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증스런 ‘양심적 애국자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가증스런 ‘양심적 애국자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12-04 03:49 조회4,54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가증스런 양심적 애국자들 

 

1993~1999 김정일은 고난의 행군이라는 이름으로 300만을 굶겨 죽였다. 이에 대한 비난이 알자 김정일에게는 희생양이 필요했다. 중앙당농업비서 서관희와 백설희(167광수) 등이다. 김정일은 이 두 사람을 불륜관계로 몰아쳤다. 이후 경찰(사회안전성)로 하여금 심화조라는 완장부대를 만들게 하여 25천명을 숙청했다. 이들은 공산당 간부들 중 어렸을 때부터의 이력이 빈틈없이 꽉꽉 찬 사람은 살려주고, 빈 공간이 있는 사람은 어디 가서 간첩질을 하고 왔다며 숙청했다. 오늘날 문재인 것들이 추진하는 적폐청산이 바로 여기에서 본을 딴 것이다.

 

            이력서 내놓고 애국장사 하라

 

이런 기준에 의하면 나의 이력은 한 순간도 빈 공간 없이 오로지 국가에 헌신한 기록들만 있다. 그래서 내가 쓴 뚝섬무지개’는 떳떳한 이력서다. 한 순간이나마 국가를 배신한 경력이 없는 것이다.

 

2004년 봄은 국회의원을 뽑는 총선의 계절이었다. 당시만 하더라도 아직은 한국사회에 우익이 좌익보다 더 많았던 시절이었다. 그래서 수많은 주사파 및 그 아류 빨갱이 자식들이 우익의 표를 얻기 위해 전향의 쇼를 벌이면서 한나라당에 대량 침투했다. 최홍재 홍진표 하태경 등 대표적 얼굴마담들이 마음을 바꿔 애국자가 되겠다며 전향쇼를 벌였다. 전향 발표와 함께 이들은 -라이트라는 조직을 만들어 지지층을 확대했다.

 

     불편한 진실에 눈 감는 야비한 비겁자들, 전향한 주사파들과 뭐 다른가?

 

모든 언론들이 이들을 프리마돈나로 띄웠고, 모든 우익들이 탕아가 돌아왔다며 환호했다. 12명이 국회의원이 되었고, 150여명이 국회의원 보좌관으로 들어가 국회를 사실상 장악했다. 오늘날 한국당까지 빨갱이당으로 변한 것은 이들 때문일 것이다. 심화조의 기준에 의하면 이들 모두는 간첩들이다. 어제까지도 대한민국을 파괴하는 것이 영웅적 업적이라며 여성들과 몰려다니면서 나쁜 짓 하고 공부와는 거리를 멀리했던 인간들이 오늘 날 애국자 행세를 하고 있는 것이 이 나라의 일반적인 형세다.

 

언론들이 너무 붉게 물이 들었다. 의식 있는 국민들은 TV라는 걸 아예 보지 않고 유튜브를 본다. 세태에 감이 빠른 사람들, 살아가는 기술이 뛰어난 사람들이 각자 양심적 애국자임을 자랑하며 성금 경쟁을 한다. 과연 이들은 양심적인가? 애국자들인가? 심화조 개념에 의하면 이들 대부분은 뿌리가 없는 간첩들이다. 이력서가 애국의 경력으로 채워지지 않는 것이다. 누구는 노사모 출신이고 누구는 김대중을 빨던 자이고 누구는 계파행위로 5.18집단에 부역하고 누구는 빨갱이었고, 누구는 위장한 간첩 정도로 의심을 받는다.

 

       나라 살릴 방안 연구할 시간 없이 돈 구걸하기에 여념 없는 유튜버들

 

이들은 눈에 띄게 나타나는 어떤 사회적 병리현상을 하나씩 잡아 가지고 입심으로 까발리면서, 그것이 곧 애국이라며 돈을 달라 한다. 그러나 정말로 애국을 하는 사람은 물밑에 흐르는 악의 시스템을 탐구해야 한다. 이런 탐구를 하려면 장기간에 걸쳐 연구를 해야 한다., 그런데 이들에게는 그럴만한 시간이 없다. 공부 안 하고 돈을 벌려면 눈에 나타난 정권의 결점들을 들추어내는 얍삽한 행동을 해야 한다. 문제만 떠벌리며, 돈을 달라 할 뿐, 국가가 사는 길은 제시하지 못한다. 그래서 애국장사를 한다는 것이다.

 

        지만원 죽기를 고대하는 "양심적 애국자들"

 

이들은 내가 법원에 재판을 받으러 갔다가 광주에서 올라온 폭력집단에 집단 폭력을 당했는데도 침묵했다. 아니 오히려 폭력배들에 따뜻한 시선을 주었다. 지만원이 당하는 꼴을 보고 희열을 느꼈을 것이다. 김성태가 반국가 망동을 부릴 때에도 그에게 회심의 미소를 보냈을 것이다. 형사소송법 2개를 어기면서 전두환을 광주에 끌어다 재판을 하려는 광주의 무법행위가 누구의 눈에나 명확하게 나타나 보이는데도 그것을 문제 삼는 자들이 없다. 이런 자들이 무슨 양심가이고 무슨 애국자이던가?

