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9일 나경원 아파트 앞 기자회견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1월9일 나경원 아파트 앞 기자회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1-08 23:35 조회2,17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기자회견 일시: 1월 9일(수) 오후2시 

장소: 나경원 거주 아파트(LG자이 아파드)

오시는 길: 7호선 이수역 9번출구, 4호선 총신대입구역 9번출구가 곧 아파트 건물,  


           기자회견 보도자료

 

     제목: 우리가 나경원을 성토하는 이유

 

당위성: 5.18진상규명 역사는 1988년부터 30년 지속돼 왔다. ‘진상규명범위북한군개입여부” 7자가 포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이라 함은 2018.2.28.에 국회를 통과한 ‘5.18진상규명법을 말한다. 이 법률 제36항에 북한군개입여부를 규명하라는 명령이 들어가 있다. 7글자는 한국당이 제의했고, 2018.2.6. 공청회에 참석한 모든 관련자들이 만장일치로 동의했다. 이 법률을 시행하기 위해 국방부가 제정한 시행령에는 이 7자 내용을 조사하기 위해 제3과가 편성돼 있다. 이 제3과에는 지만원을 포함한 한국당 지분 3명이 들어가게 내정돼 있었다. 위원 3명만 달랑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지만원을 중심으로 지난 8개월 이상 5.18을 집중 연구한 조사관 15명 정도가 한국당 지분으로 제3과에 투입될 예정이었다. 위원보다 더 중요한 존재가 바로 연구능력 있는 15명 정도의 조사관들이다. 또 다른 20명 정도로 구성된 ”5.18학회는 제3과 밖에서 지만원 팀의 연구를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 만일 지만원이 배제되면 이들 2명의 위원과 15명의 전문가들, 20여명의 학회 인력 모두가 배제된다. 나 대표는 이런 것을 전혀 알려고 하지 않는다.

 

쟁점: 김성태가 원내대표 자격으로 지만원 절대 불가를 추진하다가 북한군개입을 믿는 무시할 수 없는 다수들의 압박에 의해 손을 뗐고 이 선정문제는 나경원으로 넘어왔다. 이번 13, 나경원은 17일에 선정을 끝내겠다 발표했다. 이어서 14일 지만원을 면담하자고 했다. 지만원은 이종명 의원과 함께 30분 정도 그를 만났다. 18년 동안 연구한 책들을 무겁게 다 들고 가 보여주었는데도 고생했다는 빈말 한 마디 없었다. 지만원의 이야기를 들으려고 부른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을 전면에 앞세우고 지만원은 배후조종을 하라는 것이 나를 부른 목적이었다. 그것을 굳히기 위해 나 대표는 지만원을 면전에서 모욕-조롱했다. 그녀가 한말의 취지는 이렇다.

 

당신은 사회적 평가가 매우 안 좋기 때문에 한국당이 안고갈 수 없다. 북한군을 믿는 사람이 별로 없다. 서정갑도 북한군을 부인한다. 당신 재판에서 많이 젔다며? 한국당은 5.18민주화를 부정하고 싶지 않다. 다른 사람을 앞에 내세우고 당신은 배후조종하면 안 되겠는가?”

 

연령적으로 아버지 급 되는 노 학자를 앞에 놓고 이 이상의 모욕을 줄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정중한 구석이 없었다. 또라이 소리를 들어서인지 또라이 급으로 보는 듯 했다. 뒤에서 배후조종하라는 것은 편법이다. 아니 농락이다. 지만원이 공식적으로 배제되면 지만원의 주장도 배제된다. 그 누가 위원회에 들어가 금지된 지만원의 주장을 펼 수 있겠는가? 그래서 농락이라는 것이다. 공당이라면 소수의 의견을 살피고 무엇이 정의냐, 무엇이 국가에 이로우냐를 잣대로 하여 의사결정을 해야 한다. 그런데 나 대표는 오로지 당의 이익을 의사결정의 잣대로 삼았다.

 

지만원의 연구가 조작이라는 내용의 책을 쓴 안종철은 위원장으로 내정돼 있다. 그런데 그로부터 공격을 당해야 하는 지만원은 빠지라 한다. 한국당은 결투장을 마련해 놓고 안종철에만 총을 주고 지만원에게 총을 주지 않겠다는 것이다. 이는 살인행위다. 지만원을 배제시키려면 36항을 삭제하는 법안 수정을 해주어야 할 것이다. 이로써 나 대표에는 국가관도 정의감도 없다는 것이 증명되었고, 편법을 쓰는 사람이라는 사실도 증명됐다. 그리고 애비 뻘되는 노학자를 앞에 놓고 조롱하고 모욕하고 농락했다. 이런 몰상식한 매너는 국회의원에 어울릴 수 없다.

 

2019.1.8.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139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72741 1137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17822 661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12877 507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3715 1663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4159 1118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1674 1060
공지 서적구입안내,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 지만원 2010-08-15 434925 1567
11132 북한에 국민몰래 보낸 쌀로 예상되는 사진포착! 새글 현우 2019-01-16 110 20
11131 5.18북한군 공청회로 대한민국과 한국당 판도 바꿀 것 새글 지만원 2019-01-16 129 25
11130 외신기자들과 선이 닿는 분들께 긴급 요청 새글 지만원 2019-01-16 268 41
11129 서정갑의 발광 (서정갑은 이 글을 널리 전파하고 있음) 새글 지만원 2019-01-16 361 51
11128 탈북자 정광일의 정체 새글 지만원 2019-01-16 316 38
11127 법원에서 집단폭행당하는 지만원, 5.18의 정체성 새글 지만원 2019-01-16 725 116
11126 5.18 사기극 증명할 사람은 오로지 지만원 새글 지만원 2019-01-16 964 226
11125 3만 탈북자 여러분 제보바랍니다. 새글 지만원 2019-01-16 1327 228
11124 제586, 587, 588광수 새글 지만원 2019-01-16 1041 239
11123 대한민국 일부러 파괴세력 있다! [지만원] 이봉규-TV (2019… 관리자 2019-01-15 1691 215
11122 5.18 대국민공청회 연속2회 개최 합니다. 지만원 2019-01-15 2055 411
11121 광우병 촛불집회가 게릴라 심리전의 전형 지만원 2019-01-15 1648 353
11120 광주에 왔던 북한 유명 영화배우 지만원 2019-01-15 2448 428
11119 프레스센터 행사-공지 (2019.1.18) 관리자 2019-01-14 1918 384
11118 나경원 규탄집회-뉴스타운TV (2019.1.14) 관리자 2019-01-14 1645 228
11117 나경원의 기습 반격 지만원 2019-01-14 3879 245
11116 광주폭동의 5.18 광수베스트5,(뉴스타운TV) 관리자 2019-01-14 1972 247
11115 5.18당시 전남도청 보건과 구료담당(시체-부상) 실무자 증언 지만원 2019-01-14 2603 262
11114 하태경이 알아야 할 '10대 소년 특수병'(비바람) 비바람 2019-01-13 2377 387
11113 하태경과 위장광수들 지만원 2019-01-13 2646 359
11112 1월14일, 나경원 거주지 집회의 주제 지만원 2019-01-13 1833 250
11111 한국당, 지만원 검증용 공청회 열라 지만원 2019-01-13 1971 403
11110 SOS, 1.14(월). 나경원 거주지로 총집결 앙청, 지만원 2019-01-13 2900 43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