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호위무사 황교안, 병역불필 변명 비참하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18호위무사 황교안, 병역불필 변명 비참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1-24 07:04 조회2,70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5.18호위무사 황교안, 병역불필 변명 비참하다

 

        황교안은 부끄러운 경력을 당당하다고 생각

 

황교안은 이나라 모든 청년들이 의무적으로 필해야 했던 병역을 치루지 않았다. 무슨 이유에서든 병역을 치르지 않은 것은 부끄러워해야 할 일이지 당당해야 할 일 아니다. 병역을 치르지 않은 사람이 자연인으로 살아간다면 한 자연인의 떳떳하지 못한 수치로 끝날 일이다. 그런데 그런 사람이 이 어려운 난국에 우익 정당으로 변화돼야 할 한국당의 수장이 되려 하는 것은 매우 몰염치하고 위험하다. 황교안은 아래 노블리스 오불리쥬의 사례를 읽고 부끄러워 해야 할 것이다. 이에 비하면 황교안은 참으로 왜소하고 궁핍하다.

 

      황교안은 아래의 정신적 귀족들과 자신을 비교해보라

 

케네디는 몸에 성한 데가 없을 정도로 병이 많았다. 군에 지원을 해도 번번이 낙방했다. 억만장자 아버지에 간절히 부탁하여 아버지 배경으로 해군 장교로 입대했다. 트루먼 대통령은 눈이 너무 나빠 사관후보생 자격에 도전했지만 번번이 떨어졌다. 시력 검사 글자판을 달달 외워 군에 갔다. 클라크, 밴프리트, 워커 장군이 한국전에 참전했고, 아들들도 한국전에 참전시켰다. 아이젠하워도 아들을 한국전에 보냈다. 이런 사람들이 바로 정신적 귀족이다.

 

      이걸 변명이라고 하나? 구차하고 왜소한 황교안

 

"저는 아버지도 없고 가정 살림상 대학 다니기도 힘든 상황에서 신체검사를 받았습니다. 무슨 비리가 있었겠습니까, 제가 비리를 저지르려면 많은 사람들이 병역 면제를 받는 그런 병을 택했을 것입니다. 저는 사실 병명도 몰랐습니다. 그런데 군의관이 이건 군에 가면 작전수행에 지장이 많다. 그러니 오지 마라고 해서 못 간 것입니다. 사실을 자꾸 폄하, 왜곡하는 게 안타깝습니다.

 

     황교안은 민주주의가 뭔지도 몰라, 5.18 거론자 지만원 처벌할 것 강조

 

2013.6.10. 정홍원 당시 총리는 국회에서 민주주의의 근간을 허무는 두 가지 결정적인 망발을 하였다. 5.18민주화를 부정하는 이론은 공론의 장에 올리지 못하게 처벌하라는 지시를 했다. 당시 법무장관인 황교안은 이를 시정시킬 위치에 있었음에도 “5.18에 대해서는 공론의 장을 막으라강아지 따르듯 정홍원을 추수했다.

 

“5.18역사왜곡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겠습니다” “전두환 전대통령의 미납 추징금에 대해 국민들이 추징의사가 없는 것으로 의심을 안 하셔도 됩니다. 철저히 추징하겠습니다. 2010년 마지막 추징 이후 검찰전담팀이 지속적으로 노력하지만 숨겨진 재산을 찾지 못했습니다. 금년 10월이 집행시효 만기인데 이를 넘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국민 걱정 덜어드릴 것입니다.”

 

     숙청 바람 피해가고 상 차려지자 납작 엎드려 있다 숟가락 들고 나타나

 

그는 통진당 해체를 업적으로 앞세운다. 그러나 그것은 공무원으로서 대통령 지시로 한 일이다. 공무원이 아니었을 때 그는 아무 일도 안했다. 그 뿐인가? 대통령 직무대행으로 있을 때 그는 참으로 무능했다. 우익 진영에 사람이 없어 대통령 나오라 했더니 이리 저리 간만 봤다. 다른 사람들도 출사표를 던지지 못하게 나올 듯 말 듯 재고 재다가 다른 예비후보들의 시간을 탕진시켰다. 국민들이 그를 절실히 필요로 할 때 그는 주판 튕기고 간만 보다가 막판에 포기했다. 문재인 패들의 공포정치 하에서 절망에 빠져 있는 국민들을 단 한번이라도 위로해본 적 있었던가. 단 한마디도 안했다. 행여나 주사파 놈들의 숙청대상이 될까 쥐죽은 듯 고요하게 엎드려 있었던 것이다. 이제 숙청의 바람이 그를 피해가고, 상이 차려지니까 숟가락 하나 들고 나선 사람이 황교안이다. 참으로 가증-비겁하다.

