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이 알아야 할 '10대 소년 특수병'(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하태경이 알아야 할 '10대 소년 특수병'(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9-01-13 23:56 조회2,70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하태경이 알아야 할 '10대 소년 특수병'

 

 

2015113, 이슬람 수니파 테러조직 ISIS730초짜리 '처형 동영상'을 공개했다. 동영상에는 앞에 꿇어앉아 있는 백인 두 사람과 그 뒤에는 ISIS 조직원 두 사람이 서있었다. 덩치가 큰 조직원이 처형 이유를 장황히 설명하고, 설명이 끝나자 키가 아주 작은 조직원이 백인의 뒤통수에 대고 권총을 발사한다. 이슬람 테러조직이 공개한 처형 동영상은 많았지만 이 동영상은 특히나 세계를 경악시켰다. 권총을 쏜 사형 집행자가 10살짜리 소년이기 때문이었다.

 

2017년에는 아프리카의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조직 보코하람이 자살 테러에 어린이들을 이용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유엔 산하 아동보호기구인 '유니세프'가 발표한 자료에는 보코하람 활동 근거지인 차드와 니제르, 나이지리아, 카메룬 이들 4개국에서 자폭테러에 동원된 어린이는 올해 1분기에만 27명으로, 지난해 전체 인원인 30명에 육박했다. 자폭테러에 동원된 어린이는 20144, 201556명 등 최근 4년 동안 117명에 이른다고 발표했다.

 

어린이들은 테러에만 동원되는 것은 아니다. 전쟁에 등장하는 유명한 소년병으로는 '히틀러 유겐트'가 있다. 히틀러 유겐트는 나치즘 교육을 위해 설립된 청소년 단체였지만 전황이 험악해지자 정규군과 함께 전장에 투입되었다. 베를린 점령에 나섰던 소련군은 항복할 줄 몰랐던 히틀러 유겐트 때문에 애를 먹었다. 히틀러 유겐트는 10살부터 18살까지의 청소년들이었다.

 

여순반란사건은 남로당 반란군 군인들과 지역 공산주의자들이 합세하면서 폭동과 학살로 발전했다. 당시 국군이 진압에 나섰을 때 남로당 반란군은 학생들에게 무기를 지급하여 국군에 대항케 했다는 기록이 나온다. 이때 여중생들은 치마 속에 총을 숨기고 국군에게 접근해 공격했다고 전하고 있다. 남로당에게 어린 소년들은 그저 혁명의 도구였을 뿐이었다.

 

제주4.3폭동 당시에도 폭동의 초기 주체세력은 중학생들이었다. 교사들이 남로당원들이었기에 학생들은 이미 세뇌된 상태였고 손쉽게 폭동에 동원할 수 있었다. 4.3폭동 당시 남로당은 국민학생들까지 연락병으로 동원했다. 남로당 연락책은 비밀문서를 소지하고 접선하러 온 초등학생들을 마주할 때마다 장차 제주읍장 자리를 마련해 줄 거라는 공치사를 빼놓지 않았다.

 

북한에서는 노동당 대회 등 주요한 행사에 어린 학생들을 동원하는 것을 당연히 여긴다. 학생들은 집단으로 김정은을 찬양하는 집단체조를 하거나 카드색션을 벌인다. 북한에서 소년들은 도구였다. 이 집단체조와 카드색션은 학생들의 인권 문제가 거론될 정도로 고된 노동으로 알려지고 있다. 아마도 북한의 소년들에게는 수개월 동안 강도 높은 연습에 참가하는 것보다 차라리 광주에 특수군으로 참가해서 사진이나 찍는 것이 훨씬 편안한 과업일지 모른다.

 

하태경이가 5.18폭동에 10살짜리 특수군이 있을 수 없다고 주장하는 것은 무식의 소치이다. 소년 부대는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항상 존재하고 있었다. 5.18폭동이 북한 특수군에 의해 조종되고 연출되었다는 것이 확실한 이상 광주의 북한군에 여자와 소년이 끼어 있다는 사실에도 의심할 여지가 없다. 하태경이가 5.18폭동을 민주화운동으로 확신한다면 하태경의 뇌리에는 북한군이 끼어들 여지가 없을 테지만 말이다.

 

10살짜리 특수군이 있을 수 없다는 것이 일반적인 상식이라면, 무기고를 털어 군인들에게 총질하는 것을 민주화운동으로 칭하는 상식은 있을 수 있는가. 민주화운동이라 하면서 자기들의 주장에 반대를 하면 감옥에 보내겠다는 것은 상식인가 비상식인가. 광주5.18이 민주화운동이라면 그 민주화투사들이 대한민국에는 존재하지 않고 북한에만 쌍둥이들이 존재하는 것은 상식인가, 아니면 광주의 마술인가.

