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9일 나경원 아파트 앞 기자회견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1월9일 나경원 아파트 앞 기자회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1-08 23:35 조회2,40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기자회견 일시: 1월 9일(수) 오후2시 

장소: 나경원 거주 아파트(LG자이 아파드)

오시는 길: 7호선 이수역 9번출구, 4호선 총신대입구역 9번출구가 곧 아파트 건물,  


           기자회견 보도자료

 

     제목: 우리가 나경원을 성토하는 이유

 

당위성: 5.18진상규명 역사는 1988년부터 30년 지속돼 왔다. ‘진상규명범위북한군개입여부” 7자가 포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이라 함은 2018.2.28.에 국회를 통과한 ‘5.18진상규명법을 말한다. 이 법률 제36항에 북한군개입여부를 규명하라는 명령이 들어가 있다. 7글자는 한국당이 제의했고, 2018.2.6. 공청회에 참석한 모든 관련자들이 만장일치로 동의했다. 이 법률을 시행하기 위해 국방부가 제정한 시행령에는 이 7자 내용을 조사하기 위해 제3과가 편성돼 있다. 이 제3과에는 지만원을 포함한 한국당 지분 3명이 들어가게 내정돼 있었다. 위원 3명만 달랑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지만원을 중심으로 지난 8개월 이상 5.18을 집중 연구한 조사관 15명 정도가 한국당 지분으로 제3과에 투입될 예정이었다. 위원보다 더 중요한 존재가 바로 연구능력 있는 15명 정도의 조사관들이다. 또 다른 20명 정도로 구성된 ”5.18학회는 제3과 밖에서 지만원 팀의 연구를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 만일 지만원이 배제되면 이들 2명의 위원과 15명의 전문가들, 20여명의 학회 인력 모두가 배제된다. 나 대표는 이런 것을 전혀 알려고 하지 않는다.

 

쟁점: 김성태가 원내대표 자격으로 지만원 절대 불가를 추진하다가 북한군개입을 믿는 무시할 수 없는 다수들의 압박에 의해 손을 뗐고 이 선정문제는 나경원으로 넘어왔다. 이번 13, 나경원은 17일에 선정을 끝내겠다 발표했다. 이어서 14일 지만원을 면담하자고 했다. 지만원은 이종명 의원과 함께 30분 정도 그를 만났다. 18년 동안 연구한 책들을 무겁게 다 들고 가 보여주었는데도 고생했다는 빈말 한 마디 없었다. 지만원의 이야기를 들으려고 부른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을 전면에 앞세우고 지만원은 배후조종을 하라는 것이 나를 부른 목적이었다. 그것을 굳히기 위해 나 대표는 지만원을 면전에서 모욕-조롱했다. 그녀가 한말의 취지는 이렇다.

 

당신은 사회적 평가가 매우 안 좋기 때문에 한국당이 안고갈 수 없다. 북한군을 믿는 사람이 별로 없다. 서정갑도 북한군을 부인한다. 당신 재판에서 많이 젔다며? 한국당은 5.18민주화를 부정하고 싶지 않다. 다른 사람을 앞에 내세우고 당신은 배후조종하면 안 되겠는가?”

 

연령적으로 아버지 급 되는 노 학자를 앞에 놓고 이 이상의 모욕을 줄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정중한 구석이 없었다. 또라이 소리를 들어서인지 또라이 급으로 보는 듯 했다. 뒤에서 배후조종하라는 것은 편법이다. 아니 농락이다. 지만원이 공식적으로 배제되면 지만원의 주장도 배제된다. 그 누가 위원회에 들어가 금지된 지만원의 주장을 펼 수 있겠는가? 그래서 농락이라는 것이다. 공당이라면 소수의 의견을 살피고 무엇이 정의냐, 무엇이 국가에 이로우냐를 잣대로 하여 의사결정을 해야 한다. 그런데 나 대표는 오로지 당의 이익을 의사결정의 잣대로 삼았다.

 

지만원의 연구가 조작이라는 내용의 책을 쓴 안종철은 위원장으로 내정돼 있다. 그런데 그로부터 공격을 당해야 하는 지만원은 빠지라 한다. 한국당은 결투장을 마련해 놓고 안종철에만 총을 주고 지만원에게 총을 주지 않겠다는 것이다. 이는 살인행위다. 지만원을 배제시키려면 36항을 삭제하는 법안 수정을 해주어야 할 것이다. 이로써 나 대표에는 국가관도 정의감도 없다는 것이 증명되었고, 편법을 쓰는 사람이라는 사실도 증명됐다. 그리고 애비 뻘되는 노학자를 앞에 놓고 조롱하고 모욕하고 농락했다. 이런 몰상식한 매너는 국회의원에 어울릴 수 없다.

 

2019.1.8.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467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6664 472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79599 1242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16826 626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6509 1807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7257 1208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5457 1163
공지 서적구입-안내 지만원 2010-08-15 439022 1676
11460 이번 주 행사 새글 지만원 2019-03-25 176 49
11459 [지만원TV] 개국기념 인터뷰 (about 피타고라스 & 518북… 새글 관리자 2019-03-25 527 120
11458 문재인의 내전 선포, 제2의 킬링필드 의지 드러내 새글 지만원 2019-03-25 1945 419
11457 세월호사고, 북한공작원과 간첩이 주도했다 지만원 2019-03-24 2711 438
11456 5.18광주 행방불명자, 어디로 사라졌을까? 지만원 2019-03-24 1756 393
11455 5.18광주에 득실댄 간첩들 지만원 2019-03-24 1830 373
11454 천안함 침몰, 2함대사에 간첩 있었다 지만원 2019-03-24 2842 372
11453 5.18 북 게릴라 기만전술(아군끼리 유도사격), 대전차지뢰 폭발… 솔향기 2019-03-24 971 165
11452 문재인의 내전, 기관단총 협박으로 본격 가동 지만원 2019-03-24 2518 378
11451 3월23일 광화문 파이낸스 빌딩앞 5.18지만원 박사 실시간 관리자 2019-03-23 1638 268
11450 혼자 우는 가을소리 지만원 2019-03-23 2060 417
11449 북한 김정은, 항복이냐 죽음이냐 카운트다운 시작되었다 지만원 2019-03-22 2306 279
11448 박지원 고소 기자회견 3.27. 지만원 2019-03-22 1639 281
11447 [지만원TV] 미-북회담결렬 관리자 2019-03-21 1956 266
11446 박지원 망언은 주사파의 마지막 발악 지만원 2019-03-21 3163 517
11445 트럼프는 해상봉쇄 전쟁 중 지만원 2019-03-21 2773 529
11444 지옥의 악마 박지원, 너 잘 걸렸다-낼 고소한다- 지만원 2019-03-20 3515 651
11443 준비서면(최진봉, 이현종) 지만원 2019-03-20 1238 252
11442 증거자료 제출(방통심의위) 지만원 2019-03-20 982 208
11441 킬링필드 간 문재인, "내전 이기는 길 알려달라“ 지만원 2019-03-19 3169 447
11440 조갑제 정복하는데 15년 걸렸다 지만원 2019-03-19 3245 496
11439 미 CIA 기밀문건은 5.18 북한군 개입을 경고했다!! 지만원 2019-03-19 2279 304
11438 참고서면(2) -방통심의위- 지만원 2019-03-19 691 15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