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이 알아야 할 '10대 소년 특수병'(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하태경이 알아야 할 '10대 소년 특수병'(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9-01-13 23:56 조회2,82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하태경이 알아야 할 '10대 소년 특수병'

 

 

2015113, 이슬람 수니파 테러조직 ISIS730초짜리 '처형 동영상'을 공개했다. 동영상에는 앞에 꿇어앉아 있는 백인 두 사람과 그 뒤에는 ISIS 조직원 두 사람이 서있었다. 덩치가 큰 조직원이 처형 이유를 장황히 설명하고, 설명이 끝나자 키가 아주 작은 조직원이 백인의 뒤통수에 대고 권총을 발사한다. 이슬람 테러조직이 공개한 처형 동영상은 많았지만 이 동영상은 특히나 세계를 경악시켰다. 권총을 쏜 사형 집행자가 10살짜리 소년이기 때문이었다.

 

2017년에는 아프리카의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조직 보코하람이 자살 테러에 어린이들을 이용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유엔 산하 아동보호기구인 '유니세프'가 발표한 자료에는 보코하람 활동 근거지인 차드와 니제르, 나이지리아, 카메룬 이들 4개국에서 자폭테러에 동원된 어린이는 올해 1분기에만 27명으로, 지난해 전체 인원인 30명에 육박했다. 자폭테러에 동원된 어린이는 20144, 201556명 등 최근 4년 동안 117명에 이른다고 발표했다.

 

어린이들은 테러에만 동원되는 것은 아니다. 전쟁에 등장하는 유명한 소년병으로는 '히틀러 유겐트'가 있다. 히틀러 유겐트는 나치즘 교육을 위해 설립된 청소년 단체였지만 전황이 험악해지자 정규군과 함께 전장에 투입되었다. 베를린 점령에 나섰던 소련군은 항복할 줄 몰랐던 히틀러 유겐트 때문에 애를 먹었다. 히틀러 유겐트는 10살부터 18살까지의 청소년들이었다.

 

여순반란사건은 남로당 반란군 군인들과 지역 공산주의자들이 합세하면서 폭동과 학살로 발전했다. 당시 국군이 진압에 나섰을 때 남로당 반란군은 학생들에게 무기를 지급하여 국군에 대항케 했다는 기록이 나온다. 이때 여중생들은 치마 속에 총을 숨기고 국군에게 접근해 공격했다고 전하고 있다. 남로당에게 어린 소년들은 그저 혁명의 도구였을 뿐이었다.

 

제주4.3폭동 당시에도 폭동의 초기 주체세력은 중학생들이었다. 교사들이 남로당원들이었기에 학생들은 이미 세뇌된 상태였고 손쉽게 폭동에 동원할 수 있었다. 4.3폭동 당시 남로당은 국민학생들까지 연락병으로 동원했다. 남로당 연락책은 비밀문서를 소지하고 접선하러 온 초등학생들을 마주할 때마다 장차 제주읍장 자리를 마련해 줄 거라는 공치사를 빼놓지 않았다.

 

북한에서는 노동당 대회 등 주요한 행사에 어린 학생들을 동원하는 것을 당연히 여긴다. 학생들은 집단으로 김정은을 찬양하는 집단체조를 하거나 카드색션을 벌인다. 북한에서 소년들은 도구였다. 이 집단체조와 카드색션은 학생들의 인권 문제가 거론될 정도로 고된 노동으로 알려지고 있다. 아마도 북한의 소년들에게는 수개월 동안 강도 높은 연습에 참가하는 것보다 차라리 광주에 특수군으로 참가해서 사진이나 찍는 것이 훨씬 편안한 과업일지 모른다.

 

하태경이가 5.18폭동에 10살짜리 특수군이 있을 수 없다고 주장하는 것은 무식의 소치이다. 소년 부대는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항상 존재하고 있었다. 5.18폭동이 북한 특수군에 의해 조종되고 연출되었다는 것이 확실한 이상 광주의 북한군에 여자와 소년이 끼어 있다는 사실에도 의심할 여지가 없다. 하태경이가 5.18폭동을 민주화운동으로 확신한다면 하태경의 뇌리에는 북한군이 끼어들 여지가 없을 테지만 말이다.

 

10살짜리 특수군이 있을 수 없다는 것이 일반적인 상식이라면, 무기고를 털어 군인들에게 총질하는 것을 민주화운동으로 칭하는 상식은 있을 수 있는가. 민주화운동이라 하면서 자기들의 주장에 반대를 하면 감옥에 보내겠다는 것은 상식인가 비상식인가. 광주5.18이 민주화운동이라면 그 민주화투사들이 대한민국에는 존재하지 않고 북한에만 쌍둥이들이 존재하는 것은 상식인가, 아니면 광주의 마술인가.

