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의 빨간 과거사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이재오의 빨간 과거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09-11-16 22:09 조회26,80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민족문제연구소장 임헌영은 이재오가 포섭하여 키운 민투빨갱이             

이재오는 반국가 활동을 하다가 5번씩이나 투옥되어 실제로 10년 이상 옥살이를 했다. 그는 김영삼에 의해 신한국당에 들어와 정체를 위장해 왔다. 좌익들은 자신들이 벌였던 반국가활동을 민주화 통일 민족 등 애국적 명분으로 위장한다. 그들이 옥살이를 한 것은 과거의 군사정부가 뒤집어 씌운 것이라고 호도한다.

민족문제연구소장 임준열(임헌영)은 1976년 11월 하순, 15:00시 경, 주욱 필동 소재 근무지인 태극출판사 사무실로 찾아온 이재오로부터 “민주화투쟁의 핵심 조직”(민투)에 참여할 것을 권유받자마자 이를 쾌히 승낙하고, 그로부터 며칠이 지난 20:00경 서대문구 냉천동 소재 이재오의 집에서 이재문의 주재와 이재오의 추천 및 사회로 민투의 강령과 규약을 선서하는 의식을 치름으로써 남민전에 가입했다. 수일 후 20:00경 은평구 홍은동 4거리 중국집에서 이재문과 접선하여 ’민주화운동‘에 대한 교약을 받았고, 12월 초에도 같은 음식점에서 이재문과 접선하여 점조직에 대한 교양을 받았다.  

1979년 1월4일 20:00 이재오의 집에서 이재문과 접선하여 민투의 첫 활동으로 삐라를 뿌려야 하니 삐라 문안을 작성하라는 지시를 받고, 익일인 1월 5일, 22:00시 삐라 문안을 작성했다. “오늘 박정희 1인 학정은 군대와 경찰의 사병화 . . 한국 민주투쟁국민위원회를 결성하여 박정희 1인폭정과 무제한 투쟁할 것을  . .” “인권을 유린한 박정희 1인 폭정을 타도하기 위하여 . .” 그리고 이를 이재오에게 전달했다.

                                                    
이재오의 새빨간 과거

1. '남민전' 빨갱이 활동으로 투옥
  

1979년 11월 남민전(남조선민족해방전선)이 적발됐다. 이재오는 이에 관련해 복역했다. 남민전은 집요하고도 악랄한 빨갱이들의 조직이다.1960년대 인혁당, 통혁당사건 관련자들이 출감 후 노동자·농민·청년학생 등 각계각층을 규합, 북한과의 연계 속에 결성한 지하공산혁명조직이다.

이 사건은 1970년대를 대표하는 간첩사건으로 관련자만도 100여 명이 넘었다. 남민전은 안용웅(38) 등이 월북, 김일성에게 사업보고서를 제출하는 등 북한으로부터 구체적 통제를 받아왔고, 남한 내에서 북한이 요구하는 사회주의혁명이 성공할 경우 게양할 붉은 별이 그려진 대형 ‘전선기(戰線旗)’까지 만들어 놓았다.

심지어 이들은 공작금을 마련하기 위해 혜성대(彗星隊)라는 조직을 만들어 재벌 집 강도 등을 계획했다. 김정익 씨는 자신의 책 ‘수인(囚人)번호 3179’에서 “남민전 조직원들은 교도관연락책까지 동원, 교도소 내외에 비밀지령을 주고받으며 조직을 강화시킬 정도로 치밀했다”고 적고 있다.

“계급적인 적들을 증오하라. 철저히 증오하라. 남조선에서 민중혁명이 일어나면 최우선적으로 해야 될 일은 이 사회의 민족반동세력을 철저하게 죽여 없애야 한다. 그 숫자는 2백만 정도는 될 것이다. 그래야만 혁명을 완전하게 완수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당시 재판결과 사건의 총관련자 가운데 1심과 2심에서 39명이 석방됐으며 남민전 사건 연루자들은 지난 1989년까지 모두 만기,특사로 출옥했다. 특히 작가 홍세화(洪世和)는 79년 당시 남미전 사건으로 프랑스에 망명, 공소시효가 만료된 이후인 99년 한국에 돌아와 현재 한겨레 신문 편집국 부국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또한 한일 과거사 청산을 통해 역사를 바로세운다는 명목 하에 지난 91년 설립되어 `친일인명사전`편찬사업을 벌여온  민족문제연구소 소장 임헌영(중대 국문과 겸임교수)씨 역시 `남민전사건`의 연루자로 이재오와 동지였다.

