 계절이었다. 당시만 하더라도 아직은 한국사회에 우익이 좌익보다 더 많았던 시절이었다. 그래서 수많은 주사파 및 그 아류 빨갱이 자식들이 우익의 표를 얻기 위해 전향의 쇼를 벌이면서 한나라당에 대량 침투했다. 최홍재 홍진표 하태경 등 대표적 얼굴마담들이 마음을 바꿔 애국자가 되겠다며 전향쇼를 벌였다. 전향 발표와 함께 이들은 -라이트라는 조직을 만들어 지지층을 확대했다.

 

     불편한 진실에 눈 감는 야비한 비겁자들, 전향한 주사파들과 뭐 다른가?

 

모든 언론들이 이들을 프리마돈나로 띄웠고, 모든 우익들이 탕아가 돌아왔다며 환호했다. 12명이 국회의원이 되었고, 150여명이 국회의원 보좌관으로 들어가 국회를 사실상 장악했다. 오늘날 한국당까지 빨갱이당으로 변한 것은 이들 때문일 것이다. 심화조의 기준에 의하면 이들 모두는 간첩들이다. 어제까지도 대한민국을 파괴하는 것이 영웅적 업적이라며 여성들과 몰려다니면서 나쁜 짓 하고 공부와는 거리를 멀리했던 인간들이 오늘 날 애국자 행세를 하고 있는 것이 이 나라의 일반적인 형세다.

 

언론들이 너무 붉게 물이 들었다. 의식 있는 국민들은 TV라는 걸 아예 보지 않고 유튜브를 본다. 세태에 감이 빠른 사람들, 살아가는 기술이 뛰어난 사람들이 각자 양심적 애국자임을 자랑하며 성금 경쟁을 한다. 과연 이들은 양심적인가? 애국자들인가? 심화조 개념에 의하면 이들 대부분은 뿌리가 없는 간첩들이다. 이력서가 애국의 경력으로 채워지지 않는 것이다. 누구는 노사모 출신이고 누구는 김대중을 빨던 자이고 누구는 계파행위로 5.18집단에 부역하고 누구는 빨갱이었고, 누구는 위장한 간첩 정도로 의심을 받는다.

 

       나라 살릴 방안 연구할 시간 없이 돈 구걸하기에 여념 없는 유튜버들

 

이들은 눈에 띄게 나타나는 어떤 사회적 병리현상을 하나씩 잡아 가지고 입심으로 까발리면서, 그것이 곧 애국이라며 돈을 달라 한다. 그러나 정말로 애국을 하는 사람은 물밑에 흐르는 악의 시스템을 탐구해야 한다. 이런 탐구를 하려면 장기간에 걸쳐 연구를 해야 한다., 그런데 이들에게는 그럴만한 시간이 없다. 공부 안 하고 돈을 벌려면 눈에 나타난 정권의 결점들을 들추어내는 얍삽한 행동을 해야 한다. 문제만 떠벌리며, 돈을 달라 할 뿐, 국가가 사는 길은 제시하지 못한다. 그래서 애국장사를 한다는 것이다.

 

        지만원 죽기를 고대하는 "양심적 애국자들"

 

이들은 내가 법원에 재판을 받으러 갔다가 광주에서 올라온 폭력집단에 집단 폭력을 당했는데도 침묵했다. 아니 오히려 폭력배들에 따뜻한 시선을 주었다. 지만원이 당하는 꼴을 보고 희열을 느꼈을 것이다. 김성태가 반국가 망동을 부릴 때에도 그에게 회심의 미소를 보냈을 것이다. 형사소송법 2개를 어기면서 전두환을 광주에 끌어다 재판을 하려는 광주의 무법행위가 누구의 눈에나 명확하게 나타나 보이는데도 그것을 문제 삼는 자들이 없다. 이런 자들이 무슨 양심가이고 무슨 애국자이던가?

 

이들에게 지만원은 뜨거운 감자다. 속으로는 지만원이 죽기를 바라면서 겉으로는 내색을 하지 못한다. ‘빨갱이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18년의 세월을 바쳤다 호소하는데도 애써 외면하고 뒷구멍으로 다니면서 광수가 어쩌니수군대면서 내 등에 칼을 꽂는다. 지만원 한 사람만 증오하는 것이 아니라 ‘5.18의진실로 이 나라를 살려보려는 국민들의 등에도 칼을 꽂는 음산한 악의 축들이다.