 

이들에게 지만원은 뜨거운 감자다. 속으로는 지만원이 죽기를 바라면서 겉으로는 내색을 하지 못한다. ‘빨갱이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18년의 세월을 바쳤다 호소하는데도 애써 외면하고 뒷구멍으로 다니면서 광수가 어쩌니수군대면서 내 등에 칼을 꽂는다. 지만원 한 사람만 증오하는 것이 아니라 ‘5.18의진실로 이 나라를 살려보려는 국민들의 등에도 칼을 꽂는 음산한 악의 축들이다.

 

      5.18에 눈감고 전두환에 눈감는 유튜버들, 다 사기꾼

 

5.18은 지역정서와 이념갈등이 첨예하게 대립돼 있는 주제다. 5.18에 관한한 광주와 전라도는 당사자 지역이다. 그런 5.18관련 재판을 구태여 광주로 끌어가 광주에서만 하겠다는 것이 상식적으로 법리적으로 논리적으로 타당한 것인가? 대한민국 위에 군림하려는 이러한 광주의 작태에 대해 양심적 애국자임을 자처하는 인간들은 따져 줄 의무가 없는 위치에 있는 것인가? 더럽고 냄새 나는 인간들아, 양심 장사 하지 말고 애국장사 하지 마라. 이런 인간들이 애국사회를 어지럽히고 있다는 점, 많은 국민이 깨닫기 바란다. 5.18에 침묵하고 전두환에 침묵하는 자, 절대로 애국자 아니다. 사기 치는 놈들이다.

 

2018.12.4.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853건 10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583 나는 낭중지추, 대통령도 국정원장도 내가 통제한다 지만원 2015-06-24 8363 520
12582 박지원도 나경원도 정의용도 동급의 무식자들 지만원 2019-04-05 3762 519
12581 지용의 얼굴, 제73광수 얼굴 아니다 지만원 2018-05-21 6765 519
12580 미군은 땅굴 위치 알고 있다 지만원 2018-01-10 7406 519
12579 점점 처참하게 무너지는 민주화성지 5.18광주 지만원 2013-12-19 10747 519
12578 황장엽과 지만원 지만원 2019-02-28 4470 518
12577 5.18 총력전 위해 커밍아웃하는 붉은자들 지만원 2019-01-17 4492 518
12576 지만원은 이 시대 영웅으로 부각돼야 합니다. 지만원 2018-11-25 5154 518
12575 대통령이 못 하는 일, 조선일보 폐간, 우리가 하자 지만원 2016-09-02 7649 518
12574 국민여러분께, 군-경 여러분께 간절히 호소합니다! 지만원 2014-05-09 9079 518
12573 돌아온 야인시대 지만원 2013-11-25 11659 518
12572 남재준 시원하게 잘한다. 지만원 2013-06-23 12815 518
12571 나의 선언: 국정원이 간첩집단! 지만원 2017-02-05 10635 517
12570 조갑제와 전라도의 합창, “광수는 조작” 지만원 2015-07-21 10593 517
12569 공무원이 가축인가? 세종시 용도 변경 급선무 지만원 2014-07-02 8182 517
12568 전라도로부터 압박 받는 나경원 지휘부 지만원 2018-12-18 5778 516
12567 인민군 판사들이 쓴 5.18 판결문 지만원 2012-08-09 19446 516
12566 지만원 고소한 자들 무고로 고소할 것 지만원 2019-02-12 4794 515
12565 “5.18과 문재인”, 이 글자를 하늘 높이 띄웁시다. 지만원 2019-01-31 4070 515
12564 북한과 ‘뒷구멍 거래’하는 주사파 정부 지만원 2018-08-05 6034 515
12563 애국국민들께 호소합니다 지만원 2017-10-26 9470 515
12562 국가가 5.18역사의 진실탐구 노력에 가한 탄압-학대 사실 지만원 2015-12-26 7787 515
12561 언론들 북에 떠는 이유: 사장들이 정조를 바쳤기 때문 지만원 2015-07-16 11782 515
12560 김무성, 다 된 밥에 재 뿌렸다! 지만원 2013-12-30 9217 515
12559 조갑제 정복하는데 15년 걸렸다 지만원 2019-03-19 5533 514
12558 5.18전선, 전황브리핑 지만원 2019-03-03 3964 514
12557 문재인 좋다던 젊은이 전라인, 정신 좀 드는가? 지만원 2017-10-24 7979 514
12556 노무현 일당의 여적행위 지만원 2013-06-21 12069 514
열람중 가증스런 ‘양심적 애국자들’ 지만원 2018-12-04 4550 513
12554 4.27. 남북정상회담 결과 이미 나와 있다 지만원 2018-04-06 5960 51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