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9일 나경원 아파트 앞 기자회견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1월9일 나경원 아파트 앞 기자회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1-08 23:35 조회2,59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기자회견 일시: 1월 9일(수) 오후2시 

장소: 나경원 거주 아파트(LG자이 아파드)

오시는 길: 7호선 이수역 9번출구, 4호선 총신대입구역 9번출구가 곧 아파트 건물,  


           기자회견 보도자료

 

     제목: 우리가 나경원을 성토하는 이유

 

당위성: 5.18진상규명 역사는 1988년부터 30년 지속돼 왔다. ‘진상규명범위북한군개입여부” 7자가 포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이라 함은 2018.2.28.에 국회를 통과한 ‘5.18진상규명법을 말한다. 이 법률 제36항에 북한군개입여부를 규명하라는 명령이 들어가 있다. 7글자는 한국당이 제의했고, 2018.2.6. 공청회에 참석한 모든 관련자들이 만장일치로 동의했다. 이 법률을 시행하기 위해 국방부가 제정한 시행령에는 이 7자 내용을 조사하기 위해 제3과가 편성돼 있다. 이 제3과에는 지만원을 포함한 한국당 지분 3명이 들어가게 내정돼 있었다. 위원 3명만 달랑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지만원을 중심으로 지난 8개월 이상 5.18을 집중 연구한 조사관 15명 정도가 한국당 지분으로 제3과에 투입될 예정이었다. 위원보다 더 중요한 존재가 바로 연구능력 있는 15명 정도의 조사관들이다. 또 다른 20명 정도로 구성된 ”5.18학회는 제3과 밖에서 지만원 팀의 연구를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 만일 지만원이 배제되면 이들 2명의 위원과 15명의 전문가들, 20여명의 학회 인력 모두가 배제된다. 나 대표는 이런 것을 전혀 알려고 하지 않는다.

 

쟁점: 김성태가 원내대표 자격으로 지만원 절대 불가를 추진하다가 북한군개입을 믿는 무시할 수 없는 다수들의 압박에 의해 손을 뗐고 이 선정문제는 나경원으로 넘어왔다. 이번 13, 나경원은 17일에 선정을 끝내겠다 발표했다. 이어서 14일 지만원을 면담하자고 했다. 지만원은 이종명 의원과 함께 30분 정도 그를 만났다. 18년 동안 연구한 책들을 무겁게 다 들고 가 보여주었는데도 고생했다는 빈말 한 마디 없었다. 지만원의 이야기를 들으려고 부른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을 전면에 앞세우고 지만원은 배후조종을 하라는 것이 나를 부른 목적이었다. 그것을 굳히기 위해 나 대표는 지만원을 면전에서 모욕-조롱했다. 그녀가 한말의 취지는 이렇다.

 

당신은 사회적 평가가 매우 안 좋기 때문에 한국당이 안고갈 수 없다. 북한군을 믿는 사람이 별로 없다. 서정갑도 북한군을 부인한다. 당신 재판에서 많이 젔다며? 한국당은 5.18민주화를 부정하고 싶지 않다. 다른 사람을 앞에 내세우고 당신은 배후조종하면 안 되겠는가?”

 

연령적으로 아버지 급 되는 노 학자를 앞에 놓고 이 이상의 모욕을 줄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정중한 구석이 없었다. 또라이 소리를 들어서인지 또라이 급으로 보는 듯 했다. 뒤에서 배후조종하라는 것은 편법이다. 아니 농락이다. 지만원이 공식적으로 배제되면 지만원의 주장도 배제된다. 그 누가 위원회에 들어가 금지된 지만원의 주장을 펼 수 있겠는가? 그래서 농락이라는 것이다. 공당이라면 소수의 의견을 살피고 무엇이 정의냐, 무엇이 국가에 이로우냐를 잣대로 하여 의사결정을 해야 한다. 그런데 나 대표는 오로지 당의 이익을 의사결정의 잣대로 삼았다.