 

      5.18에 눈감고 전두환에 눈감는 유튜버들, 다 사기꾼

 

5.18은 지역정서와 이념갈등이 첨예하게 대립돼 있는 주제다. 5.18에 관한한 광주와 전라도는 당사자 지역이다. 그런 5.18관련 재판을 구태여 광주로 끌어가 광주에서만 하겠다는 것이 상식적으로 법리적으로 논리적으로 타당한 것인가? 대한민국 위에 군림하려는 이러한 광주의 작태에 대해 양심적 애국자임을 자처하는 인간들은 따져 줄 의무가 없는 위치에 있는 것인가? 더럽고 냄새 나는 인간들아, 양심 장사 하지 말고 애국장사 하지 마라. 이런 인간들이 애국사회를 어지럽히고 있다는 점, 많은 국민이 깨닫기 바란다. 5.18에 침묵하고 전두환에 침묵하는 자, 절대로 애국자 아니다. 사기 치는 놈들이다.

 

2018.12.4.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263건 10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993 북한군 600명 어디서 나왔나? -망언의 본질- 지만원 2019-03-28 5031 520
12992 특사단, 평화 쥐고 온 게 아니라 전쟁 쥐고 왔다. 지만원 2018-03-06 7150 520
12991 사이비 애국자들, 노숙자담요를 닮아라 지만원 2015-12-11 8252 520
12990 나는 낭중지추, 대통령도 국정원장도 내가 통제한다 지만원 2015-06-24 8450 520
12989 박지원도 나경원도 정의용도 동급의 무식자들 지만원 2019-04-05 3842 519
12988 지용의 얼굴, 제73광수 얼굴 아니다 지만원 2018-05-21 6863 519
12987 미군은 땅굴 위치 알고 있다 지만원 2018-01-10 7518 519
12986 점점 처참하게 무너지는 민주화성지 5.18광주 지만원 2013-12-19 10826 519
12985 황장엽과 지만원 지만원 2019-02-28 4566 518
12984 5.18 총력전 위해 커밍아웃하는 붉은자들 지만원 2019-01-17 4617 518
12983 지만원은 이 시대 영웅으로 부각돼야 합니다. 지만원 2018-11-25 5273 518
12982 대통령이 못 하는 일, 조선일보 폐간, 우리가 하자 지만원 2016-09-02 7765 518
12981 국민여러분께, 군-경 여러분께 간절히 호소합니다! 지만원 2014-05-09 9149 518
12980 돌아온 야인시대 지만원 2013-11-25 11742 518
12979 남재준 시원하게 잘한다. 지만원 2013-06-23 12898 518
12978 나의 선언: 국정원이 간첩집단! 지만원 2017-02-05 10745 517
12977 조갑제와 전라도의 합창, “광수는 조작” 지만원 2015-07-21 10691 517
12976 공무원이 가축인가? 세종시 용도 변경 급선무 지만원 2014-07-02 8254 517
12975 전라도로부터 압박 받는 나경원 지휘부 지만원 2018-12-18 5863 516
12974 인민군 판사들이 쓴 5.18 판결문 지만원 2012-08-09 19542 516
12973 지만원 고소한 자들 무고로 고소할 것 지만원 2019-02-12 4899 515
12972 “5.18과 문재인”, 이 글자를 하늘 높이 띄웁시다. 지만원 2019-01-31 4145 515
12971 북한과 ‘뒷구멍 거래’하는 주사파 정부 지만원 2018-08-05 6124 515
12970 애국국민들께 호소합니다 지만원 2017-10-26 9611 515
12969 국가가 5.18역사의 진실탐구 노력에 가한 탄압-학대 사실 지만원 2015-12-26 7868 515
12968 언론들 북에 떠는 이유: 사장들이 정조를 바쳤기 때문 지만원 2015-07-16 11854 515
12967 김무성, 다 된 밥에 재 뿌렸다! 지만원 2013-12-30 9296 515
12966 노무현 일당의 여적행위 지만원 2013-06-21 12152 515
12965 조갑제 정복하는데 15년 걸렸다 지만원 2019-03-19 5669 514
12964 5.18전선, 전황브리핑 지만원 2019-03-03 4046 51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