2. 1986년 ‘민통련’의 민족통일 위원장

1984년 6월29일 ‘민중민주운동협의회(민민협)’가 출범했다. 민청련 등이 중심이 돼 건설한 단체였다. 노동자·농민 등 기층 대중운동의 역량 강화에 중점을 두고, 조직도 개인 회원보다는 회원 단체를 중심으로 구성했다. 이 조직이 제대로 힘을 발휘하지 못하자 1984년 10월16일 문익환·장기표 등을 중심으로 해 ‘민주통일국민회의(국민회의)’가 따로 조직됐다. 국민회의는 명망있는 재야 원로들이 주축이 됐다. 이 두 개를 통합한 것이 ‘민통련’이다. 1985년 3월29일 서울 장충동 분도회관에서 이 두 개 단체가 통합대회를 갖고 ‘민주통일민중운동연합(민통련)’을 출범시키면서 문익환을 의장으로 선출했다. 총 23개 단체가 가입한 매머드급 민주화(좌익) 탄체였다.

86년 3월30일 5만여 명이 모인 광주에서의 투쟁을 시발로 5월3일 인천에서 5·3인천사태를 일으켰고, 그 결과 민통련 간부 대부분이 수배되고 문익환이 구속됐으며 사무실이 폐쇄됐다. 주요 간부들이 구속 또는 수배된 상태에서 민통련은 87년 5월27일 통일민주당과 민추협을 위시한 제도권 정치세력과 가톨릭·개신교·언론·여성·노동자·농민 등 모든 민주화운동세력을 총망라한 ‘민주헌법쟁취국민운동본부(국본)’를 결성하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맡았다. 이후 6월항쟁을 통해 6·29 선언을 이끌어 냈다.  

3. 89년 '전민련' 조국통일위원장,

전민련은 민통련의 후신으며 당시 재야세력의 구심점이었다. 1989년 1월에 출범한 전국민족민주운동연합(전민련)은 창립 성명서에서 “자주·민주·통일을 민중의 힘으로 달성한다는 민통련의 이념을 계승한다”는 성명을 냈다. 전민련은 국가보안법 철폐, 주한미군 철수 문제 등을 사회적 이슈로 가시화하는 데 구심점 역할을 하면서, 민통련의 명맥을 이은 전국적인 재야 민주화운동 단체라는 것을 내세웠다.
  
이부영이 상임의장, 장기표가 사무처장, 김근태가 정책기획실장을 맡아 ‘재야 트로이카’가 됐다. 하지만 90~91년 이부영과 장기표가 신당 추진을 위해 전민련을 떠났고 김근태도 95년 정계에 입문했다. 전민련이 어수선해지자 92년 대선을 앞두고 1991년 12월 민주주의민족통일전국연합(약칭 전국연합)이 결성되면서 해체되었다. 현재 ‘뉴라이트전국연합’과 ‘민주주의민족통일전국연합’은 일맥상통한다. 좌익조직들을 가만히 살펴보면 늘 처음에는 그럴듯한 명분으로 철저하게 위장돼 있다는 사실을 발견할 수 있다.

'전국연합'의 결성 목적은 민중생존권 수호, 전 사회적 민주개혁, 민족자주권 쟁취, 한반도의 자주적 통일, 주한미군철수, 국보법 철폐에 있다. 본부는 서울특별시용산구남영동에 있다.

4. 91년 '민중당' 사무총장

민중당(남한조선노동당중부지역당) 사건’은 1992년 10월 안기부(국정원 전신)가 발표한 남로당 사건 이후 최대의 간첩단 사건이었다. 62명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됐고 300여명이 수배됐다. 이재오 역시 복역했다. 수 차례에 걸쳐 10년 반을 복역한 이재오는 지독한 빨갱이로 밖에 볼 수 없다.