 

하태경은 5.18에 대해 얼마나 공부했을까. 지만원은 18년을 연구했다. 2년 전 국정감사장에서 제주도 오영훈 국회의원이 제주4.3에 대한 정의를 거론하며 폭동으로 발언했던 이기동 한국학중앙연구원장을 마구 다그쳤다. 이기동 원장은 평생을 역사 연구에 몸바쳐온 노학자였고, 오영훈 의원은 화염병이나 던지다가 4.3정부보고서나 한 번 읽은 정도였다. 권력을 쥐면 눈에 뵈는 게 없는 것이 조선엽전들의 근성이다. 5.18북한군은 정치의 영역이 아니라 학문의 영역이다. 국회의원 감투는 상식과 진실까지 뒤집어버리는 도깨비감투가 아니다.

 

하태경은 이 영화를 보았을까. 2010년에 개봉된 영화 '포화 속으로'6.25당시 포항 지역 방어에 지원을 나섰던 학도병들이 북한 정규군과 단독으로 전투를 벌이다가 최후를 맞는 장엄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들 학도병은 16세에서 18세였다. 이 영화를 보았다면 하태경은 소년군의 존재를 긍정할 수 있었을 것을. '택시 운전사'같은 영화만 골라보다 하태경은 외눈박이 짝눈이 되어버린 게다. 5.18을 민주화운동으로 생각한다면 하태경은 보수우파의 자격이 없으니 이제라도 민주당으로 가는 것이 맞다.

 

 

 

비바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636건 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456 세월호사고, 북한공작원과 간첩이 주도했다 지만원 2019-03-24 4560 527
11455 5.18광주 행방불명자, 어디로 사라졌을까? 지만원 2019-03-24 2498 453
11454 5.18광주에 득실댄 간첩들 지만원 2019-03-24 2513 434
11453 천안함 침몰, 2함대사에 간첩 있었다 지만원 2019-03-24 3650 431
11452 5.18 북 게릴라 기만전술(아군끼리 유도사격), 대전차지뢰 폭발… 솔향기 2019-03-24 1294 193
11451 문재인의 내전, 기관단총 협박으로 본격 가동 지만원 2019-03-24 3154 416
11450 3월23일 광화문 파이낸스 빌딩앞 5.18지만원 박사 실시간 관리자 2019-03-23 1919 288
11449 혼자 우는 가을소리 지만원 2019-03-23 2405 446
11448 북한 김정은, 항복이냐 죽음이냐 카운트다운 시작되었다 지만원 2019-03-22 2646 300
11447 박지원 고소 기자회견 3.27. 지만원 2019-03-22 1921 295
11446 [지만원TV] 미-북회담결렬 관리자 2019-03-21 2152 274
11445 박지원 망언은 주사파의 마지막 발악 지만원 2019-03-21 3559 540
11444 트럼프는 해상봉쇄 전쟁 중 지만원 2019-03-21 3121 550
11443 지옥의 악마 박지원, 너 잘 걸렸다-낼 고소한다- 지만원 2019-03-20 3861 673
11442 준비서면(최진봉, 이현종) 지만원 2019-03-20 1429 258
11441 증거자료 제출(방통심의위) 지만원 2019-03-20 1193 215
11440 킬링필드 간 문재인, "내전 이기는 길 알려달라“ 지만원 2019-03-19 3519 469
11439 조갑제 정복하는데 15년 걸렸다 지만원 2019-03-19 3635 514
11438 미 CIA 기밀문건은 5.18 북한군 개입을 경고했다!! 지만원 2019-03-19 2500 310
11437 참고서면(2) -방통심의위- 지만원 2019-03-19 850 160
11436 [지만원tv] 5.18 광주사태 무적논리 관리자 2019-03-18 1987 273
11435 참고서면 (방통심의위의 절차법 위반) 지만원 2019-03-18 1076 255
11434 제649광수 최창수, 유명한 북한배우 지만원 2019-03-18 2010 336
11433 5.18유공자, 아버지가 유공자면 가족 모두가 동등한 유공자 지만원 2019-03-18 2231 377
11432 어느 날 전라도에서 태어난 5.18유공자(비바람) 비바람 2019-03-17 1943 345
11431 이 나라 현역과 예비역 모두에게 지만원 2019-03-17 3012 527
11430 적화해방군 민노총의 뿌리 지만원 2019-03-17 2543 428
11429 한국당 지휘부에 보내는 글 지만원 2019-03-17 2395 454
11428 JTBC의 위험한 인터뷰? "전두환, 헬기 타고 광주 와“(손상대… 지만원 2019-03-17 1912 329
11427 한미간 모든 훈련 즉시 중단 지만원 2019-03-16 2906 54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