 

하태경은 5.18에 대해 얼마나 공부했을까. 지만원은 18년을 연구했다. 2년 전 국정감사장에서 제주도 오영훈 국회의원이 제주4.3에 대한 정의를 거론하며 폭동으로 발언했던 이기동 한국학중앙연구원장을 마구 다그쳤다. 이기동 원장은 평생을 역사 연구에 몸바쳐온 노학자였고, 오영훈 의원은 화염병이나 던지다가 4.3정부보고서나 한 번 읽은 정도였다. 권력을 쥐면 눈에 뵈는 게 없는 것이 조선엽전들의 근성이다. 5.18북한군은 정치의 영역이 아니라 학문의 영역이다. 국회의원 감투는 상식과 진실까지 뒤집어버리는 도깨비감투가 아니다.

 

하태경은 이 영화를 보았을까. 2010년에 개봉된 영화 '포화 속으로'6.25당시 포항 지역 방어에 지원을 나섰던 학도병들이 북한 정규군과 단독으로 전투를 벌이다가 최후를 맞는 장엄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들 학도병은 16세에서 18세였다. 이 영화를 보았다면 하태경은 소년군의 존재를 긍정할 수 있었을 것을. '택시 운전사'같은 영화만 골라보다 하태경은 외눈박이 짝눈이 되어버린 게다. 5.18을 민주화운동으로 생각한다면 하태경은 보수우파의 자격이 없으니 이제라도 민주당으로 가는 것이 맞다.

 

 

 

비바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450건 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270 [지만원TV] 탈북광수-장진성 3D입체영상 (2019.2.13) 관리자 2019-02-13 2447 280
11269 [지만원 TV] 5 18 국회공청회 "평가와 과제" ( 2019.… 관리자 2019-02-12 1934 280
11268 긴급공지, 2월13일 오전10시 한국당 총집합 지만원 2019-02-12 4487 430
11267 지만원 고소한 자들 무고로 고소할 것 지만원 2019-02-12 3243 515
11266 이종명 의원의 입장표명 지만원 2019-02-12 3416 508
11265 지만원박사의5.18북한군629명 정확도99.8%(박훈탁TV) 관리자 2019-02-12 3407 390
11264 황교안에 질문해 주십시오 지만원 2019-02-12 2545 407
11263 빨갱이들이 총 공세를 펴는 이유 지만원 2019-02-12 3382 467
11262 오늘은 어제와 다릅니다. 미루지 말고 나서 주십시오(자유연대,김상… 지만원 2019-02-11 3796 653
11261 2월 14일 나경원을 성토하는 이유 지만원 2019-02-11 2557 413
11260 황교안은 위장한 문재인 부역자 지만원 2019-02-11 3849 557
11259 5.18과의 전쟁, 진실과 사기극과의 총력전 지만원 2019-02-11 2679 435
11258 <성명서> 광주5.18은 괴물이다. 전면 재조사하라! 비바람 2019-02-11 4789 492
11257 빨갱이 판사 믿고 고소장 내겠다는 것들 지만원 2019-02-11 1947 379
11256 황교안, "광주는 민주화 성지다" 광주 가서 아양 지만원 2019-02-11 2553 308
11255 전군구국동지연합회성명서 지만원 2019-02-11 1877 394
11254 제629광수 정무원 부총리 김달현 지만원 2019-02-11 1880 287
11253 감히 고졸이 수학박사에 덤비다니 지만원 2019-02-11 6672 510
11252 애국자 김진태-이종명-김순례에 돌 던지지 말라! 야기분조타 2019-02-10 2018 349
11251 '태왕'의 기운이 가장 왕성한 '김진태'를 지지한다!(국검) 국검 2019-02-10 1438 321
11250 장제원의 망언을 규탄한다.(김제갈윤) 댓글(2) 김제갈윤 2019-02-10 1386 250
11249 한국당 나경원 영구폐기 긴급 규탄집회!(2/14日) 현우 2019-02-10 1347 226
11248 돌아온 야인시대: 좌우결전의 순간이 왔다 지만원 2019-02-10 2251 413
11247 제626.627.628광수 지만원 2019-02-10 2446 260
11246 김진태에 다 걸기 하자 지만원 2019-02-10 2631 295
11245 제13광수 변인선 3D 전환 영상(미래소식TV 제공) 지만원 2019-02-10 1576 228
11244 나경원 영구 폐기 긴급 집회 지만원 2019-02-09 3327 483
11243 김진태가 반드시 당대표 돼야 하는 이유 지만원 2019-02-09 2716 376
11242 김정은 서울 절대 못 온다. 지만원 2019-02-09 2574 389
11241 미-북 회담의 성격 지만원 2019-02-09 2749 38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