 

지만원의 연구가 조작이라는 내용의 책을 쓴 안종철은 위원장으로 내정돼 있다. 그런데 그로부터 공격을 당해야 하는 지만원은 빠지라 한다. 한국당은 결투장을 마련해 놓고 안종철에만 총을 주고 지만원에게 총을 주지 않겠다는 것이다. 이는 살인행위다. 지만원을 배제시키려면 36항을 삭제하는 법안 수정을 해주어야 할 것이다. 이로써 나 대표에는 국가관도 정의감도 없다는 것이 증명되었고, 편법을 쓰는 사람이라는 사실도 증명됐다. 그리고 애비 뻘되는 노학자를 앞에 놓고 조롱하고 모욕하고 농락했다. 이런 몰상식한 매너는 국회의원에 어울릴 수 없다.

 

2019.1.8.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743건 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533 4.21. 지만원tv, “나라 살릴 구체대안” 제시할 것 지만원 2019-04-21 1834 355
11532 조갑제 총정리 지만원 2019-04-20 3375 437
11531 [지만원TV 실시간 라이브 제3화] 5.18 수사기록 18만 쪽,… 관리자 2019-04-20 789 143
11530 번지수 못 찾은 한국당의 김빠진 집회 지만원 2019-04-20 2473 436
11529 빨갱이 공부 합시다(임헌영과 이재오) 지만원 2019-04-20 1991 342
11528 지금 전쟁나면 우익 지휘관들 빨간 장병들이 사살할 것 지만원 2019-04-19 2297 401
11527 수사기록 제본 사진 지만원 2019-04-19 1311 251
11526 지만원TV. 극기의 계절 (인생극기, 국가극기) 지만원 2019-04-19 767 141
11525 세월호, 김정은은 침몰공작, 문재인은 정치공작 지만원 2019-04-18 3041 367
11524 헌변 행사 알려드립니다 지만원 2019-04-18 1459 278
11523 지만원tv 세월호는 북한 공작 지만원 2019-04-18 1594 175
11522 천하 무학 무식한 문재인과 언론쟁이들 지만원 2019-04-18 2836 484
11521 5월24일 시계방향 광주시민 조선일보 박래명 조광흠 서청원기자 지만원 2019-04-17 1930 296
11520 세월호, 분석과 평가는 내공의 함수 지만원 2019-04-17 2906 460
11519 6.25 북한 소년병 -9살짜리 광수가 어디 있느냐는 자들에게 지만원 2019-04-16 2621 279
11518 5.18 가짜 유공자 분석-김제갈윤 제공- 지만원 2019-04-16 2148 278
11517 조나단 지만원 (일조풍월) 댓글(3) 일조풍월 2019-04-15 1483 342
11516 조갑제의 검은 그림자 황장엽의 정체 지만원 2019-04-16 2132 349
11515 [지만원TV] 대한민국 20대 청년에게 (투표와 실업률) 관리자 2019-04-16 906 131
11514 [지만원TV] 문재인을 도구삼아 대북선전포고 한미정상회담 지만원 2019-04-14 1715 274
11513 조갑제의 붉은 신분증 ‘고문과 조작의 기술자들 지만원 2019-04-15 1840 356
11512 나는 조갑제를 1급 간첩이라고 생각한다(2) 지만원 2019-04-15 2368 385
11511 평양 퇴물기생으로 전락한 문재인 지만원 2019-04-15 2522 375
11510 요샌 눈이 왜 자꾸 젖을까 지만원 2019-04-15 1984 350
11509 나는 조갑제를 1급 간첩이라고 생각한다(1) 지만원 2019-04-14 3074 429
11508 변희재와 안정권이 분석한 조갑제의 정체 지만원 2019-04-14 2940 251
11507 민병돈 장군 사모님의 명복을 빕니다 지만원 2019-04-14 1757 236
11506 한미정상회담을 보는 눈 지만원 2019-04-13 3628 524
11505 정대협과의 형사재판 제2심 종결재판 결과, 한미회담의 의미 지만원 2019-04-12 2202 242
11504 광주교도소 공격의 의미를 부각시키자 지만원 2019-04-11 2501 50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