구속자 중에는 중부지역당 총책 황인오씨를 비롯해 민중당 출신 손병선씨, 전 민중당 공동대표 김낙중씨, 전 민중당 정책위의장 장기표씨 등 재야의 거물들이 총망라됐다.

당시 안기부는 북한 노동당 서열 22위인 거물 간첩 이선실이 황씨를 포섭, 서울 인천 등 전국 24개 주요 도시의 46개 기업과 단체 등 조직원 300여명을 확보해 북한 노동당과 남한 대중을 연결하는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사건의 주역 중 황씨와 김낙중·손병선씨 등은 무기징역이 선고됐으나 이들 모두 98년 8·15특사로 풀려났다.

6.3동지회

1964년 6월3일 서울 주요 대학생들과 시민들 1만여명이 박정희의 한일협정 시도에 반대하는 데모를 주도했던 사람들이 구성한 단체.  



이명박-이재오-손학규가 2006년6월3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6.3동지회 41주년 기념강연회


2009.11.10.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709건 10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열람중 이재오의 빨간 과거사 관리자 2009-11-16 26806 111
12438 만신창이된 한명숙, 좋아할 이유 없다 지만원 2010-04-09 26761 316
12437 국민 여러분,오늘과 내일이 위기입니다.총궐기 합시다! 지만원 2010-08-23 26761 353
12436 피격순간 ‘적 잠수함에 어뢰발사’를 명령했어야 지만원 2010-04-20 26758 270
12435 박근혜에 열 마디 욕하려면 이명박에는 백 마디 해야 지만원 2010-01-08 26752 189
12434 보훈처는 5.18이 남북 어느 쪽의 역사인지 밝혀야 지만원 2010-08-27 26735 205
12433 6월 9일(목) 오후 3시에는 5.18재판 지만원 2011-06-07 26713 203
12432 SBS 윤정주, 이광훈 PD의 만행 다시보기 지만원 2012-02-19 26705 200
12431 천안함 사태에 대한 필자의 평가 지만원 2010-04-20 26688 274
12430 따뜻하고 아름다운 동네 ‘시스템클럽’ 지만원 2010-09-28 26680 194
12429 이런 청와대 안보회의, 누가 믿나? 지만원 2010-04-06 26678 225
12428 저 사람, 진짜 전향했나? 지만원 2010-02-10 26673 200
12427 이런 원희룡을 누가 세탁시키나? 지만원 2010-10-25 26613 204
12426 5.18재판, 주객전도 본말전도 (소나무) 댓글(1) 소나무 2010-07-05 26606 156
12425 이재오가 충성한 남민전은 열등인집합소 관리자 2009-11-16 26580 83
12424 법원노조가 스파이? 지만원 2009-12-15 26579 131
12423 이게 사실이라면 이명박은 물러나야! 지만원 2010-04-02 26571 291
12422 군과 청와대는 이것부터 조사해야 지만원 2010-03-28 26569 336
12421 인혁당 재심사건 판사, 문용선은 누구인가? 지만원 2012-09-17 26567 366
12420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는 방법은 없다 지만원 2010-08-09 26560 209
12419 사회 최정상에 선 사돈들이 싸우는 풍경 보여서야! 지만원 2010-07-30 26556 205
12418 김대중이 가장 싫어한 사람은 지만원이었다! 지만원 2010-11-21 26537 205
12417 칠레의 산호세 광산과 북한의 아오지 탄광 지만원 2010-10-15 26528 151
12416 “물 반, 고기 반”식의 퇴폐정부 지만원 2010-08-17 26505 335
12415 새누리 비대위 김종인-이상돈-이준석에게 지만원 2012-03-14 26500 233
12414 한해를 보내면서... (낭만검필) 낭만검필 2009-12-31 26489 68
12413 소련군이 북한에 진주하여 저지른 만행들 지만원 2010-03-11 26485 96
12412 국정원의 이적행위 관리자 2009-11-13 26483 67
12411 한밤중인 박근혜, 이럴 때가 아닌데! 지만원 2011-02-04 26482 308
12410 반기문과 조선일보의 정체 (앵콜게시) 지만원 2009-12-16 26479 41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