 

                  결 론

 

황교안은 왜소하고 무능하고 이해를 정의에 앞세우는 졸장부다. 더 이상 비참해 지기 전에 총리 한번 한 것으로 과분하다 분수를 지키기 바란다.

 

May 18th Escort Guard Hwang Kyo-Ahn, His Excuse for Not Having Fulfilled Military Service So Miserable.

 

Hwang Kyo-Ahn Thinks Shameful Career As Justifiable

 

Hwang Kyo-Ahn didn’t undergo military service which every young men in this country must fulfill as compulsory duty. Having not fulfilled military service in any reason is a shameful thing but not a thing to be justified in state. If anyone who did not undergo military service lives on as common people, then the story ends there as his shame of unfair. But if such man tries to be, in this difficult situation, a chief commander of Liberty Korean Party which ought to transform itself into rightist party, it reveals that he is shameless and dangerous one. Hwang Kyo-Ahn should read exemplary cases of nobléss oblíge below and ought to be ashamed of. When compared to them below, Hwang Kyo-Ahn is too dwarfish and at a loss for an answer.

 

Hwang Kyo-Ahn, Compare Youself With Spiritual Nobilities Below

 

John F.Kennedy suffered so many sickness to the degree that no part of his body was left intact. Though he volunteered for military service, he failed every time. He asked a favor of his millionaire father, and managed to join the Navy as a cadet. President Truman had so poor eyesight that he failed whenever he challenged for qualification of cadet. He memorized the sight-testing chart thoroughly and succeed to be admitted to the military school. General Mark W.Clark, General James A. Van Fleet and General Walton H. Walker participated in Korean war, and they all made their sons participate in Korean war. President Eisenhower also sent his son to Korean War. These people are the very spiritual nobilities in our time.

 

Is He Saying This for an Excuse? Ignoble and Dwarfish Hwang Kyo-Ahn!

 

“I underwent physical examination under the difficult situation that my father had already passed away and I almost could not afford to keep going to the college because of scanty livelihood. What kind of misconduct in conscription affairs could there have been? If I had perpetrated any misconduct, I would have chosen another disease by which many others get exempted from military service. Actually I didn’t know the name of the disease. But the medical officer said, “This disease will, if you go to the army, hinder you very much from carrying on military operation. So you are not allowed to come”, so I couldn’t go there. It is too bad that some people are speaking ill of and distorting the fact repeatedly“.

 

On June 10, 2013, then Prime Minister Jong Hong-Won uttered two absurd remarks, in the National Assembly, that might destroy basic principle of democracy. He ordered to punish anyone who might contend the theory which denyed the May 18th democratization so that this theory could not be put on the stage of public discussion. The Minister of Justice Hwang Kyo-Ahn was in the position to be able to make it right, but he said, “Prevent the stage of public discussion on the May 18th” to harvest(follow) Jong Hong-Won like a puppy going after its owner.

 

“The prosecution will make thorough investigation on the distortion of the May 18th history”.

“As to the matter of additional collection in arrears from the former President Jon Doo-Hwan, the people don’t have to be suspicious that the Prosecution has no intention to collect it. We will take measure to collect it completely. The prosecution has been making continuous efforts since the last collection in the year 2010, but failed to find out hidden assets. Considering that the enforcement limitation expires in October this year, we will do out best not to pass through it and give relief to national anxiety.”

 

He brings forward the enforced dissolution of The Unified Progressive Party(UPP) for his achievement. But that was what he had done as a governmental official following President’s instruction. When he was not in the position of civil servant, he did nothing. Wasn’t there more to it? When he was in the post of acting President, he showed his incompetence. When the rightist camp asked him to run for the Presidency because they could not find suitable candidates, what he did was only tasting to see how it was seasoned with salt(seeing how the wind blew). He was taking everything into consideration over and over to run for or not to, but ended only in wasting time of other reserve candidates making them lose time to run for candidacy. When people eagerly needed him, he was only counting on an avacus and seeing how the wind blew, and he gave up at the last moment. Has he ever comforted the people who were in dispair under the Moon Jae-In gang’s terror reign, even once at the least? No, he never has. He was lying on his belly flat in silence like even all the rats were dead, for fear that he might be an object of purge by the dissolute wretches of Joosapa. Now that the whirlwind of purge has passed away from him and a dining table is set to serve, this Hwang Kyo-Ahn has come out holding a spoon in his hand. He is so hateful and cowardly man.

 

Conclusion

 

Hwang Kyo-Ahn is a small-minded man who is dwarfish, incompetent and put personal interests before rightfulness and justice. He has enjoyed reputation more than he deserves. I advise him to know himself and keep his place before being driven into a more piteous plight.

 

2019.1.24.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467건 356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817 김진 기자, 이 보시게, 이게 자네와 나와의 차이일세 지만원 2019-03-05 2698 387
816 정영모, 서정갑고발( 기부금품법위반 등 혐의) 지만원 2018-05-25 2695 227
815 마구잡이 광주판사들 인생 더럽게 살지마라 -동영상 (2018.3.… 관리자 2018-03-12 2694 183
814 보수단일화를 반대하는 자는 매국노다!(비바람) 댓글(5) 비바람 2017-04-28 2692 157
813 4월의 3목 대화모임은 4월 21일 지만원 2016-04-15 2692 118
812 간첩을 존경하는 대통령(Evergreen) Evergreen 2018-02-23 2690 311
811 게속- 전경 증언록 2편 (솔향기) 댓글(2) 솔향기 2016-06-18 2689 157
810 공비들의 만행(제주4.3반란사건) 지만원 2015-01-30 2688 74
809 제주4.3평화공원 불량위패 세미나(동영상 종합)2015.2.11. 시스템뉴스 2015-02-14 2688 84
808 트럼프, 폼페이오-평양방문 전격취소!![동영상] 관리자 2018-08-28 2687 206
807 부산 회원님들께 부탁드립니다 지만원 2015-04-05 2684 202
806 망국의 첨병 언론 (Evergreen) 댓글(1) Evergreen 2018-06-20 2684 314
805 나경원 거주지 집회, 1.14부터 계속합니다 지만원 2019-01-10 2683 361
804 5.18재판을 기록한 5.18재판사 꼭 발간할 것 지만원 2017-12-23 2682 330
803 문재인의 헌법개정 초안은 '적화헌법' 이다 -동영상 (2018.3… 관리자 2018-03-14 2677 152
802 빨강사회를 파랑사회로 바꾸는 것만이 살 길 지만원 2017-03-26 2675 128
801 부산지역 우리 회원님들께 지만원 2015-03-26 2674 214
800 5월 행사 공지드립니다 지만원 2015-05-06 2674 169
799 6명 광주판사들의 난잡한 판결 지만원 2018-09-17 2673 357
798 조선의 뒤를 따르는 한국 (Evergreen) Evergreen 2018-03-04 2672 296
797 6.15 국치일과 10.4 국치일 (몽블랑) 몽블랑 2016-06-16 2668 147
796 자포자긴가 아니면 요행을 바라는가? ( stallon ) 댓글(1) stallon 2017-03-24 2667 158
795 조우석의 직격탄-광주는 저주의 땅, 세계가 조롱한다 지만원 2018-12-04 2666 278
794 제564광수 인민군 차수 리두익 지만원 2018-07-04 2665 228
793 한번 빨갱이 영원한 빨갱이: 김삼석 케이스 지만원 2018-07-01 2663 220
792 5.18이 폭동에서 민주화운동으로 둔갑한 과정(나의산책) 지만원 2018-07-12 2661 267
791 민평당 공식 논평: 한국당 누가 지만원 추천했는지 밝혀라 지만원 2018-10-27 2661 320
790 광주인들이 구성한 그 어떤 목적의 시위대도 존재하지 않았다는 증거 지만원 2017-04-12 2660 130
789 김진태 지지선언 지만원 2019-02-02 2660 449
788 5.18폭동을 민주화혁명으로 규정한 홍준표의 반역을 고발함 (구성… 쌍목 2018-02-26 2658 25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